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4(화)

전체기사보기

  • Nếu bạn là người ngoại quốc đang sinh sống tại Hàn quốc thì bạn cần nên biết những lễ nghĩa cơ bản sau đây
    <사진=경기다문화뉴스> 외국인주민들이 지역사회 세계인의 날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음   Có rất nhiều trường hợp khi ra nước ngoài, do sự khác biệt về văn hóa nên gây ra nhiều sự hiểu lầm. Hàn quốc là đất nước mà hiện nay vẫn còn giữ những phong tục, lễ nghĩa truyền thống phải tuân theo nên các bạn cần phải lưu ý những điểm này. Các bạn cần phải học những quy tắc về lễ nghĩa cơ bản cần thiết trong sinh hoạt Hàn quốc để tránh phạm các điều không nên như là hành động khiếm nhã hoặc là bị hiểu nhầm là có những hành động không tôn trọng đối phương. #Hãy chú ý những điểm sau khi giao tiếp với người lớn tuổi!  Ở Hàn quốc thì người ta rất coi trọng “ tuổi tác”. Dù đang có nhiều sự thay đổi tuy nhiên thì người ta vẫn tùy theo độ tuổi mà có những lời nói hoặc là cách cư xử khác nhau.   Nếu người nhỏ tuổi khi nói chuyện với người lớn tuổi mà không dùng kính ngữ thì được coi là vô lễ, trong khi người lớn thì có thể dùng câu từ bình thường khi nói chuyện với người nhỏ tuổi hơn. Việc học tiếng hàn, học cách dùng kính ngữ trong tiếng hàn của những bạn đến  Hàn quốc làm việc và sinh sống quả là đều không dễ nên nhiều bạn trẻ khi nói chuyện với người lớn tuổi bên này không dùng kính ngữ đi nữa thì vẫn được thông cảm vì lý do “ ngôn từ còn chưa vững” những các bạn sẽ cảm thấy khó chịu đúng không. Ngoài ra ở hàn quốc khi những người nhỏ tuổi lắng nghe lời khuyên từ những người lớn tuổi thì việc nhìn thẳng vào mắt của người lớn tuổi được coi là lễ phép và có ý tứ. Đặc biệt trong trường hợp có sự chênh lệch về độ  tuổi giữa 2 người thì việc nhìn thẳng vào mắt người lớn tuổi có thể bị hiểu nhầm là trêu chọc hoặc là phản kháng.  Việc gọi tên người lớn tuổi cũng là hành động vô lễ. Ở Hàn Quốc, nếu không phải là bạn bè hoặc người ít tuổi thì phải cẩn thận, và trong trường hợp gặp mặt tại một nơi chính thức, việc gọi tên của một ai đó bằng họ của người đó được coi là phép lịch sự.   Khi đưa và nhận đồ vật từ người lớn tuổi phải nhận hoặc đưa bằng cả hai tay. Dù không phải là người lớn tuổi thì ở Hàn Quốc việc đưa hoặc nhận đồ vật bằng một tay có thể được coi là vô lễ. Khi chào hỏi người lớn tuổi thì việc cuối đầu va chào được coi là hành động lễ phép. #Phép lịch sự phải tuân thủ ở nơi công cộng Ở Hàn Quốc có những lời hứa phải tuân thủ trên đường phố hoặc nơi công cộng.Việc nói chuyện quá lớn hoặc là không đứng xếp hàng ở những nơi công cộng đông người được coi là không có ý tứ.   Ở nơi công cộng, nên điện thoại di động ở chế độ lịch sự và những người nói chuyện điện thoại trong một khoảng thời gian dài trên tàu điện ngầm, xe buýt hoặc nhà vệ sinh công cộng được coi là một hành động không lịch sự. Việc nói chuyện lớn trong không gian có nhiều người sử dụng như các cơ quan công cộng hoặc các cơ sở văn hóa nghệ thuật được coi là hành động vô lễ.   Khi đến các nơi như nhà hàng, sân khấu biểu diễn, tàu điện ngầm, những nơi có nhiều người đang xếp hàng thì phải đi theo thứ tự. Việc không giữ đúng hàng ngũ được coi là hành động sai trái phá vỡ lời hứa #Đeo khẩu trang, hành động quan trọng ở Hàn Quốc Dạo này việc đeo khẩu trang đã trở thành một hành động quan trọng cần phải tuân thủ ở Hàn Quốc, nơi đã có nhiều thay đổi do Corona 19.    Hiện nay bắt buộc phải đeo khẩu trang ở các cơ sở công cộng như văn phòng công cộng, tàu điện ngầm, xe buýt, quán cà phê và nhà hàng, vì vậy nếu không đeo khẩu trang thì không thể vào được và phải nộp phạt. Cũng có trường hợp sử dụng khăn quàng cổ hoặc khăn tay để chặn miệng, nhưng điều này cũng không được công nhận là có thể thay thế khẩu trang.   Ở Hàn Quốc, nếu không đeo khẩu trang thì sẽ bị chỉ trích vì hành động có thể gây hại cho sức khỏe của bản thân cũng như những người khác. #Đừng vứt rác bừa bãi ở bất cứ đâu Ở Hàn Quốc phải phân loại rác thải. Phải sử dụng phong bì rác quy định để vứt vào ngày quy định và có thể bị phạt tiền nếu bỏ vào túi nhựa thông thường.   Dạo này ở tỉnh Gyeonggi đang có chương trình dạy phương pháp phân loại rác bằng nhiều ngôn ngữ khác nhau và bạn có thể học cách phân loại rác thông nhóm cộng đồng quốc gia xuất thân của các bạn hoặc trung tâm hỗ trợ gia đình đa văn hóa.   Bạn cũng nên tránh việc vứt khăn giấy ở bất cứ đâu vì bạn không nhìn thấy thùng rác trên đường. Bạn phải để trong túi hoặc túi xách và nếu thấy thùng rác thì bạn có thể vứt vào đó.. #Những nghi thức nhỏ nhặt trong cuộc sống hàng ngày nhưng cần phải ghi nhớ Ở Hàn Quốc, khi được mời tới nhà chơi, nhất định phải cởi giày ra trước khi vào nhà. Hành động không cởi giầy khi vào nhà được gọi là hành động vô lễ khi bước vào không gian nhà của người Hàn, nơi mà không gian sinh hoạt và không gian xã hội được phân chia rõ ràng.   Việc dùng ngón taychỉ vào người khác cũng là một hành động cần phải tránh. Trong trường hợp chỉ ngón tay vào đối phương, dù là hành động không có ý đồ gì đặc biệt nhưng ở Hàn Quốc có thể thấy là hành động vô lễ. Ngoài ra, vào mùa hè, có trường hợp những người nam ngoại quốc cởi áo khoác và sinh hoạt tại nhà của họ, nếu ở trong nhà thì không sao. Tuy nhiên,các bạn phải mặc quần áo ngay cả khi bạn chỉ đi ra cửa để đổ rác. Việc cởi áo khoác và sinh hoạt được coi là một hành động vô lễ. Đặc biệt, phụ nữ Hàn Quốc nghĩ rằng người cởi áo khoác là một người đáng sợ và nên tránh tiếp xúc. Cũng có nhiều người suy nghĩ là những người như vậy rất đáng ghét. Hành động xì mũi hoặc ợ trong bữa ăn cũng được coi là thất lễ.       Когда уезжают в другие страны, часто из-за культурных различий возникают недопонимания. В Корее есть много вещей, с которыми нужно быть осторожными: речь меняется в зависимости от возраста собеседников,  по-прежнему  встречаются манеры влияния конфуцианского общества, которым нужно следовать.    Поскольку непреднамеренные действия или слова могут быть фактором, вызывающим недопонимание, необходимо знать этикет (основы этикета), необходимый для жизни в Корее.   # Будьте внимательны с пожилыми людьми! Корея ценит «возраст». Несмотря на небольшие изменения, в зависимости от возраста манеры и слова друг к другу по-прежнему различаются.   Считается грубым, если молодой человек не использует почтительные слова по отношению к пожилому человеку, а пожилые люди могут легко общаться на ""ты"" по отношению к более “низкому” человеку.    Приехав в Корею, нелегко обучиться и употреблять уважительную форму обращения, поэтому, если вы приехали из другой страны и разговариваете с пожилым человеком на ""ты"", то это иногда понимается как «из-за плохой речи», но всё же может остаться неприятный осадок.    Кроме того, корейцы считают, что когда пожилой человек отчитывает молодого человека, а тот смотрит ему прямо в глаза - это считается невежеством. В частности, когда разница в возрасте велика, иногда считается, что смотреть прямо в глаза пожилому человеку - это выражение резкости или непокорности.   Также считается грубостью называть имя старшего по возрасту. В Корее, если вы не являетесь другом или молодым человеком, будьте внимательны, и вежливо будет прикрепить звание (титул) к фамилии собеседника при встрече в официальном месте.    При передачи предметов старшим по возрасту надо подавать обеими руками. Даже если не пожилой человек, в Корее считается грубым обмениваться предметами одной рукой. Во время приветствия со старшим по возрасту вежливо будет склонить голову.   # Соблюдение этикета в общественных местах или на улице В Кореи есть обещания данные друг другу, которые необходимо выполнять в общественных местах и на улице. Считается невежливым слишком громко разговаривать в общественных местах или не стоять в очереди с другими в ожидании.   В общественных местах использование мобильного телефона в бесшумном режиме и длительный громкий разговор в метро, автобусе или общественном туалете является невежливым поведением.    Громко разговаривать в общественных, культурных учреждениях и других местах, посещающих большим количеством людей, также считается невежливым.   При посещении ресторанов (общепитов), концертных залов или метро, если в ожидании есть уже несколько человек, вы должны встать в очередь. Несоблюдение правил рассматривается как проступок, нарушающий данное обещание друг к другу.   # Ношение маски, важный этикет в Корее В последнее время, из-за обстановки, связанной с Corona 19, ношение маски стало важным этикетом, который необходимо соблюдать в Корее.   Носить маску обязательно в общественных местах, таких как правительственные учреждения, общественный транспорт (метро, автобусы), а так же в кафе, ресторанах и т. Д. Если вы не наденете маску, вы не сможете войти, и вам придется заплатить штраф. Важно помнить что в случаи  прикрытия рта шарфом или носовым платком, не распознается как маска.   В Корее не ношение маски подвергаться критике и воспринимается как действие, которое может нанести вред не только вашему здоровью, но также и другим людям.   # Не выбрасовать мусор в любом месте! Корея должна соблюдать сортировку мусора. Необходимо утилизировать в указанный день с помощью специального мусорного пакета, рассчитанного на определенный объем, и в случае выбрасывания в обычном пластиковом пакете, может быть наложен штраф.   В последнее время по Кёнгидо распространяется информация на разных языках о способах разделения мусора. Информацию можно получить в организациях родных государств или в центрах поддержки мультикультурных семей.   Также не следует бросать салфетки на улице если не видно мусорных урн. Положите в сумку или карман и выбросьте когда увидите мусорную урну.   # Этикет, который нужно помнить в повседневной жизни В Корее, когда вас приглашают к себе домой, вы должны снимать обувь при входе. В Корее, где жилое пространство и пространство социальной активности разделены, если не соблюдать данный этикет, то воспринимается как полное невежество.   Указывать пальцем на других - тоже действие, которого следует избегать. Если вы укажете пальцем на другого человека, в Корее легко расценить это как грубое поведение, даже если вы действуете неосознанно.   Кроме того, известны случаи, когда мужчины-мигранты летом в своих домах ходят без верхней одежды, в личном помещении это не имеет большого значения. Но выходя за дверь, даже чтобы выбросить мусор, вам придется одеться. Выходить без верхней одежды считается очень невежлевым поведением. В частности, кореянки боятся людей без верхней одежды и стараются избегать их. Многие испытывают отвращение. Сморкание или отрыжка во время еды также считаются примерами невежества.     去其他国家的时候,由于文化差异而被误会的情况很多。随着年龄的不同,语言也发生了变化,在儒教社会的影响下,韩国仍然存在很多应该遵守的礼节,因此需要特别注意的地方很多。   由于无心的行动或言语有可能成为否定我的因素,因此有必要了解在韩国生活所必需的礼仪。 #要注意年纪大的人! 韩国很重视“年龄”。虽然正在逐渐发生变化,但是根据年龄,对待对方的态度和语言还是各不相同,称呼也各不相同。 年纪小的人对年纪大的人不使用敬语,就认为是没有礼貌,年纪大的人对年纪小的人很随意用非敬语。因为来韩国学习使用敬语并不容易,所以外国人即使用非敬语对年长的人说话,也会被理解为“语言生疏”,但这同样让人感到不舒服。   另外,韩国人认为,年纪小的人被年纪大的人批评时,正视年纪大的人的眼睛是不礼貌的。特别是在年龄差异较大的情况下,有时正视年长者的眼睛时还会被认为在追问或进行反抗。   直呼长辈的名字也是无礼的行为。在韩国,要谨慎称呼朋友或年龄小的人。在正式场合见面时,给对方的姓氏加上头衔是礼节。   接收物品时也要用双手接收。即使不是长者,在韩国单手接物也会被认为是不礼貌的。打招呼的时候,如果年长者低头问好,会认为是很有礼貌的行为。 #在公共场所或者街道上必须守护的礼仪 韩国在公共场所或街道上有相互要遵守秩序。在公共场所大声喧哗或不排队是不礼貌的。 在公共场所,以手机为礼节模式,在地铁、公交车、公共厕所大声通话属于不礼貌的行为。在公共机关或文化艺术设施等多数人使用的空间里大声说话也是不礼貌的行为。   在餐厅、公演场、地铁等场所时,如果已经有很多人排队,就应该按顺序排队。不遵守排队是破坏彼此秩序的错误的行为。 #戴口罩是韩国重要礼仪 最近,在韩国,由于新冠病毒,口罩的使用方式发生了变化,成为了必须遵守的重要礼仪。   政府和公共机构等公共设施和地铁、公共汽车等公共交通、咖啡厅、餐厅等所有地方都将义务性地戴上口罩,因此,如果不戴口罩,不仅不能入场,还将被处以罚款。虽然也有利用围巾、手帕等堵住嘴的情况,但在这些场所不会给予认证,一定要戴口罩。   在韩国,如果不戴口罩,不仅是对自己,还会对其他人的健康造成危害,因此会受到指责。 #不要乱扔垃圾! 韩国应该遵守垃圾分类回收制度。利用规定的垃圾袋,必须在规定的日期内扔掉,如果将其装在一般的塑料袋内扔掉,有可能处以罚款。   最近在京畿道用多种语言介绍了分类回收的方法,还可以通过出身国家共同体或多文化家庭支援中心等学习分类回收垃圾的方法。 不要因为街上看不到垃圾桶就随便扔废纸。装在包或口袋里,遇到垃圾桶时,扔到垃圾桶里。 #日常生活中琐碎但要记住的礼仪 在韩国,被邀请来家做客的时候一定要脱鞋。在生活空间和社会活动空间分离的韩国,如果不这样,是非常失礼的。 要避免对别人指指点点。如果用手指向对方指指点点,即使是毫无用意,在韩国也很容易被认为是无礼的行为。   夏天也有男性移住民在自己家里脱掉上衣生活的情况,如果是在室内,也没有关系。但为了扔垃圾,即使只是在门口也要穿衣服。脱掉上衣生活显得极不礼貌。特别是,韩国女性认为脱掉上衣走路的人是一个可怕的人,因此会回避。也有很多人感到厌恶。 吃饭途中擤鼻涕或打嗝等行为也属于失礼。     다른 나라에 갔을 때 문화 차이로 인해 오해를 받는 경우가 많다. 나이에 따라 말이 달라지고, 유교사회의 영향으로 지켜야 할 예절들이 여전히 곳곳에 남아있는 한국은 특히 조심해야 할 부분들이 많다.    무심코 한 행동이나 말이 자칫 나를 부정적으로 보게 하는 요인이 될 수 있어 한국생활에 꼭 필요한 에티켓(기본예절) 정도는 알아두는 것이 필요하다. #나이 많은 사람에겐 주의하세요! 한국은 ‘나이’를 중요하게 여긴다. 점차 달라지고 있지만, 아직도 나이에 따라 서로를 대하는 태도나 말이 다르고 호칭부터 달라진다.    나이가 적은 사람이 나이가 많은 사람에게 존댓말을 사용하지 않으면 무례하다고 여기며, 나이가 많은 사람이 적은 사람에게 쉽게 반말을 사용하기도 한다. 한국에 와서 존댓말을 배우고 쓰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에 다른 나라에서 온 경우 나이 많은 이에게 반말해도 ‘말이 서툴러서’라고 이해되는 때도 있지만 이 역시 불편한 마음을 갖게 된다. 또한 한국인들은 나이 어린 사람이 나이 많은 사람에게 꾸중을 들을 때 나이 많은 사람의 눈을 똑바로 보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다고 생각한다. 특히 나이 차이가 크게 나는 경우 나이 많은 사람의 눈을 똑바로 보는 것을 따지거나 반항하는 것으로 판단하는 때도 종종 있다.   연장자의 이름을 부르는 것도 무례한 행동이다. 한국에서는 친구나 나이가 적은 사람이 아닌 경우 조심해야 하며 공식적인 자리에서 만남의 경우 상대의 성에 직함을 붙여주는 것이 예의다.   물건을 주고받을 때도 연장자에겐 두 손으로 주고받아야 한다. 연장자가 아니어도 한국에서는 한 손으로 물건을 주고받는 것이 무례하게 생각될 수 있다. 인사를 할 때도 나이가 많은 경우 고개를 숙여서 하는 것이 예의 있는 행동이다. #공공장소나 거리에서 지켜야 할 에티켓 한국은 공공장소나 거리에서 서로가 지켜야 할 약속들이 있다. 공공장소에서 너무 큰 소리로 떠들거나 여럿이 기다리는 곳에서 줄을 서지 않을 때 예의에 어긋난다고 생각한다.   공공장소에서는 휴대전화를 매너모드로 하고, 지하철이나 버스, 공중 화장실에서 큰소리로 장시간 통화하는 것은 예의 없는 행동으로 비친다. 공공기관이나 문화예술시설 등 다수가 이용하는 공간에서 큰 소리로 이야기하는 것도 예의가 없는 행동으로 여긴다.   식당이나 공연장, 지하철 등을 이용할 때 이미 여러 사람이 줄을 서 있다면 순서대로 들어가야 한다. 줄서기를 지키지 않는 것은 서로의 약속을 깨는 잘못된 행동으로 본다. #마스크 착용, 한국에서의 중요한 에티켓 요즘은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로 달라진 한국에서 꼭 지켜야 할 중요한 에티켓이 됐다.    관공서 등 공공시설과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 카페, 식당 등 모든 곳의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입장이 안 되는 것은 물론 과태료를 내야 한다. 스카프나 손수건 등을 이용해 입을 막는 경우도 있지만 이 역시 마스크로 인정되지 않는 다는 점을 꼭 기억해야 한다.   한국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자신은 물론 다른 이들의 건강까지 해칠 수 있는 행동으로 여겨 비난을 받는다. #쓰레기 아무 데나 버리지 마세요! 한국은 쓰레기 분리수거를 지켜야 한다. 정해진 쓰레기종량제 봉투를 이용해 정해진 날짜에 버려야 하며 일반 비닐봉지 등에 담아 버리는 경우 벌금까지 낼 수 있다.   요즘은 경기도에서 다양한 언어로 분리수거에 대한 방법을 알려주고 있으며, 출신 국가 공동체나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을 통해 쓰레기 분리수거 방법을 배울 수 있다.   길거리에 쓰레기통이 보이지 않는다고 휴지를 아무 곳에나 버리는 것도 피해야 한다. 가방이나 주머니에 담았다가 휴지통이 보이면 그곳에 버려야 한다.  #일상생활 속 소소하지만 기억해야 할 에티켓 한국에서는 집에 초대받아 갈 때는 신발을 꼭 벗어야 한다. 생활 공간과 사회활동 공간을 분리하는 한국에서는 그렇지 않으면 굉장한 실례다.   다른 이에게 손가락질하는 것도 피해야 할 행동이다. 상대방에게 손가락질을 하는 경우 별다른 뜻 없이 한 행동이라도 한국에서는 무례한 행동으로 보이기 쉽다.   또한 여름에 남성 이주민들이 자기 집에서 웃옷을 벗고 생활하는 경우가 있는데 실내라면 상관없다. 하지만 쓰레기를 버리기 위해 문 앞에만 나가더라도 옷을 입어야 한다. 웃옷을 벗고 생활하는 것은 굉장히 예의 없는 행동으로 비춰진다. 특히 한국인 여성들은 웃옷을 벗고 다니는 사람을 무서운 사람이라고 생각해 피하게 된다. 혐오스럽게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 식사 도중 코를 풀거나 트림을 하는 행동 등도 실례로 여긴다.   
    • 中文
    • 生活信息
    2020-11-24
  • Бытовая техника в Корее: что есть практически в каждом доме
    Бытовая техника, которая продается в супермаркетах электротоваров в Корее, достаточно сильно отличается от того, что продается в России. Я не говорю, про представленные бренды в этих двух странах, а скорее хочу подчеркнуть различия в культурах на примере используемой бытовой техники корейцами в своих домах.   <사진=경기외국인SNS기지단>   Итак, первое что я хочу представить в своей статье - это холодильник для хранения кимчхи. Как для русского человека хлеб всему голова, так для и для гражданина Кореи практически ни один прием пищи не обходится без квашеной пекинской капусты - кимчхи.   Так почему же для такой закуски был изготовлен специальный холодильник? Обычно для того, чтобы есть кимчхи практически круглый год, его готовят в больших объемах. Кроме этого для правильного созревания закуски в холодильнике необходимо поддерживать постоянную температуру, что немного сложно сделать в обычных холодильник за счет постоянного открывания дверцы. В противном случаев все скиснет и употреблять такую закуску в пищу будет достаточно сложно. Холодильники для кимчхи обычно сделаны с выдвижными ящиками, либо же с верхним открытием, что позволяет не выходить холодному воздуху при открытии дверцы. Кроме этого кимчхи имеет достаточно специфический запах, поэтому если вы все же решите хранить этот вид закуски в обычном холодильнике, то скорее всего и другие продукты начнут издавать тот же аромат.                                                                                                   <사진=경기외국인SNS기지단>   Второе - очистители воздуха. До переезда в Корею я никогда не задумывалась о приобретении такого прибора, да и выбора в моем городе особо не было. Ведь можно просто открыть окно и прочувствовать всю свежесть природы в любое время. Но не в Корее. К сожалению, еще до прихода коронавируса многие жители носили маски с высокой степенью защиты в обычной защиты. А виной всему - мелкодисперсная пыль, которая очень вредна для здоровья. Самый пик обычно приходится на весну и осень, и иногда загрязненность воздуха доходит до того, что даже не видно верхушки горы, которая находятся прямо у нас за домом. В такие моменты спасает очиститель воздуха, которая помогает задышать в полную грудь хотя бы у себя дома.                                                                                           <사진=경기외국인SNS기지단>   Третье - матрасы с подогревом. Во многих городах России действует центральное отопление, поэтому даже зимой температура в квартире достигает 25-28 градусов. В Корее же еще с давних времен используют систему подогрева пола - 온돌. Однако чтобы сэкономить на отоплении очень часто корейцы либо не включают подогрев пола, либо ставят на самую низкую температуру. И во время сна надевают теплую одежду или же используются матрасы с подогревом. Установив необходимую температуру, по матрасу будет циркулировать горячая вода, которую вы предварительно залили. Первое время я отказывалась понимать эти матрасы, но сейчас мне они кажутся такими удобными, что готова привезти пару штук в загородный дом в России. Ну и последнее - это рисоварка. По сути, это является мультиваркой, которую легко можно приобрести в России. Однако в Корее используя этот бытовой прибор в основном готовят рис. Я думаю, что этот список можно продолжать и продолжать. Ведь в Корее так много удивительных вещей, которые как мне кажется нет ни в одной стране мира. 한국의 가전제품 : 거의 모든 가정에 있는 것   한국의 전자제품은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가전제품은 러시아에서 판매되는 가전제품과 상당히 다릅니다. 이 두 나라를 대표하는 브랜드에 대해 말하는 것이 아니라, 한국인이 가정에서 사용하는 가전제품의 예에서 문화의 차이를 강조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제 기사에서 가장 먼저 소개하고 싶은 것은 김치를 보관할 수 있는 냉장고입니다. 러시아인의 경우 빵이 모든 것의 대표이나 한국인에게는 김치 없이는 식사가 거의 불가합니다.  그렇다면 왜 그런 반찬을 위해 특별한 냉장고를 만들었을까요? 보통 김치는 거의 일년 내내 먹기 위해 대량으로 (김장) 담금니다. 또한 냉장고에서 반찬이 제대로 숙성되기 위해서는 일정한 온도를 유지해야 하는데, 기존 냉장고에서는 문이 지속적으로 열리기 때문에 다소 어렵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모든 것이 신맛이 나고 그러한 반찬을 먹는 것이 매우 어려울 것입니다. 김치냉장고는 일반적으로 문을 열 때 찬 공기가 빠져 나가지 않도록 서랍이나 상단 개구부로 만들어집니다.  또한 김치는 다소 특이한 냄새가 나기 때문에 이런 종류의 반찬을 일반 냉장고에 보관한다면 대부분의 다른 식품에서 같은 냄새가 날 수 있습니다. 두 번째는 공기 청정기입니다. 한국으로 이민오기 전에는 그런 기기를 살 생각이 없었고 우리 도시에는 선택의 여지도 별로 없었습니다. 거기에서는 단순히 창문을 열면 언제든지 자연의 신선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아닙니다. 안타깝게도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전에도 많은 주민들이 기존의 보호수준이 높은 마스크를 쓰고 있었습니다.  건강에 매우 해로운 미세먼지 때문입니다. 보통 봄과 가을에 절정이고 때로는 대기오염이 우리 집 바로 뒤에 있는 산꼭대기 조차 볼 수 없는 수준에 도달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순간에 공기 청정기가 있어서 적어도 집에서는 가슴 전체로 숨을 쉴 수 있습니다.   세 번째는 온열 매트리스입니다(전기장판). 러시아의 많은 도시에는 중앙난방이 있으므로 겨울에도 아파트의 온도는 25-28도에 이릅니다. 한국에서는 오랫동안 온돌 바닥 난방시스템이 사용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난방비를 절약하기 위해 한국인은 바닥 난방을 켜지 않거나 최저 온도로 설정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잠자는 동안에는 따뜻한 옷을 입거나 온열 매트리스(전기장판)를 사용합니다.  필요한 온도를 설정하면 미리 부은 물이 데워져서 매트리스를 순환합니다. 처음에는 이 매트리스를 이해하지 못했지만 이제는 매우 편안해 보였기 때문에 두개를 러시아의 시골집에 가져갈 준비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은 밥솥입니다. 사실 이것은 러시아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멀티쿠커입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이 가전제품으로 주로 쌀을 조리합니다.  이 목록이 계속 이루어질 수도 있습니다. 결국 한국에는 제가 보기에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볼 수 없는 놀라운 것들이 아주 많습니다. 율리아 경기외국인SNS기자단
    • Русский
    • жизнь информация
    2020-11-24
  • Примите участие в засолке кимчи-кимдян для иностранцев Сувона и Хвасона
    В центрах поддержки иностранцев г.Сувон и г.Хвасон проводится набор участников-иностранцев на фестиваль по приготовлению кимчи.   Любите ли Вы кимчи, как любят его корейцы? Тогда у Вас есть хорошая возможность научиться засаливать настоящий корейский кимчи с центром поддержки иностранцев г.Сувон. В рамках программы изучения корейской культуры Центр проводит фестиваль по кимдяну - засолке кимчи для иностранцев.    Чтобы принять участие, необходимо: (1) зарегистрироваться по телефону 070-4632-7134; (2) всем участники получат посылку 5кг =2,5кг с засоленной капустой и 2,5кг приправы. (3) с семьей или друзьями необходимо приготовить кимчи и отправить отчет в виде фото или видео, как проходил процесс приготовления кимчи, в Центр поддержки иностранцев г.Сувон. * В случае неотправки отчета участие в программе не засчитывается и участие в дальшейних программах центра будет невозможно.   Запись начинается сегодня, 19ноября до полного набора участников. Количество участников: 45человек, проживающие в Сувоне иностранцы и члены мультикультурных семей. Участие в программе бесплатное.   Подобное мероприятие также проходит в Центре поддержки иностранцев г.Хвасон под названием "Благотворительный фестиваль приготовления кимчи Любви".  Все участники фестиваля получат "Набор кимчи для приготовления кимчи любви". Для участия    необходимо: (1) на странице в фейсбуке https://www.facebook.com/218247428260442/posts/3470877682997384/ под обьявлением написать комментарий 김치 만들어보고 싶어요(Хочу попробовать сделать кимчи), указать свои ФИ, адрес и телефон; (2) получить посылку с набором продуктов для кимчи: более 1кг засоленной капусты для кимчи из Чолладо и Канвондо, 400гр.нашинкованной редьки, 200гр.зеленых овощей, 400гр.приправы, 2 поварских колпака, 2пары перчаток, 2 фартука и лист с описанием. (3) предоставить отчет в виде анкеты-отпросника и фотографии-форма анкеты будет отправлена смс лично на телефон. Данный фестиваль проходит с 5ноября до полного набора участников. Набор: 100чел- иностранцы, проживающие в г.Хвасон.  Все вопросы по тел.031-8059-1628. Центр поддержки инсотранцев г.Хвасон.   Конец осени в Корее перед наступлением зимних холодов, традиционно знаменуется большим общественным явлением -кимдян. Кимдян-это приготовление кимчи, который является неотъемлемой частью корейской жизни и корейского стола. Обычно кимчи заготавливают на всю зиму, поэтому для приготовления такого большого объема кимчи корейцы собираются в моимы-собрания, это могут быть семейные собрания, собрания соседей, собрания по интересам, волонтерские собрания и т.д., закупают все необходимые продукты и готовят кимчи вместе, а потом его делят между собой. За подготовку кимчи самостоятельно в одиночку в Корее обычно берутся только опытные хозяйки и то редко, тк подготовить в одиночку овощи, специи и прочие ингредиенты, необходимые для корейского кимчи, - очень трудоемкий и долгий процесс. Многие иностранцы также любят это замечательное полезное блюдо, но не знают, как его готовят. Поэтому ежегодно в этот период устраивались большие фестивали засолки кимчи с участием иностранцев, но в этом году в связи с коронавирусом собирать такие большие скопления людей очень опасно.  Я думаю, что представленные фестивали по отправке наборов для кимчи и приготовлению его дома с друзьями и семьей для иностранцев - очень хорошая альтернатива крупным фестивалям и советую поспешить принять участие в них.   Узнавайте корейскую культуру вместе с репортером иностранных соц.сетей по Кенгидо , Еленой Ким. <사진=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   <사진=화성시외국인복지센터>   수원시와 화성시 외국인들을 위한 김 장행사에 참여하세요 수원과 화성에 있는 외국인지원센터에서 김장축제 외국인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만큼 김치를 좋아하시나요? 그렇다면 수원시외국인지원센터와 함께 진짜 김치를 만드는 방법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한국문화 체험 프로그램으로 외국인을 위한 김장 행사를 개최합니다.   신청방법: (1) 070-4632-7134로 전화신청; (2) 모든 참가자는 2.5kg 절인 배추와 양념이 2.5kg 포함된 5kg의 종합세트를 받게 됩니다. (3)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김치 만드는 과정이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수원시외국인지원센터에 사진 또는 동영상 형식으로 보내야 합니다. * 활동 증거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프로그램 참여는 인정 되지 않으며 센터의 향후 프로그램 참여는 불가능합니다.   신청은 11월 19일에 시작되어 선착순으로 45명, 수원 거주 외국인 및 다문화가족입니다. 프로그램 참여비는 무료입니다. 화성시외국인복지센터도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라는 비슷한 행사가 열립니다. 행사 참가자 에게 '사랑의 김장 김치 키트'를 보내드립니다. 신청방법: (1) 페이스 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218247428260442/posts/3470877682997384/ 에 “김치 만들어보고 싶어요” 댓글을 남기고 이름, 주소 및 연락처를 남기면 됩니다. (2) 집으로 김장김치키트를 보내드립니다. 전라도, 강원도 절임배추 1kg 이상, 무 채 400g, 초록야채 200g, 양념 400g, 요리사 모자 2개, 장갑 2쌍, 앞치마 2개, 설명서 (3) 설문 및 활동사진 제출(설문은 개별문자로 발송됩니다.) 행사 일시는 11월 5일부터 소진시까지 진행됩니다. 대상 100명-화성시 거주하는 외국인주민. 문의전화 031-8059-1628 화성시외국인복지센터. 겨울 추위가 시작되기 전 한국의 가을말 전통적으로 큰 사회 현상인 김장으로 표시됩니다. 김장은 한국 생활과 한국 식탁의 필수적인 부분인 김치를 준비하는 것입니다. 보통 김치는 겨울 내내 먹기 때문에 이렇게 많은 양의 김치를 준비하기 위해 한국인들이 모임, 가족 모임, 이웃 모임, 취미 모임, 자원 봉사 모임 등으로 모여 필요한 모든 재료를 사서 함께 김치를 만들고, 그런 다음 서로 나뉩니다.  한국에서는 경험이 많은 주부들만이 김치를 혼자서 준비하는 경우가 드물어, 한국 김치에 필요한 채소, 향신료 등의 재료를 준비하는 것은 매우 힘들고 긴 과정이기 때문입니다. 많은 외국인들도 이 훌륭한 건강 요리를 좋아하지만 요리하는 방법을 모릅니다. 따라서 매년 외국인들이 참여하는 김장축제가 열렸지만, 올해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것은 매우 위험합니다. 그래서 서둘러 외국인을 위한 김장 행사에 참여하여 집에서 친구, 가족과 함께 김치를 만들고, 만드는 방법을 배우고, 이웃 사람들과 나누는 것입니다. 경기외국인SNS기자단 김 엘레나와 함께 한국 문화를 알아보세요. 김엘레나 경기외국인SNS기자단
    • Русский
    • жизнь информация
    2020-11-24
  •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 ... 외국인주민도 달라지는 방역수칙 지켜요
    <사진=경기다문화뉴스> 방역활동을 하고 있는 외국인주민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 일본어, 태국어 번역 제공 예정> 11월 24일부터 경기도를 비롯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상향됐다. 이는 지난 19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가 1.5단계로 상향된지 5일만에 이뤄진 조치로 그만큼 현재 한국에서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사회적 거리 두기 상향은 더 큰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조치로 외국인주민을 비롯한 모든 시민이 일상생활에서 사회·경제적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에 따라 구체적으로 어떤 것들이 달라지는지 살펴봤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부터는 밤 9시 기준을 잘 기억해야 한다. 식당에서는 밤 9시까지만 앉아서 식사할 수 있고, 이후로는 포장과 배달만 허용된다. 식사를 할 때도 ▲1미터 거리두기 ▲좌석 한 칸 띄우기 ▲칸막이 혹은 가림막 설치 등의 방역수칙을 지켜야 한다. 노래연습장과 실내 스탠딩공연장, 실내 체육시설도 밤 9시 이후엔 문을 닫아야 한다.   카페에서는 매장 내 취식이 전면 금지되고, 영업시간 내내 포장과 배달만 허용된다. 클럽 등 유흥시설 5종은 아예 집합이 금지돼 영업할 수 없다.   일반관리시설로 지정된 헬스장과 실내 체육시설은 밤 9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다. 대중교통을 포함해 실내 모든 장소에선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등 스포츠 경기 관람도 수용 인원의 10%만 허용된다.   한국인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경조사도 영향을 받는다.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은 참석 인원을 100명 미만으로 제한해야 한다. 영화관과 공연장에선 좌석을 한 칸 띄워야 하고, 음식을 먹을 수 없다. 피시방도 같은 기준이 적용되지만, 칸막이가 있는 경우엔 예외다.   학원에서도 음식을 먹을 수 없고, 8㎡당 1명으로 인원을 제한하는 등의 방식으로 거리 두기를 강화해야 한다.   정부가 소비 활성화를 위해 마련했던 외식 활성화·숙박·여행 할인쿠폰 발급 사업도 24일부터 중단됐다. 이미 예약을 한 경우에는 사용할 수 있지만 쿠폰을 발급받았더라도 예약을 하지 않았다면 사용할 수 없다. 단, 농축산물 할인은 계획대로 진행된다.   고등학교를 제외한 유치원과 초중학교의 밀집도도 현재 3분의 2에서 3분의 1로 강화된다. 다만, 수능 일주일 전인 11월 26일부터는 전국 고등학교와 시험장으로 사용되는 학교는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수능은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대학교를 가기 위해 치는 시험으로 대학 입학이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 한국에서는 아주 중요한 날로 인식된다.   수도권 거리 두기 2단계는 12월 7일까지 2주간 계속되며, 방역 당국은 추후 감염 확산 상황을 보고 단계 조정을 검토할 계획이다. 송하성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11-24
  • Скромный парень из Намьянга, Тен Сергей(интервью)
    В этот момент Сергей признался, что ему сложно говорить, тк это глубоко личная тема, на которую даже с родителями не говорил никогда.   - Я вспоминаю себя  в средней школе, как я учился, это был ужас просто. Но в старшей школе я пришел в себя, так сказать, взялся за ум. Я понял, что мне надо. Я всегда смотрю на своих родителей, как они работают, стараются, чтобы мы ни в чем не нуждались, им очень тяжело, я это знаю, не остается времени ни на семью, ни на себя. Я хочу, чтобы мои дети тоже ни в чем не нуждались, но я не хочу так тяжело зарабатывать. Я не хочу, чтоб мои родители так работали. Я хочу, чтобы у них было время на себя, чтоб они могли гулять и наслаждаться жизнью. Я понимаю, что для этого мне надо много стараться, как бы ни было тяжело, для своего будущего. И тогда я беру себя  в руки и стараюсь не падать духом и идти вперед к цели. Отвечая почти на все вопросы, Сергей делал акцент, что надо самому очень стараться, учить язык, общаться с корейскими друзьями. Особенно инсотранным детям в Корее нужно стараться вдвойне. - Как ты думаешь, помогают ли такие центры(центры помощи иностранцам) иностранным детям, насколько помогают или, возможно, помощи недостаточно? - Очень здорово, что в Корее есть такая помощь. Наши дети имеют такую хорошую возможность,  я вижу, как учителя в центре стараются. Я уверен, помощи более, чем достаточно. Но все дело в детях, дети не хотят ничего делать. Им помогать не надо, их надо заставлять учиться. Много зависит от родителей. Учителя могут направить ребенка, но родители должны заставлять, помогать детям найти свое место в жизни, интересы, а не бросать как этикетку на улицу.  Мы проговорили почти час, Сергей поделился, что хотел бы прийти в центр волонтером или просто так, когда будет время, пообщаться с младшими ребятами, помочь им, подсказать, чтобы они побольше общались не только друг с другом, но и  с корейскими детьми, особенно одноклассниками. Но пока из-за учебы в школе, к сожалению, времени нет приходить днем, но на каникулах Сергей сказал, что обязательно придет встретиться с другими младшими детьми.  Поэтому у меня возник нелепый вопрос в конце. -Ты себя чувствуешь в Корее иностранцем? - 50/50. Когда я общаюсь в школе с корейскими друзьми, я себя чувствую как они. Но я в то же время дома, с родными я понимаю, что я иностранец.  - Каким ты себя видишь через 30 лет? - Возможно, я не стану богатым и успешным в обществе, но у меня будет крепкая семья. Счастливая семья. И цель. У нас будет общая цель.  Хочется пожелать от всей души, чтобы у Сергея все получилось.  Также хочется, чтобы иностранные дети проявляли интерес к своей жизни, к своему будущему, мечтали, ставили цели и шли к ним. Как скромный парень из Намьянга, Сергей Тен. Беседа с Тен Сергеем проводилась в Намьянг Глобал Асияцентре(г.Хвасон), где Сергей работает волонтером, помогает с устными переводами другим ребятам и преподавателям. В этом центре по будням после обеда с пон~пятницу ежедневно для детей-иностранцев проходят курсы корейского языка и действует вечерняя продленка до 20:00. В основном центр посещают дети русскоязычных корейцев. Также по воскресеньям проходят курсы корейского языка для взрослых: с 10:00~12:00 до обеда и с 13:00~15:00 после обеда. Знакомьтесь с интересными людьми вместе с репортером иностранных соц.сетей по Кенгидо, Еленой Ким.   <사진=경기외국인SNS기자단> <사진=경기외국인SNS기자단> <사진=경기외국인SNS기자단> <사진=경기외국인SNS기자단>   남양에서 온 겸손한 남자, 텐 세르게이 (인터뷰)   직접 만나기 몇 달 전에 이미 세르게이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센터에서 자원 봉사자로 활동할 수 있는지요?“ - 남양 글로벌 아시아 센터 한국어 교육 학생 중 한 명이 수업 끝난 후 한 번 저에게 물었습니다. 자원봉사의 개념이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동포들 사이에서 그다지 인기가 없기 때문에 질문에 당황했습니다.   -자원봉사자로 활동하고 싶으세요? -당혹스러워 하지 않도록 저도 물었습니다. -아니요, 제가 아니에요. 아들 때문에 물었어요. 그는 자원봉사 활동하고 싶어 해요.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에요. 고등학교에서 한국 학생들은 행동 프로필 점수를 높이기 위해 자원봉사 시간을 모아야 합니다. 그래서 고학년 학부모에게 이 질문은 확률적으로 매우 흔했습니다. 하지만 세르게이는 봉사 활동을 찾고 있던 학생의 이름 중에 제 생각에는 평범한 학생이 아닙니다.  직접 확인 해보세요.   - 안녕. 자기 소개 해주세요. -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텐 세루게이이고 17살이에요. 저는 11살에 한국에 왔고, 한국에 산지 벌써 6년이 되었어요. 고등학교에서 공부해요. 처음에는 여러 나라에서 온 외국인 아이들이 공부하는 특수학교(인천한누리학교)에서 4개월 동안 공부한 후 초등학교 6학년에 진학했어요.   세르게이는 11살부터 6년 동안 한국에서 살았습니다. 현재 그는 수원 고등학교 2학년으로 러시아어와 한국어를 똑같이 잘 구사하며 이중언어(2개 언어로 말하고 생각하고 혼동하지 않는 것이 어렵지 않다고 인정합니다. 이것을 알고 나서 저는 그의 미래를 언어, 통/번역 활동, 언어학자의 직업과 연결시키고 싶다는 것을 잠시라도 의심하지 않았습니다.   -장래 희망이 뭐에요? - 조종사에요! -처음에는 경찰이 되고 싶었는데 마음이 바뀌었어요. 아버지도 한때 조종사가 되고 싶었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항공, 항공기와 관련된 모든 것에 관심이 있어요. -그래서 과학, 수학에서 지금 잘하고 있지요? -노력 해요 (웃음). 실제로 조종사의 직업에는 영어도 필요해요.   -영어는 어때요? -다행히 영어는 이상이 없어요. 일반적으로 원하는 경로를 선택하고 그 길로 향에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예, 아마도 번역을 잘 할 수 있지만 인생에서 원하는 것을 해야 하고 항상 배워야 한다고 생각해요. 어쨌든 할 수 없는 일이 있어도 언제나 그 일을 배울 수 있어요.   대화중에 세르게이는 영혼이 있는 것을 시도하고 수행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 여러 번 말했습니다. 어렵더라도 열심히, 스스로 노력하고, 공부하고, 좋아하는 것을 선택해야 합니다.   -한국 학교에서 어떤 어려움이 있었나요? -처음에는 당연히 한국어가... 학교에서 아무것도 이해하지 못했어요. 그 다음은 주요  주제에 대한 이해가 어려웠어요. 한국어 회화를 배우는 것도 하나이지만, 과학, 수학, 기타 과목을 어떻게 이해할까요? 그러나 저는 아무것도 이해하지 못한 채 그냥 외웠어요. 어느 시점에서 가르치는 것을 이해하기 시작했어요. 또한 제가 다녔던 모든 학교에서 제가 혼자 외국인이었기 때문에 한국어를 사용하는데 그렇게 어렵지 않는 것 같아요. 학교에서 항상 도움을 받았으며, 일대일로 공부하는 한국어 선생님이 있었고 심지어 휴일에도 공부했어요. 그리고 항상 부모님의 지원을 받았는데, 대부분은 도덕적으로 보였지만 이것 또한 매우 중요했어요. 가끔은, 특히 최근에는 너무 힘들어서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고 멈추고 흐름을 따르고 싶어요 ...   이때 세르게이는 부모와는 한 번도 말한 적이 없는 매우 개인적인 주제이기 때문에 말하기가 어렵다고 했습니다.     -중학교 때 어떻게 공부했는지 기억이 나요. 그것은 그냥 최악이였어요. 고등학교 때는 정신을 차렸어요. 말하자면, 마음을 바로 잡았어요. 무엇이 필요한지 깨달았어요. 저는 항상 부모님의 힘들게 일하고, 열심히 사는 모습, 우리한테 모든 필요하는거 해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보았어요. 가족이나 자신을 위해 남은 시간이 없다는 것을 알고 있어 부모님이 매우 힘들어 하셔요. 저도 제 아이들 한테 다 해주고 싶어 하지만 이렇게 힘들게 돈을 벌고 싶지 않아요. 부모님이 이렇게 일을 하는 것이 저는 원지 않아요. 부모님이 인생을 즐길 수 있도록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갖기를 바래요. 그래서 미래 위해 아무리 힘들더라도 제가 열심히 노력해야 하는 것을 깨달았어요. 그리고나서 힘을 모아 낙심하지 않고 목표를 향해 나아가요.   거의 모든 질문에 답하면서 세르게이는 열심히 노력하고, 언어를 배우고, 한국 친구들과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외국인 아이들은 두 배의 노력이 필요 한다고 합니다.   -그러한 센터(외국인 지원 센터)가 외국인 아동을 어느 정도 돕고 있거나 도움이 충분하지 않는지 어떻게 생각해요? -한국에서 그런 지원이 대단해요. 우리 아이들에게는 좋은 기회가 있어 센터의 선생님들이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이 보여요. 충분한 도움이 있다고 확신해요. 그러나 아이들이 문제이고 아이들은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요. 그들은 도움이 필요하지 않고 공부를 억지로 시켜야만 해요. 많은 것이 부모에게 달려 있어요. 선생님들이 지도할 수 있지만 부모는 강제하고 자녀가 삶에 자리를 찾도록 도와야 하며 거리에 빈 봉지 처럼 버리지 않아야 해요.   우리는 거의 한 시간 동안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세르게이는 자원 봉사자로 센터에 오거나 시간이 있을 때 어린 친구들과 이야기하고 도와주고, 서로 뿐만 아니라 한국 아이들과 더 많이 소통 할 것을 제안하고 싶어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학교에서 공부 때문에 유감스럽게도 낮에 시간이 없지만 방학 때 세르게이는 분명히 다른 어린 아이들을 만나러 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마지막에 말도 안 되는 질문이 생겼습니다.   -한국에서 외국인이라고 느껴지나요? -50/50. 학교에서 한국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눌 때 같다고 느껴져요. 그러나 동시에 집에 있는 가족과 함께 있을 때 외국인이라고 생각해요. -30년 후 자신을 어떻게 보아에요? - 아마도 사회에서 부자가 되지 못하고 성공할 수는 없지만 든든한 가정을 갖게 될거에요. 행복한 가족. 그리고 목표.  우리에게 공통 목표가 있을거에요.   세르게이가 성공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또한 외국 아이들이 삶에 관심을 가지고 미래의 꿈을 꾸고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향해 노력 했으면 좋겠습니다. 남양에서 온 겸손한 세르게이 텐 처럼 말입니다. 텐 세르게이와의 대화는 남양글로벌아시아센터 (화성)에서 진행되었으며 세르게이는 자원봉사자 활동하며 다른 어린이와 교사 통역을 돕고 있습니다.   이 센터에서는 평일 월 ~ 금 오후에 외국인 어린이를 위한 한국어 교육이 매일 진행되며 저녁 20:00까지 돌봄 교실이 진행됩니다. 이 센터에는 주로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고려인 어린이들이 이용합니다. 또한 일요일에는 성인을 위한 한국어 교육 10 : 00 ~ 12 : 00 오후 13 : 00 ~ 15 : 00 진행됩니다.   경기도외국인SNS기자 엘레나 김과 함께 흥미로운 사람들을 만나보세요.   김엘레나 경기외국인SNS기자단
    • 한국어
    • Hot Issue
    • 인터뷰
    2020-11-23
  • “이주민 인권 소중하다” 발언했다가 문자폭탄 받은 경기도의원
    <사진=경기다문화뉴스>   많은 사람들이 잊고 있는 한국의 건국이념은 바로 ‘홍익인간’이다. ‘널리 인간세계를 이롭게 한다’는 홍익인간은 건국이념이자 교육이념으로 지금까지 한국 교육의 가장 기본적인 철학이 됐다.    이 이념이 ‘널리 한국인만 이롭게 한다’는 뜻이 아닌 이상 홍익인간은 다문화 시대를 사는 우리에게 내국인과 외국인 모두를 동등하고 또 동일하게 대우해야 한다는 정신을 일깨운다.    청년 정치인으로 우리 사회 소외된 이들을 대변하는 신정현(39) 경기도의원(더민주당, 고양3)은 홍익인간 정신을 가장 올바르게 구현할 수 있는 정치인으로 주목할만 하다.   2012년 잘 나가던 직장을 그만 두고 민주당 청년비례대표 총선 후보 경선에 나섰으나 고배를 마셨다. 이후 무작정 제주도 강정마을로 내려가 평화운동에 헌신했다.   1년 반 뒤 고양시로 돌아와 청년, 자치, 통일에 관심을 두고 일했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의원에 당선된 뒤에는 우리 시대 청년들의 아픔을 되돌아보며 이를 사회에 환기시키는 청년 전담 정치인의 삶을 살고 있다. 하지만 300만 이주민 시대에 그에게는 뜻 밖의 안티팬들이 나타났다.    “불법 체류자와 난민, 외국인에게 국민의 기본권과 권리를 누리게 하겠다는 의원님은 매국질을 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과 한민족을 배신하는 정치인이 되지 마십시오”   지난해 7월 신정현 의원이 외국인주민의 인권을 소중히 하겠다고 발언한 것이 알려지자 ‘안티 다문화 카페’ 회원들이 보낸 문자 메시지다. 이런 메시지가 자그마치 700통을 넘었다.    “한국인과 이주민의 인권을 나누어서 볼 수 없습니다. 사람의 인권은 모두 소중하며 인권을 침해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비판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주민 일반이 한국인 일반의 인권을 침해한다는 식의 왜곡된 논리로 특정인들에 대해 혐오를 조장하는 데에는 동의하지 못합니다. 한국인도 외국에서 살 때는 이주민이 된다는 것을 잊지 마십시오”   신정현 의원이 안티팬들에게 직접 보낸 답글이다. 돌이켜보면 그의 의정활동은 꼭 이주민의 인권을 위해 일한다고 볼 수 없다.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들, 약자를 위한 정치 활동 그것이 바로 신정현 의원이 추구하는 바다. -다문화를 반대하는 사람들의 대량 문제 메시지를 받고 당황했을 것 같다. “다문화가족과 외국인노동자에 대한 혐오성 문자를 지난해 700통 이상 받았다. 차별을 없애야 한다는 다문화 관련 발언이 알려지면서 표적이 됐다. 그들에 대한 생각, 정책을 폐기하라는 것이다. 이주민 정책을 반대하는 분들은 외국인주민의 범죄 등 혐오성 기사를 근거로 내세우는데 물론 그분들의 목소리도 잘 들어야 한다. 하지만 정치는 100가지 얘기를 다 듣는 것이 아니다. 기본 상식, 민주성, 인권 등의 가치 위에 판단해야 한다. 정치는 모든 민원을 다 들어드리는 것이 아니라 옳고 그름에 대해 이야기하고 토론하고 설득하는 것이고 그 과정이자 결과이다.”  -제주도 강정마을에서 평화운동을 한 이력이 인상 깊다. 오늘날 한국 사회에서 평화운동은 어떤 의미인가? “평화의 가치는 국적을 구분하지 않는다. 언어와 배경도 따지지 않는다. 평화를 중심으로 평화를 돌아보면 세계 여러 나라 시민들을 만날 수 있다. 강정마을에서 1년 반을 있으면서 다른 활동가들과 평화의 가치를 공유하는 사람들 10만명을 모으기로 했다. 사이트를 열고 전세계인에게 연대를 요청했다. 1달 반 만에 2만 7천명의 세계시민이 서명을 보내줬다. 함께 공존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삶의 방식에서 누군가를 배제할 수는 없다. 평화운동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유효하다.” -청년 정치인이고 청년에 대해 관심이 많다. 많은 다문화가족과 외국인근로자들이 한국에 청년으로 온다. 이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한국의 청년과 이주민 청년이 닮아있다고 생각한다. 한국의 청년들은 시키는 대로 공부하고 시키는 대로 졸업했다. 기성세대가 시키는 대로 한 것이다. 하지만 정작 사회에 나가보니 할 수 있는 일이 거의 없다. 최근 20대 여성의 자살율이 43%나 증가했다고 한다. 무기력과 우울증이 이토록 증가한 것이다. 한국에 온 20~30대 청년들도 모국에서 할 일이 없었을 것이다. 그 사회가 요구하고 제안한 대로 살았지만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고 안정적이지도 않았을 것이다. 미래를 그릴 수 없는 환경에서 살다가 찾아온 곳이 바로 한국인 것이다. 오늘날 한국의 기성세대는 ‘대학 나와 노는 것이 합당하냐’고 청년들에게 말한다. 하지만 그러한 환경을 만든 것이 바로 기성세대이다. 우리 모두가 기피하는 일 바로 공장과 농장에서의 일을 대신해 지탱해 주고 있는 이들이 이주민이다” -그럼에도 내국인 청년과 외국인 청년들에게는 나이 외에 어떤 공통점이 없어 보인다. 무엇을 할 수 있나? “한국 청년과 이주민 청년이 연대하기를 바란다. 일반시민 가운데 사회복지에서 정책적으로 가장 소외된 이들이 20대이다. 40대 실직이 증가하면 국가의 위기라고 하면서 20대 실직이 지난 3월에 13만명이나 증가했지만 누구도 기사로 다루지 않았다. 이주민들도 사각지대에 있기는 마찬가지다. 특히 노동시장에서 부당해고는 내외국인을 가리지 않는다. 20대 첫 취업자도 외국인노동자도 아무 때나 쓰고 버리는 사회적 부조리의 희생자가 될 수 있다. 그런데 우리는 누군가와 협력하는 방법을 배운 적이 없다. 내외국인 청년이 함께 포용성을 가진 시민으로 성장하는 방안을 찾고 그 힘을 기르는 작업이 필요하다.“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이 300만명에 다가서고 있다. 혹시 지역사회에서 이들을 만나 민원을 받은 적이 있나. “2018년 7월 스리랑카 출신 노동자가 날린 풍등에 고양 저유소의 탱크가 폭발해 휘발류 180만 리터가 불탄 사건이 있었다. 당시 경찰은 스리랑카 노동자가 날린 풍등이 폭발의 원인이 됐다며 그를 중실화죄로 기소했다. 그런데 이렇게 중요한 시설이 풍등 하나로 폭발하고 그 모든 책임을 외국인근로자 1명이 진다는 것이 이상하지 않나? 사회적 약자에게 책임을 뒤집어 씌우고 정작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빠져나가는 마녀사냥이라는 의구심이 들었다. 그래서 당시 수사를 담당한 분을 만나야겠다고 생각했고 실제로 그렇게 했다. ‘과한 수사로 외국인을 궁지에 빠뜨리는 것이 아니냐’고 물었더니 ‘왜 의원님은 범죄자 외국인을 두둔하느냐’는 답이 돌아왔다. 하지만 이 사건은 실제로 화재 감지센서 미설치, CCTV 관리자 부재 등 안전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대한송유관공사의 책임이 큰 것으로 결론이 나고 있다.” -한국사회의 이주민 인권의 수준을 어떻게 평가하나? “대부분의 다문화가족과 외국인근로자들은 가족을 동반하지 못하고 자신만 한국에 온다.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한국이 가족단위 이민을 허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는 개인과 가족을 분리하는 것으로 약자를 더 약자로 만드는 일이다. 저출생고령화로 인해 생산가능인구가 줄어들면서 외국인근로자가 더 필요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은데 식민적 관점이라고 본다. 과거의 식민지배가 영토를 지배함으로써 이루어졌다면 오늘날의 식민지배는 경제를 지배함으로써 가능하다고 본다. 고용주의 허가가 없으면 직장을 변경하지 못하는 등 현재 한국의 외국인근로자 고용허가제도는 온전히 우리의 이익을 위해 그들을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 현재 외국인정책의 경직성과 편협성을 해결해야 한다.” -다문화 외국인 정책을 반대하는 사람들은 ‘내국인도 굶어 죽는 사람들이 있는데 왜 외국인을 도와주느냐’고 경제 논리를 내세운다. 어떻게 생각하나? “한국 사회에 굶어죽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외국인이 원인이 아니다. 그것은 경제와 복지의 문제이다. 피해를 입은 사람들은 분노의 대상이 필요해 이런 말을 하는 것이 아니겠나. 하지만 이주민이 3D산업현장에서 꼭 필요한 일을 해주지 않았다면 우리 사회는 더 큰 어려움에 봉착했을 것이다. ‘내국인도 어려운데 왜 외국인을 도와주느냐’는 말을 들을 때 우리 사회가 성찰할 기회를 잃어버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 힘 없는 사람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것이 우리 사회의 민낯은 아닌가 생각해야 한다.”  -한국에서 생활하는 청년 외국인주민에게 한마디 해달라. “어머니가 파독 간호사로 독일에서 4년 동안 일하셨다. 당시 독일에 간 한국인들이 차별을 경험했다는 얘기가 있지만 어머니는 급여와 복지혜택에서 큰 차이가 없었다고 말했다. 오늘날 한국은 민주국가로 성장해 독일과 같은 정도의 편안함과 안정감을 갖고 살고 있다. 하지만 길거리에서 외국인을 보고 침을 뱉거나 차별하는 발언을 하는 이들이 있다. 만약 그런 경험을 한 외국인주민이 있다면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 더 많은 시민과 함께 더 좋은 사회를 위해 노력하자는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 한국에 거주하는 누구나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내국인과 함께 연대해 나가자고 말하고 싶다.” 인터뷰를 마치고 일어서는데 신정현 의원이 ‘이 인터뷰가 기사화 되면 또 문자 메시지 폭탄이 올 텐데...’하며 걱정을 한다. 그러면 인터뷰를 하지 말지 그랬냐고 물었다.   “‘저렇게 정치하면 2년 뒤에는 못 볼 거야’라는 말을 들을 때가 있어요. 하지만 이 자리에 없을지라도 지금 이 순간 소외되고 배제된, 울타리 밖에서 고통받고 있는 이들의 목소리를 대신하는 것이 정치인의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치 인생이 끝날 것을 두려워 하지 않는 강단과 패기, 바로 청년의 힘이다. 그래서 옳고 바른 것을 향해 나아가는 그의 정치인생이 더욱 기대된다. 지난 11월 17일 오후, 인터뷰를 진행한 고양이민자통합센터에서 늦가을 낙엽이 쏟아지는 거리로 그와 함께 나섰다. 송하성 기자 <사진=경기다문화뉴스> 만국기를 들고 포즈를 취한 신정현 의원 <사진=경기다문화뉴스> 신 의원이 이주민 정책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보낸 문자메시지를 보여주고 있다.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11-22
  • 华城市儿童文化中心,有丰富体验活动的地方
    小编的儿子前段时间通过幼儿园的参观学习活动去了华城市儿童文化中心,回来之后还一直念念不忘想再去一次。到底是什么样的地方让孩子这么喜欢呢,小编也非常好奇,因此周末带上孩子再去了一趟。一起看看是什么样的地方吧   预约与收费 华城市儿童文化中心(화성시어린이문화센터)需要预约才可以进去。预约并不难,进入官网之后,选择日期,并选好是上午还是下午后,付款即可。如果是华城市的儿童,一张体验券是7000韩元;非华城市的儿童则是13000韩元。同伴的父母也要收费,华城市居民是4000韩元,非华城市居民是7000韩元。小羊妈妈作为非华城市居民,觉得价格跟一般的公共活动设施相比有点贵,但是进去了之后发现里面的活动内容确实挺丰富的。 预约地址:http://childrenjob.hscity.go.kr/reservation/reservationData.do   活动体验方式 文化中心里最主要的活动就是儿童体验馆(키즈체험관)。一开始小编也花了点时间才明白了这个体验馆是怎么运作的。简单地说明一下,就有点像学校一样,有11间课室,每间课室里各有一项体验活动。上午和下午分别有5个时间段,每个时间段分别可以参加一个课室里的体验活动。   在一节课开始之前,小朋友们选好自己想参加的体验活动后,在该课室门口前面的椅子上坐好,到了开始时间老师们就会让小朋友们进去课室里坐好,开始活动;到了结束时间,下课铃声响起,有十分钟休息时间,小朋友们又可以重新选择想要参加的体验活动。也就是说,一张券(上午券或者下午券)最多可以参加5个体验项目。所以要来玩的话,最好在第一个活动时间开始前到哦,这样才能最多参加5个体验项目,要是来晚了,能参加的项目就少咯。  
    • 中文
    • 子女教育
    2020-11-19
  • внутриутробное воспитание плода
    Хоть Корея и Россия географически находятся достаточно близко друг к другу, разница в культурах ощущается уже с первых минут нахождения в стране. Разница в менталитете, искусстве, еде - это вполне объяснимые вещи. Однако я не знала, что даже во время беременности в Корее существует отдельная культура - 태교 (или внутриутробное воспитание плода).   В чем же заключается эта традиция?   Я думаю, что во многих странах считается, что состояние души и тела матери во время беременности влияет не только на физическое, но и на психологическое благополучие плода.    Поэтому как только вы узнали о своем положении врачи рекомендуют полный покой и избегание возможных стрессов. Однако в Корее еще уделяется большое внимание тому, беременная женщина должна быть осторожна во всем: в мыслях, в словах, в поступках, и даже в том, что стоит смотреть и слушать.    И всему есть объяснение. В Корее с момента зачатия плод в животе уже считается человеком, а в момент рождения ему уже исполняется один год. Таким образом считается, что лучше обучать ребенка еще с внутриутробного периода.   Существует 4 вида 태교:   ✓ 태담 태교 Уже к 3 месяцам у плода развиваются слуховые органы, а к 5 месяцев уже начинает слышать и различать внешние звуки.    Поэтому рекомендуется дать внутриутробное имя своему малышу (например, 행복이 и др) и делиться спокойным и приятным голосом своими впечатлениями с ребенком в течении дня.    О том как провели день, когда кушаете вкусную еду и т.д. Считается, что это поможет укрепить эмоциональной связь между плодом и матерью, а также даст ребенку стабильное эмоциональное состояние.   ✓ 음악 태교 (внутриутробное воспитание музыкой) Считается, ребенок чувствуют комфорт и спокойствие, если после рождения слушает такую же музыку, что и когда находился в утробе.    Поэтому даже на такой платформе как Youtube можно найти большое множество подборок музыки для внутриутробного воспитания. Обычно в них нет резких звуков и слов, мелодии все очень спокойные и даже могут быть использованы для релаксации.   ✓ 운동 태교 Беременным женщинам рекомендуется выполнять базовые упражнения из йоги, гимнастики или балета. Такие упражнения способствуют правильному развитию органов плода, а также помогает облегчить роды и быстро восстановиться после.   ✓오감 태교 Существует несколько исследований, доказывающих, что еще в утробе ребенок имеет все 5 чувств. Это внутриутробное воспитание основано на том, что с помощью еды, различных аромасвечей и тд. стимулировать развитие всех 5 чувств.   Насколько я знаю, в России этому не уделяется особое внимание. Поэтому когда я узнала о такой культуре, то решила рассказать о ней.   Возможно, для многих это станет очень интересной темой и данная традиция будет распространена не только в Азии, но и в других частях Света.       태교: 태아 양육 한국과 러시아는 지리적으로 충분히 가깝지만 문화의 차이는 한국에 처음 온 순간부터 느껴집니다.  사고방식, 정신력, 예술, 음식의 차이는-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하지만 임신 중에도 한국에는 태교 (또는 태아 양육)라는 별도의 문화가 있다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이런 교육은 어떤 의미일까요?많은 나라에서 임신 중  임산부의 심신 상태가 태아의 신체뿐만 아니라 심리적 안정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임신 소식을 알게 되는 즉시 의사는 완전한 휴식과 가능한 스트레스를 피할 것을 권장합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임산부가 생각, 말, 행동, 심지어 보아야하는 것, 들어야하는 것까지 모든 것에 주의해야한다는 사실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든 것에 대한 설명이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임신한 순간부터 태아가 이미 사람으로 여겨지고 있으며, 출생  당시에는 이미 1 살이 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태아기부터 아이를 교육하는 것이 더 좋다고 셈에 넣습니다. 태교에는 여러 가지 유형이 있습니다. ✓ 태담 태교태아는 3개월이 되면 청각 기관이 발달되고 5개월이 되면 이미 외부 소리를 듣고 구별하기 시작합니다. 따라서 아기에게 산전 이름 (예 : 행복이 등)을 부여하고, 차분하고 유쾌한 목소리로 아기에게 하루 종일 감동을 전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루를 어떻게 보냈는지,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에 대해 등입니다. 이것은 태아와 산모 사이의 정서적 유대를 강화하고 아기에게 안정된 정서 상태를 제공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믿습니다. ✓ 음악 태교 (태내 음악 교육) 출생 후 자궁에 있을 때와 같은 음악을 들으면 아이가 편안하고 차분한 느낌을 받는다고 믿습니다. 따라서 Youtube와 같은 플랫폼에서도 태내 교육을 위한 수많은 음악 컬렉션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음악은 거친 소리와 가사가 없으며 멜로디는 모두 매우 차분하며 휴식에도 좋다고 합니다. ✓ 운동 태교임산부에게는 기본 요가 운동, 체조 또는 발레 등 기본적인 운동을 하는 것을 권합니다. 이러한 운동은 태아 기관의 적절한 발달에 기여하고 출산을 촉진하고 신속하게 회복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율리아 경기외국인SNS기자단  
    • Русский
    • жизнь информация
    2020-11-19
  • 积极配合并协助关于多文化家庭的实态调查
        据韩国出⼊境外国⼈厅的统计资料显⽰,最近⼏年在韩外国⼈数持续呈现增加趋势。   包括外国留学⽣在内的外国劳动者⼈数也在增加。2016年以后暂时出现减少趋势的多文化家庭数也再次增加。从韩国政府制定《多⽂化家庭⽀援法》以后,每5年都会根据该法的规定对多⽂化家庭进⾏实态调查。   以调查结果为基础资料不断改善相关政策和⽀援⽅针。据韩国⼥性家庭部报道,为应对2021年实施的多⽂化家庭实态调查,将从11⽉2⽇开始到12⽉31⽇为⽌进⾏为期两个⽉的试验调查。笔者今天想和⼤家分享该调查的有关信息,请各位作参考。 这次调查由韩国⼥性家庭部主管,(株)韩国盖洛普(Gallup)调查研究所负责实施。   调查时间为2020年11⽉2⽇(周⼆)⾄12⽉31⽇(周五),调查对象为结婚移⺠者及其配偶以及抚养9周岁⾄24周岁⻘少年⼦⼥的多⽂化家庭。实施调查时,调查员必须佩戴盖洛普调查研究所的调查员证,访问被选定家庭以⾯谈形式进⾏调查。调查员严格遵守有关新冠肺炎防疫守则,对有⽆发热及咳嗽等症状进⾏彻底检 查。   另外,被选定为此次试验调查对象的多文化家庭,有必要事先了解实施该调查的⽬的和宗旨,并对调查员访问时要积极配合及协助。   笔者在2015年实态调查中也曾被选定为调查对象。当时正好是周末,因为每个周 末或休息日就有不少教会传教士或推销员来按⻔铃,所以刚开始没有开⻔。   但是后来知道来访者是调查员就给开了⻔。调查员⾸先详细说明了实态调查的必要性并且还说明了只有把这些基础资料正确地反映 给政府有关部⻔,才有助于今后制定相关⽀援政策。因此,笔者就认真地接受了问卷调查。   笔者认为我们虽然都是从外国移居到韩国的人,但是已在韩国各自组成家庭,养儿育女并安居乐业。那么就应该说有权利享受韩国政府给我们提供的各项福利政策,同时也有义务遵守韩国政府规定的各项法律法规。   绝不可以只强调权利而疏忽本应该遵守的义务及责任。政府和有关部门针对生活在韩国的多文化家庭和青少年为对象进行类似的调查,其目的也是为在韩外国人制定切实可行的有效支援政策。通过这样的全面普查持续改进并不断完善对多文化家庭及其子女的相关支援方针。   因此,笔者希望在这次的普查中若被选定实态调查对象的多文化家庭,对来访家⾥进⾏问卷调查的调查员要以礼相待,积极配合。千万不可将调查员拒之⻔外或采取不合作态度。         한국 출입국 사무소 외국인 통계에 따르면 최근 몇년동안 주한 외국인 숫자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외국인 유학생을 포함한 외국인 노동자의 숫자도 증가하고 있다. 2016년 이후 잠시 감소세를 보였던 다문화가정 수도 다시 증가했다.    한국정부는 《다문화가정지원법》 개정 이후 5년마다 이 법에 따라 다문화가정 실태조사를 하고 있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정책과 지침을 꾸준히 개선해 나가고 있다. 한국여성가족부 소식에 따르면 2021년 실시될 다문화가정 실태조사에 대비하기 위해 11⽉2⽇부터 12⽉31까지 2개월을 시험조사를 진행한다. 오늘 필자는 이 조사에 관한 정보를 여러분과 공유하고자 하니 참고하기 바란다.이번 조사는 한국여성가족부가 주관하고 ㈜한국갤럽조사연구소가 실시한다. 조사기간은 2020년 11월2⽇(화) 부터 12월31일(금)까지다. 조사대상은 결혼이민자와 배우자 그리고 만9세부터 24세 자녀를 둔 다문화가정이다.    조사를 실시할 때 조사원은 갤럽조사연구소 조사원증을 착용하고 선정대상 가정을 방문해 면담형식으로 조사한다. 조사원은 코로나19에 대한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하고 발열 및 기침 등의 증상유무를 철저히 체크한다. 또 이번 시험 조사 대상으로 선정된 다문화가족은 조사 실시 목적과 취지를 미리 파악하고 조사원의 방문에 적극 협조할 필요가 있다.필자는 2015년 실태조사에서도 조사 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마침 주말이었는데 보통 주말이나 휴일이면 교회의 전도사나 상인들이 초인종을 누르는 일이 잦아 처음엔 문을 열지 않았다. 그런데 방문객이 조사원이라는 걸 알고는 문을 열어주었다.    조사원은 먼저 실태 조사의 필요성을 소상히 설명하고 이 같은 기초자료를 정부 관계부처에 정확하게 반영해야 향후 지원책 마련에도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필자는 진지하게 설문조사에 응했다.우리는 모두 외국에서 한국으로 이주한 사람들이다. 이미 한국에서 각자 가정을 꾸리고 자녀를 키우며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정부가 제공하는 각종 복지혜택을 누릴 권리가 있고, 정부가 정한 각종 법률에 따라야 할 의무도 있다고 본다.    권리만 강조하면서 지켜야 할 의무와 책임을 소홀히 해서는 결코 안 된다. 정부와 관계부처는 한국에 사는 다문화가정이나 청소년을 대상으로 이러한 조사를 하는 것은 재한 외국인을 위한 실효성 있는 지원책 마련을 위한 목적이다. 이 같은 전수조사를 통해 다문화 가정과 자녀에 대한 지원정책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따라서 이번 전수조사 대상으로 선정되는 다문화가정은 방문을 진행하는 설문조사 조사원들에게 예의를 갖추는 등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   주영애 기자  
    • 中文
    • 居住
    2020-11-19
  • Посещение миграционной службы и электронная заявка
    <사진=김엘레나 기자>   В последнее время наблюдается заметное снижение количества посетителей в миграционных службах по столичному региону. Так, в миграционной службе г.Сувона даже в самый час пик непривычно тихо.   Связано это, в первую очередь, с коронавирусом и переходом многих процедур в онлайн-режим. Кроме того, также повлияла многолетняя практика предварительного бронирования времени посещения миграционной службы: практически 90 процентов посетителей знают о предварительном бронировании,  что позволяет осуществлять быстрый и четкий прием посетителей и не допускать их скопления.    Для регистрации иностранца и перевыпуск айдикады необходимо обязательное посещение миграционной  службы. Однако для продления периода проживания, смены регистрационных данных(паспортных, адресных, рабочих и тп) и многих других процедур не обязательно личное посещение; заявку можно и удобнее подавать онлайн,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вшись на сайте www.hikorea.go.kr. Более того, есть список процедур, которые возможны только онлайн(разрешение на повторный въезд, разрешение на продление срока пребывания в связи с ковид19).    Каким образом осуществляется процедура подачи электронной заявки онлайн? 1.Регистрация на сайте www.hikorea.go.kr. Нажать на 회원가입(зарегистрироваться)→ выбрать 전체동의(согласиться со всем)→가입하기 (вступить)→выбрать 개인회원 (индивидуальная регистрация)→выбрать подходящий пункт из 4:  - граждане,  -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ные иностранцы(с айдикадой),  - иностранцы с краткосрочным пребыванием(до 90дней), - зарубежные соотечественники. После подтверждения айдиномера, ФИО и цифр на картинке выходит страница для регистрации.  На странице регистрации необходимо создать себе логин/имя и пароль (их обязательно запомнить или сохранить). Также требуется ввод эл.почты, адреса проживания и номер мобильного телефона.  После успешной регистрации необходимо зайти на сайт под созданным логином и паролем. 2. Подача электронной заявки. Выбрать 전자민원(электронная заявка) → выбрать нужную процедуру.  На 2 фото ниже приведен список процедур на русском языке, на которые можно подать электронную заявку. Кстати, при подаче электронной заявки на платные процедуры действует официальная 10% скидка. 3. Подтверждение/отказ на заявку. В зависимости от вида процедур, период рассмотрения каждой заявки может отличаться (от 1 до 10дней). Ответ о результатах (подтверждении или отказе) приходит смс на мобильный телефон, указанный при регистрации на сайте www.hikorea.go.kr. Я рекомендую всем иностранцам пройти несложную регистрацию на сайте hikorea.go.kr и подавать электронные заявки, по возможности отказавшись от посещения миграционной службы. Соблюдайте правила профилактики и избегайте посещения общественных мест, узнавая новости вместе с репортером иностранных соц.сетей по Кенгидо, Еленой Ким. 최근 수도권의 출입국관리사무소 방문자 수가 눈에 띄게 감소했습니다. 즉, 수원시출입국관리사무소는 러시아워에도 비정상적으로 조용합니다.   이러한 현상은 코로나로 인해 많은 절차가 온라인으로 전환되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출입국관리사무소 방문 시간을 미리 예약하는 관행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거의 90%의 방문자가 사전예약을 하고 방문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출입국관리사무소는 방문자를 빠르고 정확하게 맞이할 수 있고 혼잡을 방지하게 됩니다.   외국인 등록 및 외국인등록증 재발급을 위해서는 반드시 출입국관리사무소 방문이 필요합니다. 단, 체류 기간 연장, 등록 데이터(여권, 주소, 직장 등) 변경 및 기타 많은 절차는 직접 방문할 필요가 없습니다.    하이코리아 홈페이지 www.hikorea.go.kr에 등록하면 보다 편리하게 온라인으로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습니다. 또한 온라인에서만 가능한 수속 목록(재입국 허가, covid19 관련 체류 기간 연장 허가)도 있습니다. 온라인 신청 절차를 알아 볼까요?  1. 홈페이지 www.hikorea.go.kr에서 등록합니다. 회원가입 클릭(등록)→전체동의→가입하기→개인회원 선택→4개 중에 적절한 항목을 선택 -국민, -등록외국인 (ID 카드 포함), -단기체류자 (최대 90일) 외국인 -외국국적동포 ID 번호, 성명, 화면에 숫자를 확인하면 등록 페이지가 뜹니다. 등록 페이지에서 사용자 아이디 / 이름 및 비밀번호를 만듭니다.(기억하거나 저장해야 함). 그리고 이메일, 거주지 주소 및 휴대폰 번호를 입력합니다. 성공적으로 등록한 후 새로운 사용자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로그인합니다. 2. 전자 신청서 제출 전자 민원 선택→필요한 절차를 선택함.(더 자세한 내용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경기외국인SNS기자단을 검색하세요) 3. 신청 확인 및 거절 수속의 종류에 따라 각 신청의 심사 기간이 다를 수 있습니다.(1~10일) 결과에 대한 답변(확인 또는 거절)은 홈페이지 www.hikorea.go.kr 등록시 지정한 휴대폰으로 SMS가 발송됩니다. 모든 외국인은 hikorea.go.kr 웹 사이트에서 간단한 등록을 하고, 가능하면 출입국 서비스 방문을 피하고 전자 신청서를 제출하기 바랍니다. 코로나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김엘레나 경기외국인SNS기자단
    • 한국어
    • 행사
    • Русский
    2020-11-17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