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7(화)

다문화가족
Home >  다문화가족

실시간뉴스
  • ‘미등록 이주아동’ 출생등록제 도입추진, 이걸로 인권보장 될까?
      정부는 지난 11월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21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미등록 이주아동 사회적 기본권 보장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국내 출생 외국인 아동에 대해 출생등록번호를 부여하는 ‘출생등록제’ 도입을 추진해 필요한 경우 신원 확인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비다문화 아동과 동일한 아동보호, 학대 예방 조치를 제공하고 학업 중단 아동의 경우에도 필요한 교육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학교와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간 연계를 강화한다. 또 불법체류 사실 통보의무 면제 대상도 확대된다. 앞으로 국공립 유치원과 어린이집 종사자, 아동복지전담공무원 등은 국내 불법 체류하는 미등록 이주아동을 발견해도 출입국관서 등에 통보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정부의 이러한 조치는 미등록 이주아동의 인권보호에 한참 못미친다. 이 아이들은 건강보험 가입 대상이 아니라 건강권을 보장받지 못하며 고등학교 졸업 후 강제출국 대상이기 때문에 어떠한 미래도 꿈 꿀 수 없다. 미등록 이주아동이 국내에서 대학교에도 진학할 수 있도록 정부의 보다 전향적인 조치를 촉구한다.
    • 다문화가족
    • 기타
    2021-11-26
  • 다문화가족 지역사회 일원 자리매김 중요하다
          <中文 ><Tiếng Việt><русский ><ไทย><부천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결혼이민자가 선주민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더 많이 만들기 위해 센터 중간관리자가 심곡동 주민자치회 위원 및 복지분과 간사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심곡동 주민자치회 활동을 통해 심곡동 마을이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그 결과 마을쿠팡 사업이 생겨났다.  이러한 성과는 다문화가족의 지역사회 통합이라는 궁극적 목표에 한발 더 다가선 것으로 여성가족부의 주목을 받은 것이다. 마크라메는 매듭 기법을 활용해 인테리어 소품을 제작하는 공예로 다문화가족들은 이를 나눔 및 봉사활동에도 활용하고 잇다. 김 차관은 이 자리에서 다가온 사업, 센터 특색사업, 2021 센터 우수 공모사업 등에 대한 보고를 듣고 큰 관심을 표했다. 코로나19로 다문화가정이 생활고를 겪고 있음을 전해들은 센터가 2021년 긴급 운영위원회 간담회를 진행하고 그 결과물로 다문화가정 자녀에게 릴레이로 장학금을 전달하는 ‘꿈보따리 사업’을 만든 것이다. 센터는 장학금을 받은 결혼이민자 또는 자녀가 후원자들에게 작성한 손글씨 편지를 SNS를 활용해 전달하고 있다. 송하성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1-11-16
  • 우리다문화장학재단, 다문화·취약계층에 학습용 가구 지원
      <中文 ><Tiếng Việt><русский ><ไทย><우리금융그룹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은 다문화 및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에게 학습용 가구를 지원하는 2021년 ‘공부방 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에 거주하는 취학 연령(8세~19세)의 아동·청소년 약 25가구, 40여명을 선발해 지원한다. 일체 비용은 우리다문화장학재단에서 부담한다. 재단은 서류심사 및 현장실사를 통해 신청자의 소득수준, 거주상황, 생활사, 지원 필요 여부 등을 고려해 12월 중 지원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상세내용은 우리다문화장학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1-11-15
  • 출생아 100명 중 6명 다문화가족 자녀...엄마는 베트남과 중국 많아
        <中文 ><Tiếng Việt><русский ><ไทย><  8일 통계청이 발표한 ‘다문화 인구동태’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27만2337명 중 다문화 가정 출생아는 1만6421명이었다. 다문화 가정 출생아 수는 2019년보다 1518명 줄었다. 2012년 2만2908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해마다 감소하는 추세다. 다문화 혼인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까진 증가했지만 출생은 혼인 증가 추세에 역행해 왔다.   2020년 다문화 결혼은 1만6177건으로 전년(2만4721건)보다 34.6%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출·입국이 제한된 탓이다. 2008년 이후 다문화 혼인 건수가 2만 건 밑으로 떨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전체 결혼에서 다문화 결혼이 차지하는 비중도 7.6%로 낮아졌다. 결혼 유형별로는 외국인 아내와 내국인 남편의 혼인이 66.4%로 가장 많았다. 남편이 외국인인 비율은 18.7%였고 한국인으로 귀화한 배우자와의 결혼은 14.9%로 나타났다. 초혼 기준 다문화 가정의 평균 혼인 연령은 남성은 36세, 여성 29.2세다. 다문화 가정 아내의 평균연령이 2010년 이후 꾸준히 올라가면서 지난해 평균 부부 연령 차이는 6.8세로 역대 최저였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 세계적으로 출입국을 제한하다 보니 국제 교류, 이동이 줄어들면서 다문화 혼인도 급감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1-11-12
  •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이제 '가족센터'로 불러주세요
    지역사회에서 다문화가족 대상 서비스 뿐만 아니라 가족 교육과 돌봄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명칭을 ‘가족센터’로 변경한다.<사진은 2015년에 개관한 용인시종합가족센터> 여성가족부는 10월 13일부터 가족서비스 제공기관인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명칭을 ‘가족센터’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건강가정기본법에 따른 ‘건강가정지원센터’와 다문화가족지원법에 따른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기능을 통합해 운영하는 기관이다. 센터에서는 가족 형태나 가족 관계 특성을 고려한 가족교육과 상담, 다문화가족을 위한 한국어교육, 자녀 방문교육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아이돌봄서비스, 공동육아나눔터 운영 등을 통해 지역사회 돌봄 사각지대 해소에도 기여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1인 가구 사회관계망 지원 사업과 다문화가족 학령기 자녀 학습·진로 지원 사업도 시행한다. 하지만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라는 명칭 때문에 다문화가정만 이용할 수 있다거나, 부부와 자녀로 이뤄진 이른바 ‘정상 가족’만 이용할 수 있다는 오해가 많았다. 이에 센터 이용객 저변 확대를 위해 명칭에서 ‘건강가정’, ‘다문화’라는 용어를 빼고, 쉽고 명확하게 ‘가족센터’로 이름을 바꿨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센터의 명칭이 바뀌면서 서비스 이용이 더 활성화될 것”이라며 “가족센터가 지역 가족 서비스의 중추 기관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기능을 강화하고, 가족센터 건립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국에는 ‘건강가정지원센터’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통합되지 않고 별개로 운영되는 센터들이 적지 않다. 이 센터들의 명칭은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내년에 대통령 선거 이후 새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이민청’이 신설될 가능성도 있어 새로운 가족센터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명칭 및 기능은 앞으로도 변경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 이지은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1-10-14
  • “전국 다문화 한부모 가족 283인”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
    <사진=이재명 후보 캠프>   전국의 다문화가족과 한부모가족 283명이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후보의 지지의사를 밝혔다. 황선영 씨 외 9인은 8월 2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극동VIP빌딩 열린캠프에서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배경으로는 “성남시장 및 경기도지사로서 사회적 약자와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일관된 정책을 실천하고 매진해온 후보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문화가족과 한부모가족은 우리 사회의 인권 복지 분야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으로 일부는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이들은 태어나면서부터 귀천이 나눠지는 ‘금수저 대물림 사회’와 같은 현재의 상황을 극복하고 헌법 제10조 행복추구권이 보장되는 사회로 대한민국이 전환되는 것을 공동의 목표로 삼는다고 밝혔다.    지지선언 참가자들은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 싶다.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자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라는 말로 시작해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과 현 경기도지사직을 수행하면서, 사회적 약자와 복지사회의 그늘을 지우기 위한 노력을 쉼 없이 기울여 왔음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이러한 노력과 성과들이 입소문을 타고 전국 각지에 전파되어 우리 다문화 한부모들에게도 한줄기 빛과 희망으로 가슴 속에 새겨져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늘 지지선언은 이러한 마음을 하나하나 가슴에 새기며, 우리의 희망을 다짐하는 자리”라며 “앞으로 이재명 후보의 당내 경선 및 대통령선거 당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천명했다.   이번 지지선언을 주도한 황선영 씨는 “다문화 한부모 가족 238인은 우리의 목표를 이룰 수 있는 대통령 후보는 이재명이 유일하다고 판단했기에 지지선언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송하성 기자 <지지선언문 전문>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 싶습니다.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자 이재명 후보를 지지합니다!! 모든 국민은 행복하여야 합니다.  태어나는 새생명은 더욱 귀하게 여겨지며 더욱 행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태어나면서부터 귀천이 나뉘어지는 세상은 결코 좋은 세상이라 말 할 수 없을 것입니다.     대한민국은 이러한 정신을  헌법에 명시하고 있습니다.   [헌법 제10조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다가오는 대통령선거에서 헌법정신과 가치를 충실하게 실현하여 국민 누구나 평등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람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이 기준에 가장 적합한 후보는 “이재명 후보”밖에 없다는 확신을 갖고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합니다.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과 현 경기도지사직을 수행하면서, 사회적 약자와 복지사회의 그늘을 지우기 위한 노력을 쉼없이 기울여 왔음을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과 성과들은 입소문을 타고 경향각지로 전파되어 우리 다문화 한부모들에게는 한줄기 빛과 희망으로 가슴속에 새겨져 있습니다. 오늘 우리의 선언은 이러한 마음을 하나 하나 가슴에 새기며, 우리의 희망을 다짐하는 자리이기도 합니다.   우리의 믿음과 희망을 굳건히 실현할 믿음직한 후보 이재명!!   누구나 평등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나갈 후보 이재명!!    2021년 8월 26일 이재명을 지지하는 “전국 다문화 한부모 가정” 283인 일동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1-08-26

실시간 다문화가족 기사

  • ‘미등록 이주아동’ 출생등록제 도입추진, 이걸로 인권보장 될까?
      정부는 지난 11월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21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미등록 이주아동 사회적 기본권 보장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국내 출생 외국인 아동에 대해 출생등록번호를 부여하는 ‘출생등록제’ 도입을 추진해 필요한 경우 신원 확인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비다문화 아동과 동일한 아동보호, 학대 예방 조치를 제공하고 학업 중단 아동의 경우에도 필요한 교육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학교와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간 연계를 강화한다. 또 불법체류 사실 통보의무 면제 대상도 확대된다. 앞으로 국공립 유치원과 어린이집 종사자, 아동복지전담공무원 등은 국내 불법 체류하는 미등록 이주아동을 발견해도 출입국관서 등에 통보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정부의 이러한 조치는 미등록 이주아동의 인권보호에 한참 못미친다. 이 아이들은 건강보험 가입 대상이 아니라 건강권을 보장받지 못하며 고등학교 졸업 후 강제출국 대상이기 때문에 어떠한 미래도 꿈 꿀 수 없다. 미등록 이주아동이 국내에서 대학교에도 진학할 수 있도록 정부의 보다 전향적인 조치를 촉구한다.
    • 다문화가족
    • 기타
    2021-11-26
  • 다문화가족 지역사회 일원 자리매김 중요하다
          <中文 ><Tiếng Việt><русский ><ไทย><부천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결혼이민자가 선주민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더 많이 만들기 위해 센터 중간관리자가 심곡동 주민자치회 위원 및 복지분과 간사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심곡동 주민자치회 활동을 통해 심곡동 마을이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그 결과 마을쿠팡 사업이 생겨났다.  이러한 성과는 다문화가족의 지역사회 통합이라는 궁극적 목표에 한발 더 다가선 것으로 여성가족부의 주목을 받은 것이다. 마크라메는 매듭 기법을 활용해 인테리어 소품을 제작하는 공예로 다문화가족들은 이를 나눔 및 봉사활동에도 활용하고 잇다. 김 차관은 이 자리에서 다가온 사업, 센터 특색사업, 2021 센터 우수 공모사업 등에 대한 보고를 듣고 큰 관심을 표했다. 코로나19로 다문화가정이 생활고를 겪고 있음을 전해들은 센터가 2021년 긴급 운영위원회 간담회를 진행하고 그 결과물로 다문화가정 자녀에게 릴레이로 장학금을 전달하는 ‘꿈보따리 사업’을 만든 것이다. 센터는 장학금을 받은 결혼이민자 또는 자녀가 후원자들에게 작성한 손글씨 편지를 SNS를 활용해 전달하고 있다. 송하성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1-11-16
  • 우리다문화장학재단, 다문화·취약계층에 학습용 가구 지원
      <中文 ><Tiếng Việt><русский ><ไทย><우리금융그룹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은 다문화 및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에게 학습용 가구를 지원하는 2021년 ‘공부방 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에 거주하는 취학 연령(8세~19세)의 아동·청소년 약 25가구, 40여명을 선발해 지원한다. 일체 비용은 우리다문화장학재단에서 부담한다. 재단은 서류심사 및 현장실사를 통해 신청자의 소득수준, 거주상황, 생활사, 지원 필요 여부 등을 고려해 12월 중 지원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상세내용은 우리다문화장학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1-11-15
  • 출생아 100명 중 6명 다문화가족 자녀...엄마는 베트남과 중국 많아
        <中文 ><Tiếng Việt><русский ><ไทย><  8일 통계청이 발표한 ‘다문화 인구동태’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27만2337명 중 다문화 가정 출생아는 1만6421명이었다. 다문화 가정 출생아 수는 2019년보다 1518명 줄었다. 2012년 2만2908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해마다 감소하는 추세다. 다문화 혼인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까진 증가했지만 출생은 혼인 증가 추세에 역행해 왔다.   2020년 다문화 결혼은 1만6177건으로 전년(2만4721건)보다 34.6%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출·입국이 제한된 탓이다. 2008년 이후 다문화 혼인 건수가 2만 건 밑으로 떨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전체 결혼에서 다문화 결혼이 차지하는 비중도 7.6%로 낮아졌다. 결혼 유형별로는 외국인 아내와 내국인 남편의 혼인이 66.4%로 가장 많았다. 남편이 외국인인 비율은 18.7%였고 한국인으로 귀화한 배우자와의 결혼은 14.9%로 나타났다. 초혼 기준 다문화 가정의 평균 혼인 연령은 남성은 36세, 여성 29.2세다. 다문화 가정 아내의 평균연령이 2010년 이후 꾸준히 올라가면서 지난해 평균 부부 연령 차이는 6.8세로 역대 최저였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 세계적으로 출입국을 제한하다 보니 국제 교류, 이동이 줄어들면서 다문화 혼인도 급감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1-11-12
  •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이제 '가족센터'로 불러주세요
    지역사회에서 다문화가족 대상 서비스 뿐만 아니라 가족 교육과 돌봄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명칭을 ‘가족센터’로 변경한다.<사진은 2015년에 개관한 용인시종합가족센터> 여성가족부는 10월 13일부터 가족서비스 제공기관인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명칭을 ‘가족센터’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건강가정기본법에 따른 ‘건강가정지원센터’와 다문화가족지원법에 따른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기능을 통합해 운영하는 기관이다. 센터에서는 가족 형태나 가족 관계 특성을 고려한 가족교육과 상담, 다문화가족을 위한 한국어교육, 자녀 방문교육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아이돌봄서비스, 공동육아나눔터 운영 등을 통해 지역사회 돌봄 사각지대 해소에도 기여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1인 가구 사회관계망 지원 사업과 다문화가족 학령기 자녀 학습·진로 지원 사업도 시행한다. 하지만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라는 명칭 때문에 다문화가정만 이용할 수 있다거나, 부부와 자녀로 이뤄진 이른바 ‘정상 가족’만 이용할 수 있다는 오해가 많았다. 이에 센터 이용객 저변 확대를 위해 명칭에서 ‘건강가정’, ‘다문화’라는 용어를 빼고, 쉽고 명확하게 ‘가족센터’로 이름을 바꿨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센터의 명칭이 바뀌면서 서비스 이용이 더 활성화될 것”이라며 “가족센터가 지역 가족 서비스의 중추 기관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기능을 강화하고, 가족센터 건립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국에는 ‘건강가정지원센터’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통합되지 않고 별개로 운영되는 센터들이 적지 않다. 이 센터들의 명칭은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내년에 대통령 선거 이후 새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이민청’이 신설될 가능성도 있어 새로운 가족센터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명칭 및 기능은 앞으로도 변경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 이지은 기자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1-10-14
  • “전국 다문화 한부모 가족 283인”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
    <사진=이재명 후보 캠프>   전국의 다문화가족과 한부모가족 283명이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후보의 지지의사를 밝혔다. 황선영 씨 외 9인은 8월 2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극동VIP빌딩 열린캠프에서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배경으로는 “성남시장 및 경기도지사로서 사회적 약자와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일관된 정책을 실천하고 매진해온 후보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문화가족과 한부모가족은 우리 사회의 인권 복지 분야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으로 일부는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이들은 태어나면서부터 귀천이 나눠지는 ‘금수저 대물림 사회’와 같은 현재의 상황을 극복하고 헌법 제10조 행복추구권이 보장되는 사회로 대한민국이 전환되는 것을 공동의 목표로 삼는다고 밝혔다.    지지선언 참가자들은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 싶다.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자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라는 말로 시작해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과 현 경기도지사직을 수행하면서, 사회적 약자와 복지사회의 그늘을 지우기 위한 노력을 쉼 없이 기울여 왔음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이러한 노력과 성과들이 입소문을 타고 전국 각지에 전파되어 우리 다문화 한부모들에게도 한줄기 빛과 희망으로 가슴 속에 새겨져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늘 지지선언은 이러한 마음을 하나하나 가슴에 새기며, 우리의 희망을 다짐하는 자리”라며 “앞으로 이재명 후보의 당내 경선 및 대통령선거 당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천명했다.   이번 지지선언을 주도한 황선영 씨는 “다문화 한부모 가족 238인은 우리의 목표를 이룰 수 있는 대통령 후보는 이재명이 유일하다고 판단했기에 지지선언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송하성 기자 <지지선언문 전문>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 싶습니다.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자 이재명 후보를 지지합니다!! 모든 국민은 행복하여야 합니다.  태어나는 새생명은 더욱 귀하게 여겨지며 더욱 행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태어나면서부터 귀천이 나뉘어지는 세상은 결코 좋은 세상이라 말 할 수 없을 것입니다.     대한민국은 이러한 정신을  헌법에 명시하고 있습니다.   [헌법 제10조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다가오는 대통령선거에서 헌법정신과 가치를 충실하게 실현하여 국민 누구나 평등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람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이 기준에 가장 적합한 후보는 “이재명 후보”밖에 없다는 확신을 갖고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합니다.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과 현 경기도지사직을 수행하면서, 사회적 약자와 복지사회의 그늘을 지우기 위한 노력을 쉼없이 기울여 왔음을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과 성과들은 입소문을 타고 경향각지로 전파되어 우리 다문화 한부모들에게는 한줄기 빛과 희망으로 가슴속에 새겨져 있습니다. 오늘 우리의 선언은 이러한 마음을 하나 하나 가슴에 새기며, 우리의 희망을 다짐하는 자리이기도 합니다.   우리의 믿음과 희망을 굳건히 실현할 믿음직한 후보 이재명!!   누구나 평등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나갈 후보 이재명!!    2021년 8월 26일 이재명을 지지하는 “전국 다문화 한부모 가정” 283인 일동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1-08-26
  • 다문화가족 생활정보 “휴대폰 요금 25% 할인 혜택, 알고 있었나요?”
    <사진 경기다문화뉴스>   <중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6>   <베트남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7>   <러시아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8> 2020년 기준 4인 가구의 월평균 통신비는 14만 2천원 정도이다. 연간 170만원이 넘는 돈이어서 가정에 부담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통신비를 줄일 수 있는 제도가 있지만, 몰라서 혜택을 못 받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정부는 대국민 홍보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난 휴대전화 선택약정 할인제도에 대한 홍보와 안내를 강화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 및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와 함께 25% 수준의 할인을 받을 수 있는 휴대폰 선택약정 할인제에 대한 홍보를 강화한다. 선택약정 할인을 적용받게 되면 매달 요금의 25%를 줄일 수 있다. 이는 휴대전화 단말기 구입 시 지원금을 받지 않는 사용자가 가입할 수 있지만, 중고폰·자급제폰 이용자나 기존 약정이 만료된 이용자도 가입이 가능하다. 처음에 2년간 약정을 하고 휴대전화를 사용하다가 2년이 지났다면 휴대폰 선택약정 할인제를 신청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이 같은 사실을 알지 못해 아직 가입하지 않은 이용자 수는 약 12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3월 기준 선택약정 할인을 받는 사용자는 총 2천765만명이다. 선택약정 할인제 가입 여부는 현재 이용 중인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스마트초이스(www.smartchoice.or.kr)’ 사이트에 접속하면 스스로 조회가 가능하다. 과기부는 이런 내용을 담아 홍보물을 제작, 전국 이동통신 대리점과 행정복지센터에 배포하고 있다. 또한 통신3사를 약정이 만료된 사람에게 발송하는 25% 요금할인 가입안내 문자메시지를 총 4회하기로 했다. 과기부는 “향후 25% 요금할인 미이용자를 대상으로 안내 및 홍보를 강화해 이용자 편익을 제고하겠다”며 “약정을 원하지 않는 경우 통신3사를 통해 이에 준하는 요금할인을 제공하는 온라인·무약정 요금제를 이용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 한국어
    • 중앙정부
    • 기타 부처
    2021-08-24
  • 교육청, 거리두기 4단계서도 초1~2와 고3 전면등교 추진
    <자료 교육부>   <중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2>   <베트남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3>   <러시아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4>   경기도내 특수학교, 유치원, 초등학교 1~2학년과 고교 3학년생은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중에도 2학기 전면등교에 나선다. 경기도교육청은 8월 10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학기 등교와 관련한 공문(거리두기 4단계 체제에 따른 학교 밀집도 원칙)을 일선학교에 전달했다. 공문에 따르면 2학기 첫째주인 9월 3일까지 거리두기 4단계가 유지될 경우 이 기간 초교 1~2학년과 고교 3학년은 전면 등교를, 나머지 초 3~6학년과 고 1~2학년은 2분의 1 등교, 중학교는 전체 학년 3분의 1 등교를 추진한다. 2학기 둘째주가 시작되는 9월 6일 이후부터는 중학교 3분의 2, 고 1~2학년 2분의 1 또는 전체 학년 전면등교를 실시한다.  소규모 농산어촌학교의 경우는 1학기와 동일하게 학교 사정과 학부모들의 의견을 고려해 전면 등교를 결정하도록 했다.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 적용기간에는 초 1~2학년생과 고교는 전면 등교를, 초 3~6학년은 4분의 3 이상, 중학교는 3분의 2 이상 다소 완화된 등교 방침을 세웠다. 전국 확진자가 500명대(경기 확진자 132명)를 유지하는 거리두기 1, 2단계에선 모든 학교가 전면등교에 나서도록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건강을 최우선 함은 물론, 일선 학교들이 학사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교육청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수 도민 전면 등교 필요 코로나가 심각한 상황에도 경기도교육청이 이러한 결정을 내린 이유는 지난 7월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8명이 ‘전면 등교가 필요(82.1%)’하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특히 ‘전면 등교가 필요하다’는 응답자 가운데 초등학교 학부모(90.3%), 중학교 학부모(93.9%), 고등학생 학부모(93.1%)가 전면 등교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민은 전면 등교로 ‘아이들의 일상생활과 학습 등 규칙적인 생활(54.2%)’을 기대한다고 응답했다. 또 전면 등교수업을 위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사항으로 ▲학생, 교직원, 학원 종사자 등 백신 접종(50.4%) ▲방역 보조 인력 배치(25.7%) 등을 꼽았다. 경기도민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초학력 저하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학교가 ▲학생 맞춤형 기초학력(26.5%) ▲조기진단과 학습 코칭(22.3%) ▲자기주도학습능력 향상프로그램(21.3%) ▲학습동기 유발프로그램(16.1%) ▲보조교사(12.8%)를 지원해야 한다고 답했다. 
    • 한국어
    • 중앙정부
    • 교육부
    2021-08-24
  • 京畿道教育厅决定在“保持社会防疫距离四阶段的情况下,也推进小学1~2年级和高中3年级全面登校
    <자료 교육부)   <한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5>   京畿道教育厅于8月10日向一线学校传达了包含上述内容的有关第2学期登校的公文(根据“保持社会防疫距离”四阶段体制的学校密度原则)。   根据公文内容,截至第二学期第一周的9月3日,如果保持社会防疫距离四阶段,将推进在此期间小学1~2年级和高中3年级全面登校,其余小学3~6年级和高中1~2年级有2分之1的学生登校,初中全体年级有3分之1的学生登校。   从第二学期第二周开始的9月6日开始,初中3分之2、高中1~2年级的2分之1或整个学年将全面登校。   对于小规模的农、山、渔村学校,则和第一学期一样,考虑学校情况和学生家长的意见后决定全面登校。   保持社会防疫距离的三阶段情况下,小学1~2年级学生和高中全面登校,小学3~6年级4分之3以上,初中3分之2以上,采取了多少有所完善的登校方针。   在全国确诊人数维持在500人左右(京畿道确诊人数132人)的“保持社会防疫距离”1.2阶段,所有学校都要全面登校。   道教育厅相关人士表示:“除了把学生的健康放在第一位外,为了不让一线学校影响学校运营,教育厅将不惜进行支援。” 大多数道民需要全面登校 据今年7月实施的民意调查结果显示,在京畿道居民中,10人中有8人认为“需要全面登校”(82.1%)。   尤其是“需要全面登校”的受访者中,小学家长(90.3%)、初中家长(93.9%)、高中家长(93.1%)希望全面登校。   京畿道居民表示,希望孩子们能够全面登校,过有规律的日常生活和学习生活(54.2%)。   此外,为了全面登校上课,首先要解决的事项是▲学生,教职员工,学院工作者等接种疫苗(50.4%)▲防疫辅助人力的配置(25.7%)等。京畿道居民表示,随着新冠疫情的长期化,越来越多的人担心基础学习能力低下,学校应该支援▲学生适合型基础学习能力(26.5%)▲早期诊断和学习指导(22.3%)▲自我主导学习能力提高计划(21.3%)▲学习动机诱发计划(16.1%)▲辅助教师(12.8%)。
    • 中文
    • 子女教育
    2021-08-24
  • “8월 9일부터 18~49세 백신접종 예약...외국인도 백신 예약 가능”
    <사진 평택시>   <중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17>   <베트남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18>   <러시아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19>   코로나19 예방접종 8~9월 시행계획 발표, 백신접종은 8월 26일부터 9월 30일까지 9일부터 40대 이하 예약 18~49세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질병관리청 예방접종 사전예약시스템(ncvr.kdca.go.kr)을 통해 8월 9일 사전예약을 시작으로 오는 9월 30일까지 실시된다. 외국인주민도 내국인과 동일하게 접종을 받을 수 있는만큼 같은 기간에 백신 예약을 하면 된다. 사전예약 방식은 외국인등록증(주민등록증)의 생일 끝자리에 따른 10부제로 진행된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이 발표한 3분기 백신접종 시행계획에 따르면 9월 중 전 국민의 70%(3600만명)가 1차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18~49세 청장년층 대상 접종을 신속하게 시행하고 접종사각지대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마련한다. 8~9월 시행계획은 ▲9월 중 3600만명 (전국민 70%)에 대한 1차접종 조기달성 ▲50대, 18~49세에 대한 대규모 접종의 신속하고 안정적인 시행 ▲접종사각지대(장애인, 입원환자 등)에 대한 맞춤형 접종대책 추진 ▲고령층 중증·사망예방을 위해 접종완료율 제고 및 미접종자 접종 ▲예약방식 개편 및 시스템 개선 등을 추진한다.  사전예약 10부제 어떻게? 40대 이하 연령층(약 1777만 명)에 대해서는 10부제에 따라 정해진 날짜에 개별 사전예약 후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사전예약 10부제는 외국인등록증의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진행되며 접종일시와 의료기관별 예약 가능한 물량을 균등하게 배분해 접종의 편의성과 공정성을 높일 방침이다.  사전예약은 8월 9일부터 18일까지 10개 대상군으로 나눠 실시되며 날짜별 예약 대상은 해당 날짜 끝자리와 생년월일 끝자리가 일치하는 사람이 할 수 있다.  9일부터 예약이 시작되는 만큼 생년월일의 끝자리가 9인 사람부터 예약을 시작해 생년월일이 8인 사람은 사전예약 마지막 날인 18일에 진행한다.  해당 날짜별 예약 대상자는 매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후 6시까지 예약이 가능하다. 이 기간에 예약을 마치지 못한 인원은 8월 19일에 36∼49세를 대상으로, 20일 18∼49세를 대상으로 추가 예약을 받는다. 21일에는 40대 이하 전 연령층이 예약할 수 있다. 이후 22일부터 9월 17일까지 연령 구분 없이 그간 예약하지 않았던 인원 모두가 추가 예약과 변경이 가능하다. 예방 접종 시작은 언제? 18~49세 연령층의 접종은 8월 26일부터 9월 30일까지 시행되며 mRNA 백신(화이자, 모더나)을 통해 위탁의료기관 또는 예방접종센터 중 본인이 희망한 기관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 이에 앞서 40대 이하 인원 중에서도 대중교통·택배·환경미화 같은 필수업무종사자나 학원강사 등 아동·청소년 밀접접촉자 200만명은 지역자치단체가 우선 접종 대상자로 선별할 수 있다. 이들은 8월 17일부터 먼저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다.  4분기 이후의 접종 계획 4분기(10월~12월)에는 3분기까지 한국 인구 5200만명 중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한 후 미접종자 전원에 대해 재접종 기회를 준다. 추진단은 국내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기준에 따라 임신부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은 예방접종 제외대상이지만, 국내 허가사항 변경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는 등 다각적 검토를 거쳐 4분기 접종을 목표로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추가접종(부스터샷)에 대해서는 국내 연구와 국외 사례 등을 토대로 전문가 자문을 거쳐 고위험군, 바이러스벡터 백신 접종자부터 4분기 중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정은경 단장은 “8~9월은 40대 이하 일반 국민 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보다 안전한 접종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백신 공급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백신 종류 및 접종 일정의 일부 변동에 대해서 신속하게 안내해 접종에 불편과 혼란이 없도록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 한국어
    • 중앙정부
    • 기타 부처
    2021-08-23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