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3(금)

한국어
Home >  한국어  >  Hot Issue

실시간뉴스
  • 多元文化家庭如何申请京畿道灾后基本收入?
    多元文化家庭如何申请京畿道灾后基本收入? 根据家庭成员人数和出生年份申请,未获得国籍的多元文化家庭大约两周后申请. 从4月9日起,可以在线申请京畿道的灾害申请基本收入。截至2020年3月23日,京畿道所有居民将得到每人100,000韩元,用于战胜科罗娜19所遭受的经济危机的灾害基本收入,无论其收入和年龄如何。 京畿道在3月24日宣布灾难基本收入时,京畿道宣布将没有国籍的外国人排除在外,但后来应移民组织和两性平等和家庭部的要求,政府审查了对外国人的支持。最终,4月20日,李在明知事宣布,向婚姻移民和永久居民等外国居民支付等额的灾害基本收入。 我该如何申请? 这种基本的灾害收益应用程序通过多样化的方法来引起人们的关注,以最小化接触并防止由于社会距离而引起的感染。有两种在线申请方法,分别是个人信用卡或京畿道的本地货币卡,以及通过离线应用程序发行新的预付卡。 从5月中旬开始,预计将为无法直接申请的老年人和残疾人等弱势群体提供接待服务。 京畿道灾害基本收入在线申请时间为4月9日至30日,可以访问京畿道灾害基本收入专用页面(http://basicincome.gg.go.kr/)。 您必须使用卡号和手机号进行身份验证过程。未成年人可以代表父母中的住户或住户的配偶申请。 对于访问申请,申请时间从4月20日到7月31日相对宽松,但应注意的是,工作日制是通过除以家庭成员数和居民出生日期的最后一位数字来执行的,以避免拥挤。 例如,对于4人或4人以上的家庭,4月4日至10日,对于3人的家庭,4月27日至5月3日,对于2人的家庭,5月4日至10日,对于单人家庭5月11日您可以在17日申请。 即使在这种情况下,它还是在出生年份结束后于1990年出生,并且如果有三位家庭成员,您可以在4月27日至5月3日的星期五申请。如果您出生于1993年并且有2个家庭成员,则可以在5月4日至10日星期三申请。 希望申请的多元文化家庭可在相应的日期和星期带上身份证,到指定的行政福利中心和附近的农业银行。实行日间制的4月20日至5月17日,地区行政福利中心从工作日的凌晨20点开始,周末和公共假日的凌晨18点开始接受。 在哪里可以使用? 基本的国外灾难收入将以预付卡的形式支付。 5月中旬之后,您可以通过访问您所在地区邑平面洞的行政福利中心申请。无法通过农业合作银行申请基本灾难收入,因为必须验证外国信息系统。 申请灾难收入后,国内外居民都将收到一条短信以批准使用。您必须在收到邮件后的3个月内或直到8月31日使用收到的所有基本灾难收入。未使用的金额将在期限后收回。 注册或已发行卡的付款会自动扣除,您可以在年销售额低于10亿韩元的商店中付款,但不包括地址所在城市的百货商店,大型超市,娱乐场所和私营企业。但是,在传统市场的情况下,营业额超过10亿韩元的企业也有可能。有关在哪里使用它的更准确的信息,您可以在京畿道地区货币网站(http://www.gmoney.or.kr/)上搜索附近的当地货币商人。记者崔业吉   Cách thức đăng kí nhận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dành cho gia đình đa văn hóa Đăng kí theo năm sinh và số thành viên trong gia đình, người chưa có quốc tịch thuộc gia đình đa văn hóa khoảng 2 tuần sau đó có thể đăng kí.  Bắt đầu từ ngày 9 tháng 4 vừa qua tỉnh Gyeonggi đã bắt đầu nhận đăng kí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thông qua cổng Interner. Nhằm khắc phục tình trạng kinh tế bị trì trệ trầm trọng do dịch virus Corona 19 gây ra, tính đến ngày 23 tháng 3 năm 2020 tất cả các công dân đang sinh sống và có địa chỉ thuộc địa bàn tỉnh mỗi người sẽ nhận được số tiền hỗ trợ là 100,000won/người/lần. Vào ngày 24 tháng 3 khi tỉnh công bố đối tượng có thể nhận được thu nhập này thì những người nước ngoài thuộc gia đình đa văn hóa nhưng chưa có quốc tịch Hàn quốc sẽ không được nhận nhưng sau đó Hội những người nước ngoài và Hội phụ nữ có công văn phản bác gửi lên Tỉnh nên tỉnh đã xem xét lại điều kiện về đối tượng có thể nhận sự hỗ trợ này.  Cuối cùng, vào ngày 20 tháng 4 ông Lee Jae Myeong đã cho biết rằng người nước ngoài chưa có quốc tịch cũng như ngơi đang sở hữu quyền định cư vĩnh viễn F-5 có quan hệ hôn nhân với người mang quốc tịch Hàn quốc sẽ nhận được sự hỗ trợ tương đương giống với người mang quốc tịch Hàn quốc.  Cách thức đăng kí.  Việc đăng ký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lần này thu hút sự chú ý của đông đảo người dân bằng cách đa dạng hóa các phương pháp tiếp nhận đăng kí để giảm thiểu tiếp xúc và phòng ngừa lây nhiễm theo khoảng cách xã hội.  Có hai cách để có thể đăng kí đó là sử dụng thẻ tín dụng cá nhân và thẻ tiền tệ khu vực Gyeonggi, đăng ký trực tuyến hoặc nhận thẻ trả trước mới thông qua đăng ký offline. Tầng lớp người dân cần được xã hội bảo trợ gặp khó khăn trong việc đăng kí sẽ được hỗ trợ đăng kí trực tiếp thông qua dịch vụ tìm đến nhà từng người để hỗ trợ, thời gian hỗ trợ bắt đầu từ giữa tháng 5.   Việc đăng ký trực tuyến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của tỉnh Gyeonggi được bắt đầu từ ngày 9 đến ngày 30 tháng 4 và phải được xác nhận bằng số điện thoại di động khi đăng kí cấp thẻ tín dụng hay thẻ tiền tệ khu vực Gyeonggi thông qua trang web http://basicincome.gg.go.kr/ và số điện thoại di động của cá nhân. Cha hoặc mẹ có thể thay thế đăng kí nhận thu nhập cơ bản dành cho đối tượng là trẻ chưa đủ tuổi vị thành niên.  Trong trường hợp đăng ký trực tiếp, thời gian đăng ký tương đối rộng rãi, được bắt đầu từ ngày 20 tháng 4 đến ngày 31 tháng 7, nhưng cần lưu ý rằng để tránh việc thu hồi cùng một lúc số lượng hộ gia đình và số người cư trú sẽ được phân loại thành số cuối năm sinh. Ví dụ, gia đình có 4 thành viên sẽ có thời gian đăng kí đến hết ngày 26 tháng 4, gia đình 3 thành viên sẽ có thời gian đăng kí từ 27/4 đến 3/5, gia đình có 2 thành viên sẽ có thời gian đăng kí là từ 4/5 đến 10/5 và cuối dùng gia đình có 1 thành viên thời gian đăng kí sẽ từ 11/5 đến 17/5. Cũng giống như ví dụ trên, tỉnh sẽ căn cứ vào số cuối của năm sinh để tiến hành tiếp nhận hồ sơ, sinh năm 1990 và thuộc gia đình có 3 thành viên thì thời gian đăng kí sẽ là từ 27/4 đến 3/5. Sinh năm 1993 và thuộc gia đình có 2 thành viên thì thời gian đăng kí sẽ là từ 4/5 đến 10/5. Gia đình đa văn hóa có nguyện vọng đăng kí hãy chú ý năm sinh của mình và cầm theo chứng minh thư nhân dân hay thẻ định cư người nước ngoài đến ủy ban nhân dân hoặc ngân hàng NongHyup gần khu vực mình đang sinh sống để được hướng dẫn đăng kí. Trung tâm phúc lợi hành chính thuộc từng khu vực sẽ tiến hành nhận hồ sơ hỗ trợ theo từng thứ trong tuần bắt đầu từ 20/4 đến 17/5, ngày thường có thời gian kết thúc là 20h, cuối tuần và các ngày lễ thời gian kết thúc là 18h. Tiền hỗ trợ này có thể được sử dụng tại những khu vực nào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đối với người nước ngoài sẽ được chi trả dưới dạng thẻ trả trước. Từ giữa tháng 5, người mang quốc tịch nước ngoài thuộc gia đình đa văn hóa có thể đến trực tiếp trung tâm phúc lợi hành chính và đăng ký tại khu vực đang cư trú. Vì phải trải qua quá trình xác nhận hệ thống thông tin nước ngoài nên không thể đăng ký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thông qua ngân hàng Nonghyup. Cả người mang quốc tịch Hàn quốc cũng như người mang quốc tịch nước ngoài thuộc gia đình đa văn hóa đều nhận được tin nhắn văn bản phê duyệt sử dụng sau khi đăng ký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Người được cấp phải sử dụng tất cả tiền hỗ trợ này trong vòng 3 tháng kể từ ngày nhận được tin nhắn hoặc đến ngày 31 tháng 8. Số tiền chưa sử dụng được thu hồi sau kỳ. Nếu thanh toán bằng thẻ đã được cấp thì sẽ được khấu trừ tự động và có thể thanh toán tại các cửa hàng có doanh thu hàng năm dưới 1 tỷ won ngoại trừ trung tâm thương mại, siêu thị lớn, cửa hàng giải trí, doanh nghiệp tư nhân ở thành phố trên địa bàn mà người được cấp thẻ đang sinh sống. Tuy nhiên, đối với trường hợp là các quán trong chợ truyền thống thì thẻ vẫn có thể được sử dụng. Để biết thêm thông tin chi tiết, các bạn vui lòng truy cập vào trang web http://www.gmoney.or.kr/ để tìm hiểu thêm. Phóng viên Choi Ye Jin   รายได้หลักกับภัยพิบัติใน Gyeonggi, ครอบครัวทามุนฮวาจะสมัครได้อย่างไร?สมาชิกในครอบครัว สมัคตามจำนวนปีเกิด,บุคลที่ยังไม่ได้รับสัญชาติอีกประมาณ 2 สัปดาห์สามารถสมัครได้ ตั้งแต่วันที่ 9 เมษายน Gyeonggi-do ได้ทำการเปิดสมัครช่วยเสริมค่าใช้จ่ายสำหรับภัยพิบัติใน Gyeonggi-do การช่วยค่าใช้จ่ายขั้นพื้นฐาน ภัยพิบัติสำหรับการเอาชนะการหดตัวของเศรษฐกิจในวิกฤติ 19 Corona เป็นค่าใช้จ่ายต่อคน คนละ100,000 วอนแด่ผู้อยู่อาศัยทุกคนที่อาศัยอยู่ในGyeonggi-do วันที่ 23 ฤษภาคม2020โดยไม่คำนึงถึงรายได้และอายุในวันที่24 มีนาคมมีการประกาศสนัมสนุนรายได้ขั้นพื้นฐานในช่วงเวลาของภัยพิบัติ ของจังหวัด Gyeonggi-do ประกาศว่าชาวต่างชาติที่ไม่มีสัญชาติเกาหลีไม่ได้รับเงิน การตรวจสอบว่าการสนับสนุนสำหรับการร้องขอของชาวต่างชาติที่แต่งงานกับชาวเกาหลีแต่ต่อมาตามคำร้องขอขององค์กรและกระทรวงความเสมอภาคทางเพศและทามุนคาจอง ในที่สุดเมื่อวันที่ 20 เมษายนผู้ว่าราชการ Lee Jae-myeong ประกาศว่าเขาจะจ่ายเงินให้ชาวต่างชาติเช่น ผู้อพยพเข้าประเทศโดยการแต่งงานหรือผู้ที่ถือวีซ่าF6และF5สามารได้รับเงินสนับสนุนพื้นฐานของภัยพิบัติเช่นเดียวกับคนเกาหลีเช่นกัน ฉันจะสมัครได้อย่างไร?การประยุกต์ใช้งานภัยพิบัติพื้นฐานรายได้ดึงดูดความสนใจหลากหลายวิธีการได้รับการยอมรับสำหรับการป้องกันการติดเชื้อและลดการติดต่อของการวางตำแหน่งของระยะทางสังคม มีสองวิธีคือ:สมัครทางออนไลน์โดยใช้บัตรเครดิตส่วนบุคคลของคุณเองและบัตรสกุลเงินท้องถิ่นคยองกีและการออกบัตรเติมเงินแบบใหม่ผ่านแอปพลิเคชันออฟไลน์ตั้งแต่ช่วงกลางเดือนพฤษภาคมมีกำหนดที่จะดำเนินการไปเพื่อรับการบริการที่จะเป็นเรื่องยากที่จะนำไปใช้โดยตรงไปยังกลุ่มเสี่ยงเช่นผู้สูงอายุหรือผู้ที่มีความพิการ แอปพลิเคชันออนไลน์สำหรับรายได้พื้นฐานสำหรับภัยพิบัติใน Gyeonggi-do คือวันที่ 9-30 เมษายนและการเข้าถึงหน้าเฉพาะสำหรับรายได้พื้นฐานสำหรับภัยพิบัติใน Gyeonggi-do (http://basicincome.gg.go.kr/)คุณต้องผ่านกระบวนการตรวจสอบสิทธิ์ด้วยหมายเลขบัตรและหมายเลขโทรศัพท์มือถือของคุณ เป็นไปได้ที่ผู้เยาว์จะสมัครในนามของเจ้าของบ้านหรือคู่สมรสของผู้ดูแลในหมู่ผู้ปกครองในกรณีของแอปพลิเคชันสมัครเยี่ยมชมระยะเวลาตั่งแต่ 20 เมษายน - 31 กรกฎาคมเป็นต้นไป,เพื่อหลีกเลี่ยงความแออัดของประชากรพนักงานต้อนรับในคราวเดียวจำนวนสมาชิกในครัวเรือนและจำนวนผู้อยู่อาศัยจะถูกแบ่งออกเป็นตัวเลขสุดท้ายของปีเกิดตัวอย่างเช่นสำหรับสำหรับครอบครัวที่มี 4 คนขึ้นไปภายในวันที่ 26 เมษายน,สำหรับสำหรับครอบครัวที่มี 3 คนตั้งแต่ 27 เมษายนถึง 3 พฤษภาคม,สำหรับครอบครัวที่มี 2 คนตั้งแต่ 4-10 พฤษภาคม, ครอบครัวที่มีคนเดี่ยวสามารถสมัครได้ตั้งแต่วันที่ 11 ถึง 17 พฤษภาคมในกรณีนี้มันเกิดในปี 1990 หลังจากสิ้นปีเกิดและหากมีสมาชิกในครัวเรือนสามคนคุณสามารถสมัครในวันศุกร์ที่ 27 เมษายนถึง 3 พฤษภาคม หากคุณเกิดในปี 1993 และมีสมาชิกในครอบครัว 2 คนคุณสามารถสมัครได้ในวันพุธที่ 4-10 พฤษภาคมครอบครัวทามุนฮวาที่ต้องการสมัครสามารถนำบัตรประจำตัวประชาชนของคุณในวันและวันของสัปดาห์ที่ใช้บังคับและติดต่อเข้าชมศูนย์สวัสดิการการบริหารจัดการที่อยู่และธนาคาร Nonghyup ใกล้เคียง ศูนย์สวัสดิการการปกครองส่วนท้องถิ่นเปิดให้บริการตั้งแต่เวลา 20:00 น. ในวันธรรมดาและ 18:00 น. ในวันหยุดสุดสัปดาห์และวันหยุดนักขัตฤกษ์ตั้งแต่วันที่ 20 เมษายนถึง 17 พฤษภาคมเมื่อมีการใช้ระบบวันฉันจะใช้มันได้ที่ไหน?รายได้จากภัยพิบัติที่จะได้รับจะชำระในรูปแบบของบัตรเติมเงินหลังจากกลางเดือนพฤษภาคมคุณสามารถสมัครโดยไปที่ศูนย์สวัสดิการการปกครองใน Eupmyeon-dong ในพื้นที่ของคุณไม่สามารถสมัครได้ผ่านจากธนาคารสหกรณ์การเกษตร(Nonghyup)ได้เนื่องจากต้องตรวจสอบระบบข้อมูลต่างๆผู้อาศัยทั้งในและต่างประเทศจะได้รับข้อความเพื่ออนุมัติการใช้งานหลังจากสมัคร คุณต้องใช้ทั้งหมดที่ได้รับภายใน 3 เดือนหลังจากได้รับข้อความ ถ้าจำนวนเงินยังใช้ไม่หมดจะถูกกู้คืนหลังจากช่วงเวลาวันที่ 31 สิงหาคมเมื่อใช้เงินด้วยบัตรลงทะเบียนหรือบัตรที่ออกบัตรจะถูกหักโดยอัตโนมัติคุณสามารถชำระเงินที่ร้านค้า,ห้าง,ตลาดที่มียอดขายต่อปีน้อยกว่า 1 พันล้านวอนไม่รวม บริษัท เอกชนสำหรับข้อมูลที่แม่นยำยิ่งขึ้นเกี่ยวกับสถานที่ที่จะใช้คุณสามารถค้นหาผู้ค้าสกุลเงินท้องถิ่นใกล้เคียงได้จากเว็บไซต์สกุลเงินท้องถิ่นคยองกี (http://www.gmoney.or.kr/)นักข่าวชอยเยจิ   Как мультикультрным семьям подать заявление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в Кёнгидо? Примерно через 2 недели начнётся приём заявок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для членов мультикльтурных семей, не получивших гражданство. Период заявок зависит от количества членов семьи и последней цифры года рождения супруга(и) иностранца(ки). В Кёнгидо с 9 апреля принимаются заявки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в период стихийных бедствий. В целях преодоления экономического кризиса сложившегося из-за ситуации, связанной с вирусом Корона19, не зависимо от возраста и дохода, каждому жителю Кёнгидо (по состоянию на 23 марта 2020 года) один раз выплатят базовый доход в размере 100.000 кор. вон на человека. Ранее 24 марта, когда было объявлено о выплатах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в период стихийных бедствий в Кёнгидо, иностранцы, не получившие корейского гражданства не были внесены в списки, но позже, по запросу организаций по защите прав иммигрантов и Министерства по вопросам женщин и семьи, был пересмотрен вопрос о предоставлении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иностранцам. В итоге 20 апреля губернатор Кёнгидо Ли Чжэ Мён объявил о том, что иностранным жителям, в том числе и брачным иммигрантам, будет предоставлен базовый доход в размере идентичной с гражданами страны. Как подать заявку? Метод подачи заявок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разнообразен, чем привлекает внимание, это направлено на соблюдение дистанции в обществе в целях минимизации контактирования и предотвращения распространения вируса. Существует два основных способа: онлайн-заявка с использованием вашей личной кредитной карты или офлайн- регистрация в специальных учреждениях новой карты областного казначейства Кёнгидо. Ожидается, что начиная с середины мая будет организована выездная служба приёма заявок для уязвимых групп, таких как пожилые люди и инвалиды, которые не могут подать заявление самостоятельно. Период приёма заявок Онлайн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в Кёнгидо с 9 по 30 апреля. Пройдя на страницу «Заявление на базовый доход в период стихийного бедствия в Кёнгидо»  (http://basicincome.gg.go.kr/) необходимо зарегистрировать имеющуюся кредитную карту или карту областного казначейства Кёнгидо, далее необходимо пройти идентификацию личности по номеру мобильного телефона на ваше имя. Несовершеннолетние могут подать заявление от имени одного из родителя, главы семьи или его(её) супруга(и). В случае заявки офлайн период достаточно продолжителен с 20 апреля по 31 июля, но следует отметить то, что заявки принимаются в зависимости от количества членов в семье, а так же в определённый день недели, соответствующий установленной цифре последнего числа года рождения. Данный метод направлен во избежание скопления масс в административных учреждениях. Например, по 26 апреля заявку могут подать семья состоящие из 4х и более человек, с 27 апреля по 3 мая с 3-мя, с 4 по 10 мая с 2-мя  и с 11 по 17 мая семья, состоящих из одного человека, а так же те, кто не успел подать заявку в свой период.  К примеру, если брать во внимание последнее число года рождения гражданина, рождённого в 1990 году, семья которого состоит из 3-х человек, он(а) может подать заявку в период с 27 апреля по 3 мая в пятницу. Граждане 1993 года рождения с составом семьи из 2-х человек подают заявку с 4 по 10 мая в среду. Мультикультурные семьи, желающие подать заявление, могут подать заявку, посетив административный центр (по прописке), или близлежащий банк Nonghyup предоставив идентификационную карту в соответствующий период и день недели. Соответствующие административные центры с 20 апреля будут работать до 20:00 по будням и до 18:00 по выходным. Где можно использовать? Иностранцам базовый доход  будет выплачен на карту предоплаты. Начиная с середины мая можно подать заявку, посетив административный центр социального обеспечения. В связи с тем, что необходимо пройти процедуру проверки информационной системы иностранца, подать заявку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в отделениях банка Nonghyup невозможно. Как и граждане, так и иностранные жители получат текстовое сообщение, одобряющее использование карты после подачи заявления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в период стихийных бедствий. Вся сумма должна быть потрачена в течении 3-х месяцев с момента получения сообщения или до 31 августа.  Неиспользованная сумма не будет возвращена после истечения срока.  Расплачиваясь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ной или полученной картой происходит автоматический тип удержания, оплата картой может быть принята по месту прописки в магазинах с годовым объёмом продаж менее 1 млрд. вон в год, оплате картой не подлежат универмаги, гипермаркеты, развлекательные заведения и заведения в которых осуществляются азартные действия. Однако в отношении традиционного рынка оплата возможна и в торговых точках с годовым доходом более чем 1 млрд. вон. Для получения более точной информации о местах использования карты можно получить зайдя на домашнюю страницу областного казначейства Кёнгидо (http://www.gmoney.or.kr/) или на вебстранице местного казначейства.    京畿道災難基本所得、多文化家族はどうやって申し込むのですか? 家族數と出生年度別で申請、國籍取得していない多文化家族は約2週間後に申請 京畿道は4月9日から京畿道災難基本所得オンライン申請を受け付けている。コロナ19の感染蔓延による經濟悪化狀況を克服するための災難基本所得は、所得と年齢に関係なく2020年3月23日基準で京畿道に居住するすべての道民に、一人当り1回10萬ウォンを支給する。 3月24日、京畿道災難基本所得發表時には、韓國國籍を取得していない外國人を支給對象から除外すると發表したが、以後移住民團體と女性家族部の要請に従い、外國人に対する支援を再檢討した。その結果、4月20日にイ・ジェミョン京畿道知事は結婚移民者と永住權者など、外國人住民に韓国人と同一金額の災難基本所得を支給すると發表した。 申し込む方法は? 今回の災難基本所得の申し込みは、なるべく人が一時に集まらないように様々な受け付け方法が準備されている。保有している個人の信用カードおよび京畿地域貨幣カードを活用し、オンラインで申請と、オフライン申請で先払カードの發給を申し込む方法の二通りだ。 5月中旬からは高齡者や障がい者など、直接申し込みが難しい人たちのために訪問受け付けサービスを施行する豫定だ。  京畿道災難基本所得オンライン申請は4月9日から30日まで。京畿道災難基本所得申請專用ページ(http://basicincome.gg.go.kr/)にアクセスし、個人が保有する信用カード及び京畿地域貨幣カードの番號と、本人名義の携帶電話番號で本人認證手続きを行う。 未成年者は両親が、世帶主または世帶主の配偶者として代りに申請可能。  訪問申請の場合、申請期間は4月20日から7月31日までで比較的余裕がある。受付がいっぺんに集中することを避けるために、家族数及び住民番號の生まれ年の最後の数で區分した曜日制を施行するので注意が必要。 例えば4人以上の世帯は4月26日まで、3人世帯は4月27日~5月3日、2人世帯は5月4日~10日、1人世帯及び未申請者は5月11日~17日に申請すること。  この場合にも生まれた年度の最後の数に注意。1990年に生まれ家族数が3人ならば、4月27日~5月 3日の期間の金曜日に申請する。1993年に生まれ家族数が2人ならば、5月4日~10日の期間の水曜日。  申請を望む多文化家族は該當する日にち、及び曜日に身分證を持参し住所地の行政福祉センター及び農協銀行を訪問すればよい。 地域別行政福祉センターは曜日制を施行する4月20日から 5月17日の間の平日20時、週末及び公休日18時まで受け付ける。 どう使うのか? 外國人災難基本所得はすべて先払カード形式で支給される。5月中旬以後から居住する地域の 邑面洞行政福祉センターを訪問申請する。外國人情報システムで確認手続きを経なければならないため、農協銀行での災難基本所得申請は不可能。 韓国人、外國人両方とも災難所得申請以後に使用承認文字メッセージを受ける。文字メッセージを受信した日から3ヶ月以内、または8月31日までに支給された災難基本所得をすべて使用せねばならない。使用しない金額は期間以後回收される。 登錄あるいは發給されたカードで決濟すると、自動的に振り落とされるシステムで、住所地市郡のデパート、大型マート、遊興業所などを除外した年間売り上げ10億ウォン以下の売り場にて決濟可能。ただし 在来傳統市場の場合、10億ウォン以上の売り上げのある業者でも可能だ。より詳しい情報は京畿地域貨幣ホームページ(http://www.gmoney.or.kr/)で近隣地域貨幣加盟店を檢索すること。チェ・イェジ記者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4-28
  • 경기도재난기본소득, 다문화가족은 어떻게 신청하나요?
    경기도에서는 지난 4월 9일부터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을 받고 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함으로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2020년 3월 23일 기준 경기도에 거주하는 모든 도민에게 1인당 1회 10만 원을 지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지난달 23일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시행 발표 당시 경기도는 한국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외국인을 지급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으나 이후 이주민단체와 여성가족부 등의 요청에 따라 외국인에 대한 지원 여부를 재검토했다. 이후 4월 20일 경기도는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 등 외국인주민에게 내국인과 동일한 금액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1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당초부터 이 문제에 대한 고민이 없지 않았지만, 재난기본소득이 속도를 요하는 긴급 사안이라 세부검토와 논란으로 시간을 지연시킬 수 없었다”고 밝히면서 “결혼이민자는 국적취득을 하지 못한 상태지만 내국인과 결혼해 사실상 내국인이고 영주권자는 내국인과 차별하지 않는 것이 세계적 추세임을 고려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는 4월 21일부터 열린 도의회 제343회 임시회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 개정안을 상정했다. 개정된 조례안은 오는 23일 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의결을 거쳐 29일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될 예정이다.   이번 재난기본소득 신청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접촉 최소화 및 감염 예방을 위해 접수 방법을 다양화해 눈길을 끌었다. 크게는 기보유 개인 신용카드 및 경기지역화폐카드를 활용하여 온라인으로 신청하는 방법과 오프라인 신청을 통해 새로운 선불카드를 발급받는 두 가지 방법으로 받을 수 있다.   5월 중순부터는 고령자나 장애인 등 직접 신청이 어려운 취약계층을 위해 찾아가는 접수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재난기본소득에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를 살려 경제의 물꼬를 트는 마중물 역할을 기대하는 만큼 신청 과정에서 소외되는 사람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은 4월 9일부터 30일까지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전용 페이지(http://basicincome.gg.go.kr/)에 접속해 개인이 보유한 신용카드 및 경기지역화폐카드의 번호와 본인 명의 휴대전화번호로 본인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 미성년자는 부 또는 모 중에서 세대주 또는 세대주의 배우자가 대신 신청하는 것이 가능하다.    방문 신청의 경우 신청 기간은 4월 20일부터 7월 31일까지로 비교적 넉넉하나, 행정 업무 마비 현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구원수 및 주민번호 생년 끝자리로 구분해 요일제를 시행하므로 유의해야 한다.   세대원수 신청기간 월 화 수 목 금 토일 4인이상 4.20-26 생년끝번 (1, 6) 생년끝번 (2, 7) 생년끝번 (3, 8) 생년끝번 (4, 9) 생년끝번 (5, 0) 전체 (신청기간 중 미신청자) 3인가구 4.27-5.3 2인가구 5.4-5.10 1인 및 미신청자 5.11-5.17 전체 5.18-7.31 누구나 신청 가능(요일제 미적용) 미접수   해당하는 날짜 및 요일에 신분증을 지참하고 주소지 행정복지센터 및 근처 농협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지역별 행정복지센터는 요일제를 시행하는 4월 20일부터 5월 17일 동안 평일 20시, 주말 및 공휴일 18시까지 접수 카운터를 운영한다.   한편 외국인 재난기본소득은 모두 선불카드 형태로 지급될 방침이다. 5월 중순 이후부터 거주하는 지역의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 가능하다. 외국인정보시스템 확인 절차를 거쳐야 하므로 농협은행을 통한 재난기본소득 신청은 불가능하다.   내외국인 모두 재난소득 신청 이후 사용 승인 문자메시지를 받게 된다. 해당 메시지를 수신한 날로부터 3개월 이내 또는 8월 31일까지 지급받은 재난기본소득을 모두 소비해야 한다. 사용하지 않은 금액은 기간 이후 회수된다.   등록 혹은 발급받은 카드로 결제하면 자동 차감되는 형식이며 주소지 시군의 백화점, 대형마트, 유흥업소, 사행성업소 등을 제외한 연매출 10억원 이하의 매장에서 결제할 수 있다. 단, 전통시장의 경우 10억원 이상의 업소에서도 가능하다. 더욱 정확한 사용처 정보를 원한다면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http://www.gmoney.or.kr/)에서 인근 지역화폐 가맹점을 검색할 수 있다.   최예지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4-22
  • 다문화가족과 영주권자도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받는다!
    ▲지난 2015년 성남의 지구촌어울림축제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당시 성남시장)가 다문화가족과 사진을 찍는 모습. 경기다문화뉴스 자료사진.   경기도의 모든 다문화가족과 영주권자도 재난기본소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논란이 있었지만 최종적으로 경기도에 거주하는 외국인 중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며 “경기도내 시장군수님들의 의견도 대체로 (이분들을) 지원대상에 포함시키자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3월에 발표한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침에서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결혼이민자를 포함한 모든 외국인을 지급대상에서 제외해 논란이 됐다.   그러나 이재명 지사는 지난 수일간 고민을 거듭한 끝에 “불법체류자나 단기입국자 등 모든 외국인에게 지급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하지만 결혼이민자는 국적 취득을 하지 못한 상태이나 내국인과 결혼해 사실상 내국인이고 영주권자는 내국인과 차별하지 않는 것이 세계적 추세”라고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침을 설명했다.   이 지사의 결정에 경기도의회도 즉시 화답해 관련 조례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옥분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장은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게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으로 조례를 준비 중이다”며 “공동발의에 참여해 다문화가족들도 조속히 재난기본소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조례는 오는 4월 21일 개원하는 제343회 경기도의회 임시회(4.21.(화)~4.29.(수) 9일간 열림)에서 통과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결정으로 다문화가족들은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외에도 31개 시군에서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을 함께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명 지사는 “재난기본소득은 속도를 요구하는 긴급 사안이라 세부적인 검토와 논란으로 시간을 지연시킬 수 없었다”며 “경기도와 각 시군의 조례 개정 등 법적 절차 준비, 시스템 정비, 대상자 확정 등을 거쳐 일정 시점 후 재난기본소득을 결정한 시군들과 동시에 합산해 지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은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외국인 다수에게 지방자치단체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한 통 큰 결단으로 많은 다문화가족들로부터 환영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15일 이재명 도지사가 트위터를 통해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게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자 한 트위터 사용자는 “이재명 지사님의 세심함과 배려심은 역대 어느 정치인보다 확실하다”고 감사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경기도의 이러한 결정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서 외국인근로자는 여전히 재난기본소득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경기지역이주노동자공동대책위원회 등 이주민 지원 단체들은 지난 4월 9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외국인주민에게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경기도의 많은 부분은 이주민들의 노동과 생산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그들 역시 경기도의 거주민으로서 동등한 세금을 내고 있다”며 “재난 속에서 함께 살고 있는 지역 사람들을 구분해서 차별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한편, 경기도재난기본소득은 지난 4월 9일을 시작으로 오는 30일까지 온라인 신청을, 내일인 4월 20일부터 7월 31일까지는 오프라인 신청을 받는다.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의 신청은 다소 시간이 걸려서 4월 말 혹은 5월 초에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송하성 기자    ▲박옥분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앉은 사진. 오른쪽은 김희겸 부지사.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4-19
  • 수원시 이주민기관 통해 등록 외국인에 마스크 배부
    수원시는 거주 외국인 중 건강보험 미가입으로 공적마스크 구입이 어려운 외국인주민에게 1인당 5매의 마스크를 배부하고 있다. 각 외국인주민은 주소지 별로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안구 거주 외국인),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권선구와 영통구 거주 외국인), 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팔달구 거주 외국인)에서 마스크를 받을 수 있다. 배부 시간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2시부터 4시 사이다. 4월 1일에 시작해 마스크가 소진될 때까지 배부한다. 마스크를 받고자 하는 외국인은 자신의 외국인등록증을 들고 가야 한다. 기자가 방문한 4월 6일에도 각 센터에서는 마스크를 배부하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이날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를 방문한 외국인주민은 “외국인이라서 마스크를 구매하기가 쉽지 않은데 수원시에서 무료로 나눠주니 너무 반갑다”며 “5장의 마스크를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관계자는 “적절한 시기에 수원시에서 외국인주민들에게 마스크를 배부할 수 있도록 해 주어서 감사하다”며 “마스크를 배부하는 과정에서 감염병이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에도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송하성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4-17
  • 동포 남편의 가정폭력 피해 집 나왔지만 남은 건 출국명령?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이 지난 11월 20일 베트남 출신 결혼이주여성 사망 사건과 관련해 간담회를 갖고 있다.   재외동포인 남편 A씨를 따라 한국에 온 외국인 아내 B씨는 최근 체류연장을 하러 관할 출입국외국인청을 갔다가 도리어 출국명령서를 받았다.   영주권자인 남편 A씨의 가정폭력이 너무 심해 집을 나와 따로 생활한 것이 화근이 됐다. 출입국외국인청 관계자는 “부부가 함께 거주하고 있지 않으므로 비자를 연장해 줄 수 없으며 따라서 한국을 떠나라”고 명령했다.   그렇다면 남편의 가정폭력을 피해야 했던 외국인 아내 B씨는 어떻게 해야 했을까? 현재 국내법대로라면 온몸에 피멍이 들어도 남편과 같이 살아야 한다는 결론 밖에 나올 수가 없다.    아내가 남편을 가정폭력으로 경찰에 신고하는 방법이 있겠지만 이 경우도 문제가 되기는 마찬가지다.   남편이 가정폭력으로 처벌을 받으면 영주권이 취소되거나 국내 체류에도 문제가 생기게 된다. 결국 남편의 체류자격에 문제가 생기면 남편의 체류자격에 종속돼 생활하는 아내 역시 한국을 떠나야 하는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는 배우자를 따라 국내에서 F-1(방문동거), F-2(거주), F-3(동반) 비자 등의 형태로 체류하는 모든 이주여성들에게 동일하게 해당된다.   다문화가족의 경우 가정폭력 문제가 진작 심각한 문제로 논의가 된 결과 남편이 가정폭력으로 처벌을 받거나 심지어 이혼을 하더라도 외국인 아내는 국내에서 체류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그러나 전체 외국인주민 280만명 중 90만명에 이르는 재외동포들과 그 가족은 가정폭력의 사각지대에서 신음하고 있다.    비단 재외동포 비자가 아니라도 영주권자(F-5) 혹은 기타 안정된 체류자격을 가진 사람의 가족으로서 거주(F-2), 동반(F-3) 동거(F-1) 체류자격을 받은 이주여성들은 가정폭력을 당해도 체류에 불이익을 받을까봐 어디에도 호소할 수 없는 처지에 놓이게 됐다.   출입국외국인청 관계자는 “주체류자격이 아닌 수반취득으로 생활하는 외국인 가족들은 주체류자격에 문제가 생기면 한국에 계속 머물 수가 없다”며 “재외동포나 외국인 가정의 가정폭력 문제로 인해 그 가족의 체류자격이 불안정해 지는 것은 무척 안타까운 일이지만 현재 국내법으로는 해결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송인선 경기글로벌센터 대표는 “국경을 넘어 외국에서 생활하는 이주민이라도 최소한 가정폭력으로부터 자유를 보장받을 수 있는 권리는 있어야 하지 않겠나”라며 “이민자 300만명을 바라보고 있는 시대에 이민 다문화 정책의 사각지대가 너무나 많지만 이를 뒷받침할만한 법과 제도는 항상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송하성 기자 <오마이뉴스 동시 게재>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629319   ▲지난 12월 20일 일선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진행된 ‘결혼이주여성 가정폭력 상담원 양성교육 수료식’. 현장에서는 이주민가정의 가정폭력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4-03
  •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도 받을 수 있나?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득하위 70%인 1400만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으로 9조1000억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 건강보험과 국민연금 등 4대 보험료에 대한 각종 감면과 납부유예, 납부기한 연장도 확대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3월 3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도입 방안 및 사회보험료 등 부담완화 방안’을 발표했다. ◇긴급재난지원금, 가구원수 따라 차등 지급   정부는 먼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지원범위와 효과, 재정여건 등을 종합 고려해 국민 소득하위 70%인 1400만 가구를 적용대상으로 삼았다.   가구당 지원금액은 가구원수에 따라 ▲1인 가구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가구 이상은 100만원으로 차등 지급된다. 지급 방식은 지자체가 활용 중인 지역상품권이나 전자화폐 등으로 지급되며 현금으로 지급되지 않는다.   그럼 과연 나를 지원을 받을 수 있을까. 소득으로 줄을 세웠을 때 가운데 있는 가구를 기준으로 150%, 즉 4인 가구 기준으로 한 달에 712만원보다 적게 버는 가정이면 약 10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이는 월 급여에다가 해당 가구의 재산 등을 더해 계산하는 소득인정액을 뜻한다. 보통 소득인정액은 월 급여에다 사업소득, 재산소득 등 종합소득액과 부동산, 금융재산 등 주요 소득환산액을 합쳐서 계산한다. ◇4대 보험료·전기요금 감면 등 부담 완화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대상이 광범위한 점을 고려해 3대 보험료 및 전기료 부담 완화 방안을 마련했다. 먼저, 건강보험은 보험료 감면대상을 기존 소득 하위 20%에서 40%로 확대하고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 동안 보험료 30%를 감면키로 했다.   또, 국민연금은 3개월간 한시적으로 납부예외 대상을 확대한다. 국민연금 가입자 중 소득 감소를 증빙해 신청하면 국민연금을 당분간 내지 않아도 된다.   사업장 가입자도 기존 휴직·실직 외에도 추가로 소득이 감소하고 근로자가 동의하면 납부 예외를 인정하기로 했다. 소득감소에 대한 증빙서류는 근로자 동의서와 급여명세서로 최대한 간소화된다.   지역 가입자는 현재 사업중단이나 3개월 적자 등의 소득감소 인정범위를 한시적으로 보다 넓게 적용하며 납부 재개시 납부 예외 기간을 60개월까지 분납이 가능토록 했다.   고용보험도 3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 3개월간 납부기한을 연장한다. 산재보험은 납부유예와 감면을 동시에 적용한다. 3개월간 기한을 연장해주고 6개월간 보험료의 30%를 감면해 주기로 했다.   전기요금은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분 요금의 납부기한이 연장된다. 소상공인 320만호와 취약계층 157만호가 적용 대상이다. 납부기한 연장이 종료된 이후에도 올해 연말까지 필요시 분할납부도 허용키로 했다. ◇이번 조치, 외국인에게도 해당되나?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외국인에게도 줄 것인지 궁금해 하는 외국인주민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외국인에게는 지급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경기도가 모든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지급한다고 밝혔지만 외국인은 대상이 아니라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외국인에게도 지급을 촉구하는 외국인주민의 민원에 대해 “재난기본소득 지급의 근거가 되는 법령에 외국인을 포함시킬 근거가 없기 때문에 지급을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다”며 “외국인에게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법령 개정이 필요한데 그렇게 하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우선 외국인을 제외하고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의 입장도 경기도의 입장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다문화가족 중에서도 국적을 취득한 사람은 받을 수 있고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사람은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측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의 수급권자에 ‘대한민국 국민과 혼인 중인 사람’이나 ‘대한민국 국적의 미성년 자녀를 양육하거나 태아를 임신하고 있는 사람’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다문화가족이라도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재난긴급지원금 지급 문제는 아직도 논란 중이다.   송하성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3-30

실시간 Hot Issue 기사

  • 多元文化家庭如何申请京畿道灾后基本收入?
    多元文化家庭如何申请京畿道灾后基本收入? 根据家庭成员人数和出生年份申请,未获得国籍的多元文化家庭大约两周后申请. 从4月9日起,可以在线申请京畿道的灾害申请基本收入。截至2020年3月23日,京畿道所有居民将得到每人100,000韩元,用于战胜科罗娜19所遭受的经济危机的灾害基本收入,无论其收入和年龄如何。 京畿道在3月24日宣布灾难基本收入时,京畿道宣布将没有国籍的外国人排除在外,但后来应移民组织和两性平等和家庭部的要求,政府审查了对外国人的支持。最终,4月20日,李在明知事宣布,向婚姻移民和永久居民等外国居民支付等额的灾害基本收入。 我该如何申请? 这种基本的灾害收益应用程序通过多样化的方法来引起人们的关注,以最小化接触并防止由于社会距离而引起的感染。有两种在线申请方法,分别是个人信用卡或京畿道的本地货币卡,以及通过离线应用程序发行新的预付卡。 从5月中旬开始,预计将为无法直接申请的老年人和残疾人等弱势群体提供接待服务。 京畿道灾害基本收入在线申请时间为4月9日至30日,可以访问京畿道灾害基本收入专用页面(http://basicincome.gg.go.kr/)。 您必须使用卡号和手机号进行身份验证过程。未成年人可以代表父母中的住户或住户的配偶申请。 对于访问申请,申请时间从4月20日到7月31日相对宽松,但应注意的是,工作日制是通过除以家庭成员数和居民出生日期的最后一位数字来执行的,以避免拥挤。 例如,对于4人或4人以上的家庭,4月4日至10日,对于3人的家庭,4月27日至5月3日,对于2人的家庭,5月4日至10日,对于单人家庭5月11日您可以在17日申请。 即使在这种情况下,它还是在出生年份结束后于1990年出生,并且如果有三位家庭成员,您可以在4月27日至5月3日的星期五申请。如果您出生于1993年并且有2个家庭成员,则可以在5月4日至10日星期三申请。 希望申请的多元文化家庭可在相应的日期和星期带上身份证,到指定的行政福利中心和附近的农业银行。实行日间制的4月20日至5月17日,地区行政福利中心从工作日的凌晨20点开始,周末和公共假日的凌晨18点开始接受。 在哪里可以使用? 基本的国外灾难收入将以预付卡的形式支付。 5月中旬之后,您可以通过访问您所在地区邑平面洞的行政福利中心申请。无法通过农业合作银行申请基本灾难收入,因为必须验证外国信息系统。 申请灾难收入后,国内外居民都将收到一条短信以批准使用。您必须在收到邮件后的3个月内或直到8月31日使用收到的所有基本灾难收入。未使用的金额将在期限后收回。 注册或已发行卡的付款会自动扣除,您可以在年销售额低于10亿韩元的商店中付款,但不包括地址所在城市的百货商店,大型超市,娱乐场所和私营企业。但是,在传统市场的情况下,营业额超过10亿韩元的企业也有可能。有关在哪里使用它的更准确的信息,您可以在京畿道地区货币网站(http://www.gmoney.or.kr/)上搜索附近的当地货币商人。记者崔业吉   Cách thức đăng kí nhận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dành cho gia đình đa văn hóa Đăng kí theo năm sinh và số thành viên trong gia đình, người chưa có quốc tịch thuộc gia đình đa văn hóa khoảng 2 tuần sau đó có thể đăng kí.  Bắt đầu từ ngày 9 tháng 4 vừa qua tỉnh Gyeonggi đã bắt đầu nhận đăng kí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thông qua cổng Interner. Nhằm khắc phục tình trạng kinh tế bị trì trệ trầm trọng do dịch virus Corona 19 gây ra, tính đến ngày 23 tháng 3 năm 2020 tất cả các công dân đang sinh sống và có địa chỉ thuộc địa bàn tỉnh mỗi người sẽ nhận được số tiền hỗ trợ là 100,000won/người/lần. Vào ngày 24 tháng 3 khi tỉnh công bố đối tượng có thể nhận được thu nhập này thì những người nước ngoài thuộc gia đình đa văn hóa nhưng chưa có quốc tịch Hàn quốc sẽ không được nhận nhưng sau đó Hội những người nước ngoài và Hội phụ nữ có công văn phản bác gửi lên Tỉnh nên tỉnh đã xem xét lại điều kiện về đối tượng có thể nhận sự hỗ trợ này.  Cuối cùng, vào ngày 20 tháng 4 ông Lee Jae Myeong đã cho biết rằng người nước ngoài chưa có quốc tịch cũng như ngơi đang sở hữu quyền định cư vĩnh viễn F-5 có quan hệ hôn nhân với người mang quốc tịch Hàn quốc sẽ nhận được sự hỗ trợ tương đương giống với người mang quốc tịch Hàn quốc.  Cách thức đăng kí.  Việc đăng ký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lần này thu hút sự chú ý của đông đảo người dân bằng cách đa dạng hóa các phương pháp tiếp nhận đăng kí để giảm thiểu tiếp xúc và phòng ngừa lây nhiễm theo khoảng cách xã hội.  Có hai cách để có thể đăng kí đó là sử dụng thẻ tín dụng cá nhân và thẻ tiền tệ khu vực Gyeonggi, đăng ký trực tuyến hoặc nhận thẻ trả trước mới thông qua đăng ký offline. Tầng lớp người dân cần được xã hội bảo trợ gặp khó khăn trong việc đăng kí sẽ được hỗ trợ đăng kí trực tiếp thông qua dịch vụ tìm đến nhà từng người để hỗ trợ, thời gian hỗ trợ bắt đầu từ giữa tháng 5.   Việc đăng ký trực tuyến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của tỉnh Gyeonggi được bắt đầu từ ngày 9 đến ngày 30 tháng 4 và phải được xác nhận bằng số điện thoại di động khi đăng kí cấp thẻ tín dụng hay thẻ tiền tệ khu vực Gyeonggi thông qua trang web http://basicincome.gg.go.kr/ và số điện thoại di động của cá nhân. Cha hoặc mẹ có thể thay thế đăng kí nhận thu nhập cơ bản dành cho đối tượng là trẻ chưa đủ tuổi vị thành niên.  Trong trường hợp đăng ký trực tiếp, thời gian đăng ký tương đối rộng rãi, được bắt đầu từ ngày 20 tháng 4 đến ngày 31 tháng 7, nhưng cần lưu ý rằng để tránh việc thu hồi cùng một lúc số lượng hộ gia đình và số người cư trú sẽ được phân loại thành số cuối năm sinh. Ví dụ, gia đình có 4 thành viên sẽ có thời gian đăng kí đến hết ngày 26 tháng 4, gia đình 3 thành viên sẽ có thời gian đăng kí từ 27/4 đến 3/5, gia đình có 2 thành viên sẽ có thời gian đăng kí là từ 4/5 đến 10/5 và cuối dùng gia đình có 1 thành viên thời gian đăng kí sẽ từ 11/5 đến 17/5. Cũng giống như ví dụ trên, tỉnh sẽ căn cứ vào số cuối của năm sinh để tiến hành tiếp nhận hồ sơ, sinh năm 1990 và thuộc gia đình có 3 thành viên thì thời gian đăng kí sẽ là từ 27/4 đến 3/5. Sinh năm 1993 và thuộc gia đình có 2 thành viên thì thời gian đăng kí sẽ là từ 4/5 đến 10/5. Gia đình đa văn hóa có nguyện vọng đăng kí hãy chú ý năm sinh của mình và cầm theo chứng minh thư nhân dân hay thẻ định cư người nước ngoài đến ủy ban nhân dân hoặc ngân hàng NongHyup gần khu vực mình đang sinh sống để được hướng dẫn đăng kí. Trung tâm phúc lợi hành chính thuộc từng khu vực sẽ tiến hành nhận hồ sơ hỗ trợ theo từng thứ trong tuần bắt đầu từ 20/4 đến 17/5, ngày thường có thời gian kết thúc là 20h, cuối tuần và các ngày lễ thời gian kết thúc là 18h. Tiền hỗ trợ này có thể được sử dụng tại những khu vực nào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đối với người nước ngoài sẽ được chi trả dưới dạng thẻ trả trước. Từ giữa tháng 5, người mang quốc tịch nước ngoài thuộc gia đình đa văn hóa có thể đến trực tiếp trung tâm phúc lợi hành chính và đăng ký tại khu vực đang cư trú. Vì phải trải qua quá trình xác nhận hệ thống thông tin nước ngoài nên không thể đăng ký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thông qua ngân hàng Nonghyup. Cả người mang quốc tịch Hàn quốc cũng như người mang quốc tịch nước ngoài thuộc gia đình đa văn hóa đều nhận được tin nhắn văn bản phê duyệt sử dụng sau khi đăng ký thu nhập cơ bản hỗ trợ dịch bệnh thiên tai. Người được cấp phải sử dụng tất cả tiền hỗ trợ này trong vòng 3 tháng kể từ ngày nhận được tin nhắn hoặc đến ngày 31 tháng 8. Số tiền chưa sử dụng được thu hồi sau kỳ. Nếu thanh toán bằng thẻ đã được cấp thì sẽ được khấu trừ tự động và có thể thanh toán tại các cửa hàng có doanh thu hàng năm dưới 1 tỷ won ngoại trừ trung tâm thương mại, siêu thị lớn, cửa hàng giải trí, doanh nghiệp tư nhân ở thành phố trên địa bàn mà người được cấp thẻ đang sinh sống. Tuy nhiên, đối với trường hợp là các quán trong chợ truyền thống thì thẻ vẫn có thể được sử dụng. Để biết thêm thông tin chi tiết, các bạn vui lòng truy cập vào trang web http://www.gmoney.or.kr/ để tìm hiểu thêm. Phóng viên Choi Ye Jin   รายได้หลักกับภัยพิบัติใน Gyeonggi, ครอบครัวทามุนฮวาจะสมัครได้อย่างไร?สมาชิกในครอบครัว สมัคตามจำนวนปีเกิด,บุคลที่ยังไม่ได้รับสัญชาติอีกประมาณ 2 สัปดาห์สามารถสมัครได้ ตั้งแต่วันที่ 9 เมษายน Gyeonggi-do ได้ทำการเปิดสมัครช่วยเสริมค่าใช้จ่ายสำหรับภัยพิบัติใน Gyeonggi-do การช่วยค่าใช้จ่ายขั้นพื้นฐาน ภัยพิบัติสำหรับการเอาชนะการหดตัวของเศรษฐกิจในวิกฤติ 19 Corona เป็นค่าใช้จ่ายต่อคน คนละ100,000 วอนแด่ผู้อยู่อาศัยทุกคนที่อาศัยอยู่ในGyeonggi-do วันที่ 23 ฤษภาคม2020โดยไม่คำนึงถึงรายได้และอายุในวันที่24 มีนาคมมีการประกาศสนัมสนุนรายได้ขั้นพื้นฐานในช่วงเวลาของภัยพิบัติ ของจังหวัด Gyeonggi-do ประกาศว่าชาวต่างชาติที่ไม่มีสัญชาติเกาหลีไม่ได้รับเงิน การตรวจสอบว่าการสนับสนุนสำหรับการร้องขอของชาวต่างชาติที่แต่งงานกับชาวเกาหลีแต่ต่อมาตามคำร้องขอขององค์กรและกระทรวงความเสมอภาคทางเพศและทามุนคาจอง ในที่สุดเมื่อวันที่ 20 เมษายนผู้ว่าราชการ Lee Jae-myeong ประกาศว่าเขาจะจ่ายเงินให้ชาวต่างชาติเช่น ผู้อพยพเข้าประเทศโดยการแต่งงานหรือผู้ที่ถือวีซ่าF6และF5สามารได้รับเงินสนับสนุนพื้นฐานของภัยพิบัติเช่นเดียวกับคนเกาหลีเช่นกัน ฉันจะสมัครได้อย่างไร?การประยุกต์ใช้งานภัยพิบัติพื้นฐานรายได้ดึงดูดความสนใจหลากหลายวิธีการได้รับการยอมรับสำหรับการป้องกันการติดเชื้อและลดการติดต่อของการวางตำแหน่งของระยะทางสังคม มีสองวิธีคือ:สมัครทางออนไลน์โดยใช้บัตรเครดิตส่วนบุคคลของคุณเองและบัตรสกุลเงินท้องถิ่นคยองกีและการออกบัตรเติมเงินแบบใหม่ผ่านแอปพลิเคชันออฟไลน์ตั้งแต่ช่วงกลางเดือนพฤษภาคมมีกำหนดที่จะดำเนินการไปเพื่อรับการบริการที่จะเป็นเรื่องยากที่จะนำไปใช้โดยตรงไปยังกลุ่มเสี่ยงเช่นผู้สูงอายุหรือผู้ที่มีความพิการ แอปพลิเคชันออนไลน์สำหรับรายได้พื้นฐานสำหรับภัยพิบัติใน Gyeonggi-do คือวันที่ 9-30 เมษายนและการเข้าถึงหน้าเฉพาะสำหรับรายได้พื้นฐานสำหรับภัยพิบัติใน Gyeonggi-do (http://basicincome.gg.go.kr/)คุณต้องผ่านกระบวนการตรวจสอบสิทธิ์ด้วยหมายเลขบัตรและหมายเลขโทรศัพท์มือถือของคุณ เป็นไปได้ที่ผู้เยาว์จะสมัครในนามของเจ้าของบ้านหรือคู่สมรสของผู้ดูแลในหมู่ผู้ปกครองในกรณีของแอปพลิเคชันสมัครเยี่ยมชมระยะเวลาตั่งแต่ 20 เมษายน - 31 กรกฎาคมเป็นต้นไป,เพื่อหลีกเลี่ยงความแออัดของประชากรพนักงานต้อนรับในคราวเดียวจำนวนสมาชิกในครัวเรือนและจำนวนผู้อยู่อาศัยจะถูกแบ่งออกเป็นตัวเลขสุดท้ายของปีเกิดตัวอย่างเช่นสำหรับสำหรับครอบครัวที่มี 4 คนขึ้นไปภายในวันที่ 26 เมษายน,สำหรับสำหรับครอบครัวที่มี 3 คนตั้งแต่ 27 เมษายนถึง 3 พฤษภาคม,สำหรับครอบครัวที่มี 2 คนตั้งแต่ 4-10 พฤษภาคม, ครอบครัวที่มีคนเดี่ยวสามารถสมัครได้ตั้งแต่วันที่ 11 ถึง 17 พฤษภาคมในกรณีนี้มันเกิดในปี 1990 หลังจากสิ้นปีเกิดและหากมีสมาชิกในครัวเรือนสามคนคุณสามารถสมัครในวันศุกร์ที่ 27 เมษายนถึง 3 พฤษภาคม หากคุณเกิดในปี 1993 และมีสมาชิกในครอบครัว 2 คนคุณสามารถสมัครได้ในวันพุธที่ 4-10 พฤษภาคมครอบครัวทามุนฮวาที่ต้องการสมัครสามารถนำบัตรประจำตัวประชาชนของคุณในวันและวันของสัปดาห์ที่ใช้บังคับและติดต่อเข้าชมศูนย์สวัสดิการการบริหารจัดการที่อยู่และธนาคาร Nonghyup ใกล้เคียง ศูนย์สวัสดิการการปกครองส่วนท้องถิ่นเปิดให้บริการตั้งแต่เวลา 20:00 น. ในวันธรรมดาและ 18:00 น. ในวันหยุดสุดสัปดาห์และวันหยุดนักขัตฤกษ์ตั้งแต่วันที่ 20 เมษายนถึง 17 พฤษภาคมเมื่อมีการใช้ระบบวันฉันจะใช้มันได้ที่ไหน?รายได้จากภัยพิบัติที่จะได้รับจะชำระในรูปแบบของบัตรเติมเงินหลังจากกลางเดือนพฤษภาคมคุณสามารถสมัครโดยไปที่ศูนย์สวัสดิการการปกครองใน Eupmyeon-dong ในพื้นที่ของคุณไม่สามารถสมัครได้ผ่านจากธนาคารสหกรณ์การเกษตร(Nonghyup)ได้เนื่องจากต้องตรวจสอบระบบข้อมูลต่างๆผู้อาศัยทั้งในและต่างประเทศจะได้รับข้อความเพื่ออนุมัติการใช้งานหลังจากสมัคร คุณต้องใช้ทั้งหมดที่ได้รับภายใน 3 เดือนหลังจากได้รับข้อความ ถ้าจำนวนเงินยังใช้ไม่หมดจะถูกกู้คืนหลังจากช่วงเวลาวันที่ 31 สิงหาคมเมื่อใช้เงินด้วยบัตรลงทะเบียนหรือบัตรที่ออกบัตรจะถูกหักโดยอัตโนมัติคุณสามารถชำระเงินที่ร้านค้า,ห้าง,ตลาดที่มียอดขายต่อปีน้อยกว่า 1 พันล้านวอนไม่รวม บริษัท เอกชนสำหรับข้อมูลที่แม่นยำยิ่งขึ้นเกี่ยวกับสถานที่ที่จะใช้คุณสามารถค้นหาผู้ค้าสกุลเงินท้องถิ่นใกล้เคียงได้จากเว็บไซต์สกุลเงินท้องถิ่นคยองกี (http://www.gmoney.or.kr/)นักข่าวชอยเยจิ   Как мультикультрным семьям подать заявление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в Кёнгидо? Примерно через 2 недели начнётся приём заявок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для членов мультикльтурных семей, не получивших гражданство. Период заявок зависит от количества членов семьи и последней цифры года рождения супруга(и) иностранца(ки). В Кёнгидо с 9 апреля принимаются заявки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в период стихийных бедствий. В целях преодоления экономического кризиса сложившегося из-за ситуации, связанной с вирусом Корона19, не зависимо от возраста и дохода, каждому жителю Кёнгидо (по состоянию на 23 марта 2020 года) один раз выплатят базовый доход в размере 100.000 кор. вон на человека. Ранее 24 марта, когда было объявлено о выплатах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в период стихийных бедствий в Кёнгидо, иностранцы, не получившие корейского гражданства не были внесены в списки, но позже, по запросу организаций по защите прав иммигрантов и Министерства по вопросам женщин и семьи, был пересмотрен вопрос о предоставлении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иностранцам. В итоге 20 апреля губернатор Кёнгидо Ли Чжэ Мён объявил о том, что иностранным жителям, в том числе и брачным иммигрантам, будет предоставлен базовый доход в размере идентичной с гражданами страны. Как подать заявку? Метод подачи заявок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разнообразен, чем привлекает внимание, это направлено на соблюдение дистанции в обществе в целях минимизации контактирования и предотвращения распространения вируса. Существует два основных способа: онлайн-заявка с использованием вашей личной кредитной карты или офлайн- регистрация в специальных учреждениях новой карты областного казначейства Кёнгидо. Ожидается, что начиная с середины мая будет организована выездная служба приёма заявок для уязвимых групп, таких как пожилые люди и инвалиды, которые не могут подать заявление самостоятельно. Период приёма заявок Онлайн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в Кёнгидо с 9 по 30 апреля. Пройдя на страницу «Заявление на базовый доход в период стихийного бедствия в Кёнгидо»  (http://basicincome.gg.go.kr/) необходимо зарегистрировать имеющуюся кредитную карту или карту областного казначейства Кёнгидо, далее необходимо пройти идентификацию личности по номеру мобильного телефона на ваше имя. Несовершеннолетние могут подать заявление от имени одного из родителя, главы семьи или его(её) супруга(и). В случае заявки офлайн период достаточно продолжителен с 20 апреля по 31 июля, но следует отметить то, что заявки принимаются в зависимости от количества членов в семье, а так же в определённый день недели, соответствующий установленной цифре последнего числа года рождения. Данный метод направлен во избежание скопления масс в административных учреждениях. Например, по 26 апреля заявку могут подать семья состоящие из 4х и более человек, с 27 апреля по 3 мая с 3-мя, с 4 по 10 мая с 2-мя  и с 11 по 17 мая семья, состоящих из одного человека, а так же те, кто не успел подать заявку в свой период.  К примеру, если брать во внимание последнее число года рождения гражданина, рождённого в 1990 году, семья которого состоит из 3-х человек, он(а) может подать заявку в период с 27 апреля по 3 мая в пятницу. Граждане 1993 года рождения с составом семьи из 2-х человек подают заявку с 4 по 10 мая в среду. Мультикультурные семьи, желающие подать заявление, могут подать заявку, посетив административный центр (по прописке), или близлежащий банк Nonghyup предоставив идентификационную карту в соответствующий период и день недели. Соответствующие административные центры с 20 апреля будут работать до 20:00 по будням и до 18:00 по выходным. Где можно использовать? Иностранцам базовый доход  будет выплачен на карту предоплаты. Начиная с середины мая можно подать заявку, посетив административный центр социального обеспечения. В связи с тем, что необходимо пройти процедуру проверки информационной системы иностранца, подать заявку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в отделениях банка Nonghyup невозможно. Как и граждане, так и иностранные жители получат текстовое сообщение, одобряющее использование карты после подачи заявления на получение базового дохода в период стихийных бедствий. Вся сумма должна быть потрачена в течении 3-х месяцев с момента получения сообщения или до 31 августа.  Неиспользованная сумма не будет возвращена после истечения срока.  Расплачиваясь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ной или полученной картой происходит автоматический тип удержания, оплата картой может быть принята по месту прописки в магазинах с годовым объёмом продаж менее 1 млрд. вон в год, оплате картой не подлежат универмаги, гипермаркеты, развлекательные заведения и заведения в которых осуществляются азартные действия. Однако в отношении традиционного рынка оплата возможна и в торговых точках с годовым доходом более чем 1 млрд. вон. Для получения более точной информации о местах использования карты можно получить зайдя на домашнюю страницу областного казначейства Кёнгидо (http://www.gmoney.or.kr/) или на вебстранице местного казначейства.    京畿道災難基本所得、多文化家族はどうやって申し込むのですか? 家族數と出生年度別で申請、國籍取得していない多文化家族は約2週間後に申請 京畿道は4月9日から京畿道災難基本所得オンライン申請を受け付けている。コロナ19の感染蔓延による經濟悪化狀況を克服するための災難基本所得は、所得と年齢に関係なく2020年3月23日基準で京畿道に居住するすべての道民に、一人当り1回10萬ウォンを支給する。 3月24日、京畿道災難基本所得發表時には、韓國國籍を取得していない外國人を支給對象から除外すると發表したが、以後移住民團體と女性家族部の要請に従い、外國人に対する支援を再檢討した。その結果、4月20日にイ・ジェミョン京畿道知事は結婚移民者と永住權者など、外國人住民に韓国人と同一金額の災難基本所得を支給すると發表した。 申し込む方法は? 今回の災難基本所得の申し込みは、なるべく人が一時に集まらないように様々な受け付け方法が準備されている。保有している個人の信用カードおよび京畿地域貨幣カードを活用し、オンラインで申請と、オフライン申請で先払カードの發給を申し込む方法の二通りだ。 5月中旬からは高齡者や障がい者など、直接申し込みが難しい人たちのために訪問受け付けサービスを施行する豫定だ。  京畿道災難基本所得オンライン申請は4月9日から30日まで。京畿道災難基本所得申請專用ページ(http://basicincome.gg.go.kr/)にアクセスし、個人が保有する信用カード及び京畿地域貨幣カードの番號と、本人名義の携帶電話番號で本人認證手続きを行う。 未成年者は両親が、世帶主または世帶主の配偶者として代りに申請可能。  訪問申請の場合、申請期間は4月20日から7月31日までで比較的余裕がある。受付がいっぺんに集中することを避けるために、家族数及び住民番號の生まれ年の最後の数で區分した曜日制を施行するので注意が必要。 例えば4人以上の世帯は4月26日まで、3人世帯は4月27日~5月3日、2人世帯は5月4日~10日、1人世帯及び未申請者は5月11日~17日に申請すること。  この場合にも生まれた年度の最後の数に注意。1990年に生まれ家族数が3人ならば、4月27日~5月 3日の期間の金曜日に申請する。1993年に生まれ家族数が2人ならば、5月4日~10日の期間の水曜日。  申請を望む多文化家族は該當する日にち、及び曜日に身分證を持参し住所地の行政福祉センター及び農協銀行を訪問すればよい。 地域別行政福祉センターは曜日制を施行する4月20日から 5月17日の間の平日20時、週末及び公休日18時まで受け付ける。 どう使うのか? 外國人災難基本所得はすべて先払カード形式で支給される。5月中旬以後から居住する地域の 邑面洞行政福祉センターを訪問申請する。外國人情報システムで確認手続きを経なければならないため、農協銀行での災難基本所得申請は不可能。 韓国人、外國人両方とも災難所得申請以後に使用承認文字メッセージを受ける。文字メッセージを受信した日から3ヶ月以内、または8月31日までに支給された災難基本所得をすべて使用せねばならない。使用しない金額は期間以後回收される。 登錄あるいは發給されたカードで決濟すると、自動的に振り落とされるシステムで、住所地市郡のデパート、大型マート、遊興業所などを除外した年間売り上げ10億ウォン以下の売り場にて決濟可能。ただし 在来傳統市場の場合、10億ウォン以上の売り上げのある業者でも可能だ。より詳しい情報は京畿地域貨幣ホームページ(http://www.gmoney.or.kr/)で近隣地域貨幣加盟店を檢索すること。チェ・イェジ記者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4-28
  • 경기도재난기본소득, 다문화가족은 어떻게 신청하나요?
    경기도에서는 지난 4월 9일부터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을 받고 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함으로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2020년 3월 23일 기준 경기도에 거주하는 모든 도민에게 1인당 1회 10만 원을 지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지난달 23일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시행 발표 당시 경기도는 한국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외국인을 지급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으나 이후 이주민단체와 여성가족부 등의 요청에 따라 외국인에 대한 지원 여부를 재검토했다. 이후 4월 20일 경기도는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 등 외국인주민에게 내국인과 동일한 금액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1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당초부터 이 문제에 대한 고민이 없지 않았지만, 재난기본소득이 속도를 요하는 긴급 사안이라 세부검토와 논란으로 시간을 지연시킬 수 없었다”고 밝히면서 “결혼이민자는 국적취득을 하지 못한 상태지만 내국인과 결혼해 사실상 내국인이고 영주권자는 내국인과 차별하지 않는 것이 세계적 추세임을 고려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는 4월 21일부터 열린 도의회 제343회 임시회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 개정안을 상정했다. 개정된 조례안은 오는 23일 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의결을 거쳐 29일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될 예정이다.   이번 재난기본소득 신청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접촉 최소화 및 감염 예방을 위해 접수 방법을 다양화해 눈길을 끌었다. 크게는 기보유 개인 신용카드 및 경기지역화폐카드를 활용하여 온라인으로 신청하는 방법과 오프라인 신청을 통해 새로운 선불카드를 발급받는 두 가지 방법으로 받을 수 있다.   5월 중순부터는 고령자나 장애인 등 직접 신청이 어려운 취약계층을 위해 찾아가는 접수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재난기본소득에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를 살려 경제의 물꼬를 트는 마중물 역할을 기대하는 만큼 신청 과정에서 소외되는 사람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은 4월 9일부터 30일까지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전용 페이지(http://basicincome.gg.go.kr/)에 접속해 개인이 보유한 신용카드 및 경기지역화폐카드의 번호와 본인 명의 휴대전화번호로 본인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 미성년자는 부 또는 모 중에서 세대주 또는 세대주의 배우자가 대신 신청하는 것이 가능하다.    방문 신청의 경우 신청 기간은 4월 20일부터 7월 31일까지로 비교적 넉넉하나, 행정 업무 마비 현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구원수 및 주민번호 생년 끝자리로 구분해 요일제를 시행하므로 유의해야 한다.   세대원수 신청기간 월 화 수 목 금 토일 4인이상 4.20-26 생년끝번 (1, 6) 생년끝번 (2, 7) 생년끝번 (3, 8) 생년끝번 (4, 9) 생년끝번 (5, 0) 전체 (신청기간 중 미신청자) 3인가구 4.27-5.3 2인가구 5.4-5.10 1인 및 미신청자 5.11-5.17 전체 5.18-7.31 누구나 신청 가능(요일제 미적용) 미접수   해당하는 날짜 및 요일에 신분증을 지참하고 주소지 행정복지센터 및 근처 농협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지역별 행정복지센터는 요일제를 시행하는 4월 20일부터 5월 17일 동안 평일 20시, 주말 및 공휴일 18시까지 접수 카운터를 운영한다.   한편 외국인 재난기본소득은 모두 선불카드 형태로 지급될 방침이다. 5월 중순 이후부터 거주하는 지역의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 가능하다. 외국인정보시스템 확인 절차를 거쳐야 하므로 농협은행을 통한 재난기본소득 신청은 불가능하다.   내외국인 모두 재난소득 신청 이후 사용 승인 문자메시지를 받게 된다. 해당 메시지를 수신한 날로부터 3개월 이내 또는 8월 31일까지 지급받은 재난기본소득을 모두 소비해야 한다. 사용하지 않은 금액은 기간 이후 회수된다.   등록 혹은 발급받은 카드로 결제하면 자동 차감되는 형식이며 주소지 시군의 백화점, 대형마트, 유흥업소, 사행성업소 등을 제외한 연매출 10억원 이하의 매장에서 결제할 수 있다. 단, 전통시장의 경우 10억원 이상의 업소에서도 가능하다. 더욱 정확한 사용처 정보를 원한다면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http://www.gmoney.or.kr/)에서 인근 지역화폐 가맹점을 검색할 수 있다.   최예지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4-22
  • 다문화가족과 영주권자도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받는다!
    ▲지난 2015년 성남의 지구촌어울림축제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당시 성남시장)가 다문화가족과 사진을 찍는 모습. 경기다문화뉴스 자료사진.   경기도의 모든 다문화가족과 영주권자도 재난기본소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논란이 있었지만 최종적으로 경기도에 거주하는 외국인 중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며 “경기도내 시장군수님들의 의견도 대체로 (이분들을) 지원대상에 포함시키자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3월에 발표한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침에서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결혼이민자를 포함한 모든 외국인을 지급대상에서 제외해 논란이 됐다.   그러나 이재명 지사는 지난 수일간 고민을 거듭한 끝에 “불법체류자나 단기입국자 등 모든 외국인에게 지급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하지만 결혼이민자는 국적 취득을 하지 못한 상태이나 내국인과 결혼해 사실상 내국인이고 영주권자는 내국인과 차별하지 않는 것이 세계적 추세”라고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침을 설명했다.   이 지사의 결정에 경기도의회도 즉시 화답해 관련 조례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옥분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장은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게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으로 조례를 준비 중이다”며 “공동발의에 참여해 다문화가족들도 조속히 재난기본소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조례는 오는 4월 21일 개원하는 제343회 경기도의회 임시회(4.21.(화)~4.29.(수) 9일간 열림)에서 통과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결정으로 다문화가족들은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외에도 31개 시군에서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을 함께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명 지사는 “재난기본소득은 속도를 요구하는 긴급 사안이라 세부적인 검토와 논란으로 시간을 지연시킬 수 없었다”며 “경기도와 각 시군의 조례 개정 등 법적 절차 준비, 시스템 정비, 대상자 확정 등을 거쳐 일정 시점 후 재난기본소득을 결정한 시군들과 동시에 합산해 지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은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외국인 다수에게 지방자치단체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한 통 큰 결단으로 많은 다문화가족들로부터 환영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15일 이재명 도지사가 트위터를 통해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게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자 한 트위터 사용자는 “이재명 지사님의 세심함과 배려심은 역대 어느 정치인보다 확실하다”고 감사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경기도의 이러한 결정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서 외국인근로자는 여전히 재난기본소득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경기지역이주노동자공동대책위원회 등 이주민 지원 단체들은 지난 4월 9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외국인주민에게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경기도의 많은 부분은 이주민들의 노동과 생산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그들 역시 경기도의 거주민으로서 동등한 세금을 내고 있다”며 “재난 속에서 함께 살고 있는 지역 사람들을 구분해서 차별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한편, 경기도재난기본소득은 지난 4월 9일을 시작으로 오는 30일까지 온라인 신청을, 내일인 4월 20일부터 7월 31일까지는 오프라인 신청을 받는다.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의 신청은 다소 시간이 걸려서 4월 말 혹은 5월 초에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송하성 기자    ▲박옥분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앉은 사진. 오른쪽은 김희겸 부지사.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4-19
  • 수원시 이주민기관 통해 등록 외국인에 마스크 배부
    수원시는 거주 외국인 중 건강보험 미가입으로 공적마스크 구입이 어려운 외국인주민에게 1인당 5매의 마스크를 배부하고 있다. 각 외국인주민은 주소지 별로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안구 거주 외국인),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권선구와 영통구 거주 외국인), 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팔달구 거주 외국인)에서 마스크를 받을 수 있다. 배부 시간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2시부터 4시 사이다. 4월 1일에 시작해 마스크가 소진될 때까지 배부한다. 마스크를 받고자 하는 외국인은 자신의 외국인등록증을 들고 가야 한다. 기자가 방문한 4월 6일에도 각 센터에서는 마스크를 배부하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이날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를 방문한 외국인주민은 “외국인이라서 마스크를 구매하기가 쉽지 않은데 수원시에서 무료로 나눠주니 너무 반갑다”며 “5장의 마스크를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관계자는 “적절한 시기에 수원시에서 외국인주민들에게 마스크를 배부할 수 있도록 해 주어서 감사하다”며 “마스크를 배부하는 과정에서 감염병이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에도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송하성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4-17
  •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한국어와 한국문화
    82. 티끌 모아 태산 대화-은행에서 은숙 : 메이 씨, 잠깐 은행 들렸다 가자.메이 : 은행이요? 무슨 일이 있으세요?민정 : 언니, 오늘 아파트 관리비 내러 가는 거야? 은숙 : 맞아. 어제 내는 걸 깜박 잊어서 오늘 내야 해. 메이 : 저는 제가 안 내서 잘 모르겠어요. 준기 씨가 미리 낸다고 하던데요.은숙 : 응, 아마 은행에서 자동이체 신청을 해 두었을 거야. 메이 씨도 은행 계좌는 있지?메이 : 준기 씨가 만들어 준 계좌가 있는데 저는 그냥 준기 씨 카드를 써요.민정 : 나는 결혼 전에 직장 생활 때부터 적금이랑 주택청약저축을 해서 아직 내가       통장관리를 해. 카드도 은행 하나를 정해서 주거래은행을 만들면 혜택이 커서 좋아.메이 : 저도 저금을 조금씩 하려고 해요, 아기도 낳았으니 아르바이트라도 하려고요.은숙 : 아기가 있는데 아르바이트 할 수 있어?메이 : 다문화센터 다닐 때 수제 케이크 만들기를 배운 적이 있어요. 그런데 이번에 센터에서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줘서 일주일에 2번 4시간씩 일하기로 했어요.은숙 : 그런 아기는 누가 보는 거야? 메이 : 당분간은 조이가 아기를 조금 봐주기로 했어요. 아직은 임시로 하는 거예요.은숙 : 그래, 뭐든지 자기 일이 있는 게 좋아. 돈도 벌고 보람도 있으니까 열심히 해.민정 : 저도 올해부터는 전에 일하던 사무실에서 회계 일을 다시 시작하려고 해요.은숙 : 모두들 다 열심히 사는 모습 보기 좋아. 젊을 때 열심히 일하면 좋지.민정 : 맞아요. 티끌 모아 태산이라고 조금이라도 가계에 보탬이 되면 좋으니까요.은숙 : 나도 요즘 시간이 많은데 일을 한번 해 볼까? 나는 뭘 하면 좋을까 추천 좀 해 줘.메이 : 은숙 씨는 원래 도서관에서 일하셨다고 하셨지요? 민정 : 도서관 사서를 하시면 좋겠네요. 마침 아파트 작은 도서관 사서를 모집한다고 해요은숙 : 좋아. 그럼 나도 한번 도전해 볼게. 일단 관리비 납부하고 다시 이야기 하자.    해설 안녕하세요.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한국어와 한국문화교실입니다. 오늘 대화에 나온 ‘티끌 모아 태산’는 ‘아무리 작은 물건이라도 조금씩 쌓이면 나중에 큰 덩어리가 된다’는 의미입니다. 작은 일에 최선을 다하고 노력해서 큰 성공을 거둘 수 있습니다. 돈도 마찬가지입니다. 부지런히 작은 돈도 아끼고 절약하는 습관을 가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오늘의 표현- 티끌 모아 태산 아무리 작은 물건이라도 조금씩 쌓이면 나중에 큰 덩어리가 된다는 말   ■ 티끌 모아 태산이라더니 10년 동안 적금을 모았더니 큰 돈이 되었어요.  ■ 어릴 때부터 ‘티끌 모아 태산’이라는 좋은 저축 습관을 만들어 주도록 합시다.   모두들 새로운 도전을 시작해 보려고 하네요. 돈을 모으는 것도 중요하지만 새로운 목표를 가지고 작은 일부터 성실하게 노력하려는 모습들이 아름답습니다. 작은 노력이 모여 큰 결심을 만들 수 있도록 꾸준히 응원하도록 할게요. 한국문화 - 금융 거래한국에서는 대부분 개인이 주거래 은행을 선정하여 월급이나 거래 대금을 입출금하고 있고, 세금이나 기타 납부에 대해서는 자동이체를 이용합니다. 기본적으로 통장 개설을 하고, 개인별로 공인인증서를 발급받아서 은행을 방문하지 않고도 편리하게 핸드폰이나 컴퓨터를 통해 쉽게 금융 관련 일을 처리할 수 있습니다. 통장 개설 시에는 반드시 실명으로 통장을 개설하도록 되어 있고, 개인 정보 관리에 주의해야 합니다. 예금뿐만 아니라 대출 관련 일도 은행을 통해 이루어지기 때문에 반드시 이용방법을 잘 알고 있어야 합니다.
    • 한국어
    • Hot Issue
    • 기획
    2020-04-08
  • 동포 남편의 가정폭력 피해 집 나왔지만 남은 건 출국명령?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이 지난 11월 20일 베트남 출신 결혼이주여성 사망 사건과 관련해 간담회를 갖고 있다.   재외동포인 남편 A씨를 따라 한국에 온 외국인 아내 B씨는 최근 체류연장을 하러 관할 출입국외국인청을 갔다가 도리어 출국명령서를 받았다.   영주권자인 남편 A씨의 가정폭력이 너무 심해 집을 나와 따로 생활한 것이 화근이 됐다. 출입국외국인청 관계자는 “부부가 함께 거주하고 있지 않으므로 비자를 연장해 줄 수 없으며 따라서 한국을 떠나라”고 명령했다.   그렇다면 남편의 가정폭력을 피해야 했던 외국인 아내 B씨는 어떻게 해야 했을까? 현재 국내법대로라면 온몸에 피멍이 들어도 남편과 같이 살아야 한다는 결론 밖에 나올 수가 없다.    아내가 남편을 가정폭력으로 경찰에 신고하는 방법이 있겠지만 이 경우도 문제가 되기는 마찬가지다.   남편이 가정폭력으로 처벌을 받으면 영주권이 취소되거나 국내 체류에도 문제가 생기게 된다. 결국 남편의 체류자격에 문제가 생기면 남편의 체류자격에 종속돼 생활하는 아내 역시 한국을 떠나야 하는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는 배우자를 따라 국내에서 F-1(방문동거), F-2(거주), F-3(동반) 비자 등의 형태로 체류하는 모든 이주여성들에게 동일하게 해당된다.   다문화가족의 경우 가정폭력 문제가 진작 심각한 문제로 논의가 된 결과 남편이 가정폭력으로 처벌을 받거나 심지어 이혼을 하더라도 외국인 아내는 국내에서 체류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그러나 전체 외국인주민 280만명 중 90만명에 이르는 재외동포들과 그 가족은 가정폭력의 사각지대에서 신음하고 있다.    비단 재외동포 비자가 아니라도 영주권자(F-5) 혹은 기타 안정된 체류자격을 가진 사람의 가족으로서 거주(F-2), 동반(F-3) 동거(F-1) 체류자격을 받은 이주여성들은 가정폭력을 당해도 체류에 불이익을 받을까봐 어디에도 호소할 수 없는 처지에 놓이게 됐다.   출입국외국인청 관계자는 “주체류자격이 아닌 수반취득으로 생활하는 외국인 가족들은 주체류자격에 문제가 생기면 한국에 계속 머물 수가 없다”며 “재외동포나 외국인 가정의 가정폭력 문제로 인해 그 가족의 체류자격이 불안정해 지는 것은 무척 안타까운 일이지만 현재 국내법으로는 해결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송인선 경기글로벌센터 대표는 “국경을 넘어 외국에서 생활하는 이주민이라도 최소한 가정폭력으로부터 자유를 보장받을 수 있는 권리는 있어야 하지 않겠나”라며 “이민자 300만명을 바라보고 있는 시대에 이민 다문화 정책의 사각지대가 너무나 많지만 이를 뒷받침할만한 법과 제도는 항상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송하성 기자 <오마이뉴스 동시 게재>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629319   ▲지난 12월 20일 일선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진행된 ‘결혼이주여성 가정폭력 상담원 양성교육 수료식’. 현장에서는 이주민가정의 가정폭력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4-03
  •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도 받을 수 있나?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득하위 70%인 1400만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으로 9조1000억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 건강보험과 국민연금 등 4대 보험료에 대한 각종 감면과 납부유예, 납부기한 연장도 확대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3월 3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도입 방안 및 사회보험료 등 부담완화 방안’을 발표했다. ◇긴급재난지원금, 가구원수 따라 차등 지급   정부는 먼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지원범위와 효과, 재정여건 등을 종합 고려해 국민 소득하위 70%인 1400만 가구를 적용대상으로 삼았다.   가구당 지원금액은 가구원수에 따라 ▲1인 가구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가구 이상은 100만원으로 차등 지급된다. 지급 방식은 지자체가 활용 중인 지역상품권이나 전자화폐 등으로 지급되며 현금으로 지급되지 않는다.   그럼 과연 나를 지원을 받을 수 있을까. 소득으로 줄을 세웠을 때 가운데 있는 가구를 기준으로 150%, 즉 4인 가구 기준으로 한 달에 712만원보다 적게 버는 가정이면 약 10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이는 월 급여에다가 해당 가구의 재산 등을 더해 계산하는 소득인정액을 뜻한다. 보통 소득인정액은 월 급여에다 사업소득, 재산소득 등 종합소득액과 부동산, 금융재산 등 주요 소득환산액을 합쳐서 계산한다. ◇4대 보험료·전기요금 감면 등 부담 완화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대상이 광범위한 점을 고려해 3대 보험료 및 전기료 부담 완화 방안을 마련했다. 먼저, 건강보험은 보험료 감면대상을 기존 소득 하위 20%에서 40%로 확대하고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 동안 보험료 30%를 감면키로 했다.   또, 국민연금은 3개월간 한시적으로 납부예외 대상을 확대한다. 국민연금 가입자 중 소득 감소를 증빙해 신청하면 국민연금을 당분간 내지 않아도 된다.   사업장 가입자도 기존 휴직·실직 외에도 추가로 소득이 감소하고 근로자가 동의하면 납부 예외를 인정하기로 했다. 소득감소에 대한 증빙서류는 근로자 동의서와 급여명세서로 최대한 간소화된다.   지역 가입자는 현재 사업중단이나 3개월 적자 등의 소득감소 인정범위를 한시적으로 보다 넓게 적용하며 납부 재개시 납부 예외 기간을 60개월까지 분납이 가능토록 했다.   고용보험도 3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 3개월간 납부기한을 연장한다. 산재보험은 납부유예와 감면을 동시에 적용한다. 3개월간 기한을 연장해주고 6개월간 보험료의 30%를 감면해 주기로 했다.   전기요금은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분 요금의 납부기한이 연장된다. 소상공인 320만호와 취약계층 157만호가 적용 대상이다. 납부기한 연장이 종료된 이후에도 올해 연말까지 필요시 분할납부도 허용키로 했다. ◇이번 조치, 외국인에게도 해당되나?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외국인에게도 줄 것인지 궁금해 하는 외국인주민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외국인에게는 지급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경기도가 모든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지급한다고 밝혔지만 외국인은 대상이 아니라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외국인에게도 지급을 촉구하는 외국인주민의 민원에 대해 “재난기본소득 지급의 근거가 되는 법령에 외국인을 포함시킬 근거가 없기 때문에 지급을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다”며 “외국인에게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법령 개정이 필요한데 그렇게 하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우선 외국인을 제외하고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의 입장도 경기도의 입장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다문화가족 중에서도 국적을 취득한 사람은 받을 수 있고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사람은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측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의 수급권자에 ‘대한민국 국민과 혼인 중인 사람’이나 ‘대한민국 국적의 미성년 자녀를 양육하거나 태아를 임신하고 있는 사람’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다문화가족이라도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재난긴급지원금 지급 문제는 아직도 논란 중이다.   송하성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3-30
  • 25일부터 코로나19 긴급 대출 접수...다문화가족 소상공인에 희망될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따른 소상공인 대출 접수가 3월 25일부터 시작된다. 대출은 이용자가 많이 몰려 대출을 받는데 많은 시일이 걸리지 않도록 하기 위해 신용등급에 따라 시중은행과 기업은행,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으로 분산해 접수를 받는다. 이번 조치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큰 피해가 예상되는 다문화가족 소상공인에게도 도움이 될지 기대를 모은다. ◇신용등급에 따라 3곳에서 대출 정부는 소상공인 대출창구를 신용등급에 따라 분산했다. 신용등급 1~3등급은 시중은행, 4~6등급은 기업은행이 대출을 해주며 4등급 이하는 소진공에서 직접 대출을 하는 방안이다. 기업은행은 최대 7000만원까지, 소진공은 최대 1000만원(특별재난지역 1500만원)까지 대출을 해준다. 이 대책은 관련 지침과 시스템 정비 후 이날 시범 운영되며 4월1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특히 신용등급이 7등급 이하로 낮은 사람들의 경우 시중은행이나, 기업은행에서 대출이 거절될 가능성이 높지만 소진공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소진공에서는 기존 대출여부, 매출 하락, 신용등급 정도를 따지지 않고 1000만원 대출이 가능하다. 게다가 소진공에서는 대출신청을 하면 빠르면 3일만에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대출금리도 1.5%로 저렴하다. 신용등급이 6등급 이상이이라면 소진공과 기업은행을 선택해 대출 받으면 된다. 얼마나 시급하게, 얼마가 필요한지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소진공에서 대출을 받으면 간편하게 1000만원을 3일~5일 내에 받을 수 있다. 반면 기업은행에서는 최대 70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는데 신용등급이 6등급 정도라면 신용보증재단의 보증서를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 이럴 경우 이날 기준으로 보증서 발급까지 약 두 달이 걸린다. 보증서 발급이 된다면 약 5000만원 정도 대출이 가능하다. 결국 2개월 후에 5000만원 정도 대출을 받을 것이냐, 3일만에 1000만원을 받을 것이냐로 선택하면 된다는 뜻이다. 신용등급이 1~3등급으로 비교적 높은 사람들은 시중 은행을 찾아가면 된다. 이들의 경우 신보 보증서 없이 바로 대출이 될 가능성이 높다. ◇신용불량은 대출 불가, 외국인도 안돼 대출이 안 되는 유형과 업종도 있다. 신청 전에 확인이 필요하다. 신용불량자와 세금체납자, 유흥업소 운영 소상공인 등은 대출을 받을 수 없다. 소진공은 신용등급이 9등급까지 낮아도 대출을 해주지만 신용불량자에 대해서는 대출을 해주지 않는다. 또 기존 금융권 대출을 연체 중인 사람도 대출이 불가능하다. 국세, 지방세를 체납한 사람도 대출이 안된다. 다만 국세, 지방세를 체납한 사람이 미납 세금을 납부하면 전산으로 바로 확인해 대출이 가능하다.  일부 업종에 한해 소상공인 대출이 불가능한 업종도 있다. 대표적인게 유흥업소다. 유흥업소로 등록된 곳은 소진공 대출을 받을 수 없다. 임대사업자도 소진공 대출에서 제외된다. 마지막으로 휴·폐업 상태인 소상공인 역시 대출을 받을 수 없다. 보습학원은 당초 정부 정책자금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업종이지만, 코로나19 관련 대출은 받을 수 있다. 부동산 중개업 역시 6개월 이상 사업한 사람에 한해 소상공인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신용등급 무엇이며 어떻게 확인하나? 신용등급은 개인의 신용을 등급으로 나뉜 뒤 평가한 것을 말하며, 국가에서 허가를 받은 특정 기관들에서 개인신용평가가 이루어지고 있다. 나이스지키미, 올크레딧 등이 있으며, 고객들의 개인 정보들을 종합적으로 수집하여 점수를 산정한 뒤 10개 등급으로 나눈다. 제일 높은 등급은 1등급이고, 제일 낮은 등급이 10등급으로 1점에서 1000점까지 산정되는 등급으로, 사회초년생들의 경우 4등급에서 6등급사이의 신용등급을 받게 된다. 보통 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신용등급이 높다면 금융거래 시 1금융권 은행에서 낮은 금리의 대출을 받기 수월하며, 반대로 신용등급이 낮다면 취업이나 금융거래에 제한이 생기며, 신용카드 발급 제한, 저금리 대출 불가와 같은 다양한 불이익들이 발생하게 된다. 신용등급을 확인하는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신용평가사인 ‘나이스신용평가’와 ‘올크레딧’ 사이트를 검색해서 들어가면 된다. 회원가입을 하고 홈페이지에서 알려주는 순서대로 진행을 하면 신용등급을 확인할 수 있다. 신용등급은 신용평가사에서 1년에 3번까지는 무료로 확인할 수 있으며, 신용등급뿐만 아니라 나의 부채여부도 확인할 수 있다.송하성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3-25
  • “다문화가족 등 다양한 가족이 건강하고 행복한 의정부 만든다”
    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다양해지는 가족 형태와 가족에 대한 가치관이 급격하게 변화되는 추세에 따라 이를 반영한 가족시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가족의 안정성 강화, 가족관계 증진, 다양한 가족을 포용하는 사회 분위기 조성에 중점을 두고 살기 좋은 의정부, 모든 가족이 건강하고 행복한 의정부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외국인 등록인구 낮지만 혼인 비율은 높아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에서 발표한 2019 정책보고서 ‘행복한 가족 프로그램 활성화 방안 연구’에 따르면 의정부시의 경우 부부+미혼자녀 가구(34.1%)와 1인 가구(24.4%)의 비율이 높고 그다음으로 부부 가구(14.5%), 부/모+미혼자녀 가구(11.9%), 3세대 이상 가구(5.8%) 순으로 나타났다.  주목할 점은 부부+미혼자녀 가구, 1인 가구의 경우 사회적인 추세에 따라 가구 구성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고, 부/모+미혼자녀 가구와 3세대 이상 가구의 경우는 경기도 평균과 전국 평균에 비교하면 의정부시 비율이 높은 편이다. 또한 2018년 의정부시의 외국인 등록인구는 4천516명으로 의정부시 전체 인구 44만7천26명(2018년 말 기준) 중 약 1%를 차지한다. 경기도 지역 중 외국인 등록인구는 낮은 편이나 외국인과의 혼인 비율이 11%로 경기도 평균 9.4%보다 높게 나타나 결혼이민자가 안정적으로 한국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이 필요하다.  #다문화 등 취약위기가족지원 사업 지원 의정부시는 점점 약해져 가는 가족 기능의 강화를 위하여 3대가 함께 참여하는 가족친화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영유아기. 아동청소년기. 성년기 자녀를 둔 부모의 올바른 부모역할을 교육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보다 나은 부모자녀 간 관계 형성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또한 사회적 변화에 따라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1인 가족을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의정부시는 아울러 위기에 직면한 긴급위기가족과 도움이 필요한 한부모. 다문화. 북한이탈가족 등에게 생활도움지원, 자녀학습.정서 지원, 자원연계 등 실생활에 꼭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취약위기가족지원 사업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다문화가족의 자녀 성장. 정착지원 의정부시는 지난해 의정부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내에 설치한 ‘다가온’(다문화가족 교류. 소통을 위한 전용공간)의 본격적인 운영을 계기로 다문화자녀의 돌봄과 양육 등 다문화자녀의 성장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결혼이주여성에게는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헤어케어리스트 자격증과정, 보드게임 지도사 양성과정 등 실질적인 취업교육을 지원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다문화가족과 비(非)다문화가족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프로그램을 활성화하여 다양한 문화를 존중하고 이해하는 사회 분위기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행복한 양육 지원 서비스 제공 기존에 셋째아 이상 출산가정에 50만 원 지원하던 출산장려금을 올해부터는 둘째아 이상, 100만 원으로 확대 지원하여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었다. 또한, 희망하는 시간에 가정에서 아이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아이돌보미를 확대 충원하여 맞벌이 가정, 한부모가정 등의 자녀 육아 부담을 완화하고 출산. 양육 친화적인 사회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고자 한다. 또한 다함께돌봄센터의 설치로 초등학교 정규교육 이외의 시간 동안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에게 지역 내에서 방과 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초등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아동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지역 중심의 돌봄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정효경 여성가족과장은 “의정부시 가족정책의 위상과 역할을 높여 가족 형태의 다양화, 결혼·가족에 대한 관점 변화를 반영한 의정부시 특성에 맞는 가족지원서비스를 제공하여 모든 가족이 건강하고 행복한 의정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김영의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3-24
  • Special Report: How Korea trounced U.S. in race to test people for coronavirus
    Chad Terhune, Dan Levine, Hyunjoo Jin, Jane Lanhee Lee / REUTERS In late January, South Korean health officials summoned representatives from more than 20 medical companies from their lunar New Year celebrations to a conference room tucked inside Seoul’s busy train station. One of the country’s top infectious disease officials delivered an urgent message: South Korea needed an effective test immediately to detect the novel coronavirus, then running rampant in China. He promised the companies swift regulatory approval. Though there were only four known cases in South Korea at that point, “we were very nervous. We believed that it could develop into a pandemic,” one attendee, Lee Sang-won, an infectious diseases expert at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told Reuters. “We acted like an army,” he said. A week after the Jan. 27 meeting, South Korea’s CDC approved one company’s diagnostic test. Another company soon followed. By the end of February, South Korea was making headlines around the world for its drive-through screening centers and ability to test thousands of people daily. South Korea’s swift action stands in stark contrast to what has transpired in the United States. Seven weeks after the train station meeting, the Koreans have tested well over 290,000 people and identified over 8,000 infections. New cases are falling off: Ninety-three were reported Wednesday, down from a daily peak of 909 two weeks earlier. The United States, whose first case was detected the same day as South Korea’s, is not even close to meeting demand for testing. About 60,000 tests have been run by public and private labs in a country of 330 million, federal officials said Tuesday. As a result, U.S. officials don’t fully grasp how many Americans have been infected and where they are concentrated - crucial to containment efforts. While more than 7,000 U.S. cases had been identified as of Wednesday, as many as 96 million people could be infected in coming months, and 480,000 could die, according to a projection prepared for the American Hospital Association by Dr. James Lawler, an infectious disease expert at the University of Nebraska Medical Center. “You cannot fight what you cannot see,” said Roger Klein, a former laboratory medical director at the Cleveland Clinic and previously an adviser to the U.S. 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on clinical laboratory issues. How the United States fell so far behind South Korea, according to infectious disease experts, clinicians and state and local officials, is a tale of many contrasts in the two nations’ public health systems: a streamlined bureaucracy versus a congested one, bold versus cautious leadership, and a sense of urgency versus a reliance on protocol. The delayed and chaotic testing in the United States will cost lives, potentially including those of doctors and nurses, many medical experts predict. Already more than 100 people have died overall, and fears of rampant spread have led to extraordinary restrictions on social interaction, upending the U.S. economy, schools, hospitals and everyday life. “It makes me feel like I’m living in a farce,” said Dr. Ritu Thamman, a cardiologist and clinical assistant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Pittsburgh School of Medicine. Even hospital staff who may have been exposed can’t get a test, she said. “We are a rich country but we don’t have these kinds of things?” The administration of President Donald Trump was tripped up by government rules and conventions, former officials and public health experts say. Instead of drafting the private sector early on to develop tests, as South Korea did, U.S. health officials relied, as is customary, on test kits prepared by the U.S.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some of which proved faulty. Then, sticking to its time-consuming vetting procedures,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didn’t approve tests other than the CDC’s until Feb. 29, more than five weeks after discussions with outside labs had begun. Meanwhile, in the absence of enough kits, the CDC insisted for weeks on narrow criteria for testing, recommending it only when a person had recently been to China or other hot spots or had contact with someone known to be infected. As a result, the federal government failed to screen an untold number of Americans and missed opportunities to contain the spread, clinicians and public health experts say. South Korea took a risk, releasing briskly vetted tests, then circling back later to spot check their effectiveness. By contrast, the United States’ FDA said it wanted to ensure, upfront, that the tests were accurate before they went out to millions of Americans. “There are always opportunities to learn from situations like this one,” FDA Commissioner Stephen Hahn, who has been on the job only three months, told Reuters. “But one thing I will stand firm on: We cannot compromise on the quality of the tests because what would be worse than no tests at all is wildly inaccurate test results.” In a statement, CDC spokesman Benjamin Haynes said, “This process has not gone as smoothly as we would have liked.” But he said “more and more state labs have come online, increasing our public health system’s ability to detect and respond to cases.” Bombarded by criticism amid a re-election campaign, Trump vowed on Friday to ramp up production of test kits in partnership with private companies and to make the diagnostic tests more widely available at hospitals and in-store parking lots. This week, the FDA said more than 35 universities, hospitals and lab companies had begun running their own tests, under the agency’s revised policy. But it may be weeks before enough tests are on hand to fill the need. “The idea of anybody getting (tested) easily the way people in other countries are doing it, we’re not set up for that,” Anthony Fauci, director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 told a House committee last week.  “That is a failing. Let’s admit it.” It’s a problem many Americans, accustomed to hearing they have the most advanced medical care in the world, find hard to fathom. “I don’t know how we messed this up so badly,” said Ruth Blodgett, 65, whose husband of the same age couldn’t get a coronavirus test on Saturday in an urgent care clinic outside Rochester, New York, even though he was coughing and the doctor ordered one for him. “We got caught flat-footed. For America, that’s unacceptable.” ‘HURRY UP AND DEVELOP THE KITS’ At the pivotal Jan. 27 meeting at the Seoul train station, South Korean government leaders told companies they were cleared for takeoff. “They were told that the ‘emergency use authorization’ would be coming, so hurry up and develop the kits,” said Lee Hyukmin, head of the coronavirus task force at the Korean Society for Laboratory Medicine, who was at the meeting.One of the companies was Kogene Biotech Co Ltd, whose test kit was the only one to work initially. The government announced its approval on Feb. 4. “The government acted quickly,” said Myoah Baek, an executive director at Kogene. The Korean CDC “disclosed information on test methods so test kit makers were able to speed up development.” Lee Hyukmin of the Korean laboratory society said the government was swift - but not reckless. “Of course, a kit that’s approved in one week isn’t as good as one that goes through a year of clinical trials,” he said. So in the early days, Lee said, the government cross-checked cases to ensure the tests were working properly. Cross-checking involved verifying that labs got the same result the government did on an initial pool of patient samples. As of last week, nearly 100 labs were available to perform tests nationwide, according to government figures.South Korea’s rapid response to the new coronavirus resulted from scars of the past. In the aftermath of the 2015 outbreak of MERS, short for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critics slammed then-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administration for a slow response and a lack of transparency. Public confidence waned in Park, who was impeached in 2017 following an unrelated corruption scandal. The country had 186 MERS cases, more than anywhere outside the Middle East, including 38 deaths. “We can’t ever forget the incident. It is engraved in our mind,” the Korean CDC’s Lee Sang-won said. “We were hurt so much, and we felt remorseful.”   ‘A REAL FOUL UP’ On Jan. 31, only days after the Seoul train station meeting, the U.S. 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HHS) declared the novel coronavirus a public health emergency, citing a similar pronouncement from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HHS oversees the separate operations of the FDA and CDC, key agencies involved in responding to the pandemic. The CDC was responsible for developing the initial test kits for the virus. Then, under longstanding protocols, the FDA needed to approve the test before it could be sent to state and local labs around the country. Private labs and large hospitals could develop their own tests or work off the CDC version. On Feb. 3, amid the preparations to address the emergency, the FDA hosted an all-day conference at its headquarters in Silver Spring, Maryland, which had been scheduled well before the outbreak. Regulators, researchers and industry representatives gathered to discuss the general process for putting diagnostic tests cleared under emergencies on the path to permanent approval by the FDA. Though coronavirus was now the hottest topic in global medicine, a broadcast of the meeting conveyed little sense of urgency about the epidemic sweeping the globe. It was mentioned in passing but regulators mostly stuck to their Powerpoint presentations. In his remarks, Dr. Timothy Stenzel, who oversees the FDA’s review of diagnostic tests, spoke broadly about the agency’s mission to protect public health: “It’s our goal to be first in the world wherever possible to authorize new tests.” Carolyn Hiller, a program director at the Medical Device Innovation Consortium, which hosted the event alongside FDA, said there were discussions with the agency about postponing the meeting because of the coronavirus outbreak, but both sides opted to go ahead. “The whole coronavirus thing blew up in real time while this was happening,” she said. Stenzel did not respond to a request for comment. In a statement, the FDA acknowledged that the coronavirus was not a “specific topic on the agenda.” But it said the agency already was talking to test developers and “the conference was timely and addressed issues important” to firms and institutions looking to produce a test. The following day, Feb. 4, the FDA greenlighted a CDC test kit for the virus. Weeks of chaos would follow. By Feb. 8, some states and other public labs were complaining that the CDC’s test wasn’t working because of a flawed component that gave inconclusive results. Three days later, the CDC told the labs that it was manufacturing a new component. As of mid-February, the federal government remained stuck in first gear. The CDC was the primary supplier of tests across much of the country, and other labs couldn’t immediately deploy their own without the FDA’s blessing. HHS said it has assigned a team of outside scientists to examine what went wrong with the CDC’s initial batch of tests, such as whether there was a manufacturing defect, flawed design or contamination in the agency’s lab. The precise problem has not been identified. The CDC didn’t send out new test kits until late February. Meanwhile, public health experts say, a crucial window was closing on containing the virus, which by then was known to have infected more than 60 people. The U.S. emergency declaration issued in late January created additional hurdles that hindered a wider expansion in testing, according to former federal officials and lab professionals. The declaration eased the way for drugmakers to pursue vaccines and antiviral treatments for COVID-19. But public health experts said that the same declaration made it harder to expand diagnostic testing outside the CDC. That’s because the declaration required diagnostic tests developed by individual labs, such as those at hospitals or universities, to undergo greater scrutiny than in non-emergencies - presumably because the stakes are higher. “Paradoxically, it increased regulations on diagnostics while it created an easier pathway for vaccines and antivirals,” said Dr. Amesh Adalja, a senior scholar at the Johns Hopkins University Center for Health Security. “There was a real foul-up with diagnostic tests that has exposed a flaw in the United States’ pandemic response plan.” Dr. William Schaffner, a professor of preventive medicine and infectious diseases at the Vanderbilt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said the CDC and FDA stuck to their conventional playbook for too long. “Traditional public health thinking is,’Don’t create widespread panic and don’t go over the top. Keep the testing narrow in a precision rifle approach rather than a mass, shotgun approach,’” Schaffner said. “That failed in this instance. This virus acted differently and it overwhelmed the U.S. system. South Korea had a much better sense of what was happening.” In a statement Tuesday, the CDC said: “After finding out that some labs could not fully verify the test, CDC began working on a solution and identifying the source of the problem …. CDC, in conjunction with FDA, determined how to move forward and shared this information immediately with public health labs.” The CDC statement also suggested that the agency was not exclusively responsible for testing delays. The CDC was “not an impediment” to getting large-scale commercial testing started, according to the statement. That was the role of the FDA, and as the initial U.S. cases were being detected in late January and early February, CDC director Dr. Robert Redfield highlighted the need for that agency to act, according to the CDC statement. Alberto Gutierrez, who led the FDA’s office overseeing diagnostic testing from 2009 to 2017, said the agency proceeded with caution because it saw itself as the last line of defense against opportunistic companies looking to cash in on threats to public health. “There is money to be made in an emergency, and a lot of people try to take advantage of that,” Gutierrez said. “The problem the FDA faces is, do you let it become the Wild West?” “The FDA had good intentions,” he said. RAMPING UP As U.S. efforts faltered, South Korean officials cleared a test from a second company, Seegene Inc, on Feb. 12. With many more tests in hand, health officials were well armed to attack a fast-moving virus and aggressively track down people who may have been exposed. This testing-backed offensive helped South Korea reduce the number of new cases over a matter of weeks, serving as a model for other countries grappling with the pandemic. In mid-February, cases spiked at a secretive church in the southeastern city of Daegu. On Feb. 26, Daegu city officials said they would test every single member of the church, including those without symptoms. As of March 10, Daegu said that it had tested almost all of the 10,000 members of the church in that area, and about 40% came back positive. The city, which now accounts for about three-quarters of total infections in South Korea, has seen new cases sharply drop. On Wednesday, officials announced 46 new cases compared to a peak of 741 cases on Feb. 29. The country went from two approved test makers on Feb. 18 to five as of last week, according to the Korean CDC. “To my surprise, test kit makers were able to boost production quickly,” Korean CDC’s Lee Sang-won said. PLEADING WITH WASHINGTON By Feb. 24, state and local labs in the United States were pleading with the FDA to relax its rules so the nation no longer had to rely so heavily on the CDC for testing. They asked Hahn, the FDA commissioner, for “enforcement discretion” so they could use their own lab-developed tests. “We are now many weeks into the response with still no diagnostic or surveillance test available outside of CDC for the vast majority of our member laboratories,” Scott Becker, chief executive of the Association of Public Health Laboratories, and Grace Kubin, lab services director at the Texas Department of State Health Services, wrote to Hahn on Feb. 24 in a letter reviewed by Reuters. In an interview, Becker, whose group represents more than 100 state and local health laboratories, called the letter a “Hail Mary” pass, an act of desperation. “The entire lab community was really coming unglued. We knew we could develop tests and were very capable of doing that, but we felt hamstrung” Becker told Reuters. He said labs wanted FDA to make more tests available so they could run more patient samples at a faster pace. Two days after receiving Becker’s letter, the FDA commissioner said his agency was ready to approve new outside tests quickly - if its requirements for accuracy were satisfied. “False diagnostic test results can lead to significant adverse public health consequences,” Hahn wrote to the Association of Public Health Laboratories in a Feb. 26 letter, “not only serious implications for individual patient care but also serious implications for the analyses of disease progression and for public health decision-making.” Under increasing pressure, the FDA relented and removed many of the bureaucratic obstacles. On Feb. 29, the agency said public and private labs, including academic medical centers, could start using their own tests before the FDA had completed its full review. Laboratories had 15 business days to submit a completed application, which could be approved retroactively. That same day, the Trump administration confirmed the first death in the United States from the coronavirus, a man in his 50s in Washington state. On March 2, Stenzel at the FDA’s diagnostic testing office hosted a webinar for lab test developers, highlighting additional challenges, including a shortage of viral samples needed for validation of test results. Some labs also have reported shortages of other key supplies and ingredients, as well as the need for more trained personnel. As U.S. regulators rewrote their policies, South Korean municipalities were opening roadside testing facilities across the country, collecting samples in minutes while people sat in their cars. At a closed-door meeting last week in Congress, U.S. Representative Raul Ruiz, a Democrat from California and an emergency-room physician who treated patients during the 2009 H1N1 influenza outbreak, pressed the FDA commissioner and other members of the Trump administration on why South Korea was lapping the United States in its response. “Why don’t we have drive-through testing like South Korea?” Ruiz asked leaders of the president’s coronavirus task force. Ruiz told Reuters the officials said they were working on it. On their own, some hospitals and communities have begun offering drive-through testing in Colorado, New York, Texas and elsewhere. In recent days, as the public criticism grew louder, Trump appointed a testing czar to improve coordination across agencies. The FDA launched a 24-hour hotline for laboratories needing help to accelerate testing, approved two company applications for higher-volume testing and granted states the flexibility to authorize new tests so labs can bypass the FDA. Despite the new moves, Ruiz said he fears America is still weeks away from approaching what South Korea has accomplished. “I think months have been lost here,” Ruiz said. “Maybe we should look into purchasing South Korea’s tests.” That may happen. Both Kogene and SolGent Co, two of the COVID-19 test-makers approved in South Korea, said their companies have an eye on the U.S. market. “The FDA asked us to proceed with applications quickly,” Kogene executive Myoah Baek said.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3-2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