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17(금)

Information
Home >  Information  >  나의 학습

실시간뉴스
  • “안산, 지역사회 이주민 위한 가정폭력 안전망체계 마련 나섰다”
      가정폭력이 사회적 문제가 되는 가운데 내국인보다 상대적으로 취약한 이주민을 돕기위해 지역사회가 안전망체계 마련에 나선다.   안산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문숙현)는 지역사회 이주민을 위한 가정폭력 안전망체계 마련을 위한 ‘결혼이주여성 가정폭력상담원 양성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가정폭력 사전예방 및 사후관리 체계 강화를 통한 촘촘한 폭력안전망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한 과정으로, 가정폭력문제와 여성주의 상담에 관심 있는 결혼이주여성 30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10월 25일부터 교육이 이뤄지고 있다.   센터 관계자는 “아모레퍼스픽에서 취업 취약여성 대상 프로그램을 후원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취업도 할 수 있고 가정폭력에 취약한 이주민을 위해 상담원 교육을 하고 있다”라며 “결혼이주여성들은 그동안 통.번역 활동을 주로 해왔는데 상담이나 범죄현장 경험이 부족해 현장에서 필요할 때 전달에 오류가 생길 수 있어 이번 교육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센터는 결혼이주여성 가정폭력상담원 양성과정을 통해 사각지대 사례 발굴 및 지원 활성화, 폭력 발생 대상가정 사후관리 시스템, 가정폭력 법률.체류관련 전문적 지식과 정보를 알고 있는 상담요원 양성, 소수국가 이주민 상담 통역 지원 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자국민을 통한 라포형성이 쉽고 각 나라 커뮤니티와 페이스북, 블로그를 통해 대상자와 소통을 활성화하며 드러나지 않는 사각지대 폭력에 노출된 이주여성 사례를 발굴하고 센터나 경찰서, 기관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연결고리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폭력발생 대상 가정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을 통해 문제해결을 지원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모니터링 강화, 법적 사회적 보호체계에 대한 전문적 정보제공과 경찰서 및 법원 가정폭력사건 관련 전문통역인 활동 등도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센터 관계자는 “수사과정에 대한 이해, 재판과정, 법에 대한 설명, 비자문제 등 이주민 여성에게 필요한 다양한 교육이 이뤄지고 있다”라며 “슈퍼비전으로 강사 피드백 등을 통한 교육도 계획하고 있으며, 지역사회 공동체 일자리와 연계해 지역사회 가정폭력안전망 체계로의 정착 및 경찰서 내 피해자 지원시스템 마련 방안으로 가정폭력 아동학대 전문상담원 고용 등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성과정은 오는 12월 20일까지 매주 금.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정복지 및 정책, 여성학 여성복지 및 정책, 상담사례연구 및 실무실습 등 총 17회기 100시간 교육이 이뤄지며 90시간 이상 교육 이수 후 여성가족부 인증 수료증도 발급된다.   교육에 참여하고 있는 중국 출신 김지아 씨는 “내가 겪으면서도 잘 알지 못했던 내용도 누군가 이야기해주면 상황을 이해하기가 더욱 쉬울 것 같다”라며 “다문화가족을 취약계층, 돌봄대상 등으로 언론에서 다루면 댓글에서는 ‘다문화가정에 너무 지원이 많다’는 글이 나오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더 많은 이들에게 다문화에 대해 제대로 알려주고 들려줄 기회를 가지려고 이번 교육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통.번역사로 6년간 일했었다”라는 필리핀 출신 민지원 씨는 “수업이 재미있고 다른 교육보다 더 많이 와 닿는다”라며 “같은 나라 친구들이 가정폭력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아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 Local-West
    • 안산
    2019-12-04
  • 사랑방소통모임 ‘배움교실 도란도란’
    배움교실 도란도란 프로그램은 다문화가족과 비다문화가족 등 다양한 가족이 함께 사회통합 분위기 조성을 위해 일상, 취미생활을 공유하며, 친밀감을 갖는 기회를 만드는 프로그램으로 경기북부 다문화사회소통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계획, 진행됐다. 먼저 지난 11월 2일과 9일 2회기가 진행됐다.   구리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는 요즘 공예활동으로 인기있는 위빙(직조공예)를 활용하여 다양한 소품을 만들고, 브런치 시간을 통해 참여자들이 소통하고, 친목을 다지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 프로그램은 구리시 거주 결혼여성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리지역의 정보 공유, 여가생활, 관심분야 등 다양한 주제와 활동이 진행된다.   참여자들은 주말에 혼자서 ‘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것에 감사하고 즐거워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다문화가족은 “새로운 사람들과 만날 기회가 많지 않은데, 새로운 지인들이 생겨서 설레었다”고 말했다.
    • Local-East
    • 구리
    2019-11-25
  • 연천의 다양한 가족, 겨울에도 연천건가다가에서 즐거운 프로그램~
      연천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다문화-비다문화가족이 함께 어우러져 소통하고 화합하는 지역사회 공동체 형성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싱그러운 가족캠프 운영 연천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한 ‘싱그러운 가족캠프’를 오는 23일과 24일 1박 2일로 개최한다. 가족캠프는 역사탐방으로 진행하며 가족 간의 사랑을 확인하고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센터는 이밖에도 가족관계를 향상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10월 한 달간 매주 수요일마다 ‘부모교육 2기’를 종합복지관에서 운영했으며, 연천 관내 다문화가족 자녀를 대상으로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 진행된 ‘I CAN 태권도’와 다문화가족 대상 ‘이중언어 활용 프로그램’을 지난 10월 12일 진행했다. #아이돌봄서비스 이용자 모집 연천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맞벌이 등으로 인해 아이를 맡길 곳이 없는 가정을 대상으로 아이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생후 3개월~ 만 12세 이하의 자녀를 둔 가정을 대상으로 하며 연중 수시 모집한다. 031-835-0911   센터는 아이돌봄서비스 외에도 가족돌봄.가족생활 지원프로그램으로 10월 12일 강화도에서 한부모가정을 대상으로 ‘한마음 성장 아카데미 캠프’를 진행했다. 또한 10월 5일 맞벌이 가정 대상 ‘맘(mom&mind) 놓고 힐링’을 월정사에서 운영했으며, 10월 10일에는 결혼이민자 대상 ‘우쿨렐레 동아리 워크숍’을 마련했다. #지역사회공동체 프로그램 마련 연천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지역사회공동체를 대상으로 한 다문화이해교육 등 다양한 사업을 10월 한달간 진행했다. 지난 10월 7일 한우리어린이집 원아 대상 ‘찾아가는 다문화사회 이해교육’을 시작으로 10월 26일에는 와초리마을에서 가족봉사단을 대상으로 ‘와초리마을 꽃밭가꾸기’ 행사를 개최했다. 또 매주 토요일마다 외초리마을 초.중등 자녀를 대상으로 ‘드론체험’을 진행했다.   이밖에도 10월 24일엔 청산중학교에서 진로박람회 홍보부스를 운영했으며, 10월 매주 월요일과 금요일마다 연천 관내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캘리그라피 강의’를 열었다. 12세 미만 다문화가족 자녀를 대상으로 한 ‘언어발달지원사업’을 상시로 모집해 운영한다.
    • Local-East
    • 연천
    2019-11-25
  • ”다문화가족, 다양한 체험으로 한국 배워요“
    광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박미경)는 지역사회 내 다양한 가족과 결혼이민자를 대상으로 소통을 통해 건강한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센터는 지난 11일 결혼이민자 한국어교육 수강생을 대상으로 한지를 이용한 손거울 만들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날 프로그램은 한지의 역사 및 한지가 만들어지는 과정 등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평소 접할 수 없었던 한지를 눈으로 보고 손으로 느낄 기회가 됐다. 또한, 한지를 한 장 한 장 정성스레 풀칠하며 나만의 손거울을 만드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동안 참가자들은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강사에게 집중했으며, 초기입국 결혼이민자에게는 통역 인력을 배치해 원활한 프로그램 운영을 도왔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한 다문화가족은 “한국 전통문화에 대해 알 수 있어서 아주 재미있었다. 한국생활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라며 ”앞으로도 한국을 알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한국어교육 수강생의 원활한 한국생활 적응을 돕기 위해 생활문화체험을 하고 있다. 상반기에는 광주소방서와 연계한 소방안전교육, 광주경찰서와 연계한 자녀실종방지교육, 성남법원과 연계한 법원 견학이 이루어졌고, 하반기에는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과 한지공예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센터에서는 앞으로도 다양한 생활문화체험을 통해 결혼이민자의 한국생활적응을 지원할 예정이다.  
    • Local-East
    • 광주
    2019-11-25
  • Cuộc phỏng vấn với 3 thông dịch viên...
      Cuộc phỏng vấn với 3 thông dịch viên đang làm việc tại khoa sản Yejin   Mang thai và sinh con là một trong những vấn đề quan trọng nhất trong cuộc sống của các cặp vợ chồng. Tất nhiên đối với các gia đình đa văn hóa tầm quan trọng của vấn đề này cũng tương đương. Tuy nhiên, không dễ để các bà mẹ là các phụ nữ người nước ngoài nhập cư vào Hàn quốc có thể giải thích cho bác sỹ hiểu những điều mà mình mong mỏi. Cách đây không lâu tại một bệnh viện ở Seoul, một sản phụ thuộc gia đình đa văn hóa đến để truyền bổ sung dinh dưỡng nhưng lại bị phá thai. Đây là một việc không thể xảy ra trong ngành y tế.   Sản phụ khoa Yejin thuộc thành phố Siheung là một trong số ít các khoa sản có tới 3 phiên dịch viên dành cho gia đình đa văn hóa, bao gồm 1 thông dịch viên quốc tịch Trung Quốc và 2 thông dịch viên mang quốc tịch Việt Nam. Điều này đã chứng tỏ các bác sỹ tại khoa sản đang phản ánh và quan tâm hơn tới việc thăm khám của các sản phụ mang quốc tịch nước ngoài. Chúng tôi đã có buổi trò chuyện với 3 phiên dịch viên này.   - Mọi người giao tiếp tiếng hàn quốc tốt thật đấy. Bạn có thể cho tôi biết bạn đã học như thế nào không? Ngay cả khi giỏi tiếng Hàn nhưng vẫn có thể gặp khó khăn trong việc đọc và viết. Một số người Hàn Quốc cũng gặp khó khăn trong phần viết tiếng hàn, bạn đã học như thế nào vậy?   Tôi đã học tiếng Hàn trong 3-4 năm tại các trung tâm có giáo dục tiếng hàn như Trung tâm Hỗ trợ Gia đình Đa văn hóa, vv Mặc dù là vậy nhưng tôi không nghĩ rằng khả năng đọc và viết của mình là hoàn hảo. Tôi cũng đã từng có thời gian đào tạo tiếng hàn dành cho đối tượng là những người lao động mang quốc tịch nước ngoài tại Trung tâm Y tế của thành phố Siheung.   Khi tôi mới đến Hàn Quốc, không có cơ sở nào có đào tạo tiếng Hàn quốc ví dụ như những Trung tâm hỗ trợ gia đình đa văn hóa. Vì vậy, tôi đã học tiếng Hàn bằng cách nói chuyện với các thành viên trong gia đình của mình. Kỹ năng đọc và viết là do tôi học dựa vào cuốn kinh thánh mà mẹ chồng tôi hay đi nhà thơ. Cho đến bây giờ thì tôi cũng đang học tiếng hàn như thế. Có thể là vì đó nên không có khó khăn lớn nào đối với tôi trong việc đọc và viết Hangul. Tôi cũng đã hoàn thành khóa học Phiên dịch và dịch thuật và cũng đã có kinh nghiệm làm phiên-biên dịch 1~2 năm năm tại Trung tâm phúc lợi dành cho người nước ngoài tại thành phố Siheung.   - Một người đến từ nước ngoài mà có thể làm việc được trong môi trường y tế của Hàn quốc đúng là một chuyện quá tuyệ vời. Vì năng lực tiếng Hàn của bạn rất tốt và bạn biết nhiều từ ngữ trong lĩnh vực y tế. Công việc chính của bạn là gì tại Khoa sản Yejin?   Khoa sản Yejin có 6 bác sĩ và 11 nhân viên văn phòng bao gồm cả 3 chúng tôi. Những người làm việc trong phòng bệnh, các đầu bếp và các y tá làm việc tại khoa Nhi là riêng biệt. Các nhân viên làm việc tại quầy và thông dịch viên dành cho gia đình đa văn hóa như chúng tôi thì có công việc làm gần như là giống nhau. Tuy nhiên, vì họ không đủ điều kiện làm y tá do đó họ không thể điều trị y tế như tiêm thuốc cho các bệnh nhân.   - Lần đầu tiên bạn đến khoa phụ khoa bạn đã thích nghi với môi trường này như thế nào? Có khó không?   Lúc đầu, việc thích nghi với mỗi trường mới này thực sự là một việc rất khó, và tôi đã khóc. Tôi phải học thêm rất nhiều về những từ vựng liên quan đến chuyên ngành y tế. Nhưng việc học thêm những điều mới mẻ đã thấy tôi cảm thấy rất vui và háo hức. Ngay cả bây giờ, mỗi khi tôi gặp phải từ mới mà tôi không biết nghĩa, tôi sẽ viết ra mẩu giấy nhắn sau đó hết giờ làm tôi lại tìm đến nó để học.   Còn tôi, tôi đã làm việc trong bệnh viện chỉ 1 năm sau khi tôi đến Hàn Quốc. Tôi gặp khó khăn rất nhiều khó khăn trong việc nghe và nói tiếng hàn quốc.Học tiếng hàn rất khó nhưng chính điều đó lại giúp tôi cố gắng hơn nữa trong việc học của mình. Còn bây giờ, năng lực tiếng hàn quốc của tôi ngày càng được nâng cao, tôi có niềm tin và niềm tự hào trong công việc của chính bản thân mình.   -Những lợi thế của các sản phụ thuộc gia đình đa văn hóa khi đến thăm khám tại khoa sản Yejin là gì vậy?   Đương nhiên điều tốt nhất khi các sản phụ đến thăm khám tại đây đó chính là có những người phiên dịch như chúng tôi đây. Nếu như không có người phiên dịch như chúng tôi, thì các sản phụ có thể không biết mình phải thăm khám các khoản mục gì. Hơn nữa, sản phụ lại khác các bệnh nhân khác đó chính là quá trình và hạng mục điều tra rất nhiều nhưng lại không rõ mình đang thăm khám mục gì và tại sao lại phải làm như thế. Không biết liệu chi phí có được bảo hiểm y tế chi trả hay không. Và ngay cả khi biết được kết quả kiểm tra nhưng cũng không có cách nào để có thể hiểu được nội dung được viết trên đó. Do đó, các sản phụ thường hay tìm đến để thăm khám tại các bệnh viện khoa sản có thông dịch viên như khoa sản Yejin tại thành phố Siheung hay tại Daegu thuộc tỉnh Gyeonggi-do.   Đội ngũ y bác sỹ ở đây rất thân thiện. Các bác sỹ cố gắng giải thích cho đến khi bệnh nhân hiểu và xác nhận rằng bệnh nhân hiểu hay chưa. Có thể bạn đến một nơi nào đó mà người dân ở đó chê rằng bạn đến từ một quốc gia nghèo nhưng đối với khoa sản Yejin chúng tôi thì hoàn toàn không có điều đó. Chúng tôi đối xử với người Hàn Quốc và các sản phụ thuộc các gia đình đa văn hóa đều như nhau.   - Bạn có lời khuyên nào cho các gia đình đa văn hóa có nguyện vọng làm việc trong bệnh viện như 3 phiên dịch phiên không?   Nếu bạn muốn làm công việc liên quan đến ngành y tế, bạn phải ước mơ lớn và học tập thật tốt. Nếu bạn có một chứng chỉ là trợ lý y tá thì sẽ dễ dàng hơn trong việc tìm kiếm việc làm trong ngành. Khi bạn có giấy chứng nhận bạn sẽ có thể làm việc tự tin hơn rất nhiều.   Đúng như vậy. Chứng nhận dường như rất quan trọng ở Hàn Quốc. Ngay cả khi nó là một chứng chỉ về năng lực tiếng hàn quốc Topik, thực sư chúng rất rất quan trọng. Khi bạn còn bận chăm sóc con nhỏ, nếu như có thể dành ra một chút thời gian học tiếng Hàn và chuẩn bị thì cơ hội chắc chắn sẽ đến. Bạn đừng nên nghĩ rằng mình sẽ kiếm tiền trước mà không cần học. Nếu bạn bắt đầu ngay sau khi đến hàn quốc bằng việc học thì bạn sẽ có thể chạm đến ước mở của mình nhanh hơn trong một tương lai không xa. Do đó, việc đầu tiên tôi muốn nói với các bạn đó chính là hãy học tiếng Hàn thật tốt. Cơ hội chắc chắn sẽ đến.     강혜나 기자  
    • Multi-Lang
    • Tiếng Việt
    2019-11-18
  • “가족은 나의 희망, 가족의 건강 위해 아침 식사 꼭 챙겨요”
      화성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현주)는 지난 9월 27일부터 10월 25일까지 매주 금요일에 총 5회기에 걸쳐 모두누림센터에서 ‘오감 요리교실’을 진행했다.    밑반찬 요리실습을 주로 하는 이번 요리교실은 다문화가족의 지역사회 정착 및 안정적인 적응을 도모하고, 한국과 모국의 식생활 차이를 좁히면서 입국초기 결혼이민자 간 네트워크 형성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입국 초기 결혼이민자와 신규 회원을 우선 선발했다.   기자가 방문한 10월 18일에는 잔멸치볶음과 메추리알 장조림을 만들었다. 요리전문가 서주현 씨가 강사로 나서 멸치의 냄새를 없애는 법, 장조림을 위한 맛간장 만드는 법 등 세세한 요리비법을 전수했다.   다문화가족들은 요리전문가의 말 한마디도 놓치지 않기 위해 사진을 찍고 메모를 하며 요리강의에 빠져들었다.   화성시식생활교육강사이자 전통외식요리직업전문학교 외래강사이기도 한 서주현 씨는 “결혼이주여성들이 한국 여성들보다 더 열정적이고 부지런하다고 느낀다”며 “어느 나라나 남편과 자식을 먼저 생각하는 엄마의 입장은 같은 것 같다. 정서는 달라도 그 마음으로 요리를 하면 가족 모두가 좋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강사는 또 “다문화가족이 모국에서 하던 요리와 한국의 요리는 식재료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매실청 같은 재료는 아예 빼기도 한다”며 “우리한테는 맞지만 다문화가족들은 좋아하지 않을 수 있다. 정서에 맞게 하려고 요리를 수정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센터 관계자는 “입국 초기 다문화가족들은 친구들을 사귈 기회가 많지 않은데 요리를 매개로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요리를 통해 다문화가정 부부의 사랑이 더 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송하성 기자      미니인터뷰 요리교실에서 만난 다문화가족 ‘안 피세이’ 씨 -한국에는 언제 왔나? “3년 전 캄보디아에서 한국으로 시집 왔다. 그동안 화성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계속 한국어를 공부했다. 지금은 9개월 된 아들이 있다. 가족을 위해 요리를 잘 하고 싶다”(사진 설명 ▲사진 왼쪽이 안 피세이 씨, 오른쪽은 요리전문가 서주현 씨)   -캄보디아도 아침을 주로 밖에서 사먹지 않나? 한국에서는 요리를 많이 하나?  “캄보디아도 아침을 사먹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하지만 한국은 그런 문화가 아니기 때문에 집에서 남편을 위해 아침식사를 챙긴다. 아침을 안 먹으면 건강에 안 좋다. 남편이 해달라고 하지는 않았지만 밖에서 일 하는 남편을 위해 아침식사는 중요하다. 오늘도 아침식사를 차리고 요리교실에 왔는데 지금 힘들다” -아침식사로 주로 어떤 음식을 만드나? “우리도 다른 한국 가정처럼 된장찌개와 김치찌개를 끓인다. 생선조림을 할 때도 있다. 이런 요리들은 인터넷에서 배웠다. 한국어를 이해할 수 있어서 배우는 게 그다지 어렵지는 않았다. 하지만 한국 요리를 제대로 배우기 위해 오감 요리교실에 지원했다. 열심히 해서 요리를 잘 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가족을 위해 참 열심히 생활하는 것 같다. 이렇게 열심히 하는데 남편은 뭐라고 하나? “남편이 내가 노력하는 것에 대해 고마워한다. ‘고마워 여보, 사랑해’라고 말해 준다.(웃음) 언젠가 취업을 하고 싶지만 아직 아이가 어려서 그렇게 못한다. 하지만 가족이 우선이다. 가족이 나의 희망이다”   송하성 기자 
    • Information
    • 나의 학습
    2019-11-07

실시간 나의 학습 기사

  • “안산, 지역사회 이주민 위한 가정폭력 안전망체계 마련 나섰다”
      가정폭력이 사회적 문제가 되는 가운데 내국인보다 상대적으로 취약한 이주민을 돕기위해 지역사회가 안전망체계 마련에 나선다.   안산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문숙현)는 지역사회 이주민을 위한 가정폭력 안전망체계 마련을 위한 ‘결혼이주여성 가정폭력상담원 양성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가정폭력 사전예방 및 사후관리 체계 강화를 통한 촘촘한 폭력안전망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한 과정으로, 가정폭력문제와 여성주의 상담에 관심 있는 결혼이주여성 30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10월 25일부터 교육이 이뤄지고 있다.   센터 관계자는 “아모레퍼스픽에서 취업 취약여성 대상 프로그램을 후원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취업도 할 수 있고 가정폭력에 취약한 이주민을 위해 상담원 교육을 하고 있다”라며 “결혼이주여성들은 그동안 통.번역 활동을 주로 해왔는데 상담이나 범죄현장 경험이 부족해 현장에서 필요할 때 전달에 오류가 생길 수 있어 이번 교육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센터는 결혼이주여성 가정폭력상담원 양성과정을 통해 사각지대 사례 발굴 및 지원 활성화, 폭력 발생 대상가정 사후관리 시스템, 가정폭력 법률.체류관련 전문적 지식과 정보를 알고 있는 상담요원 양성, 소수국가 이주민 상담 통역 지원 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자국민을 통한 라포형성이 쉽고 각 나라 커뮤니티와 페이스북, 블로그를 통해 대상자와 소통을 활성화하며 드러나지 않는 사각지대 폭력에 노출된 이주여성 사례를 발굴하고 센터나 경찰서, 기관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연결고리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폭력발생 대상 가정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을 통해 문제해결을 지원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모니터링 강화, 법적 사회적 보호체계에 대한 전문적 정보제공과 경찰서 및 법원 가정폭력사건 관련 전문통역인 활동 등도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센터 관계자는 “수사과정에 대한 이해, 재판과정, 법에 대한 설명, 비자문제 등 이주민 여성에게 필요한 다양한 교육이 이뤄지고 있다”라며 “슈퍼비전으로 강사 피드백 등을 통한 교육도 계획하고 있으며, 지역사회 공동체 일자리와 연계해 지역사회 가정폭력안전망 체계로의 정착 및 경찰서 내 피해자 지원시스템 마련 방안으로 가정폭력 아동학대 전문상담원 고용 등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성과정은 오는 12월 20일까지 매주 금.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정복지 및 정책, 여성학 여성복지 및 정책, 상담사례연구 및 실무실습 등 총 17회기 100시간 교육이 이뤄지며 90시간 이상 교육 이수 후 여성가족부 인증 수료증도 발급된다.   교육에 참여하고 있는 중국 출신 김지아 씨는 “내가 겪으면서도 잘 알지 못했던 내용도 누군가 이야기해주면 상황을 이해하기가 더욱 쉬울 것 같다”라며 “다문화가족을 취약계층, 돌봄대상 등으로 언론에서 다루면 댓글에서는 ‘다문화가정에 너무 지원이 많다’는 글이 나오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더 많은 이들에게 다문화에 대해 제대로 알려주고 들려줄 기회를 가지려고 이번 교육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통.번역사로 6년간 일했었다”라는 필리핀 출신 민지원 씨는 “수업이 재미있고 다른 교육보다 더 많이 와 닿는다”라며 “같은 나라 친구들이 가정폭력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아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 Local-West
    • 안산
    2019-12-04
  • 사랑방소통모임 ‘배움교실 도란도란’
    배움교실 도란도란 프로그램은 다문화가족과 비다문화가족 등 다양한 가족이 함께 사회통합 분위기 조성을 위해 일상, 취미생활을 공유하며, 친밀감을 갖는 기회를 만드는 프로그램으로 경기북부 다문화사회소통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계획, 진행됐다. 먼저 지난 11월 2일과 9일 2회기가 진행됐다.   구리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는 요즘 공예활동으로 인기있는 위빙(직조공예)를 활용하여 다양한 소품을 만들고, 브런치 시간을 통해 참여자들이 소통하고, 친목을 다지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 프로그램은 구리시 거주 결혼여성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리지역의 정보 공유, 여가생활, 관심분야 등 다양한 주제와 활동이 진행된다.   참여자들은 주말에 혼자서 ‘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것에 감사하고 즐거워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다문화가족은 “새로운 사람들과 만날 기회가 많지 않은데, 새로운 지인들이 생겨서 설레었다”고 말했다.
    • Local-East
    • 구리
    2019-11-25
  • 연천의 다양한 가족, 겨울에도 연천건가다가에서 즐거운 프로그램~
      연천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다문화-비다문화가족이 함께 어우러져 소통하고 화합하는 지역사회 공동체 형성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싱그러운 가족캠프 운영 연천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한 ‘싱그러운 가족캠프’를 오는 23일과 24일 1박 2일로 개최한다. 가족캠프는 역사탐방으로 진행하며 가족 간의 사랑을 확인하고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센터는 이밖에도 가족관계를 향상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10월 한 달간 매주 수요일마다 ‘부모교육 2기’를 종합복지관에서 운영했으며, 연천 관내 다문화가족 자녀를 대상으로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 진행된 ‘I CAN 태권도’와 다문화가족 대상 ‘이중언어 활용 프로그램’을 지난 10월 12일 진행했다. #아이돌봄서비스 이용자 모집 연천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맞벌이 등으로 인해 아이를 맡길 곳이 없는 가정을 대상으로 아이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생후 3개월~ 만 12세 이하의 자녀를 둔 가정을 대상으로 하며 연중 수시 모집한다. 031-835-0911   센터는 아이돌봄서비스 외에도 가족돌봄.가족생활 지원프로그램으로 10월 12일 강화도에서 한부모가정을 대상으로 ‘한마음 성장 아카데미 캠프’를 진행했다. 또한 10월 5일 맞벌이 가정 대상 ‘맘(mom&mind) 놓고 힐링’을 월정사에서 운영했으며, 10월 10일에는 결혼이민자 대상 ‘우쿨렐레 동아리 워크숍’을 마련했다. #지역사회공동체 프로그램 마련 연천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지역사회공동체를 대상으로 한 다문화이해교육 등 다양한 사업을 10월 한달간 진행했다. 지난 10월 7일 한우리어린이집 원아 대상 ‘찾아가는 다문화사회 이해교육’을 시작으로 10월 26일에는 와초리마을에서 가족봉사단을 대상으로 ‘와초리마을 꽃밭가꾸기’ 행사를 개최했다. 또 매주 토요일마다 외초리마을 초.중등 자녀를 대상으로 ‘드론체험’을 진행했다.   이밖에도 10월 24일엔 청산중학교에서 진로박람회 홍보부스를 운영했으며, 10월 매주 월요일과 금요일마다 연천 관내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캘리그라피 강의’를 열었다. 12세 미만 다문화가족 자녀를 대상으로 한 ‘언어발달지원사업’을 상시로 모집해 운영한다.
    • Local-East
    • 연천
    2019-11-25
  • ”다문화가족, 다양한 체험으로 한국 배워요“
    광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박미경)는 지역사회 내 다양한 가족과 결혼이민자를 대상으로 소통을 통해 건강한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센터는 지난 11일 결혼이민자 한국어교육 수강생을 대상으로 한지를 이용한 손거울 만들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날 프로그램은 한지의 역사 및 한지가 만들어지는 과정 등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평소 접할 수 없었던 한지를 눈으로 보고 손으로 느낄 기회가 됐다. 또한, 한지를 한 장 한 장 정성스레 풀칠하며 나만의 손거울을 만드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동안 참가자들은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강사에게 집중했으며, 초기입국 결혼이민자에게는 통역 인력을 배치해 원활한 프로그램 운영을 도왔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한 다문화가족은 “한국 전통문화에 대해 알 수 있어서 아주 재미있었다. 한국생활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라며 ”앞으로도 한국을 알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한국어교육 수강생의 원활한 한국생활 적응을 돕기 위해 생활문화체험을 하고 있다. 상반기에는 광주소방서와 연계한 소방안전교육, 광주경찰서와 연계한 자녀실종방지교육, 성남법원과 연계한 법원 견학이 이루어졌고, 하반기에는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과 한지공예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센터에서는 앞으로도 다양한 생활문화체험을 통해 결혼이민자의 한국생활적응을 지원할 예정이다.  
    • Local-East
    • 광주
    2019-11-25
  • Cuộc phỏng vấn với 3 thông dịch viên...
      Cuộc phỏng vấn với 3 thông dịch viên đang làm việc tại khoa sản Yejin   Mang thai và sinh con là một trong những vấn đề quan trọng nhất trong cuộc sống của các cặp vợ chồng. Tất nhiên đối với các gia đình đa văn hóa tầm quan trọng của vấn đề này cũng tương đương. Tuy nhiên, không dễ để các bà mẹ là các phụ nữ người nước ngoài nhập cư vào Hàn quốc có thể giải thích cho bác sỹ hiểu những điều mà mình mong mỏi. Cách đây không lâu tại một bệnh viện ở Seoul, một sản phụ thuộc gia đình đa văn hóa đến để truyền bổ sung dinh dưỡng nhưng lại bị phá thai. Đây là một việc không thể xảy ra trong ngành y tế.   Sản phụ khoa Yejin thuộc thành phố Siheung là một trong số ít các khoa sản có tới 3 phiên dịch viên dành cho gia đình đa văn hóa, bao gồm 1 thông dịch viên quốc tịch Trung Quốc và 2 thông dịch viên mang quốc tịch Việt Nam. Điều này đã chứng tỏ các bác sỹ tại khoa sản đang phản ánh và quan tâm hơn tới việc thăm khám của các sản phụ mang quốc tịch nước ngoài. Chúng tôi đã có buổi trò chuyện với 3 phiên dịch viên này.   - Mọi người giao tiếp tiếng hàn quốc tốt thật đấy. Bạn có thể cho tôi biết bạn đã học như thế nào không? Ngay cả khi giỏi tiếng Hàn nhưng vẫn có thể gặp khó khăn trong việc đọc và viết. Một số người Hàn Quốc cũng gặp khó khăn trong phần viết tiếng hàn, bạn đã học như thế nào vậy?   Tôi đã học tiếng Hàn trong 3-4 năm tại các trung tâm có giáo dục tiếng hàn như Trung tâm Hỗ trợ Gia đình Đa văn hóa, vv Mặc dù là vậy nhưng tôi không nghĩ rằng khả năng đọc và viết của mình là hoàn hảo. Tôi cũng đã từng có thời gian đào tạo tiếng hàn dành cho đối tượng là những người lao động mang quốc tịch nước ngoài tại Trung tâm Y tế của thành phố Siheung.   Khi tôi mới đến Hàn Quốc, không có cơ sở nào có đào tạo tiếng Hàn quốc ví dụ như những Trung tâm hỗ trợ gia đình đa văn hóa. Vì vậy, tôi đã học tiếng Hàn bằng cách nói chuyện với các thành viên trong gia đình của mình. Kỹ năng đọc và viết là do tôi học dựa vào cuốn kinh thánh mà mẹ chồng tôi hay đi nhà thơ. Cho đến bây giờ thì tôi cũng đang học tiếng hàn như thế. Có thể là vì đó nên không có khó khăn lớn nào đối với tôi trong việc đọc và viết Hangul. Tôi cũng đã hoàn thành khóa học Phiên dịch và dịch thuật và cũng đã có kinh nghiệm làm phiên-biên dịch 1~2 năm năm tại Trung tâm phúc lợi dành cho người nước ngoài tại thành phố Siheung.   - Một người đến từ nước ngoài mà có thể làm việc được trong môi trường y tế của Hàn quốc đúng là một chuyện quá tuyệ vời. Vì năng lực tiếng Hàn của bạn rất tốt và bạn biết nhiều từ ngữ trong lĩnh vực y tế. Công việc chính của bạn là gì tại Khoa sản Yejin?   Khoa sản Yejin có 6 bác sĩ và 11 nhân viên văn phòng bao gồm cả 3 chúng tôi. Những người làm việc trong phòng bệnh, các đầu bếp và các y tá làm việc tại khoa Nhi là riêng biệt. Các nhân viên làm việc tại quầy và thông dịch viên dành cho gia đình đa văn hóa như chúng tôi thì có công việc làm gần như là giống nhau. Tuy nhiên, vì họ không đủ điều kiện làm y tá do đó họ không thể điều trị y tế như tiêm thuốc cho các bệnh nhân.   - Lần đầu tiên bạn đến khoa phụ khoa bạn đã thích nghi với môi trường này như thế nào? Có khó không?   Lúc đầu, việc thích nghi với mỗi trường mới này thực sự là một việc rất khó, và tôi đã khóc. Tôi phải học thêm rất nhiều về những từ vựng liên quan đến chuyên ngành y tế. Nhưng việc học thêm những điều mới mẻ đã thấy tôi cảm thấy rất vui và háo hức. Ngay cả bây giờ, mỗi khi tôi gặp phải từ mới mà tôi không biết nghĩa, tôi sẽ viết ra mẩu giấy nhắn sau đó hết giờ làm tôi lại tìm đến nó để học.   Còn tôi, tôi đã làm việc trong bệnh viện chỉ 1 năm sau khi tôi đến Hàn Quốc. Tôi gặp khó khăn rất nhiều khó khăn trong việc nghe và nói tiếng hàn quốc.Học tiếng hàn rất khó nhưng chính điều đó lại giúp tôi cố gắng hơn nữa trong việc học của mình. Còn bây giờ, năng lực tiếng hàn quốc của tôi ngày càng được nâng cao, tôi có niềm tin và niềm tự hào trong công việc của chính bản thân mình.   -Những lợi thế của các sản phụ thuộc gia đình đa văn hóa khi đến thăm khám tại khoa sản Yejin là gì vậy?   Đương nhiên điều tốt nhất khi các sản phụ đến thăm khám tại đây đó chính là có những người phiên dịch như chúng tôi đây. Nếu như không có người phiên dịch như chúng tôi, thì các sản phụ có thể không biết mình phải thăm khám các khoản mục gì. Hơn nữa, sản phụ lại khác các bệnh nhân khác đó chính là quá trình và hạng mục điều tra rất nhiều nhưng lại không rõ mình đang thăm khám mục gì và tại sao lại phải làm như thế. Không biết liệu chi phí có được bảo hiểm y tế chi trả hay không. Và ngay cả khi biết được kết quả kiểm tra nhưng cũng không có cách nào để có thể hiểu được nội dung được viết trên đó. Do đó, các sản phụ thường hay tìm đến để thăm khám tại các bệnh viện khoa sản có thông dịch viên như khoa sản Yejin tại thành phố Siheung hay tại Daegu thuộc tỉnh Gyeonggi-do.   Đội ngũ y bác sỹ ở đây rất thân thiện. Các bác sỹ cố gắng giải thích cho đến khi bệnh nhân hiểu và xác nhận rằng bệnh nhân hiểu hay chưa. Có thể bạn đến một nơi nào đó mà người dân ở đó chê rằng bạn đến từ một quốc gia nghèo nhưng đối với khoa sản Yejin chúng tôi thì hoàn toàn không có điều đó. Chúng tôi đối xử với người Hàn Quốc và các sản phụ thuộc các gia đình đa văn hóa đều như nhau.   - Bạn có lời khuyên nào cho các gia đình đa văn hóa có nguyện vọng làm việc trong bệnh viện như 3 phiên dịch phiên không?   Nếu bạn muốn làm công việc liên quan đến ngành y tế, bạn phải ước mơ lớn và học tập thật tốt. Nếu bạn có một chứng chỉ là trợ lý y tá thì sẽ dễ dàng hơn trong việc tìm kiếm việc làm trong ngành. Khi bạn có giấy chứng nhận bạn sẽ có thể làm việc tự tin hơn rất nhiều.   Đúng như vậy. Chứng nhận dường như rất quan trọng ở Hàn Quốc. Ngay cả khi nó là một chứng chỉ về năng lực tiếng hàn quốc Topik, thực sư chúng rất rất quan trọng. Khi bạn còn bận chăm sóc con nhỏ, nếu như có thể dành ra một chút thời gian học tiếng Hàn và chuẩn bị thì cơ hội chắc chắn sẽ đến. Bạn đừng nên nghĩ rằng mình sẽ kiếm tiền trước mà không cần học. Nếu bạn bắt đầu ngay sau khi đến hàn quốc bằng việc học thì bạn sẽ có thể chạm đến ước mở của mình nhanh hơn trong một tương lai không xa. Do đó, việc đầu tiên tôi muốn nói với các bạn đó chính là hãy học tiếng Hàn thật tốt. Cơ hội chắc chắn sẽ đến.     강혜나 기자  
    • Multi-Lang
    • Tiếng Việt
    2019-11-18
  • “가족은 나의 희망, 가족의 건강 위해 아침 식사 꼭 챙겨요”
      화성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현주)는 지난 9월 27일부터 10월 25일까지 매주 금요일에 총 5회기에 걸쳐 모두누림센터에서 ‘오감 요리교실’을 진행했다.    밑반찬 요리실습을 주로 하는 이번 요리교실은 다문화가족의 지역사회 정착 및 안정적인 적응을 도모하고, 한국과 모국의 식생활 차이를 좁히면서 입국초기 결혼이민자 간 네트워크 형성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입국 초기 결혼이민자와 신규 회원을 우선 선발했다.   기자가 방문한 10월 18일에는 잔멸치볶음과 메추리알 장조림을 만들었다. 요리전문가 서주현 씨가 강사로 나서 멸치의 냄새를 없애는 법, 장조림을 위한 맛간장 만드는 법 등 세세한 요리비법을 전수했다.   다문화가족들은 요리전문가의 말 한마디도 놓치지 않기 위해 사진을 찍고 메모를 하며 요리강의에 빠져들었다.   화성시식생활교육강사이자 전통외식요리직업전문학교 외래강사이기도 한 서주현 씨는 “결혼이주여성들이 한국 여성들보다 더 열정적이고 부지런하다고 느낀다”며 “어느 나라나 남편과 자식을 먼저 생각하는 엄마의 입장은 같은 것 같다. 정서는 달라도 그 마음으로 요리를 하면 가족 모두가 좋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강사는 또 “다문화가족이 모국에서 하던 요리와 한국의 요리는 식재료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매실청 같은 재료는 아예 빼기도 한다”며 “우리한테는 맞지만 다문화가족들은 좋아하지 않을 수 있다. 정서에 맞게 하려고 요리를 수정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센터 관계자는 “입국 초기 다문화가족들은 친구들을 사귈 기회가 많지 않은데 요리를 매개로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요리를 통해 다문화가정 부부의 사랑이 더 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송하성 기자      미니인터뷰 요리교실에서 만난 다문화가족 ‘안 피세이’ 씨 -한국에는 언제 왔나? “3년 전 캄보디아에서 한국으로 시집 왔다. 그동안 화성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계속 한국어를 공부했다. 지금은 9개월 된 아들이 있다. 가족을 위해 요리를 잘 하고 싶다”(사진 설명 ▲사진 왼쪽이 안 피세이 씨, 오른쪽은 요리전문가 서주현 씨)   -캄보디아도 아침을 주로 밖에서 사먹지 않나? 한국에서는 요리를 많이 하나?  “캄보디아도 아침을 사먹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하지만 한국은 그런 문화가 아니기 때문에 집에서 남편을 위해 아침식사를 챙긴다. 아침을 안 먹으면 건강에 안 좋다. 남편이 해달라고 하지는 않았지만 밖에서 일 하는 남편을 위해 아침식사는 중요하다. 오늘도 아침식사를 차리고 요리교실에 왔는데 지금 힘들다” -아침식사로 주로 어떤 음식을 만드나? “우리도 다른 한국 가정처럼 된장찌개와 김치찌개를 끓인다. 생선조림을 할 때도 있다. 이런 요리들은 인터넷에서 배웠다. 한국어를 이해할 수 있어서 배우는 게 그다지 어렵지는 않았다. 하지만 한국 요리를 제대로 배우기 위해 오감 요리교실에 지원했다. 열심히 해서 요리를 잘 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가족을 위해 참 열심히 생활하는 것 같다. 이렇게 열심히 하는데 남편은 뭐라고 하나? “남편이 내가 노력하는 것에 대해 고마워한다. ‘고마워 여보, 사랑해’라고 말해 준다.(웃음) 언젠가 취업을 하고 싶지만 아직 아이가 어려서 그렇게 못한다. 하지만 가족이 우선이다. 가족이 나의 희망이다”   송하성 기자 
    • Information
    • 나의 학습
    2019-11-07
  • “나도 투표를?” 다문화가족, 선거문화 체험
      오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오산시선거관리위원회와 연계해 지난 9월 23일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민주시민의식 함양을 위한 민주시민교육 및 선거체험을 했다.   다문화가족 초기정착지원 프로그램으로 마련된 이 날 교육은 ‘다문화 유권자의 선거’라는 주제로 ▲ ‘서로 다름’의 존중 및 ‘소통과 이해’의 필요성 ▲ 대한민국 헌법으로 알아보는 ‘주권’의 소중함 ▲ ‘선거의 4대 원칙’ 및 ‘이주민의 선거권’으로 구성해 이뤄졌다.   교육에서는 과거에 외국인이었더라도 대한민국의 국적을 취득한 후에는 바로 그때부터 대한민국 국민으로 보고 본래의 국민과 동일한 지위를 인정하며 이는 경제적인 영역뿐만 아니라 정치적인 영역에서도 동일하게 인정이 된다는 점에 대해 알려줬다.   또한 민주시민교육과 함께 진행한 선거체험에서는 모의신분증을 활용하여 실제 사전투표와 동일한 체험을 다문화가족에게 제공함으로써 투표과정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유익한 시간으로 구성했다.   센터 관계자는 “대부분 결혼이주여성의 경우는 국적취득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후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한국의 선거권을 이해하고, 정당한 권리를 취하기 위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교육 참가자 중 대부분은 선거는 알고 있으나 투표를 해본 적은 없다면서 교육 및 투표체험으로 선거의 중요성과 선거가 가지는 의미를 되새기고, 차후에 대한민국에서 진행되는 투표 참여를 독려할 기회가 되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교육에는 중국과 베트남 출신 결혼이주여성 18명이 참여했다. 김영의 기자  
    • Local-West
    • 오산
    2019-10-28
  • “당구대회로 다문화 아이들의 밝은 미래와 꿈을 응원해요”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인 월드휴먼브리지는 지난 9월 16일 오후 성남시청 1층 로비에서 다문화 아이들이 꿈꾸기 프로젝트 ‘자선 당구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당구대회에는 세계적인 당구선수 캄보디아 출신 스롱 피아비와 ‘다둥이 아빠’ 가수 박지헌, 개그맨 정성호. 김민수, 개그우먼 김진아가 참가해 재능 기부했다. 또 세계당구월드컵 챔피언 조재호(2014이스탄불)와 허정한(2016후르가다) 선수 등 당구 고수도 뜻을 보탰다.    2010년 한국에 온 피아비 선수는 현재 여자 스리쿠션 아시아선수권 1위, 세계선수권 3위를 차지하며 한국과 캄보디아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은수미 성남시장과 국회의원 김병관, 월드휴먼브리지 김병삼 대표, 강상태 성남시의회 부의장, 이준배 성남시의원,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 장영선 다문화TV 대표, 남삼현 대한당구연맹 회장 등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월드휴먼브리지 김병삼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자선당구대회를 통해 소외당하고 경제적으로 힘들어하는 다문화가정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며 부천시청에서 당구대회가 열리게 된 것과 관련 성남시에 고마움을 전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도 다문화가족에 대해 많은 관심이 있다. 지역사회의 공감을 끌어내는 뜻깊은 행사를 성남시청에서 진행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스롱 피아비 선수에 대해 “한국과 캄보디아를 동시에 빛내는 당당한 주체”라며 “다문화가족과 함께 하고 새로운 꿈을 펼칠 수 있는 장이 되도록 성남시가 이번 대회를 통해 지속해서 함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스롱 피아비 선수는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라며 “이런 행사들이 다문화가족에는 큰 응원과 힘이 될 것이며 이 시간이 오랫동안 기억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는 후원금 전달 후 스리쿠션, 포켓볼 두 가지로 나눠 진행됐으며 피아비 선수와 연예인 선수의 친선경기와 예술구 시범도 선보였다. 개그맨 김민수의 사회로 진행된 2부 행사에서는 팬 사인회와 응원엽서 쓰기 이벤트, 가수 박지헌의 특별공연도 이어졌다.    이날 행사 수익금은 다문화가정 아이들의 장학금과 의료비, 저소득 가정의 생계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김영의 기자      
    • Information
    • 나의 학습
    2019-10-06
  • “다문화가족, 사이버 범죄에 속지 않아요”
      고양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임유진)는 지난 9월 24일 고양경찰서에서 결혼이민자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인권-인권감수성 향상교육, 아는 것이 힘이다’를 진행했다.   이날 교육은 온라인의 시공간적 무제한성과 고도의 신속성 그리고 전파성으로 인해 심각한 사이버 인권침해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올바른 인터넷 사용교육을 통해 인권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북부경찰청 사이버안전과 박중현 경사가 강사로 나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교육했다.   특히 ▲사이버 범죄 관련 이해와 예방 교육 ▲개인정보 보호 ▲보이스피싱 예방 ▲인권 침해 사례 교육 등을 진행했다.  박중현 경사는 “전화로 정부기관이라며 자금 이체를 요구한다면 일단 보이스피싱이라고 의심해야 한다”며 “전화 혹은 문자로 대출을 권유 받는 경우에도 무대응이나 금융회사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다문화가족은 “평소 주변에서 보이스피싱에 대한 이야기를 여러 번 들었지만 막상 경찰서에서 교육을 받으니 경각심이 느껴졌다”며 “무심히 생각했던 문제들에 대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인권침해시 해결방법과 질의응답 등을 통하여 다양한 질문과 사례들을 공유했으며 결혼이주여성의 적극적인 참여로 활발한 교육이 진행됐다.    이날 교육은 다문화가족의 시점에서 인권침해 및 보호와 관련된 경험들을 실물위주로 세세하게 교육하여 결혼이주여성이 더 잘 이해할 수 있었다는 평가다.    이지은 기자
    • Local-West
    • 고양
    2019-10-03
  • 모국과 한국을 잇는 통번역 전문가로 첫발!
        광명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임무자)는 지난 9월 5일 센터에서 결혼이주여성 17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번역사 양성 교육 수료식’을 가졌다. 통번역사 양성 교육은 광명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결혼이주여성을 대상으로 ‘취업 교육에 대한 사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참여자의 50%가 희망한 교육이다. 이중언어를 사용하는 결혼이주여성의 장점을 개발하여 통번역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통번역사 양성 교육은 지난 5월 7일부터 9월 5일까지 총 32회기 동안 의료통역, 관광통역, 법원 및 경찰통역, 영상 및 문서통역 등 통번역 전반에 관한 이론 교육과 현장 체험 교육으로 진행되었다. 통번역사 양성 교육을 수료한 카자흐스탄 출신 페루자 씨는 “결혼 전 직장에서 비즈니스로 통역을 할 기회가 있었는데 교육을 받고 나니 그때 내가 통역사로서의 기본적인 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통역을 했다는 걸 알게 됐다”며 “통번역사 양성 교육을 통해 통번역의 기초를 다질 수 있어 매우 도움이 되었고, 저의 적성이 관광 통역에 더 맞는다는 것을 알게 되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번 과정을 수료한 통번역사 17명은 베트남, 중국, 몽골, 카자흐스탄, 필리핀, 네팔,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등 총 8개국 출신이며 각국 통번역사로서의 활동이 가능하다. 센터는 이들이 이중언어를 활용하는 결혼이주여성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여 앞으로 모국과 한국의 문화를 잇는 통번역사 전문가로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이지은 기자
    • Local-West
    • 광명
    2019-09-27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