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7월21일sat
 
티커뉴스
OFF
최신기사보기
뉴스홈 > 지역소식(남부) > 이천/여주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주건가다가, 결혼이민자 정착단계별 지원패키지 운영
등록날짜 [ 2018년04월13일 09시33분 ]

결혼이민자의 행복한 길 찾기, 여주에서 함께/경기다문화뉴스
여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여주에 정착한 결혼이민자들의 행복한 가정생활 및 삶을 돕기 위해 지난 3월 14일부터 30일까지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여주행- 여주에서, 행복한 길 찾기’를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결혼이민자 정착단계별 지원패키지로 여주시에 거주하는 결혼이민자들이 스스로 정착과정을 설계하고 관련서비스탐색, 실행계획 수립 등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여주행- 여주에서, 행복한 길 찾기’에서는 결혼생활의 여정 중에 여주에 정착해서 어떻게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지 함께 알아보고, 센터에서 결혼이민자들의 관심분야별 프로그램 중 취업에 도움 되는 서비스를 탐색해 자신에게 필요한 계획을 수립하도록 돕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강사는 ”결혼이주여성들은 한국에 시집와서 그냥 아이 낳고 살아가는 게 아니라 하고 싶었던 꿈을 조금이라도 되찾고 이루었으면 좋겠다“며 ”한국에 와서 자신의 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힘들어도 절대 자신의 꿈을 잃지 말라”고 조언했다.

한국에 온지 10년 됐다는 한 참가자는 “아직은 모르는 것이 많다. 여주행을 통해 직업이나, 생활, 아이양육의 정보를 얻을 수 있어서 좋다”며 “이런 과정이 나중에 어떤 방향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꿈을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배우겠다”고 말했다.
왕정아 기자

여주건가다가, 결혼이민자 정착단계별 지원패키지 운영
여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여주에 정착한 결혼이민자들의 행복한 가정생활 및 삶을 돕기 위해 지난 3월 14일부터 30일까지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여주행- 여주에서, 행복한 길 찾기’를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결혼이민자 정착단계별 지원패키지로 여주시에 거주하는 결혼이민자들이 스스로 정착과정을 설계하고 관련서비스탐색, 실행계획 수립 등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여주행- 여주에서, 행복한 길 찾기’에서는 결혼생활의 여정 중에 여주에 정착해서 어떻게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지 함께 알아보고, 센터에서 결혼이민자들의 관심분야별 프로그램 중 취업에 도움 되는 서비스를 탐색해 자신에게 필요한 계획을 수립하도록 돕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강사는 ”결혼이주여성들은 한국에 시집와서 그냥 아이 낳고 살아가는 게 아니라 하고 싶었던 꿈을 조금이라도 되찾고 이루었으면 좋겠다“며 ”한국에 와서 자신의 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힘들어도 절대 자신의 꿈을 잃지 말라”고 조언했다.

한국에 온지 10년 됐다는 한 참가자는 “아직은 모르는 것이 많다. 여주행을 통해 직업이나, 생활, 아이양육의 정보를 얻을 수 있어서 좋다”며 “이런 과정이 나중에 어떤 방향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꿈을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배우겠다”고 말했다.

왕정아 기자

올려 0 내려 0
경기다문화뉴스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족이 건강한 이천, 가정이 행복한 이천 만들어요” (2018-04-19 09:51:46)
흐드러지게 핀 경기도의 봄꽃, 다문화가족도 떠나요 ‘봄꽃축제’ (2018-04-03 10:00:18)
여성가족부, 불합리한 사업 운영 ‘도마 위...
다문화네트워크대회에도 울려 퍼진 처우개...
종사자 처우개선 보다 불합리한 정책실현 ...
여가부가 12년간 열정페이 조장 종사자 울...
10년 만에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명칭 사...
전국 건가다가, 열악한 직원 처우 ‘뿔났다...
[단독] 이주다문화기관 통합 속도 빠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