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1일sun
 
티커뉴스
OFF
최신기사보기
뉴스홈 > 지역소식(북부) > 가평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올해 2회째 청춘캠프, 지난해 2쌍 결실
등록날짜 [ 2018년08월04일 23시04분 ]


가평군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지역 미혼남녀 중매에 나섰다. 몇 쌍의 커플이 탄생할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2쌍이 백년가약을 맺었다.

가평군은 혼인율 저하와 저출산의 심각성 극복을 위해 지역 내 공공기관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17일부터 18일까지 1박 2일간 관내 리조트에서 청춘캠프 '내 손을 잡아줘'를 진행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된 청춘캠프에는 가평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1명, 군청 18명, 경찰서 4명, 교육지원청 5명, 복지재단 3명, 소방서 4명, 수기사 2명 등 7개 기관 37명(남 19, 여 18)의 미혼남녀가 참여했다.

캠프에서는 사전 오리엔테이션에 이어 자기소개, 커플매칭프로그램, 자유시간, 수상레포츠 배우기 등으로 진행돼 이성과의 폭넓은 만남의 장을 마련했다. 또 청춘캠프에 이어 만남을 지속적으로 이어가 결혼에 대한 긍정적인 가치관을 마련하고자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 동안에는 수상스키, 볼링 등 다양한 취미 동아리활동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가평군 관계자는 “이번 캠프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스럽게 건전한 만남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면서 “많은 연인이 탄생해 건전한 만남을 통해 결혼까지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처음으로 열린 청춘캠프에는 9개 공공기관 50여 명의 미혼남녀가 참가해 2쌍이 맺어졌다.

김영의 기자

 


올려 0 내려 0
김영의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평군 청평 쉬엄마을 ‘수제맥주 축제’ 다문화가족 나들이 어때요 (2018-08-27 07:00:16)
위급상황에서 부르는 119, 언제 어떤 상황에서 하나요? (2018-08-04 23:03:36)
“중도입국, 미등록 등 이주민 자녀 지원체...
여성가족부, 불합리한 사업 운영 ‘도마 위...
다문화네트워크대회에도 울려 퍼진 처우개...
종사자 처우개선 보다 불합리한 정책실현 ...
여가부가 12년간 열정페이 조장 종사자 울...
10년 만에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명칭 사...
전국 건가다가, 열악한 직원 처우 ‘뿔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