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금)

Local-East
Home >  Local-East  >  용인

실시간뉴스
  • INTERVIEW, The Man Called ‘Nam June Paik’s Hands’
      Lee Jung-sung was running an electronics shop in Seoul in 1988 when he first met Nam June Paik, the father of video art. For nearly two decades thereafter, Lee worked as Paik’s project technician and main collaborator. Lee is still busy these days overseeing the late virtuoso’s legacy, restoring and maintaining his works. ‘Nam June Paik Art Center’ is located in Yong-in City. We can meet his masterpieces anytime. Behind Nam June Paik, the world’s first video artist, there was Lee Jung-sung. Their first collaborative work was a tower of 1,003 TV sets titled “The More the Better” (Dadaikseon, 1988). In the ensuing 18 years, Lee engineered the installation of Paik’s artworks, and as they crisscrossed the globe, Lee morphed into Paik’s closest collaborator and source of ideas. It could be said that Nam June Paik’s brain soared on the wings of Lee Jung-sung’s hands, and Lee Jung-sung’s hands were able to build amazing things because of Nam June Paik’s brain.  Sowing Trust Lim Hee-yun: So how did you meet Nam June Paik? Lee: I have to set the scene first. The household appliances trade show in Korea began in 1986. The Seoul International Trade Fair opened in what is now the COEX Convention Centre in Samseong-dong, and the competition between Samsung and LG was really intense. They were having a battle of ideas, under strictest secrecy, to come up with the most innovative display for the grand opening. The Samsung side commissioned me to install a “TV wall.” I managed to build a wall of 528 TVs in little time, so after that they got me to do all the displays for the major Samsung Electronics stores in Seoul. And then it was 1988. Mr. Paik was asking around for a technician to help build “The More the Better,” and eventually got in touch with me because I was doing that work for Samsung. He asked me, “Can you do me one with 1,003?” And, of course, I said, “Yes, I can do that.” I was thinking, “I did one with 528, just doubling the number shouldn’t mean it can’t be done.” At that point I had no idea about what an important figure Nam June Paik was, or what an embarrassment it would be on the global stage if we couldn’t pull it off. They say, don’t they, that you’re bravest when you know nothing. Lim: Did the work on “The More the Better” go smoothly? Lee: Mr. Paik tasked me with installing the 1,003 TVs and then he went off to America, simply saying, “Do a good job.” At the time, the biggest challenge to installing TVs on such a large scale was how to deal with the video feed. Even in Japan, they only had a device that could distribute video to six TVs simultaneously. And it was 500 dollars apiece, which was a lot of money. So I started making my own from scratch. In the end, the 1,003 TVs worked perfectly by the promised date of the live broadcast. It was the best feeling ever. I think Mr. Paik was really surprised, too. Later on, when he came back to Korea, he admitted to me, “To be honest, I thought if even half of them worked, it would be a big achievement.” Then he asked, “I have to make another work in New York. Could you do it?” And I responded, “Sure, yeah, why not?” The work was “Fin de Siecle II,” which was installed at the Whitney Museum in 1989. After that one, Mr. Paik sent me to Switzerland where I couldn’t even speak the language. I had to install 80 TVs in a week, and because of my massive bag full of TV parts and tools, I was stopped by customs at Zurich Airport. I wrangled with the customs officer, speaking in Korean and making signs with my hands and feet. I managed to persuade the gallery to extend the time I was able to work until after closing. I finished the work in less than five days and was able to go off and do some sightseeing. That was when Mr. Paik really came to believe in my grit and adaptability. Exchange of Ideas Lim: You started out as a technician. How were you able to understand the creative world of Nam June Paik when even people in the art world at the time weren’t able to keep up with him? Lee: I’ll turn that question around. Do you understand Picasso’s paintings? There’s no right answer when it comes to appreciating works of art. There’s nothing to wonder about with why people like a certain artwork either. You just need to feel for yourself, “That’s fun,” or “That looks good.” At the beginning, I also just passively made whatever Mr. Paik instructed me to make. But from some point or other, I started candidly proposing my ideas, too. If I were to say, “I think it would be good if we add something like this, what do you think?” he’d respond with, “Hey, buster, you should have said so from the beginning.” And then I realized, “Ah, if I suggest my ideas in advance, he really would take them on.” Yes, he would readily take on the advice I gave in consideration of the environment of the exhibition space and technological limitations. Lim: Is there a lot involved to maintain Nam June Paik’s works? And what work do you do now aside from that? Lee: Not long ago, I worked on restoring the work “108 Agonies” (1998) in Gyeongju. It was so damaged that it took me a whole week, and I also did some work on “Fractal Turtleship” (1993) at the Daejeon Museum of Art. Recently, I went over to the Whitney Museum in New York to help with the conservation of “Fin de Siecle II.” Aside from that, I give advice to young budding artists, and I occasionally give lectures, too. This autumn, there’s a big Nam June Paik retrospective in Nanjing, China, and I think I’ll have to work on that one, too. I also have to keep pouring my heart and soul into the organization of his archive. Preservation and Restoration  Lim: Now the era of YouTube is in full swing. How do you look back on Nam June Paik’s art in this day and age?  Lee: He went around piling up debts to create innovative artworks, but with today’s technology he would have made loads of really unusual works. In his later years, he stopped doing video art and tried to go into laser art, but the overheads were just so high. He was just about able to use military-grade lasers. If lasers and LED had been in use when Mr. Paik was doing his work, we probably would have gotten to discover another Nam June Paik, entirely different from the one we know. Lim: Do you still sometimes think of the days when you were working with Nam June Paik? Lee: Of course. I was nothing but a technician, but since I worked with Mr. Paik on his artworks, I got to travel the world and wanted for nothing. To tell you the truth, even now, once or twice a month, I meet him in my dreams and we work together. It’s completely new work. In the dreams, we never work again on the works we made in the past. Maybe his insistence on always going after what’s new is still alive.   Lim Hee-yun, KOREA FOUNDATION
    • Local-East
    • 용인
    2019-10-02

실시간 용인 기사

  • INTERVIEW, The Man Called ‘Nam June Paik’s Hands’
      Lee Jung-sung was running an electronics shop in Seoul in 1988 when he first met Nam June Paik, the father of video art. For nearly two decades thereafter, Lee worked as Paik’s project technician and main collaborator. Lee is still busy these days overseeing the late virtuoso’s legacy, restoring and maintaining his works. ‘Nam June Paik Art Center’ is located in Yong-in City. We can meet his masterpieces anytime. Behind Nam June Paik, the world’s first video artist, there was Lee Jung-sung. Their first collaborative work was a tower of 1,003 TV sets titled “The More the Better” (Dadaikseon, 1988). In the ensuing 18 years, Lee engineered the installation of Paik’s artworks, and as they crisscrossed the globe, Lee morphed into Paik’s closest collaborator and source of ideas. It could be said that Nam June Paik’s brain soared on the wings of Lee Jung-sung’s hands, and Lee Jung-sung’s hands were able to build amazing things because of Nam June Paik’s brain.  Sowing Trust Lim Hee-yun: So how did you meet Nam June Paik? Lee: I have to set the scene first. The household appliances trade show in Korea began in 1986. The Seoul International Trade Fair opened in what is now the COEX Convention Centre in Samseong-dong, and the competition between Samsung and LG was really intense. They were having a battle of ideas, under strictest secrecy, to come up with the most innovative display for the grand opening. The Samsung side commissioned me to install a “TV wall.” I managed to build a wall of 528 TVs in little time, so after that they got me to do all the displays for the major Samsung Electronics stores in Seoul. And then it was 1988. Mr. Paik was asking around for a technician to help build “The More the Better,” and eventually got in touch with me because I was doing that work for Samsung. He asked me, “Can you do me one with 1,003?” And, of course, I said, “Yes, I can do that.” I was thinking, “I did one with 528, just doubling the number shouldn’t mean it can’t be done.” At that point I had no idea about what an important figure Nam June Paik was, or what an embarrassment it would be on the global stage if we couldn’t pull it off. They say, don’t they, that you’re bravest when you know nothing. Lim: Did the work on “The More the Better” go smoothly? Lee: Mr. Paik tasked me with installing the 1,003 TVs and then he went off to America, simply saying, “Do a good job.” At the time, the biggest challenge to installing TVs on such a large scale was how to deal with the video feed. Even in Japan, they only had a device that could distribute video to six TVs simultaneously. And it was 500 dollars apiece, which was a lot of money. So I started making my own from scratch. In the end, the 1,003 TVs worked perfectly by the promised date of the live broadcast. It was the best feeling ever. I think Mr. Paik was really surprised, too. Later on, when he came back to Korea, he admitted to me, “To be honest, I thought if even half of them worked, it would be a big achievement.” Then he asked, “I have to make another work in New York. Could you do it?” And I responded, “Sure, yeah, why not?” The work was “Fin de Siecle II,” which was installed at the Whitney Museum in 1989. After that one, Mr. Paik sent me to Switzerland where I couldn’t even speak the language. I had to install 80 TVs in a week, and because of my massive bag full of TV parts and tools, I was stopped by customs at Zurich Airport. I wrangled with the customs officer, speaking in Korean and making signs with my hands and feet. I managed to persuade the gallery to extend the time I was able to work until after closing. I finished the work in less than five days and was able to go off and do some sightseeing. That was when Mr. Paik really came to believe in my grit and adaptability. Exchange of Ideas Lim: You started out as a technician. How were you able to understand the creative world of Nam June Paik when even people in the art world at the time weren’t able to keep up with him? Lee: I’ll turn that question around. Do you understand Picasso’s paintings? There’s no right answer when it comes to appreciating works of art. There’s nothing to wonder about with why people like a certain artwork either. You just need to feel for yourself, “That’s fun,” or “That looks good.” At the beginning, I also just passively made whatever Mr. Paik instructed me to make. But from some point or other, I started candidly proposing my ideas, too. If I were to say, “I think it would be good if we add something like this, what do you think?” he’d respond with, “Hey, buster, you should have said so from the beginning.” And then I realized, “Ah, if I suggest my ideas in advance, he really would take them on.” Yes, he would readily take on the advice I gave in consideration of the environment of the exhibition space and technological limitations. Lim: Is there a lot involved to maintain Nam June Paik’s works? And what work do you do now aside from that? Lee: Not long ago, I worked on restoring the work “108 Agonies” (1998) in Gyeongju. It was so damaged that it took me a whole week, and I also did some work on “Fractal Turtleship” (1993) at the Daejeon Museum of Art. Recently, I went over to the Whitney Museum in New York to help with the conservation of “Fin de Siecle II.” Aside from that, I give advice to young budding artists, and I occasionally give lectures, too. This autumn, there’s a big Nam June Paik retrospective in Nanjing, China, and I think I’ll have to work on that one, too. I also have to keep pouring my heart and soul into the organization of his archive. Preservation and Restoration  Lim: Now the era of YouTube is in full swing. How do you look back on Nam June Paik’s art in this day and age?  Lee: He went around piling up debts to create innovative artworks, but with today’s technology he would have made loads of really unusual works. In his later years, he stopped doing video art and tried to go into laser art, but the overheads were just so high. He was just about able to use military-grade lasers. If lasers and LED had been in use when Mr. Paik was doing his work, we probably would have gotten to discover another Nam June Paik, entirely different from the one we know. Lim: Do you still sometimes think of the days when you were working with Nam June Paik? Lee: Of course. I was nothing but a technician, but since I worked with Mr. Paik on his artworks, I got to travel the world and wanted for nothing. To tell you the truth, even now, once or twice a month, I meet him in my dreams and we work together. It’s completely new work. In the dreams, we never work again on the works we made in the past. Maybe his insistence on always going after what’s new is still alive.   Lim Hee-yun, KOREA FOUNDATION
    • Local-East
    • 용인
    2019-10-02
  • “유튜브 동영상으로 다문화가정 위한 다양한 정보 나눠요”
        용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수희)는 지난 8월 16일 센터 교육실에서 ‘우리동네 유투버 심화과정’을 시작했다. 미디어를 활용한 우리 동네 이야기를 주제로 하는 ‘유투버 심화과정’은 용인시에 거주하는 결혼이민자를 대상으로 10월 18일까지 매주 금요일 2시간씩 총 8회기가 진행된다. 이번 포로그램은 미디어심화 교육을 통해 다문화가족을 지역 알리미로 성장하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유투버 심화과정’은 ▲1인 방송의 기능과 역할 및 스마트폰의 카메라 기능 익히기 ▲스마트폰 어플을 활용한 동영상 편집의 다양한 기능 익히기 ▲각자 촬영한 사진을 활용하여 동영상 편집하기 ▲스토리보드 작성하기, 자막 및 배경음악 기획하기, 기획에 따른 사진 촬영 ▲카드 뉴스의 구성과 제작 방법 및 간단한 실습 ▲카드 뉴스제작을 위한 스토리보드 작성 및 기획에 따른 사진 촬영 ▲각자 촬영한 사진을 활용하여 카드 뉴스 제작하기 등의 내용으로 교육 및 실습 수업이 진행된다.    8월 23일에는 사진 및 영상 촬영의 기본 요소에 대해 공부했으며 어떤 구도로 사진을 찍는 것이 좋을지, 원근감, 사진 구도 잡는 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프로그램을 수강하고 있는 한 결혼이주여성은 “원래 유투브에 관심이 있었다.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고민하다가 유투버 심화과정을 수강하게 됐다”며 “앞으로 한국문화와 한국요리에 대해 이중언어로 컨텐츠를 제작하고 유투브를 활용하여 문화를 널리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유투버 심화과정’의 강의를 맡은 비영리단체 ‘나눔스토리’의 차은경 대표는 “5월부터 7월까지 ‘유투버 기초과정’ 수업을 진행했고 이번에 ‘심화과정’을 진행하게 됐다”며 “한국언론진흥재단에 지역사회의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미디어교육을 진행하는 사업이 선정되어 심화과정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 대표는 또 “중장년층과 다문화가정 등 미디어 교육을 접할 기회가 적은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센터와 연계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며 “나라 별로 공동체가 형성되어 정보교류를 하는 여러 방법이 있겠지만 그 중 하나가 영상이 될 수 있다. 이제 막 한국에 입국한 이주여성에게 우리 동네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그리고 명소를 소개하고 생활정보를 공유하는 영상을 제작하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여성가족부로부터 지정받아, 사회복지법인 지구촌복지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다문화가족 전문지원기관으로, 다문화가족을 위한 한국어교육, 가족교육, 상담, 문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고, 지역 공동체의 다문화 인식개선을 통한 사회통합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강선영 기자
    • Local-East
    • 용인
    2019-09-10
  • 다문화가족도 알면 도움 되는 용인시의 다양한 생활정보와 강좌
      용인와이페이 10% 할인 용인시는 추석 명절을 맞아 9월 한 달간 용인와이페이 충전 할인 인센티브를 6%에서 10%로 상향 지급한다고 밝혔다. 사용자가 30만원을 충전할 때 실제로 27만원을 내고 30만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특별할인은 월 최대 50만원 한도 내에서 받을 수 있는데 카드 사용 전 별도로 소득공제신청을 하면 사용금액의 30%까지 세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특별할인 기간이 지나면 상시 6%의 할인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용인와이페이는 관내 농협(농협중앙회)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현금으로 구매하거나 경기지역화폐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발급 받을 수 있다. IC카드 단말기가 설치된 매출액 10억원 이하의 3만8천여 소상공업체에서 사용할 수 있고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슈퍼마켓, 유흥주점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용인시 관계자는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당초 목표했던 30억원을 초과 발행하게 됐다”며 “침체된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이번 명절에도 용인와이페이 사용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1인 미디어 활용 배워요 용인시는 시민들을 위한 평생교육 프로그램인 용인시민대학의 하반기 교육과정을 ‘1인 미디어 이해와 도전’으로 정하고 9월2일부터 참가자 5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용인시에 거주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수업에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교육은 시 여성회관에서 9월17일부터 10월29일까지 매주 화요일마다 7회에 걸쳐 진행된다. 교육 내용은 4차 산업혁명과 1인 미디어의 이해, SNS 채널별 특징과 마케팅 방법, 나만의 1인 미디어 기획, 1인 라디오 유튜브 기획 및 제작 방법 등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이번 강좌로 1인 미디어를 이해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해 시민들이 온라인으로 소통하는데 도움을 얻기 바란다”고 말했다. 용인시민대학은 지난 2006년부터 문화관광해설사, 환경교육 강사, 생활법률, 여행작가 등의 과정을 운영해 1155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생활자원 과정 수강생 모집 용인시는 26일부터 생활자원기술 교육프로그램 ‘약이되는 밥, 약선요리’와 ‘겨울저장식품’ 등 2개 과정의 수강생 50명을 모집한다. ‘약이되는 밥, 약선요리’과정은 9월19일부터 11월14일까지 매주 목요일 농업기술센터 3층 생활과학 실습실에서 진행된다. 일반인들이 접하기 힘든 솔잎 콩죽, 용안육약식 등의 약선요리를 배울 수 있고, 선착순 25명을 모집한다. ‘겨울 저장식품’은 9월27일부터 11월15일까지 매주 금요일 진행된다. 오이지, 포기김치, 젓갈 등 김장철을 대비해 저장식품에 대한 이론을 배우고 실습을 해 볼 수 있다. 선척순 25명을 모집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지역 농산물을 활용해 전통 음식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건강한 식생활 문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강좌를 발굴해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 Local-East
    • 용인
    2019-09-10
  • 방과 후 초등생 돌봄 ‘다함께돌봄센터’ 2호점 개소
      용인시는 7일 기흥구 구갈동 힐스테이트 기흥 아파트에서 방과 후 초등학생들을 돌보는 장소인 ‘다함께돌봄센터’ 2호점을 열었다. 이는 학교 돌봄교실만으로 부족한 돌봄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가 마을 단위로 설치하는 두 번째 돌봄센터다. 직장을 다니는 결혼이주여성이라면 낮에 아이들을 돌봐주며 공부도 시키고 다양한 활동도 하는 다함께 돌봄센터가 주변에 있는지 꼭 찾아보자. 이날 개소식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입주자대표회, 입주민, 학부모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백군기 시장은 “초등생 자녀를 둔 맞벌이 부부가 마음 놓고 일에 집중할 수 있도록 시가 직영하는 돌봄센터를 비롯한 모든 가용자원을 활용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 이선영씨는 “아파트 단지에 돌봄센터가 생겨 마음놓고 직장에 다닐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기흥역을 중심으로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생기면서 급격히 늘어난 학생들의 돌봄 공백 해결이 시급했는데 시가 도와줘 감사하다고 입을 모았다. 아파트 내 기존 DVD룸 노래방을 리모델링한 센터 2호점은 84.7㎡규모에 숙제나 독서를 할 수 있는 공부방과 놀이 영화관람 신체활동을 하는 활동실로 구성됐다. 방학 기간엔 오전 9시부터, 학기 중엔 오후 1시부터 오후 7시까지 문을 열며 6~12세의 초등생 25명까지 이용할 수 있다. 소득에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으나 아파트 입주민에게 70%까지 우선 입소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이곳엔 용인시가 채용한 전문 돌봄교사 3명이 상주한다. 시는 모든 프로그램을 도서관, 평생학습센터, 자원봉사센터와 연계해 운영하는데 이를 위해 학부모와 대학생을 대상으로 재능기부자를 상시 모집한다. 한편, 용인시는 2022년까지 돌봄센터를 46개소까지 확충해 초등생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할 방침이다. 송하성 기자
    • Local-East
    • 용인
    2019-08-19
  • 용인시, 내국인만도 105만명 넘어…전국 2위 기초자치단체 굳혀
      지난 7월말 용인시 인구는 내국인만도 105만 명을 넘어섰고 외국인주민을 포함한 총인구는 107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용인시는 지난 7월말 기준 주민등록인구는 105만2348명이며, 등록 외국인 1만8532명(6월말 기준)을 합한 총인구는 107만88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지난 연말 용인시 총인구가 105만3522명이었던 것에 비하면 7개월 사이에 1만7358명이 늘어난 것이다. 용인시 인구가 이처럼 단기간에 급증한 것은 역북지구나 고림지구, 남사아곡지구 등 시내 곳곳에서 대규모 신축아파트 단지의 입주가 이어진 때문이다. 이는 올해 7개월 동안 내국인(주민등록인구 기준)만도 처인구에서 6349명이 늘어난 것을 비롯해 기흥구 7167명, 수지구 3706명이 각각 증가한 데서 잘 나타난다. 읍면동별로는 기흥구 영덕동에서 가장 많은 3067명이 증가했고 구갈동(2504명) 신갈동(2415명) 수지구 동천동(2710명) 성복동(2419명), 처인구 양지면(1756명) 남사면(1704명) 유림동(1761명) 역삼동(1041명) 등에서 큰 폭으로 늘었다. 이는 올 상반기에 2356세대 규모 성복동 성복롯데캐슬이나 1679세대 규모 영덕동 효성해링턴을 비롯한 대규모 아파트의 입주가 속속 이어진 것과 일치한다. 특히 일부 단지의 경우 아직도 입주가 진행 중이어서 당분간 인구증가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는 특히 농촌지역인 백암면에서 785명, 원삼면에서 202명이나 내국인 인구가 증가한 것이 눈에 띄는데 이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인구가 급증하면서 용인시는 수원시에 이어 전국 2위의 인구를 가진 대규모 기초자치단체로 입지를 굳히게 됐다. 앞서 용인시는 총인구 기준으로 지난 2월에 고양시를 추월한데 이어 5월엔 경남 창원시마저 추월한 바 있다. 용인시는 이처럼 속속 유입되는 시민들이 시내에서 자리를 잡고 살아갈 수 있도록 반도체 클러스터를 비롯한 대규모 산단을 건설하는 등 기업유치를 통한 일자리 확충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백군기 용인시장은 최근 실리콘밸리를 비롯한 미국 서부의 주요도시를 방문해 투자유치와 스타트업 육성 노하우를 집중 탐구한 바 있다. 송하성 기자
    • Local-East
    • 용인
    2019-08-19
  • 다문화가족의 한국생활, 어떻게 도움을 받을 수 있나요?
      처음 한국에 온 다문화가족은 다양한 어려움을 겪습니다. 언어와 문화 차이에서 오는 힘겨움은 말로 표현하기 어렵습니다. 다문화가족의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와 한국 정부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경기다문화뉴스는 다문화가족이 한국생활에서 궁금해 하는 내용 일부를 정리해 제공합니다. 질문 내용은 다누리콜센터의 자료입니다. 용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도 다양한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031-323-7133 -전화로 법률상담을 하고 싶습니다. 도움을 받을 수 있나요?“다누리콜센터(1577-1366)에서 대한변호사협회와 연계하여 매주 화요일(주1회) 전화, 면접을 통해 변호사 법률상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경기도에는 수원시에 ‘다누리콜 수원’이 따로 있어서 이곳에서 전화상담 및 법률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031-257-1841혹은 1577-1366로 전화하면 사전 신청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한국어를 잘하지 못합니다. 약국에 약을 사러가거나 병원에 가서 진료 받을 때 한국어로 상황을 설명해야 하는데 어렵습니다. 도움을 받을 수 있나요?“다누리콜센터(1577-1366, 혹은 다누리콜 수원)로 전화주시면, 해당언어 상담원이 의사 또는 약사 분께 통역하여드립니다. 특히 경기도에는 각 다문화가족지원센터마다 ‘다문화가정 서포터즈’를 운영하고 있어서 한국생활에서 겪는 다양한 어려움을 선배 결혼이민자들이 돕고 있습니다. 병원이나 약국에 갈 때 서포터즈가 함께 가서 친절하게 도와줄 수 있습니다. 자신이 사는 지역의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문의해 보세요” -다문화가족 자녀도 보육료 지원을 받을 수 있나요?“어린이집을 이용하는 만 0~5세 다문화가족 자녀도 동일하게 보육료를 지원 받으실 수 있습니다. 단, 종일반 혹은 맞춤반에 따라 보육료는 차등지원 됩니다. 자세한 사항은 보건복지콜센터(129) 또는 거주지역 읍면동 주민센터로 문의해주세요” -자녀 양육수당은 얼마를 받을 수 있나요?“소득수준에 관계없이 가정에서 영유아를 돌보는 경우 양육수당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단, 자녀가 어린이집, 유치원, 종일제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아야 합니다. 상세 내용은 복지로 홈페이지(www.bokjiro.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보건복지콜센터(129) 또는 거주지역 읍면동 주민센터로 문의해주세요” -결혼이민자가 자녀를 출산했습니다. 자국 출신의 출산 도우미가 있나요?“경기도 일부 지역에서 교육을 받은 다문화가족이 출산도우미로 나서서 활동을 한 적이 있으나 현재는 운영되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정부에서는 소득수준에 따라 한국인 산모, 신생아 도우미를 파견해주고 있습니다. 지역별로 운영 현황이 다르므로, 자세한 사항은 관할 보건소에 문의해 주세요.  -귀화하지 않은 다문화가족입니다. 이사를 하면 신고를 해야 하나요?“외국인의 경우 집을 이사했을 때(체류지 변경) 14일 이내에 사는 곳의 시군구의 장 또는 관할출입국외국인청에 전입신고를 해야 합니다. 신고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다만 귀화해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면 이사를 한 뒤 동주민센터에 가서 전입신고만 하면 됩니다”이지은 기자
    • Local-East
    • 용인
    2019-08-06
  • “다문화가족도 용인 어린이상상의숲에서 여름방학을 즐겨요”
       (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은 여름방학을 맞아 용인어린이상상의숲(이하 ‘상상의숲’)에서 어린이가 있는 가족이 휴식과 문화예술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공연 및 전시, 교육 프로그램 등을 알차게 준비했다. 상상의숲은 어린이와 부모가 함께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낼 수 있는 ‘상상플러스 여름방학특강’을 7월 마지막 주부터 시작했다. 시원한 실내에서 암막 천으로 만들어진 공간에서 별자리 찾기와 야광놀이를 할 수 있는 ‘블랙 라이트 체험’과 시원한 바다 속으로 풍덩 들어가는 느낌을 선사할 ‘바다 공간 체험’은 36개월~10세 어린이와 부모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간단한 요리를 직접 만들어보고, 만든 음식을 맛있게 먹을 있는 ‘푸드 포비아’ 수업도 있다. 혹시라도 음식에 대한 거부감이 있거나 편식을 하는 어린이라면, 수업을 통해 영양 섭취의 중요성과 채소에 대해 익숙하게 느끼게 되고, 나아가 편식하는 습관을 개선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 이밖에도 태양광 패널을 이용한 코딩체험인 ‘엘리오 태양광 RC카 체험’, 다양한 과학 상식을 직접 실험해보며 스스로 알아가는 ‘과학으로 여름나기’, 주위의 곤충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는 ‘곤충표본 상상표본’ 등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사고력과 창의성 향상에 도움이 될 만한 수업도 만날 수 있다. 상상의숲 1층에 자리한 ‘책숲’에서는 온 가족이 무더위를 피해 편안하고 쾌적하게 독서를 즐길 수 있다. 이번 여름 어린이들이 책읽기 습관 형성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그림책과 초등학교 교과 연계 도서가 준비되어 있으며, 4만여 권의 용인시민 기증 도서는 가족·사랑·모험 등 어린이들에게 친숙한 주제로 분류하여 어린이를 위한 콜렉션 존으로 별도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프랑스·독일 등 11개국 다문화 그림책과 교과서, 어린이가 좋아하는 1천여 권의 학습만화, 어린이 대상 정기간행물은 독서를 통해 다양한 세계로 상상여행을 떠날 수 있다. 한편, 어린이뿐만 아니라 부모님이 선호하는 육아·요리·예술·스포츠·역사 등의 도서도 새로 구비되어 온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편안한 독서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이밖에도 유료 프로그램으로 풍선아트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메가벌룬쇼’, 코딩을 게임처럼 쉽고 재미있게 익힐 수 있는 ‘로봇놀이터’, 우주여행을 떠난 동물들을 주제로 나만의 우주를 그려보는 ‘미술놀이터’, 에르베 튈레의 작업방식을 온몸으로 즐기는 물감놀이와 작품숲 모빌 만들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오! 에르베 튈레 색색깔깔展-창의워크숍’ 등도 진행(운영 기간 및 시간 콘텐츠 별 상이)되고 있으며, 다양한 무료 프로그램도 체험할 수 있다. 상상의숲에서 준비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무더운 여름 방학을 문화예술과 함께 시원하게 보낼 수 있을 것이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www.yicf.or.kr)에서 확인가능하다. 031-332-7500 이지은 기자
    • Local-East
    • 용인
    2019-08-06
  • “지역사회 다문화 이해교육, 다문화가족이 직접 나서요”
      용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연중 프로그램으로 ‘다문화강사 양성’ 및 ‘찾아가는 다문화 이해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결혼이주여성을 다문화이해 강사로 양성해 관내 어린이집과 초중고등학교에 파견하는 것이다. 먼저 용인건가다가는 지난 3월 다문화 강사 양성에 나섰다. 3월 22일부터 4월 26일까지 매주 금요일에 진행된 ‘다문화 강사 양성과정’은 결혼이민자 12명(중국, 일본, 베트남, 대만, 우즈베키스탄, 네팔)이 참여해 센터 내 교육장과 상현2동주민자치센터 컴퓨터 교육장에서 교육을 받았다. 이들은 스피치, PPT, 교육자료 제작 등을 배웠다. 다문화 강사 양성과정 고급반도 함께 실시됐다. 3월 22일부터 5월 23일까지 매주 수, 금요일에 진행된 고급반은 결혼이민자 9명(중국, 일본, 베트남, 대만,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이 참여해 아동 특성, 교안작성, 교수법, PPT, 교육자료 제작, 스피치 교육 등을 익혔다. 2단계의 교육을 통해 다문화 강사를 양성한 용인건가다가는 하반기에 강사들을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등학교로 파견하여 다양한 문화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먼저 7월 8~11일에 상현고등학교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다문화 이해교육을 진행했다. 중국, 일본, 우즈베키스탄, 대만 출신 결혼이민자들이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모국의 언어, 관광지 뿐만 아니라 역사 등을 알기 쉽게 가르쳤다. 글로벌 시대에 다문화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전파하고 다른 나라 문화에 대한 수용성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 이에 용인건가다가는 7월 22일부터 8월 9일까지 용인시 관내에 있는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다문화 이해교육 신청을 받고 있다. 8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될 다문화 이해교육은 강사료는 무료이다. 신청은 용인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홈페이지에 게시되어 있는 신청서를 작성 후 yongincenter@hanmail.net으로 제출하면 된다.이지은 기자
    • Local-East
    • 용인
    2019-07-25
  • “한국어교육 마무리하며 다문화가족의 실력, 점검했어요”
      용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수희, 용인건가다가)는 지난 7월 2일 오전 10시 용인시종합가족센터 4층 대강당에서 ‘2019 결혼이민자 한국어교육 상반기 종강식’을 진행했다. 이 행사는 용인건가다가가 진행한 상반기 한국어교육을 마무리하고 다문화가족 스스로 한국어 능력을 점검하며 하반기 한국어교육의 참여율을 증대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종강식에는 한국어교육 이수자 81명, 한국어교육 참여자 19명 등 총 100명이 참여했으며 센터 내 베트남 자조모임, 중국 자조모임의 축하공연도 진행됐다. 이수희 센터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축하공연과 도전골든벨, 말하기대회, 상장수여가 진행됐으며, 특별코너로 수강생의 스승의 은혜 편지 전달도 마련됐다. 특히 이날 진행된 도전골든벨은 다문화가족 스스로의 한국어능력을 점검하는 기회가 됐으며 각 단계별 말하기대회 우수자 발표를 통해 수강생들에게 한국어 공부에 대한 동기부여도 할 수 있었다.또한 사진전시회와 시화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센터에서의 소속감과 유대감을 증진시킬 수 있었다. 이수희 센터장은 “한국어 상반기 종강식을 통해 모든 수강생이 한 자리에 모여 화합의 장을 열고, 수강생의 성취감과 자신감을 고취할 수 있었다”며, “하반기 한국어교육의 높은 참여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용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여성결혼이민자들이 사회구성원으로서 잘 적응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한국어교육, 방문교육, 통번역, 취업지원, 사례관리 등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송하성 기자
    • Local-East
    • 용인
    2019-07-25
  • 탐방 ‘CLC희망학교 용인’ “다문화가정 청소년도 오세요”
        용인시 포곡읍 포곡중학교 앞에는 청소년들을 위한 특별한 지역아동센터가 있다. 2014년에 문을 연 ‘CLC희망학교 용인(센터장 이진)’은 미래사회에서 살아갈 청소년들이 필요한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을 실천하고 있다. 원래 CLC이주민센터로 외국인주민들을 위한 활동을 했지만 다문화가정 자녀 등 중고등학교 청소년 중심의 지역아동센터로 2014년 변신했다. 이진 센터장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CLC희망학교 용인을 소개해 달라.“‘사회복지법인 사랑의힘’이 운영하는 지역아동센터이다. 지역아동센터로 지정되기 전에는 법인의 힘만으로 운영했다. 현재 31명의 아이들이 다니고 있으며 이 가운데 4명이 다문화가정 자녀들이다. 우리는 아이들이 행복한 청소년으로 자라기를 바란다. 교육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교육을 통해 빈곤의 대물림을 극복하기 위해 설립됐다” -어떤 교육을 하나?“수준별 학습, 상담, 특기적성 수업 등이 이뤄진다. 이용료는 당연히 전액 무료다. 우리는 CLC희망학교가 청소년 스스로 사랑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따뜻한 품터’가 되기를 또 미래사회에서 자신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희망찬 배움터’가 되기를 그리고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삶터’가 되기를 바란다. 있는 그대로 사랑받고 존재 자체로 소중함을 인정해줌으로써 정서적 회복을 돕는 교육을 지향한다” -입학하려면 어떤 자격이 필요한가?“지역아동센터 입소 기준에 따른다. 먼저 우선보호가 필요한 청소년은 중위소득 100%이하 가정의 방과 후 돌봄을 필요로 하는 만 18세 미만의 청소년이다. 소득, 돌봄 필요성, 연령기준을 모두 갖추어야 한다. 다만 예외적으로 소득기준에는 부합되지 않으나, 가정해체 등 불가피하게 돌봄이 필요한 경우에는 입학할 수 있다. 일반아동은 지역사회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아동으로 우선보호아동의 소득기준은 초과하나, 방과후 돌봄이 필요한 아동으로서 시군구청장의 승인으로 이용여부를 결정한다” -CLC희망학교 용인을 졸업한 아이들은?“지난해에는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인문고 4명, 특성화고 5명에 진학하는가 하면, 고등학교 3학년 학생 한 명은 올해 수도권의 4년제 대학교에 입학했다. 현재 중학생 18명, 고등학생 12명이 이용하고 있으며 예비 중학생으로 초등학교 6학년 1명도 다니고 있다. 우리 학교에는 담임제가 있다. 정서적 어려움이 있는 청소년들은 자신을 믿어주는 어른을 통해 정서적 안정을 회복해 간다. 선생님 1명당 8명 이하의 청소년들이 장기간 긴밀하게 상호작용하며 청소년기를 함께 한다. 교육은 이를 바탕으로 이뤄진다. 다문화가정 자녀 등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을 기다리고 있다” 문의 031-339-1318송하성 기자
    • Local-East
    • 용인
    2019-07-25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