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6월22일fri
 
티커뉴스
OFF
최신기사보기
뉴스홈 > 지역소식(남부) > 수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키르한센터, 친기스 아이트마토프 90주년 기념축제 개최
등록날짜 [ 2018년06월08일 20시02분 ]


키르기즈인들과 키르기즈 공화국에 관심이 있는 수원시민이 함께 문화교류로 소통하는 행사가 개최됐다.

키르한센터는 지난 13일 오후 1시부터 ‘키르기즈 공화국의 대문호, 친기스 아이트마토프 90주년 기념축제 및 영화상영’ 행사를 수원고등학교에서 개최했다.

주한키르기즈 공화국 교민들 및 관련 한국인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2차 세계 대전 승리의 날과 키르기즈스탄이 배출한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가인 친기스 아이트마토프 90년 주년을 기념한 축제다.

키르기즈인들의 사랑을 받는 문학가 친기스 토레쿨로비치 아이트마토프(1928년 12월 12일~2008년 6월 10일)는 아홉 살 때 공산당 간부였던 아버지가 숙청되는 비극을 경험했으며, 그 당시로서는 최고의 문학 관련 대학인 고르키 문학연구소를 다녔다. 이후 작품 <자밀리아>를 써 명성을 얻었다. 키르기스 여성이 남편을 버리고 상이군인과 도주한다는 내용이다.

이 작품으로 그는 63년 당시 소련의 최고 영예인 레닌상을 수상했다. 62년엔 <최초의 교사>, 80년엔 <백년보다 긴 하루>로 이름을 떨쳤다. 러시아의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아이트마토프는 문학적 순수성에 대한 희망이 사라진 70년대 브레즈네프 시대를 대표하는 지식인의 표상”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행사에는 특히 키르기즈 공화국  본국에서 온 국민 가수  이드리스 아이트파에프의 공연과 영화 ‘아버지’가 상영됐다.

한편 옛 소련과 중앙아시아를 대표하는 친기스 아이트마토프(1928년 12월 12일~ 2008년 6월 10일)는 아홉 살 때 공산당 간부였던 아버지가 숙청되는 비극을 경험했으며, 그 당시로서는 최고의 문학 관련 대학인 고르키 문학연구소를 다녔다. 이후 작품 <자밀리아>를 써 명성을 얻었다. 키르기스 여성이 남편을 버리고 상이군인과 도주한다는 내용이다. 이 작품으로 그는 63년 당시 소련의 최고 영예인 레닌상을 수상했다.

그는 62년엔 <최초의 교사>, 80년엔 <백년보다 긴 하루>로 이름을 떨쳤다. 러시아의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아이트마토프는 문학적 순수성에 대한 희망이 사라진 70년대 브레즈네프 시대를 대표하는 지식인의 표상”이라고 평가했다.

김영의 기자




올려 0 내려 0
김영의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터뷰 지역구 의원으로 재선 도전하는 박옥분 경기도의원 (2018-06-12 19:19:21)
“이주배경 청소년, 문화예술의 꿈을 펼쳐라” (2018-06-08 20:00:49)
여성가족부, 불합리한 사업 운영 ‘도마 위...
다문화네트워크대회에도 울려 퍼진 처우개...
종사자 처우개선 보다 불합리한 정책실현 ...
여가부가 12년간 열정페이 조장 종사자 울...
10년 만에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명칭 사...
전국 건가다가, 열악한 직원 처우 ‘뿔났다...
[단독] 이주다문화기관 통합 속도 빠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