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19일fri
 
티커뉴스
OFF
최신기사보기
뉴스홈 > 경기다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12월20일 09시44분 ]
김광철(자유한국 연천, 문화관광체육위원회) 경기도의원/경기다문화뉴스

김광철(자유한국 연천, 문화관광체육위원회) 경기도의원은 최근 경기지역 일간신문을 통해 ‘경기북부 발전으로 통일한국을 준비해야’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기고문을 통해 김광철 의원은 “다가올 통일 시대를 고려해보면 투자가 시급성 있게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할 곳이 경기북부다”며 “통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하여 다시 한 번 중앙정부 차원의 강력한 정책적 지원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여성가족교육협력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일하면서 이주다문화 사회 발전에도 크게 기여했다.
경기북부 발전, 중요한 것은 도로

김광철 의원은 경기북부의 경제 성장을 위한 우선 과제로 도로망 확충을 꼽았다.

김 의원은 “제일 중요한 것은 도로다. 그동안 경기북부와 중북부에 경원선을 축으로 자동차 전용도로가 개통이 안 됐다. 국도3호선 대체우회도로(의정부와 연천 연결 국도)도 경기북부 5대 사업의 하나로, 사업비가 465억 원이 투입됐다. 내년에는 이 사업에 40억 원이 추가 투입될 예정이다”라고 설명한 후, “그럼에도 상대적으로 (경기북부 지역은)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는 김 의원의 지역구 현안이기도 했다. 제3, 4대 연천군의회 의원을 역임한 김 의원은 제8대 경기도의회에 입성해 현재 제9대 도의회에서 문화체육관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자동차 전용 도로망이 인체로 보면 ‘혈관’인데, 그런 부분이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역차별을 받아왔죠. 경기도 북부가 안고 있는 현안을 살펴보면, 연천군은 거리가 멀어 소식이 늦게 전해지다 보니 피해가 늦게 보고됩니다. 경원선 축(의 시군)은 다 그렇습니다. 양주시, 동두천시, 연천군 등이 해당됩니다.”

김 의원은 “이제는 접경지역이 성장과 통일을 염두에 둬야 한다”며 “핵문제 등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지만, 저성장시대에서 성장 동력을 찾는다면 유라시안 횡단철도밖에 없다. 거기에 대한 대비를 철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북부발전을 위한 또 다른 방안으로 김 의원은 경제특구 구축을 제안했다.

“접경지역은 6.25전쟁으로 인한 피해가 컸고, 이런 부분에서 완충역할을 하는 대안으로 ‘경제특구’를 예로 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인근 파주시의 경우, LG가 들어오면서 (심리적 거리가) 가까워졌습니다. 경원선 축의 도시들은 국가적으로 산업단지나 다국적 기업이 들어오면 완충력을 갖출 것입니다.”
‘마중물 역할의 의정활동!’

그동안의 의정활동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김 의원은 “8대 도의회에 입성해 건설교통위원회 간사를 처음 하면서 지역 인프라 구축에 중점을 뒀었다. 후반기 기획재정위원회 위원(간사)으로 일하면서 보람이 있던 부분이 ‘균형발전 개발 지원 조례’을 발의했던 일”이라며 “저발전지역인 연천군, 가평군, 동두천시, 양평군, 여주군, 포천시 등 6개 시·군을 대표해 관련 조례를 발의, 5개년 사업의 추진하는 데 마중물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9대 도의회 여성가족교육협력위원장으로 일할 때였다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여성가족교육협력위원장을 할 때 상당히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복지, 여성, 가족, 교육협력…. 도 단위 산하단체만 해도 엄청 많아요. 그 단체들과 모두 미팅하면서, 직원 처우 복지 비정규직, 임금 문제 등 상임위원장을 맡아 일하면서 여러 가지 화두들이 있었음에도 합의를 잘 이끌어냈습니다.”

송 하 성 기자

올려 0 내려 0
송하성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다문화가족에도 유용한 2018년 새해에 달라지는 것들 (2018-01-08 09:56:17)
“지역 학습플랫폼 ‘따복공부방’ 교육복지 선순환 기대” (2017-12-19 11:59:03)
“중도입국, 미등록 등 이주민 자녀 지원체...
여성가족부, 불합리한 사업 운영 ‘도마 위...
다문화네트워크대회에도 울려 퍼진 처우개...
종사자 처우개선 보다 불합리한 정책실현 ...
여가부가 12년간 열정페이 조장 종사자 울...
10년 만에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명칭 사...
전국 건가다가, 열악한 직원 처우 ‘뿔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