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7월21일sat
 
티커뉴스
OFF
최신기사보기
뉴스홈 > 지역소식(남부) > 안성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성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장 강근옥
등록날짜 [ 2018년07월06일 17시03분 ]


무더운 여름철,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인 식중독!!

한번쯤은 음식으로 인해 고생해 본 경험이 있기 마련으로 여름철 건강관리의 핵심은 바로 식중독 예방에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식중독이란 식품섭취 시 인체에 유해한 미생물 또는 유독물질에 의하여 발생한 것으로 판단되는 감염성 또는 독소형 질환(식품위생법 제2조 제14호)을 말합니다. 식중독은 통상 식품섭취 후 12~24시간 이내에 설사, 구토, 두통, 발열, 탈수 등의 증상을 유발하며 비정상적인 심장박동, 호흡곤란, 마비증상 등이 올 수도 있습니다.

연중 식중독 발생현황(‘17년 336건, 5,649명)을 보면 6~8월이 전체 환자의 약 50%를 차지하므로 여름철은 특히 집중적인 관리가 요구되는 시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바이러스성 식중독이 발생하는 겨울과 달리 여름철에는 세균성 식중독이 주로 발생하며, 주요 원인균으로 병원성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살모넬라, 캠필로박터 제주니, 장염비브리오 등이 있습니다.

이러한 세균은 영양(단백질 및 익힌 탄수화물 식품; TCS Food), 온도(5~60℃), 산도(pH 4.6~7.5), 산소(혐기성 및 호기성), 수분활성도(0.85 이상), 시간(조리 후 4시간 이상경과) 등의 생육에 적당한 환경에 있게 되면 기하급수적인 숫자로 증식하므로 식품가공 및 조리 시 이러한 조건들을 제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식품의 안전성을 확보하고자 식품산업계에서 적극 도입하고 있는 HACCP(Hazard Analysis Critical Control Point) 시스템은 식품제조. 가공 및 조리의 모든 단계에서 일어날 수 있는 미생물 및 각종 위해요소를 예측하고 관리하는 예방적 위생관리체계로서 급식현장에서도 적용하여 안전급식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무더운 여름철, 가정의 식생활에서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지켜야 할 중요한 원칙으로는 무엇이 있을까요?

우선 다양한 환경에 노출된 손에는 각종 세균 및 오염물질이 묻어있으므로 손을 자주, 올바르게 씻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손만 잘 씻어도 질병의 70%를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즉, 흐르는 물에서 철저히 손을 씻을 때 가장 효과가 좋은 것으로 보고되었는데, 이를 위한 8단계 손 씻기 방법을 보면 ① 거품내기, ② 깍지 끼고 비비기, ③ 손바닥 및 손등 문지르기, ④ 손가락 돌려 닦기, ⑤ 손톱으로 문지르기, ⑥ 흐르는 물로 헹구기, ⑦ 종이타월로 물기 닦기, ⑧ 종이타월로 수도꼭지 잠그기 입니다.

이와 더불어 깨끗한 물 및 신선 식재료 사용, 적정 온도(5℃ 냉장, -18℃ 냉동)에서의 식품 보관, 유통기한 확인, 완전히 익혀 먹기, 교차오염 방지(익히지 않은 음식과 익힌 음식 분리보관, 식재료별 칼 및 도마 구분사용), 조리 후 바로 먹기 등을 식중독 예방의 원칙으로 제시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사항들을 철저히 준수하고 실천함은 무더운 여름철, 식중독 염려에서 벗어나 안전하고 즐거운 식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지름길이 될 것입니다.


올려 0 내려 0
김영의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결혼이민여성 ‘적성 찾고, 직업 잡(JOB)고!’ (2018-07-06 17:06:50)
“가족놀이를 통해 함께 놀고 건강한 가족 만들어요” (2018-06-08 19:33:47)
여성가족부, 불합리한 사업 운영 ‘도마 위...
다문화네트워크대회에도 울려 퍼진 처우개...
종사자 처우개선 보다 불합리한 정책실현 ...
여가부가 12년간 열정페이 조장 종사자 울...
10년 만에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명칭 사...
전국 건가다가, 열악한 직원 처우 ‘뿔났다...
[단독] 이주다문화기관 통합 속도 빠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