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2(화)

Local-East
Home >  Local-East  >  수원

실시간뉴스
  • 한국이라는 마을공동체 속 이주민들은 어떻게 살고 있나요?
        ㈔아시아문화연구원(원장 김용국)은 지난 8월 22일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2019 2회차 민주시민포럼 ‘마을공동체, 낯선 목소리에 귀 기울이다’를 개최했다. 김용국 원장은 기조발제를 통해 “여태껏 한국 사람은 북방계 민족의 후예라는 착각 속에서 살아왔는데 실은 베트남과 대만 사람과 유전자가 75~80% 일치하는 남방계 민족”이라며 “최근 베트남 땀흥마을에 다녀왔는데 장례문화, 무속 등 유사한 문화가 많아 놀랐다. 공동체는 서로 다름을 존중하며 유사성을 발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경기도와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아시아문화연구원이 공동 주최 주관한 이날 포럼에서는 오경석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 소장이 좌장을, 윤종준 성남학연구소 상임위원과 정혜실 이주민방송 MWTV 대표, 송하성 경기다문화뉴스 대표, 한상준 수원중부경찰서 협력관이 각각 발제자로 나섰다. 윤종준 상임위원은 한국사에서 귀화인의 흔적을 통해 다문화사회가 갑작스럽게 찾아온 것이 아님을 밝힘과 동시에 21세기 마을공동체가 극복해야 할 혈통주의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정혜실 대표는 지난해 12월 유엔인종차별철폐위원회의 권고를 기반으로 이주노동자, 난민, 미등록 이주민, 외국인 여성 등 다양한 이주민들에 대한 제도적 차별 문제를 제시하며 우리 모두 이주민임을 상기시켰다. 송하성 대표는 부모의 이혼으로 한국을 떠나야만 했던 다문화가정 자녀의 사례를 통해 정상가족의 폭력성과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이주배경 아동·청소년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켰다.송 대표는 “부모의 이혼으로 가족이 해체되면서 엄마가 일을 하기 위해 자녀를 친정인 외국으로 보내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한국 국적의 아이들이 외국에서 한국문화와 말을 잊어버린 채 살아가는 일이 없도록 다양한 방안이 강구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상준 협력관은 이주민과 관련한 경찰의 업무소개를 통해 “경찰의 의무는 국민의 생명·신체 및 재산의 보호인데 그 국민에는 이주민이 포함되어 있다”고 강조했다.종합토론에서 임순이 문화관광해설사는 “이주민 문제에 대한 접근은 보편적 인권 차원에서 이루어져야만 구별 짓기 갈등에서 벗어날 수 있음을 알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현장에서 경험한 일화 등을 바탕으로 한 열띤 토론도 이어졌다. 한편, ‘2019 민주시민포럼 : 공동체를 지탱하는 힘’ 3회차 포럼 ‘지속가능한 내일의 세계시민’은 다음달 19일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이지은 기자
    • Local-East
    • 수원
    2019-09-10
  • Following King Jeong jo to his ‘Brilliant Fortress’
        Hwaseong Fortress, the epitome of late Joseon Dynasty architecture, surrounds the traditional city center of Suwon. Inscribed on the UNESCO World Heritage List in 1997, the fortress was carefully thought out and meticulously designed to reflect the thoughts and ideals of King Jeongjo, the 22nd ruler of Joseon, who also had the entire construction process precisely documented. In the spring of 1795, Hanyang, the capital of the Joseon Dynasty and today’s Seoul, overflowed with visitors from all over the country. Suspension of the night curfew and temporary tents could not resolve the overwhelming demand for accommodations. But shopkeepers celebrated the unexpected surge of customers. The visitors had all come for one reason: to catch a sight of the king’s procession. Posters put up throughout the country announced the king’s impending travel, informing commoners when they could see him at close range. In those days, the king was likened to a sun god. Seeing the king was compared to being awash in a celestial light. Those who traveled from afar to catch a glimpse were called gwangwang minin, meaning “the people who came to see the light.” Today the word gwangwangmeans “tourism.” The King’s Filial PietyAt around seven in the morning on the ninth day of the second month of 1795, King Jeongjo formally greeted his mother, Lady Hyegyeong, at the front gate of Changdeok Palace, mounted his horse and departed with her for Hwaseong Fortress, where they would stay for four days. The primary reasons for the trip were to celebrate Lady Hyegyeong’s 60th birthday at the fortress and to visit the tomb of Crown Prince Sado, the king’s father, located in its vicinity. Nothing was spared in the preparations. For starters, the royal procession itself stretched for one kilometer. Thus, it covered five percent of the 20-kilometer trip simply by lining up. Still, it took two days for the lumbering procession to reach Suwon, home of the fortress. The Joseon Dynasty had never seen such a sight. It still resonates with many Koreans today as an exemplary display of the 18th century monarch’s filial piety. Jeongjo became the next in line for the throne at the tender age of 11, when Crown Prince Sado died after spending eight days crammed into a wooden rice chest. Sado’s own father, King Yeongjo, ordered the lockup on charges of blasphemy and treason. History suggests that the crown prince was mentally ill and terrorized the palace. There also were rumors that he was victimized by factional strife and a palace plot. The young Jeongjo, now named the son of his dead uncle, spent the next 14 years constantly fearing that palace officials would try to assassinate him. “I am so fearful that it’s like sitting on pins and needles, and my situation is as perilous as eggs piled on top of each other,” he said. Those who raised his suspicions “walk with pounding footsteps, showing no signs of caution or reverence,” he explained. In 1776, following the death of his grandfather, he stood before those people and proclaimed himself to be the son of Crown Prince Sado. The ill-fated crown prince’s tomb lies on Mt. Hwa, some 10 kilometers south of Mt. Paldal, the highest point of Hwaseong Fortress. Befitting the name of Mt. Hwa, which means “flower mountain,” the tomb is lavishly decorated, surrounded by 12 exquisite stones, carved in the shape of lotus buds, and retaining panels. The site, once the location of the Suwon county office, had for hundreds of years been regarded as an auspicious site for royal burials. In 1789, King Jeongjo moved the county office to where it stands today, and moved his father’s tomb from Yangju, north of Hanyang, to Mt. Hwa. He then renamed the tomb Hyeollyungwon, meaning the “garden of prominent rise,” and built a temple nearby to pray for his father’s happiness in the afterlife. And so, 33 years after his death, Lady Hyegyeong was finally able to properly pay her respects to her deceased husband. Recalling Memories of 200 Years PastA grand royal procession was a ceremonial and political event often undertaken by the pre-modern dynasties of Northeast Asia. But King Jeongjo’s procession to Hwaseong Fortress broke the mold. The scale was the biggest since the founding of the Joseon Dynasty in 1392, as was the budget. For the eight-day trip, the palace mobilized 6,000 people and 1,400 horses and allocated 100,000 nyang, equivalent to around seven billion won today (approximately US$ 6.2 million). Some 120 craftsmen gathered to construct the palanquin that carried Lady Hyegyeong in the procession. It cost 2,785 nyang (200 million won), worth two of Korea’s most expensive luxury sedans today. These figures can be quoted nowadays thanks to the meticulous records of the procession kept at the time. One of them is “Record of King Jeongjo’s Procession to the Tomb of Crown Prince Sado in Eulmyo Year” (Wonhaeng eulmyo jeongni uigwe), an eight-volume record of the entire event, including all of the preparatory stages. Sixty-three banchado, illustrations showing all of the participants and their positions in the procession, greatly enrich the record. Kim Hong-do (1745-c. 1806), a famed genre painter and court artist, assembled the most talented artists to produce the artworks. The illustrations, therefore, have supreme documentary and artistic value. Another important record is “Painting of King Jeongjo’s Procession to His Father’s Tomb at Hwaseong” (Hwaseong neunghaeng do), an eight-panel folding screen. It depicts highlights of the procession as well as a detailed picture of the completed fortress, which indicates it was painted a year after the procession. There are some lively, delightful details here and there, such as pictures of soldiers trying to control crowds, groups of young scholars enjoying the scenery, men trying to stop others from fighting, and taffy and rice cake sellers weaving through the crowds. Many people began to think back 200 years to this time when the novel “Eternal Empire” (Yeongwon-han jeguk) by Lee In-hwa was published in 1993. Based on the assumption that the monarch was poisoned to death, the novel was a bestseller and a movie of the same title soon followed. When the Hwaseong Fortress was inscribed on the UNESCO World Heritage List, an annotated compilation of the records the king left behind was published and the illustrations of the procession, originally black and white woodblock print pictures, were colored and republished, thus becoming high-end cultural products. These moves all helped reinstate King Jeongjo to his reputation as the reformer monarch who led the Joseon Renaissance. It reawakened Koreans’ long forgotten memories of an admirable king. The procession was not King Jeongjo’s first to pay respects to his father. After relocating his father’s tomb, he visited it every year, so the procession of 1795 was his sixth. The processions served the king’s ulterior motives. Since many soldiers were mobilized for these visits, they became an opportunity to check their state of training and inspect the defense system of the capital. Moreover, the deployment of so many soldiers meant that new roads and bridges would be needed, thus expanding the kingdom’s transportation network. Consequently, the processions reaffirmed the king’s authority and power. Purpose of the FortressHwaseong Fortress was an invincible stronghold built with the latest technology. It constituted a new multipurpose town designed by Jeong Yak-yong (1762-1836), a scholar advocating the new “practical learning” (Silhak), who had also designed the king’s pontoon bridge. But examination of the design suggests that a military fortification was not all that the king had in mind. Streams were channeled through the town and a new cross-shaped road network was built to facilitate the movement of people and goods. During his four-day stay, the king paid his respects at his father’s tomb, held a special state civil service exam for the selection of regional officials, observed the soldiers’ training day and night, held his mother’s 60th birthday banquet and then another banquet for the elderly people in the local area. In the new fortified town that he had created, he tested everything that he conceived and tried to implement after much agony and deliberation. It was a year since he had started preparations for the royal procession, six years since he had relocated his father’s tomb, and 20 years since he had ascended the throne. With its walls stretching 5.7 kilometers in circumference and standing 4.9 to 6.2 meters high, Hwaseong Fortress was completed in 1796, the year after King Jeongjo’s grand procession to his father’s tomb. Construction of the whole fortification took just two years and six months to finish, its 40-some defense facilities including four beautiful main gates in the north, south, east and west. The western command post stands on the highest part of the fortress at the top of Mt. Paldal; Banghwasuryu Pavilion (whose name means “pavilion for courting flowers and seeking willows”) and Hwahong Gate, one of the smaller gates which surmounts arched sluices, are lovely at any time of the year; and the three observation towers called Gongsimdon, representing a new type of structure made of brick and stones and hollow on the inside, could only be seen here The temporary palace at Hwaseong was damaged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used at various times as a hospital, school or police station. But the palace was restored to its original state in 2003, and that is what visitors see today. The accurate restoration was possible as King Jeongjo had the entire construction process documented in “Record of the Construction of Hwaseong Fortress” (Hwaseong seongyeok uigwe). Reborn as a World Heritage SiteWhen the UNESCO team visited Suwon in April 1997, a photocopied version of “Record of the Construction of Hwaseong Fortress” found its way into the hands of Nimal de Silva, who was leading the field inspection of the fortress. Already impressed by the architectural diversity of the defense structures of the fortress, he marveled at the vast and exhaustively detailed document. The book is said to have played a decisive role in the decision to bestow World Heritage status to Hwaseong, which had suffered repeated damage and restoration over a period of just two centuries. The UNESCO team’s reaction to the book is in line with the way Koreans today like to think of King Jeongjo. In the records he left behind, his sincerity shines through and sheds light on his thoughts about monarchy and republic, the transition from pre-modern to modern, and the individual and the state. Lee Chang-guy Poet and Literary CriticAhn Hong-beom PhotographerKOREA FOUNDATION
    • Multi-Lang
    • 영어
    2019-09-10

실시간 수원 기사

  • 다문화가족의 지역사회 조기정착 지원 공로
      9월 18일 양평 블룸비스타에서 1박 2일간 진행된 경기도 다문화가족지원 네트워크 대회에서는 송미림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팀장이 경기도지사 표창장을 받았다.   송미림 팀장은 최근 5년 이상 다문화가족이 한국 사회에 조기 정착하고 지역사회 일원으로 성장하는데 남다른 사명감을 가지고 다문화가족 지원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표창을 받았다.   이날 행사장에는 센터 직원 4명이 함께 나와 송 팀장의 수상을 축하했다. 이들은 수상을 축하하는 글귀가 적힌 보드판을 들고 나와 시선을 끌었다.   보드판에는 “그간의 노력으로 이룬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항상 다문화가족의 안녕을 위해 애쓰는 모습과 리더십이 너무 멋있다”고 수상을 축하하는 글귀가 여럿 적혔다.   송미림 팀장은 “직원들이 한마음으로 나서서 노력했는데 혼자 상을 받아 미안하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서 더욱 발전하는 행복한 다문화가족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의 위탁을 받아 천주교수원교구 유지재단 사회복지회에서 운영하는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다문화가족 전문 지원기관으로써 다문화가족을 위한 한국어교육, 가족교육 및 상담 문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고, 지역 공동체의 다문화 인식개선을 통한 사회통합 분위기를 조성함으로써 건강한 다문화사회 건설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송하성 기자 
    • Local-East
    • 수원
    2019-10-02
  • “수원 이주민도 사랑의 빵 만들어 지역사회 전달해요”
      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센터장 이종순)는 지난 9월 21일 센터 8층 직업훈련실에서 ‘삼성전자 가족봉사단과 함께하는 사랑의 빵만들기’ 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다문화가족과 외국인주민에 대한 사회 일반의 관심을 상기시키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 계기를 만들며 다문화를 이해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통합에 이바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삼성전자 가족봉사단과 외국인주민 등 20명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13시까지 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에 모여 피자빵 80개를 만들었다.   참가자들은 피자빵을 포장한 후 스티커를 부착해 당일 오후 아동생활시설인 ‘꿈을 키우는집’에 피자빵 80개 및 다문화피플퍼즐봉사단이 직접 만든 주방용 수세미 16개 등의 물품후원을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홍콩 출신 유학생 여용산 씨는 “내국인과 이주민 함께 요리를 하는 시간이 즐겁고 재미 있었다”며 “조리기구가 없어서 집에서 만들 수 있을 것 같지는 않지만 빵집에서나 사먹을 수 있는 빵을 직접 만든 것이 특별한 경험이었다. 특히 지역사회의 아이들에게 이 빵을 전달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센터 관계자는 “이번 활동은 한국어교육에 참여 중인 외국인 근로자, 결혼이주여성이 자녀와 함께 피자빵 만드는 방법을 배우고 시식하며 즐기는 것에서 끝나지 않고 이주민 스스로 나눔을 실천하는 귀중한 시간이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민족과 문화가 함께 어울리며 더불어 살아가는 수원시가 되도록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하성 기자     
    • Local-East
    • 수원
    2019-10-02
  • ‘지역사회의 따뜻한 지원, 수원이라서 더 행복한 다문화가족’
        한국의 맛으로 하나되는 다문화가족수원시 팔달구 매산동은 지난 8월 23일 오전 10시부터 수원시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족 15명이 참여한 가운데 행정복지센터 내 부녀회 조리실에서 주민자치센터 특성화 프로그램인 ‘한국의 맛으로 하나되는 다문화가족’을 추가운영했다.'한국의 맛으로 하나되는 다문화가족'은 지난 6월 7일부터 7월 5일까지 5회차 진행된 바 있다. 참가자들의 꾸준한 참석과 높은 인기에 힘입어 8월 23일부터 9월 6일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추가로 3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추가운영 첫날에는 간단 육개장과 참치 옥수수전 요리 수업을 진행했으며, 민족의 대명절인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 주까지 수업이 이어진다.이번 수업에 참여한 다문화가족은 “지난 여름 수업에도 참여했는데, 이번 추가 수업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진행되어 명절 음식을 준비하는데 무척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앞으로 진행되는 수업(8/30, 9/6)에 관심이 있는 수원시 거주 다문화가족들은 매산동 행정복지센터(031-228-7975)로 문의하면 참여가 가능하다. 수원남부서, 다문화가정 고향방문 지원수원남부경찰서는 수원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중소기업들과 함께 추석을 앞두고 여러 가지 어려움으로 오랫동안 고향을 다녀오지 못한 다문화가정의 고향방문을 지원한다. 이에 수원남부경찰서는 지난 8월 23일 대상자로 선정된 다문화가족과 기업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전달식을 진행했다.수원남부경찰서는 최근 한국에 거주한 지 10년 이상 됐으나 남편 없이 홀로 자녀를 키우는 10가구를 선정한다. 이번에 1차로 네 가구를 선정해 비행기표와 가족 선물 등 한 가구당 300만 원을 지원하고, 올해 안에 추가로 여섯 가구를 선정해 고향 방문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랑장학재단, 장학생 446명 선발수원사랑장학재단이 다문화가정 자녀들을 비롯해 2019년도 하반기 장학생 446명을 선발한다. 선발 인원은 수원시 거주 고등학생 147명, 중학생 126명, 초등학생 173명이고, 장학금 총액은 1억 9000만 원이다. 모집 분야는 ▲우수장학금(학업성적 우수자) ▲희망장학금(저소득층과 장애 학생) ▲효·선행장학금(효·선행을 실천한 모범 학생) ▲‘특기장학금’(문학·예체능 인재) ▲과학장학금(과학 인재) ▲행복장학금(3자녀 이상 가정 중 형편이 어려운 학생) ▲사랑장학금(다문화가정 자녀) 등이다. 장학금 지급 대상은 수원시에 2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고 있는 학생이다. 9월 2일부터 6일까지 모집하며 선발 결과는 10월 14일 공지할 예정이다. 장학생 선발기준, 신청방법, 신청서 서식은 수원사랑장학재단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게시되는 ‘2019년도 하반기 장학생 선발계획 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수원사랑장학재단 사무국(031-228-2288)으로 문의하면 된다. 2006년 4월 설립된 (재)수원사랑장학재단은 장학금 지원 사업으로 우수 인재 양성에 힘을 보태고 있다. 대학생 장학생은 상반기, 초·중·고등학생 장학생은 하반기에 선발한다. 이지은 기자
    • Local-East
    • 수원
    2019-09-10
  • 실질적인 취업 프로그램, 이주배경 청소년의 미래 밝힌다!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센터장 설동주)는 지난 8월 14일 이주배경 청소년 직업교육 훈련 프로그램 ‘삼성전자 서비스와 함께하는 비전클래스’ 사업 설명회를 진행했다. 만 16~24세의 이주배경 청소년 15명을 대상으로 하는 이 프로그램은 다양한 직무에 대한 정보와 현장 경험의 기회가 적어 직무선택의 폭이 좁은 이주배경 청소년의 현실을 반영하여 이들에게 다양한 직무를 소개하고 필요역량에 대한 교육을 진행해 직무에 대한 낯선 두려움을 없애고 관심을 높여 사회진출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자 진행됐다. 9월 2일부터 11월 22일까지 하루 4시간씩 12주간 진행되는 ‘에어컨 전문 수리기사 양성 과정’은 자립성과 직무 이해도 향상을 위하여 4주간의 직업기초소양교육과 8주간의 직업기술교육을 진행한다. 기초소양교육 과정은 진로 전문 교육기관에 위탁하여 직업세계 이해 및 진로 탐색, 대인관계능력 배양, 자신만의 이력서 만들기, 사전 면접 연습, 명확한 직업의식 고취 등을 교육한다. 직업기술교육 과정은 삼성전자 서비스 강사진이 직접 컴퓨터 활용교육, 전기전자 기초이론, 전자제품 수리교육, 현장 동행 등을 교육한다. ‘비전클래스’를 주최한 삼성전자 서비스 관계자는 “성공적으로 과정을 잘 마무리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 교육생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간 이주다문화 기관에서는 다양한 직업교육을 진행했지만 현실적으로 성과를 얻기가 쉽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교육은 현장 실무 프로그램을 통해 생생한 현장 분위기를 파악하고 현실감 있는 진로 설계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당장 실무에서 활용할 수 있는 에어컨 기술을 습득하고 관련 기술자를 꿈꿀 수 있다는 점에서 차별화된 교육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다. 이번 프로그램에 지원한 중국 출신 이주배경 청소년은 “한국에서 태어나 약 10년 정도 생활하다 중국으로 갔다. 또한 중국에서 10년을 생활하고 작년에 돌아왔지만 한국 생활 적응이 쉽지 않고 진로에 대한 고민과 두려움이 많았다”며 “이번에 받는 취업 교육은 어떤 일인지 짐작하기 어려웠는데 설명회를 통해 많은 것을 알게 됐다. 열심히 참여해 현실적인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한국에서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말했다. 이 프로그램을 주관하는 센터 관계자는 “비전클래스 프로그램을 통해 이주배경 청소년들이 현실적으로 직업을 이해하며 다양한 직업을 경험함으로써 향후 한국 사회를 이끌어갈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관찰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에서는 이 외에도 이주배경 청소년들을 위한 한국어 교육, 심리?정서지원, 자립역량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다. 궁금한 사항은 031-247-1324로 문의하시면 친절한 안내를 받으실 수 있다. 강선영 기자
    • Local-East
    • 수원
    2019-09-10
  • 다문화가족의 여가, 9월 6~7일 수원재즈페스티벌에서 즐겨요
      무더위가 점점 사그라들고 있지만 여전한 여름밤을 시원하게 달래줄 재즈페스티벌이 열린다. 다문화가족도 함께 해 보면 어떨까. 수원문화재단은 국내 최정상급 재즈 보컬리스트와 연주자들이 함께하는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을 9월 6일과 7일에 수원 광교호수공원 재미난 밭에서 연다고 20일 밝혔다.올해 6회째를 맞는 수원재즈페스티벌은 내달 국내 최고 경관 중 하나인 광교호수공원에서 아름다운 야경을 벗 삼아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펼쳐진다. 첫 날은 수원에 기반을 두고 활발히 활동 중인 연주자들이 모여 결성한 SW JAZZ BIG BAND 공연을 시작한다. 정통 재즈 보컬리스트 말로가 두 번째 순서를 장식한다. 가장 예술적이면서도 가장 한국적인 보컬로 평가받고 힘과 섬세함을 함께 갖춘 한국 최고의 재즈 보컬리스트 말로의 매력에 빠질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첫날 마지막 순서로 파워풀하고 폭발적인 가창력의 소유자 블랙&소울의 국모 BMK가 그녀의 다양한 색깔을 수원시민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둘째날은 SW JAZZ BIG BAND가 아카펠라 4인조와 함께 대중가요와 재즈의 콜라보레이션 형식의 무대로 다양한 즐거움과 감동을 제공한다. 한국 재즈의 자존심 버클리 음대 출신의 남성 4인조 밴드 프렐류드와 감미로운 목소리의 재즈 보컬리스트 고아라가 함께한다. 이어 매력적인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의 무대로 가을밤 탱고의 화려한 유혹에 빠지게 될 것이다. 마지막 무대로 수원재즈페스티벌에 각별한 애정을 갖고 매년 자리를 빛내주는 아시아 대표 재즈 디바 웅산이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이번 축제는 내달 6일 오후 6시, 7일 오후 5시에 개최하는 이번 축제는 광교호수공원 스포츠클라이밍장 앞 잔디광장에서 무료로 진행하며, 관람 시 돗자리를 준비하면 좋다.이지은 기자
    • Local-East
    • 수원
    2019-09-10
  • 한국이라는 마을공동체 속 이주민들은 어떻게 살고 있나요?
        ㈔아시아문화연구원(원장 김용국)은 지난 8월 22일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2019 2회차 민주시민포럼 ‘마을공동체, 낯선 목소리에 귀 기울이다’를 개최했다. 김용국 원장은 기조발제를 통해 “여태껏 한국 사람은 북방계 민족의 후예라는 착각 속에서 살아왔는데 실은 베트남과 대만 사람과 유전자가 75~80% 일치하는 남방계 민족”이라며 “최근 베트남 땀흥마을에 다녀왔는데 장례문화, 무속 등 유사한 문화가 많아 놀랐다. 공동체는 서로 다름을 존중하며 유사성을 발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경기도와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아시아문화연구원이 공동 주최 주관한 이날 포럼에서는 오경석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 소장이 좌장을, 윤종준 성남학연구소 상임위원과 정혜실 이주민방송 MWTV 대표, 송하성 경기다문화뉴스 대표, 한상준 수원중부경찰서 협력관이 각각 발제자로 나섰다. 윤종준 상임위원은 한국사에서 귀화인의 흔적을 통해 다문화사회가 갑작스럽게 찾아온 것이 아님을 밝힘과 동시에 21세기 마을공동체가 극복해야 할 혈통주의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정혜실 대표는 지난해 12월 유엔인종차별철폐위원회의 권고를 기반으로 이주노동자, 난민, 미등록 이주민, 외국인 여성 등 다양한 이주민들에 대한 제도적 차별 문제를 제시하며 우리 모두 이주민임을 상기시켰다. 송하성 대표는 부모의 이혼으로 한국을 떠나야만 했던 다문화가정 자녀의 사례를 통해 정상가족의 폭력성과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이주배경 아동·청소년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켰다.송 대표는 “부모의 이혼으로 가족이 해체되면서 엄마가 일을 하기 위해 자녀를 친정인 외국으로 보내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한국 국적의 아이들이 외국에서 한국문화와 말을 잊어버린 채 살아가는 일이 없도록 다양한 방안이 강구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상준 협력관은 이주민과 관련한 경찰의 업무소개를 통해 “경찰의 의무는 국민의 생명·신체 및 재산의 보호인데 그 국민에는 이주민이 포함되어 있다”고 강조했다.종합토론에서 임순이 문화관광해설사는 “이주민 문제에 대한 접근은 보편적 인권 차원에서 이루어져야만 구별 짓기 갈등에서 벗어날 수 있음을 알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현장에서 경험한 일화 등을 바탕으로 한 열띤 토론도 이어졌다. 한편, ‘2019 민주시민포럼 : 공동체를 지탱하는 힘’ 3회차 포럼 ‘지속가능한 내일의 세계시민’은 다음달 19일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이지은 기자
    • Local-East
    • 수원
    2019-09-10
  • Following King Jeong jo to his ‘Brilliant Fortress’
        Hwaseong Fortress, the epitome of late Joseon Dynasty architecture, surrounds the traditional city center of Suwon. Inscribed on the UNESCO World Heritage List in 1997, the fortress was carefully thought out and meticulously designed to reflect the thoughts and ideals of King Jeongjo, the 22nd ruler of Joseon, who also had the entire construction process precisely documented. In the spring of 1795, Hanyang, the capital of the Joseon Dynasty and today’s Seoul, overflowed with visitors from all over the country. Suspension of the night curfew and temporary tents could not resolve the overwhelming demand for accommodations. But shopkeepers celebrated the unexpected surge of customers. The visitors had all come for one reason: to catch a sight of the king’s procession. Posters put up throughout the country announced the king’s impending travel, informing commoners when they could see him at close range. In those days, the king was likened to a sun god. Seeing the king was compared to being awash in a celestial light. Those who traveled from afar to catch a glimpse were called gwangwang minin, meaning “the people who came to see the light.” Today the word gwangwangmeans “tourism.” The King’s Filial PietyAt around seven in the morning on the ninth day of the second month of 1795, King Jeongjo formally greeted his mother, Lady Hyegyeong, at the front gate of Changdeok Palace, mounted his horse and departed with her for Hwaseong Fortress, where they would stay for four days. The primary reasons for the trip were to celebrate Lady Hyegyeong’s 60th birthday at the fortress and to visit the tomb of Crown Prince Sado, the king’s father, located in its vicinity. Nothing was spared in the preparations. For starters, the royal procession itself stretched for one kilometer. Thus, it covered five percent of the 20-kilometer trip simply by lining up. Still, it took two days for the lumbering procession to reach Suwon, home of the fortress. The Joseon Dynasty had never seen such a sight. It still resonates with many Koreans today as an exemplary display of the 18th century monarch’s filial piety. Jeongjo became the next in line for the throne at the tender age of 11, when Crown Prince Sado died after spending eight days crammed into a wooden rice chest. Sado’s own father, King Yeongjo, ordered the lockup on charges of blasphemy and treason. History suggests that the crown prince was mentally ill and terrorized the palace. There also were rumors that he was victimized by factional strife and a palace plot. The young Jeongjo, now named the son of his dead uncle, spent the next 14 years constantly fearing that palace officials would try to assassinate him. “I am so fearful that it’s like sitting on pins and needles, and my situation is as perilous as eggs piled on top of each other,” he said. Those who raised his suspicions “walk with pounding footsteps, showing no signs of caution or reverence,” he explained. In 1776, following the death of his grandfather, he stood before those people and proclaimed himself to be the son of Crown Prince Sado. The ill-fated crown prince’s tomb lies on Mt. Hwa, some 10 kilometers south of Mt. Paldal, the highest point of Hwaseong Fortress. Befitting the name of Mt. Hwa, which means “flower mountain,” the tomb is lavishly decorated, surrounded by 12 exquisite stones, carved in the shape of lotus buds, and retaining panels. The site, once the location of the Suwon county office, had for hundreds of years been regarded as an auspicious site for royal burials. In 1789, King Jeongjo moved the county office to where it stands today, and moved his father’s tomb from Yangju, north of Hanyang, to Mt. Hwa. He then renamed the tomb Hyeollyungwon, meaning the “garden of prominent rise,” and built a temple nearby to pray for his father’s happiness in the afterlife. And so, 33 years after his death, Lady Hyegyeong was finally able to properly pay her respects to her deceased husband. Recalling Memories of 200 Years PastA grand royal procession was a ceremonial and political event often undertaken by the pre-modern dynasties of Northeast Asia. But King Jeongjo’s procession to Hwaseong Fortress broke the mold. The scale was the biggest since the founding of the Joseon Dynasty in 1392, as was the budget. For the eight-day trip, the palace mobilized 6,000 people and 1,400 horses and allocated 100,000 nyang, equivalent to around seven billion won today (approximately US$ 6.2 million). Some 120 craftsmen gathered to construct the palanquin that carried Lady Hyegyeong in the procession. It cost 2,785 nyang (200 million won), worth two of Korea’s most expensive luxury sedans today. These figures can be quoted nowadays thanks to the meticulous records of the procession kept at the time. One of them is “Record of King Jeongjo’s Procession to the Tomb of Crown Prince Sado in Eulmyo Year” (Wonhaeng eulmyo jeongni uigwe), an eight-volume record of the entire event, including all of the preparatory stages. Sixty-three banchado, illustrations showing all of the participants and their positions in the procession, greatly enrich the record. Kim Hong-do (1745-c. 1806), a famed genre painter and court artist, assembled the most talented artists to produce the artworks. The illustrations, therefore, have supreme documentary and artistic value. Another important record is “Painting of King Jeongjo’s Procession to His Father’s Tomb at Hwaseong” (Hwaseong neunghaeng do), an eight-panel folding screen. It depicts highlights of the procession as well as a detailed picture of the completed fortress, which indicates it was painted a year after the procession. There are some lively, delightful details here and there, such as pictures of soldiers trying to control crowds, groups of young scholars enjoying the scenery, men trying to stop others from fighting, and taffy and rice cake sellers weaving through the crowds. Many people began to think back 200 years to this time when the novel “Eternal Empire” (Yeongwon-han jeguk) by Lee In-hwa was published in 1993. Based on the assumption that the monarch was poisoned to death, the novel was a bestseller and a movie of the same title soon followed. When the Hwaseong Fortress was inscribed on the UNESCO World Heritage List, an annotated compilation of the records the king left behind was published and the illustrations of the procession, originally black and white woodblock print pictures, were colored and republished, thus becoming high-end cultural products. These moves all helped reinstate King Jeongjo to his reputation as the reformer monarch who led the Joseon Renaissance. It reawakened Koreans’ long forgotten memories of an admirable king. The procession was not King Jeongjo’s first to pay respects to his father. After relocating his father’s tomb, he visited it every year, so the procession of 1795 was his sixth. The processions served the king’s ulterior motives. Since many soldiers were mobilized for these visits, they became an opportunity to check their state of training and inspect the defense system of the capital. Moreover, the deployment of so many soldiers meant that new roads and bridges would be needed, thus expanding the kingdom’s transportation network. Consequently, the processions reaffirmed the king’s authority and power. Purpose of the FortressHwaseong Fortress was an invincible stronghold built with the latest technology. It constituted a new multipurpose town designed by Jeong Yak-yong (1762-1836), a scholar advocating the new “practical learning” (Silhak), who had also designed the king’s pontoon bridge. But examination of the design suggests that a military fortification was not all that the king had in mind. Streams were channeled through the town and a new cross-shaped road network was built to facilitate the movement of people and goods. During his four-day stay, the king paid his respects at his father’s tomb, held a special state civil service exam for the selection of regional officials, observed the soldiers’ training day and night, held his mother’s 60th birthday banquet and then another banquet for the elderly people in the local area. In the new fortified town that he had created, he tested everything that he conceived and tried to implement after much agony and deliberation. It was a year since he had started preparations for the royal procession, six years since he had relocated his father’s tomb, and 20 years since he had ascended the throne. With its walls stretching 5.7 kilometers in circumference and standing 4.9 to 6.2 meters high, Hwaseong Fortress was completed in 1796, the year after King Jeongjo’s grand procession to his father’s tomb. Construction of the whole fortification took just two years and six months to finish, its 40-some defense facilities including four beautiful main gates in the north, south, east and west. The western command post stands on the highest part of the fortress at the top of Mt. Paldal; Banghwasuryu Pavilion (whose name means “pavilion for courting flowers and seeking willows”) and Hwahong Gate, one of the smaller gates which surmounts arched sluices, are lovely at any time of the year; and the three observation towers called Gongsimdon, representing a new type of structure made of brick and stones and hollow on the inside, could only be seen here The temporary palace at Hwaseong was damaged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used at various times as a hospital, school or police station. But the palace was restored to its original state in 2003, and that is what visitors see today. The accurate restoration was possible as King Jeongjo had the entire construction process documented in “Record of the Construction of Hwaseong Fortress” (Hwaseong seongyeok uigwe). Reborn as a World Heritage SiteWhen the UNESCO team visited Suwon in April 1997, a photocopied version of “Record of the Construction of Hwaseong Fortress” found its way into the hands of Nimal de Silva, who was leading the field inspection of the fortress. Already impressed by the architectural diversity of the defense structures of the fortress, he marveled at the vast and exhaustively detailed document. The book is said to have played a decisive role in the decision to bestow World Heritage status to Hwaseong, which had suffered repeated damage and restoration over a period of just two centuries. The UNESCO team’s reaction to the book is in line with the way Koreans today like to think of King Jeongjo. In the records he left behind, his sincerity shines through and sheds light on his thoughts about monarchy and republic, the transition from pre-modern to modern, and the individual and the state. Lee Chang-guy Poet and Literary CriticAhn Hong-beom PhotographerKOREA FOUNDATION
    • Multi-Lang
    • 영어
    2019-09-10
  • 수원 홈스테이를 통해 한국을 경험하다, 중국과 모로코 청년 대표들
      (재)수원시국제교류센터(센터장 김병익)는 지난 23일 중국 학보사 기자대표단(단장 우총)과 모로코 청년리더 대표단 (단장 함자 엘 바우햐오위)을 맞이하여 1박 2일 간의 홈스테이를 개최했다. 중국 학보사 대표단은 2016년, 모로코 청년리더 대표단은 2017년에 각각 수원을 방문하여 홈스테이 체험을 진행한데 이어 올 해 두 번째로 수원을 방문했다.   중국 학보사 대표단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중국대학교교보협회의 후원으로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KOFICE)이 주최하는 초청사업을 통해 9박 10일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 중이다. 이번 대표단은 중국 북경을 대표하는 8개 대학으로부터 선발된 학생 기자단 8명으로 구성되었다. 모로코 대표단은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이 추진하는 국가 간 청소년교류 초청사업의 일환으로 8박 9일간 한국을 방문 중이다. 모로코 청소년체육부 공무원을 단장으로 11명의 청년리더로 구성되었다. 한국 가정에서의 홈스테이 체험을 통해 실질적인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자 수원홈스테이에 참여한 대표단은 대면식을 마치고 각자 배정된 호스트가정으로 이동해 일정을 시작했다. 양 국 대표단은 수원 홈스테이 기간 동안 한국의 가족문화를 실제로 체험하고 시민과 직접적인 교류에 기반을 두어 수원을 경험할 수 있다는 것이 수원시국제교류센터가 운영하는 홈스테이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평가하였다. 이번 홈스테이에 참여한 리옌 중국인민대학 석사 2학년 학생은 “홈스테이를 통해 단순한 관광이 아닌 한국 가정의 모습을 배우고 교류할 수 있게 되어 유익한 경험이었다”라고 말했다. 수원시국제교류센터는 세계시민들과의 교류를 통한 수원시민의 국제 경쟁력 강화와 문화 이해 증진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 Local-East
    • 수원
    2019-09-10
  • 수원 사는 다문화가족이라면 한 번쯤은 체험해야 할 ‘정조대왕 능행차’
      수원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족이 꼭 알아야 할 수원의 전통문화 행사 중 하나가 바로 ‘정조대왕 능행차’이다.정조대왕 능행차는 1795년 정조대왕이 아버지인 사도세자의 묘소참배를 위하여 행차하던 효(孝)행렬을 말한다.  정조대왕은 늘 백성을 살피고 헤아리는 성군이기도 했지만 효심 또한 지극한 왕으로 알려져 있다.그의 아버지 사도세자가 뒤주 속에서 세상을 떠난 후 25세에 왕위에 올라 애민과 개혁, 통합을 위해 노력해 세종대왕과 더불어 조선시대 가장 위대한 왕으로 기억되고 있다.정조대왕은 24년의 재위기간 동안 친아버지 장조(사도세자)의 묘소를 양주 배봉산에서 화성 현륭원(지금의 융릉)으로 옮긴 후 11년간 총 13번을 능행차에 나섰다.그 중에도 정조대왕 즉위 20년 해인 1795년(을묘년) 8일 간 그의 어머니 헌경왕후(혜경궁 홍씨)의 회갑을 맞아 행했던 대규모 행차가 을묘년 화성 행차이며 이 기록을 자세하게 글과 그림으로 엮어 책으로 남긴 것이 ‘원행을묘정리의궤(園幸乙卯整理儀軌)’이다. 정조대왕의 이 을묘년 행차는 어머니의 회갑연과 아버지의 묘소 참배를 위한 것이기도 하지만 그 당시 건설 중이던 화성 축성의 명분과 점검, 친위대 군사들의 군사력 등을 재정비하며 왕권을 강화하고자 했던 대규모 국가 행사로 시행되었다.정조대왕은 재위기간 무려 66회에 걸쳐 행차를 하였고 이는 단순한 행차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길을 오가며 백성들의 생활 형편을 살피고, 글을 모르던 백성들의 억울한 사연을 호소하는 목소리를 직접 들으며 해결해 주는 소통의 자리이기도 했다.행차 중에 무려 3,355건의 백성들의 민원을 처리하였다고 하니 이 만큼 백성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인 왕은 없었을 것이다. 이에 능행차 길에 있는 수원시와 화성시, 서울시 등 여러 지방자치단체들은 정조대왕의 능행차를 시민들과 직접 재현하는 행사를 해마다 개최하고 있다. 1996년 수원시에 이어 2016년 서울시, 2017년 화성시까지 동참하면서 59.2㎞ 전 구간이 완성됐다.올해는 10월 5일 서울 창덕궁을 출발해 시흥행궁을 지나 10월 6일 수원의 화성행궁, 화성 융릉까지 진행된다.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래헌)은 9월 1일까지 인터파크 티켓 예매를 통해 ‘2019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연 수원행행(行幸), 행복한 행차’에 참여할 가족체험단을 모집한다. 선착순 모집으로 체험단 모집이 완료돼 수원 구간에 참여하는 것은 어렵다.(문의 수원문화재단 031-290-3682~3)그러나 서울 창덕궁∼세종대로사거리∼노들섬으로 이어지는 본 행렬(8㎞)과 세종대로∼서울역 1.8㎞에 걸친 특별 행렬(축제, 체전)에 참여할 수 있다. 모집 인원은 본 행렬 140명, 축제 행렬 100명, 전국체전 성공기원 행렬 100명이다.신청은 9월 11일까지 '2019 정조대왕 능행차' 홈페이지(www.kingjeongjo-parade.kr)로 하면 된다.(02-786-0610)화성 구간은 왕의 행렬단은 9월 18일까지 조선백성 후미행렬단은 10월 3일까지 모집한다.(031-8015-8275)한국의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정조대왕 능행차 행사에 다문화가족도 참여해 보자.송하성 기자
    • Local-East
    • 수원
    2019-09-10
  • 다양한 해양 레저스포츠로 즐거운 방학, 게임중독은 멀리~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대희 신부)는 지난 8월 1~3일 강원도 고성 삼포해변에서 진행된 해양레저스포츠 힐링캠프에 참여했다.이번 캠프에는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다문화가정 자녀 25명 외에도 익산건가다가, 나누리교육복지센터, 양평군 드림스타트 등 모두 4개 기관에서 약 130여명이 참여했다.인터넷 게임 중독 및 스마트폰 예방교육이 함께 진행된 이번 캠프는 해양수상레저스포츠회가 주최 주관하고 해양수산부와 고성군이 후원했다. 작년에는 고성군 봉수대해변에서 열렸으며, 이번에는 고성군 삼포해변 소나무 아래에 캠핑장을 마련하여 해양 레저스포츠를 체험하고, 체험의 기회가 많지 않은 청소년들에게 캠핑 뿐 아니라 스노클링, 바나나보트, 모터보트 등 다양한 해양 레저스포츠를 무료로 교육받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또한 참가자들은 DMZ 박물관 및 통일전망대 견학으로 통일에 대한 염원도 함께 배우는 기회도 얻었다. 이 밖에도 명랑운동회, 장기자랑과 게임중독 특강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운영됐다.캠프 진행은 초등학교 3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 청소년이며, 전국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위스타트, 드림스타트, 지역아동센터, 청소년 상담센터를 대상으로 센터별로 지원하여 1개 센터 당 40명씩 총 4개 센터로 4차에 걸쳐 광역시·도별 선착순 모집하여 진행됐다.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관계자는 “청소년들이 청정지역인 강원도 고성군의 아름다운 해변에서 해양 레저스포츠의 즐거움을 느끼고, 행복한 추억을 쌓을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얻을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한편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지난 7월 26일 오전 이주여성 환경지킴이 동아리 정규모임을 진행했다. 수원청소년인권센터에서 성의 개념과 성평등, 한국사회의 성문화와 미디어, 성폭력 대처방안, 자녀발달단계에 따른 성교육 등에 대해 강의를 들었다. 이후 우천으로 원래 예정되어 있던 송죽초등학교 일대의 환경정화 활동 대신 센터 내부 청소를 진행했다.송하성 기자
    • Local-East
    • 수원
    2019-08-19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