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7월21일sat
 
티커뉴스
OFF
최신기사보기
뉴스홈 > 지역소식(남부) > 용인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용인다가, 이중언어 부모코칭 ‘창의적이고 풍부한 사고력 가진 아이 키우기’
등록날짜 [ 2018년04월17일 09시56분 ]
다문화가정 자녀 영재교육, 이중언어 교육/경기다문화뉴스
다문화가정 자녀의 이중언어 능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교육이 용인에서 시작됐다.

용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수희)는 지난 14일부터 2018 이중언어환경조성사업 ‘부모코칭, 함께 우리 아이에 대해 알아보기’를 진행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만 5세 이하의 영유아 자녀를 둔 다문화가족(임산부 포함)을 대상으로 자녀가 두 나라 언어(한국어와 엄마모국어)를 사용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이중언어사업 담당자인 리핑 씨가 진행한 이날 첫 교육에서는 영아기 이중언어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교육했다.

영아기 때부터 시작된 이중언어 교육은 다양한 장점을 가진다. 우선 두 개의 언어를 하나의 언어처럼 말 할 수 있고 아이가 창의적이고 풍부한 생각을 할 수 있으며 엄마와 아기의 유대감이 더 좋아진다.

나이가 들어 제2외국어를 배우면 두 번째 언어가 처음 언어와 다른 뇌 영역에서 작동하게 되지만 어려서부터 제2외국어를 배우면 처음 배운 언어와 동일한 영역에서 작동해 하나의 언어처럼 다룰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이중언어를 배우면 뇌의 효율성도 좋아져 단일 언어를 하는 아이들보다 인식 능력과 지각 능력이 좋아져 더 창의적이고 풍부한 사고를 할 수 있다.

참가자들은 EBS가 방송한 이중언어 관련 프로그램 ‘언어발달의 수수께끼’를 함께 보며 성공사례와 실패사례를 함께 배우기도 했다.

리핑 씨는 “부모와 자녀가 이중언어 교육을 위해 전화기로 이야기를 주고 받거나 마이크를 가지고 자유롭게 말하도록 할 수 있다”며 “또한 그림이나 사진 자료, 인형 등을 통해 자녀와 대화하는 등 이중언어 환경을 만드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이중언어 교육의 기초와 방법 등을 중심으로 3월부터 7월까지 매월 2회 진행된다.

송하성 기자
올려 0 내려 0
송하성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계 유일 예술도서관,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 개관’ (2018-04-17 09:58:33)
다문화가정 학생 장학금지원 협약 (2018-04-02 14:01:10)
여성가족부, 불합리한 사업 운영 ‘도마 위...
다문화네트워크대회에도 울려 퍼진 처우개...
종사자 처우개선 보다 불합리한 정책실현 ...
여가부가 12년간 열정페이 조장 종사자 울...
10년 만에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명칭 사...
전국 건가다가, 열악한 직원 처우 ‘뿔났다...
[단독] 이주다문화기관 통합 속도 빠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