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5일sat
 
티커뉴스
OFF
최신기사보기
뉴스홈 > 지역소식(북부) > 가평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올해 2회째 청춘캠프, 지난해 2쌍 결실
등록날짜 [ 2018년08월04일 23시04분 ]


가평군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지역 미혼남녀 중매에 나섰다. 몇 쌍의 커플이 탄생할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2쌍이 백년가약을 맺었다.

가평군은 혼인율 저하와 저출산의 심각성 극복을 위해 지역 내 공공기관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17일부터 18일까지 1박 2일간 관내 리조트에서 청춘캠프 '내 손을 잡아줘'를 진행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된 청춘캠프에는 가평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1명, 군청 18명, 경찰서 4명, 교육지원청 5명, 복지재단 3명, 소방서 4명, 수기사 2명 등 7개 기관 37명(남 19, 여 18)의 미혼남녀가 참여했다.

캠프에서는 사전 오리엔테이션에 이어 자기소개, 커플매칭프로그램, 자유시간, 수상레포츠 배우기 등으로 진행돼 이성과의 폭넓은 만남의 장을 마련했다. 또 청춘캠프에 이어 만남을 지속적으로 이어가 결혼에 대한 긍정적인 가치관을 마련하고자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 동안에는 수상스키, 볼링 등 다양한 취미 동아리활동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가평군 관계자는 “이번 캠프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스럽게 건전한 만남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면서 “많은 연인이 탄생해 건전한 만남을 통해 결혼까지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처음으로 열린 청춘캠프에는 9개 공공기관 50여 명의 미혼남녀가 참가해 2쌍이 맺어졌다.

김영의 기자

 


올려 0 내려 0
김영의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평군 청평 쉬엄마을 ‘수제맥주 축제’ 다문화가족 나들이 어때요 (2018-08-27 07:00:16)
위급상황에서 부르는 119, 언제 어떤 상황에서 하나요? (2018-08-04 23:03:36)
“다문화 정책발전, 지방자치단체의 노력으...
“중도입국, 미등록 등 이주민 자녀 지원체...
여성가족부, 불합리한 사업 운영 ‘도마 위...
다문화네트워크대회에도 울려 퍼진 처우개...
종사자 처우개선 보다 불합리한 정책실현 ...
여가부가 12년간 열정페이 조장 종사자 울...
10년 만에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명칭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