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7(화)

GG(경기도)
Home >  GG(경기도)  >  경기도청

실시간뉴스
  • 박옥분 위원장, 경기도어린이 집연합회와 간담회 개최해
    박옥분 경기도의회 여성가족교육협력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수원2)은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산 예방조치로 어린이집 긴급 휴원조치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관계자들과 보육현장의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간담회를 가졌다. 경기도의회 여가교위 사무실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회장 및 민간분과 가정분과 위원회 대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어려움을 청취하고,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연합회 관계자는 “어린이집 휴원조치가 1차(2.27~3.8), 2차(3.9~3.22)에 이어 3차(3.23~4.5)까지 장기화되고 있어, 학부모들이 보육시설을 통한 감염우려 등 어린이집 퇴소 및 입학을 취소하는 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외국인 아동의 경우, 정부의 휴원결정으로 보육료 지원이 전혀 이뤄지지 않는 등 어린이집 운영에 많은 애로사항이 있다. 지원대책이 절실하다”고 토로했다. 박옥분 위원장은 “이런 힘든 시기에 어린이집 운영상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니, 현장의 많은 어려움을 체감할 수 있었다”며, “요청하신 내용들은 집행부와 논의하여 해결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어린이집과 같은 보육시설은 집단감염 우려가 가장 큰 문제”라고 강조하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차단을 위해 적극적인 방역활동도 주문했다.송하성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4-01
  • “힘든 시기, 경기도의회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지원 나선다”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위원장 박옥분)는 지난 23일 제342회 임시회 제1차 회의를 열어, 평생교육국과 여성가족국 소관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세출예산 4,120억원 규모)을 심의 의결했다.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도민지원 예산(3개사업 3,076억)이 포함되어, 상임위 심의과정에서 민생안정과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방안이 모색되었다. 구체적인 지원 방안으로는 도내 아동수당 수혜대상(약 75만명)에게 아동수당과는 별도로 상품권을 月 10만원씩 4개월간 지급하는 아동양육 한시지원(3,002억) 예산과 기존 어린이집 이용 아동의 일시적 가정돌봄 전환에 대비하여 2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月 10∼20만원의 양육수당을 차등지원하는 가정양육수당 지원(72억) 그리고 아이돌보미 이용요금(9,890원/시간) 중 정부 지원비율을 한시적(3.2~4.3)으로 상향하여 이용자의 본인 부담금을 완화(최대 3,956원~최소464원)하는 아이돌봄 지원(1.3억)이 논의됐다.  여성가족위원회는 또 코로나19 대응관련 국비 보조사업 외에 경기도 차원의 대책이 없음을 문제로 지적하고, 여성가족국에 대해 휴원 장기화와 아동퇴소 등으로 운영상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집을 위해 예산 집행의 유연성을 갖고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여 현장의 어려움을 적극 검토하도록 주문했다. 평생교육국에는 교육사각지대에 있는 도내 대안교육기관에 대하여 방역활동 등을 적극적인 실시 등 방역사각지대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날 추경예산안의 상임위 의결에 대해 박옥분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린이집 현장에서 많은 어려움을 이야기하고 있다. 집행부는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여 해결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하여 적극 검토하여 주기를 바란다”며, “이번 추경 재정 지원을 통해 도민들이 다소나마 희망을 찾고, 생활의 안정을 되찾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이지은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4-01
  • 모든 도민에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4월부터 도민 1인당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은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소득과 나이 상관없이 전 도민을 대상으로 시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맞게 된 역사적 위기 국면에서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새로운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며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과 염종현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이 함께 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배경에 대해 “저성장 시대, 기술혁명으로 소득과 부의 과도한 집중과 대량실업을 걱정해야 하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기본소득은 복지정책을 넘어 세계경제기구들이 주창하는 포용경제의 핵심수단”이라며 “이는 지속성장을 담보하는 유일한 경제정책”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지사는 재정자율성이 제한된 지방정부 입장에서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필요한 1조 3,642억 원 의 재원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이 컸다고 토로했다. 이 지사는 “위기에 처한 경기도민과 도내 자영업자 및 기업에 대한 지원방안으로 여러 가지를 고민했지만 부족한 재원 때문에 갈등이 많았다”며 “조세결정권이 전무하고 지방채 발행권이 제한된 도 입장에서 모든 도민의 기대에 부응하고 만족할만한 대안을 만들기 어려웠다”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다음 달부터 도민 1인당 10만 원씩, 4인 가족일 경우 40만 원씩을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한다. 지급 절차는 최대한 간소화했다. 4월부터 거주하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원 확인만 하면 가구원 모두를 대리해(성년인 경우 위임장 작성 필요) 전액을 신청 즉시 수령할 수 있다.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은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단기간에 전액 소비되게 함으로써 가계지원 효과는 물론 기업과 자영업자의 매출 증대라는 이중효과를 얻도록 했다. 한편 이번 재난기본소득 지급에서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다문화가족은 제외돼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이지은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4-01
  • 이주민 코로나정보, 자가격리 위반하면 관용 없다 ‘외국인은 강제출국’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있어 자가격리 중인 사람이 거주지를 이탈하면 이를 강력범죄와 동일하게 취급해 경찰을 긴급 출동시키기로 했다. 특히 외국인 자가격리자가 무단이탈을 하는 경우 강제출국 시키기로 했다. 박종현 범정부대책지원본부 홍보관리팀장은 지난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앞으로 자가격리 대상자가 무단이탈하는 경우 외국인은 강제 출국 조치하고, 내국인에게는 자가격리 생활지원비(4인 가족 기준 123만원)를 지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팀장은 이어 “격리지 무단이탈자에 대해서는 경찰에서 ‘코드제로’를 적용해 긴급 출동해서 이에 상응한 조치를 받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드제로는 경찰 업무 매뉴얼 중 위급사항을 나타내는 조치 중 최고 단계다. 코드제로가 발령되면 신고 즉시 일선 경찰은 물론 형사들까지 총출동하게 된다.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을 살인 등 강력범죄 수준의 상황으로 보고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자가격리 대상 해외 입국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지를 무단이탈하는 등 자가격리 의무 위반 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시 고발할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자체의 확인 전화를 받은 자가격리 대상자가 ‘집에 있다’고 응답한 뒤 밖에서 다른 일을 하는 등 명백한 거짓이나 잘못을 하는 경우 법에 따라 처벌을 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또 앞으로 유럽, 미국 등 해외 입국자 중 자가격리 대상자가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설치하지 않으면 입국 허가를 내리지 않기로 했다. 그동안 자가격리 앱 설치는 자가격리자가 동의해야 설치할 수 있다는 점이 문제로 꼽혀왔다. 정부는 ‘안전신문고’와 지방자치단체별 신고센터를 개설해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 근절을 위한 주민 신고도 받을 예정이다. 지자체별 신고센터가 설치된 부서에서는 자가격리 이탈 신고가 들어오면 이에 상응한 조치를 취하게 된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자가격리 대상자의 자가격리앱 설치율은 25일 오후 6시 기준 60.9%다. 이달 13일부터 24일까지 앱에서 적발한 자가격리 무단이탈은 총 11건이었다. 정부가 이날 자가격리 실효성 강화 방안을 내놓은 것은 그간 자가격리 대상자들이 몰래 외출해 사람을 만나고 쇼핑을 하는가 하면 심지어 버젓이 직장에 출근하는 경우가 적지 않게 발생했기 때문이다. 특히 자가격리 명령을 받았음에도 보건소나 병원에 알리지 않은 채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거나, 상점을 열어 손님을 받다가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도 있었다. 최근에는 해외에서 입국 후 자가격리 권고를 지키지 않는 사례가 많아져 지역사회 불안이 커지고 있다. 전날 제주도 등에 따르면 미국에서 돌아온 유학생이 25일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에 앞서 20일부터 24일까지 제주 관광을 한 것으로 알려져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송하성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4-01
  • 경기도의회, 코로나19 극복 성금 1335만원 대구시에 전달
    경기도의회 비상대책본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시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도의원과 의회사무처 공무원들이 자율모금한 성금 1335만원을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회에 전달했다. 비상대책본부는 지난 9일 오전 의회 브리핑룸에서 ‘Again 1998, 힘내라!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고 전 국민이 합심해 국가적 재난을 극복해 나가는 데 앞장서 나가기로 했다. 전국 17개 광역의회 가운데 코로나19 관련 모금운동을 벌인 것은 경기도의회가 최초다.  비상대책본부장을 맡은 송한준 의장은 기자회견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자발적 모금활동에 기꺼이 동참해준 의원들과 공직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금 모으기 운동이 국민적 단합의 상징이 되었듯, 경기도의회에서 시작하는 모금운동이 전국 광역의회로 확산돼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희망의 상징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도 “이번 성금이 또 하나의 작은 촛불이 돼 전 국민에게 확산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면서 “비상대책본부는 성금모금 외에도 추경은 물론 중앙에서 논의되는 사안을 적극 추진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의회 차원에서 선도적으로 조치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남종섭 비상대책단 공동단장의 사회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정희시 공동단장은 회견문을 통해 성금 전달식의 취지와 의미를 밝혔다. 정 공동단장은 먼저 “지금은 위기 극복을 위해 모두가 하나가 돼 다시 일어나기 위한 ‘대국민 운동’이 필요한 때”라며 “이에 비상대책단은 송한준 의장과 교섭단체 대표의원 비롯해 비교섭 의원들과 상의해 심각한 재난을 맞은 대구시민과 경북도민을 돕기 위해 성금 모금운동을 전개할 것을 제안했다”면서 자율모금을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이지은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3-16
  • “공정이 3.1운동의 진정한 완성”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제101주년 3.1절을 맞아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 3.1운동의 진정한 완성”이라고 밝혔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는 3월 1일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수상자 등 800여 명을 초청해 ‘독립의 함성에서 공정한 세상으로’라는 슬로건으로 제101주년 3.1절 기념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대응단계가 ‘심각’으로 상향되고 도내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행사를 전면 취소했다. 대신 이 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독립유공자 및 가족에게 감사를 표하고 도민에게 3.1절 메시지를 전했다. 이 지사는 “3.1운동으로 선열들께서 이루고자 했던 새 세상은 부당한 대우를 받는 사람 없이 누구나 공평한 기회를 누리는 ‘공정한 세상’이라고 확신한다”며 “그렇기에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것은 3.1운동의 진정한 완성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독립운동을 하면 삼대가 망한다’는 자조적인 목소리는 여전히 우리 사회가 불공정하다는 것을 방증하고 있다”면서 “불공정이 굳어져 상식처럼 통용되는 사회는 미래가 없다”고 역설했다. 이 지사는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따라야 한다”며 “나라와 공동체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존경하고 우대하는 것이 상식인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부족하나마 존경의 마음을 담아 독립유공자와 유족 의료비 지원 한도를 폐지했다”며 “앞으로도 애국지사와 국가유공자분들께서 자부심을 느끼실 수 있도록 예우를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지사는 3.1운동의 정신으로 코로나19 사태를 잘 극복하자는 메시지도 전했다. 그는 “101년 전 그날, 독립을 선언한 건 단지 민족대표 33인만이 아니었다”며 “지위와 성별, 나이를 막론하고 역사에 이름 한 줄 남기지 못한 수많은 선열께서 조선의 독립을 위해 목소리를 높였다”고 말했다. 이어 “3.1운동의 정신은 4.19 민주화운동, 5.18 광주 민주화운동, 87년 6월 항쟁을 지나 촛불 혁명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지고 있다”며 “위기 앞에 너나 할 것 없이 단결했던 정신은 변함없이 발휘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는 코로나19 위기 앞에서 우한 교민들을 따뜻하게 품어주신 이천시민들의 마음으로 빛나고 있다”며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단결된 힘으로 코로나19 사태도 반드시 잘 극복할 거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송하성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3-03

실시간 경기도청 기사

  • 박옥분 위원장, 경기도어린이 집연합회와 간담회 개최해
    박옥분 경기도의회 여성가족교육협력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수원2)은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산 예방조치로 어린이집 긴급 휴원조치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관계자들과 보육현장의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간담회를 가졌다. 경기도의회 여가교위 사무실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회장 및 민간분과 가정분과 위원회 대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어려움을 청취하고,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연합회 관계자는 “어린이집 휴원조치가 1차(2.27~3.8), 2차(3.9~3.22)에 이어 3차(3.23~4.5)까지 장기화되고 있어, 학부모들이 보육시설을 통한 감염우려 등 어린이집 퇴소 및 입학을 취소하는 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외국인 아동의 경우, 정부의 휴원결정으로 보육료 지원이 전혀 이뤄지지 않는 등 어린이집 운영에 많은 애로사항이 있다. 지원대책이 절실하다”고 토로했다. 박옥분 위원장은 “이런 힘든 시기에 어린이집 운영상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니, 현장의 많은 어려움을 체감할 수 있었다”며, “요청하신 내용들은 집행부와 논의하여 해결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어린이집과 같은 보육시설은 집단감염 우려가 가장 큰 문제”라고 강조하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차단을 위해 적극적인 방역활동도 주문했다.송하성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4-01
  • “힘든 시기, 경기도의회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지원 나선다”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위원장 박옥분)는 지난 23일 제342회 임시회 제1차 회의를 열어, 평생교육국과 여성가족국 소관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세출예산 4,120억원 규모)을 심의 의결했다.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도민지원 예산(3개사업 3,076억)이 포함되어, 상임위 심의과정에서 민생안정과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방안이 모색되었다. 구체적인 지원 방안으로는 도내 아동수당 수혜대상(약 75만명)에게 아동수당과는 별도로 상품권을 月 10만원씩 4개월간 지급하는 아동양육 한시지원(3,002억) 예산과 기존 어린이집 이용 아동의 일시적 가정돌봄 전환에 대비하여 2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月 10∼20만원의 양육수당을 차등지원하는 가정양육수당 지원(72억) 그리고 아이돌보미 이용요금(9,890원/시간) 중 정부 지원비율을 한시적(3.2~4.3)으로 상향하여 이용자의 본인 부담금을 완화(최대 3,956원~최소464원)하는 아이돌봄 지원(1.3억)이 논의됐다.  여성가족위원회는 또 코로나19 대응관련 국비 보조사업 외에 경기도 차원의 대책이 없음을 문제로 지적하고, 여성가족국에 대해 휴원 장기화와 아동퇴소 등으로 운영상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집을 위해 예산 집행의 유연성을 갖고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여 현장의 어려움을 적극 검토하도록 주문했다. 평생교육국에는 교육사각지대에 있는 도내 대안교육기관에 대하여 방역활동 등을 적극적인 실시 등 방역사각지대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날 추경예산안의 상임위 의결에 대해 박옥분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린이집 현장에서 많은 어려움을 이야기하고 있다. 집행부는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여 해결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하여 적극 검토하여 주기를 바란다”며, “이번 추경 재정 지원을 통해 도민들이 다소나마 희망을 찾고, 생활의 안정을 되찾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이지은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4-01
  • 모든 도민에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4월부터 도민 1인당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은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소득과 나이 상관없이 전 도민을 대상으로 시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맞게 된 역사적 위기 국면에서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새로운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며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과 염종현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이 함께 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배경에 대해 “저성장 시대, 기술혁명으로 소득과 부의 과도한 집중과 대량실업을 걱정해야 하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기본소득은 복지정책을 넘어 세계경제기구들이 주창하는 포용경제의 핵심수단”이라며 “이는 지속성장을 담보하는 유일한 경제정책”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지사는 재정자율성이 제한된 지방정부 입장에서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필요한 1조 3,642억 원 의 재원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이 컸다고 토로했다. 이 지사는 “위기에 처한 경기도민과 도내 자영업자 및 기업에 대한 지원방안으로 여러 가지를 고민했지만 부족한 재원 때문에 갈등이 많았다”며 “조세결정권이 전무하고 지방채 발행권이 제한된 도 입장에서 모든 도민의 기대에 부응하고 만족할만한 대안을 만들기 어려웠다”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다음 달부터 도민 1인당 10만 원씩, 4인 가족일 경우 40만 원씩을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한다. 지급 절차는 최대한 간소화했다. 4월부터 거주하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원 확인만 하면 가구원 모두를 대리해(성년인 경우 위임장 작성 필요) 전액을 신청 즉시 수령할 수 있다.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은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단기간에 전액 소비되게 함으로써 가계지원 효과는 물론 기업과 자영업자의 매출 증대라는 이중효과를 얻도록 했다. 한편 이번 재난기본소득 지급에서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다문화가족은 제외돼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이지은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4-01
  • 이주민 코로나정보, 자가격리 위반하면 관용 없다 ‘외국인은 강제출국’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있어 자가격리 중인 사람이 거주지를 이탈하면 이를 강력범죄와 동일하게 취급해 경찰을 긴급 출동시키기로 했다. 특히 외국인 자가격리자가 무단이탈을 하는 경우 강제출국 시키기로 했다. 박종현 범정부대책지원본부 홍보관리팀장은 지난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앞으로 자가격리 대상자가 무단이탈하는 경우 외국인은 강제 출국 조치하고, 내국인에게는 자가격리 생활지원비(4인 가족 기준 123만원)를 지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팀장은 이어 “격리지 무단이탈자에 대해서는 경찰에서 ‘코드제로’를 적용해 긴급 출동해서 이에 상응한 조치를 받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드제로는 경찰 업무 매뉴얼 중 위급사항을 나타내는 조치 중 최고 단계다. 코드제로가 발령되면 신고 즉시 일선 경찰은 물론 형사들까지 총출동하게 된다.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을 살인 등 강력범죄 수준의 상황으로 보고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자가격리 대상 해외 입국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지를 무단이탈하는 등 자가격리 의무 위반 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시 고발할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자체의 확인 전화를 받은 자가격리 대상자가 ‘집에 있다’고 응답한 뒤 밖에서 다른 일을 하는 등 명백한 거짓이나 잘못을 하는 경우 법에 따라 처벌을 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또 앞으로 유럽, 미국 등 해외 입국자 중 자가격리 대상자가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설치하지 않으면 입국 허가를 내리지 않기로 했다. 그동안 자가격리 앱 설치는 자가격리자가 동의해야 설치할 수 있다는 점이 문제로 꼽혀왔다. 정부는 ‘안전신문고’와 지방자치단체별 신고센터를 개설해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 근절을 위한 주민 신고도 받을 예정이다. 지자체별 신고센터가 설치된 부서에서는 자가격리 이탈 신고가 들어오면 이에 상응한 조치를 취하게 된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자가격리 대상자의 자가격리앱 설치율은 25일 오후 6시 기준 60.9%다. 이달 13일부터 24일까지 앱에서 적발한 자가격리 무단이탈은 총 11건이었다. 정부가 이날 자가격리 실효성 강화 방안을 내놓은 것은 그간 자가격리 대상자들이 몰래 외출해 사람을 만나고 쇼핑을 하는가 하면 심지어 버젓이 직장에 출근하는 경우가 적지 않게 발생했기 때문이다. 특히 자가격리 명령을 받았음에도 보건소나 병원에 알리지 않은 채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거나, 상점을 열어 손님을 받다가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도 있었다. 최근에는 해외에서 입국 후 자가격리 권고를 지키지 않는 사례가 많아져 지역사회 불안이 커지고 있다. 전날 제주도 등에 따르면 미국에서 돌아온 유학생이 25일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에 앞서 20일부터 24일까지 제주 관광을 한 것으로 알려져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송하성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4-01
  • How to Protect Yourself and Prepare for the Coronavirus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has declared the coronavirus a pandemic, and the number of cases continues to rise worldwide. These basic steps can help you reduce your risk of getting sick or infecting others.   The coronavirus continues to spread worldwide, with over 185,000 confirmed cases and at least 7,200 dead. In the United States, there have been at least 5,000 cases and more than 93 deaths. Coronavirus is here, and it’s spreading quickly. Older people, those with underlying health conditions and those without a social safety net are the most vulnerable to the infection and its societal disruption. Though life as we know it is sharply off kilter, there are measures you can take. Most important: Do not panic. With a clear head and some simple tips, you can help reduce your risk, prepare your family and do your part to protect others. Stay home if you can. Even if you have no underlying health conditions, and no symptoms, be extra cautious to protect other people   You can do your part to help your community and the world. Do not get close to other people. This is called “social distancing” or “physical distancing,” and is basically a call to stand far away from other people. Experts believe the coronavirus travels through droplets, so limiting your exposure to other people is a good way to protect yourself. Avoid public transportation when possible, limit nonessential travel, work from home and skip social gatherings. Don’t go to crowded restaurants or busy gyms. You can go outside, as long as you avoid being in close contact with people. That might be hard to follow, especially for those who can’t work from home. Also, if you’re young, your personal risk is most likely low. The majority of those who contract coronavirus do not become seriously ill, and it might just feel as if you have the flu. But keeping a stiff upper lip is not only foolhardy, but will endanger those around you. If you develop a high fever, shortness of breath or another, more serious symptom, call your doctor. (Testing for coronavirus is still inconsistent — there are not enough kits, and it’s dangerous to go into a doctor’s office and risk infecting others.) Then, check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website and your local health department for advice about how and where to be tested. Wash your hands. With soap. Then wash them again. It’s not sexy, but it works Wash your hands, wash your hands, wash your hands. That splash-under-water flick won’t cut it anymore. A refresher: Wet your hands and scrub them with soap, taking care to get between your fingers and under your nails. Wash for at least 20 seconds (or about the time it takes to sing “Happy Birthday” twice), and dry. Make sure you get your thumbs, too. The C.D.C. also recommends you avoid touching your eyes, nose and mouth with unwashed hands (tough one, we know). Alcohol-based hand sanitizers, which should be rubbed in for about 20 seconds, can also work, but the gel must contain at least 60 percent alcohol. (No, Tito’s Handmade Vodka doesn’t work.) Also, clean “high-touch” surfaces, like phones, tablets and handles. Apple recommends using 70 percent isopropyl alcohol, wiping gently. “Don’t use bleach,” the company said. To disinfect any surface, the C.D.C. recommends wearing disposable gloves and washing hands thoroughly immediately after removing the gloves. Most household disinfectants registered by the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will work. Try to stand away from other people, especially if they seem sick. Wave, bow or give an elbow bump, rather than shake hands. Maybe skip the kiss on the first date. Stay informed. Knowing what is accurate can protect you and your family There’s a lot of information flying around, and knowing what is going on will go a long way toward protecting your family. Don't be fooled by fake information. In fact, foreign residents are exposed to many incorrect and incorrect information. Select and accept information from trus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The K.C.D.C. has up-to-date information, and your local health department is a great resource for questions. Don’t stockpile masks. Unless you are already infected, face masks won’t help Face masks have become a symbol of coronavirus, but stockpiling them might do more harm than good. First, they don’t do much to protect you. Most surgical masks are too loose to prevent inhalation of the virus. (Masks can help prevent the spread of a virus if you are infected. The most effective are the so-called N95 masks, which block 95 percent of very small particles.) Second, health care workers and those caring for sick people are on the front lines. Last month, the surgeon general urged the public to stop stockpiling masks, warning that it might limit the amount of resources available to doctors, nurses and emergency professionals. This Story is Rewritten based on the article of Amelia Nierenberg, The New York Times    
    • Hot Issue
    • 헤드라인
    2020-03-19
  • 극저신용대출 사업 올 상반기 전국 최초
    경기도가 신용이 낮은 도민들을 위한 ‘경기 극저신용대출 사업’을 올해 상반기 중 전국 최초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경기 극저신용대출 사업’은 생활자금이 필요하지만 신용등급이 낮아 제도권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을 수 없어 고금리 불법 사금융에 내몰리는 도민을 돕고자 준비된 사업이다. 또한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금융복지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 안전망 구축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원 대상은 긴급생계비가 필요한 신용등급 7등급 이하이며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하고 있는 도민이다. 300만 원 한도, 연 1%의 이자로 3년 이내 상환하는 조건으로 대출이 진행되며, 대상자의 재무 상태·소득 등 제반 상황을 고려해 맞춤형 자율약정으로 추진된다. 신용등급이 6등급이라 하더라도 기초생활 수급자, 경기도 긴급복지 대상자 등의 저소득층은 지원이 가능하다. 다만 기존 사회보장 프로그램과 동일 사유(의료비, 학자금 등)로 중복 신청 시 지원이 배제된다. 사업을 주관하는 경기복지재단은 소액금융 지원 경험이 있는 대안금융 기관 등을 대상으로 수행기관을 선정하고 세부 지원 방안이 마련되는 대로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경기 극저신용대출 사업은 소액 대출과 더불어 재무상담을 통해 수요자에게 필요한 취업·창업·주거복지 서비스와 연계하려 한다. 지원을 받는 사람들이 실질적 재기에 이를 수 있도록 세심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송하성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3-17
  • 경기도의회, 코로나19 극복 성금 1335만원 대구시에 전달
    경기도의회 비상대책본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시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도의원과 의회사무처 공무원들이 자율모금한 성금 1335만원을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회에 전달했다. 비상대책본부는 지난 9일 오전 의회 브리핑룸에서 ‘Again 1998, 힘내라!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고 전 국민이 합심해 국가적 재난을 극복해 나가는 데 앞장서 나가기로 했다. 전국 17개 광역의회 가운데 코로나19 관련 모금운동을 벌인 것은 경기도의회가 최초다.  비상대책본부장을 맡은 송한준 의장은 기자회견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자발적 모금활동에 기꺼이 동참해준 의원들과 공직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금 모으기 운동이 국민적 단합의 상징이 되었듯, 경기도의회에서 시작하는 모금운동이 전국 광역의회로 확산돼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희망의 상징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도 “이번 성금이 또 하나의 작은 촛불이 돼 전 국민에게 확산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면서 “비상대책본부는 성금모금 외에도 추경은 물론 중앙에서 논의되는 사안을 적극 추진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의회 차원에서 선도적으로 조치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남종섭 비상대책단 공동단장의 사회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정희시 공동단장은 회견문을 통해 성금 전달식의 취지와 의미를 밝혔다. 정 공동단장은 먼저 “지금은 위기 극복을 위해 모두가 하나가 돼 다시 일어나기 위한 ‘대국민 운동’이 필요한 때”라며 “이에 비상대책단은 송한준 의장과 교섭단체 대표의원 비롯해 비교섭 의원들과 상의해 심각한 재난을 맞은 대구시민과 경북도민을 돕기 위해 성금 모금운동을 전개할 것을 제안했다”면서 자율모금을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이지은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3-16
  • 금전적 어려움 겪는 다문화가족, 경기도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문의해요
    다문화가족 가운데 금전적인 어려움을 겪다가 많은 빚을 진 분이 있나요? 혼자서는 빚 문제를 감당하지 못해 고민하는 분이 있다면 이제 경기도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에 문의해 보세요. 경기도는 경기도민의 금융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해드리기 위해 경기도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 곳에서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경기도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가 무엇인가요?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는 도민의 금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금융복지 및 가정재무와 관련된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입니다. 또한 경기도와 지자체 및 정부에서 실시하고 있는 복지서비스의 연계를 통해 도민들의 경제적 자립과 회생을 지원하는 서민금융안정망 역할을 하기 위해 설립된 기관입니다.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죠? 경기도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에서는 다음과 같은 도움을 드리고 있습니다. ◆채무조정-신용회복, 개인회생, 파산 등 채무조정 상담 및 지원 ◆재무상담 금융교육-가계 재무수지 개선을 위한 맞춤형 재무컨설팅 제공 ◆채무자 지원-대부업체 불법추심 대응에 대한 상담을 제공하고, 채무자 대리인 지원 ◆복지 취업연계-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며 취업도 알선함 채무조정은 빚을 채무자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낮추는 것을 말하며 개인회생은 3~5년에 걸쳐 일정한 금액을 채권자에게 갚으면 나머지 빚을 탕감해 주는 것이며 파산은 채무자가 빚을 갚을 능력이 없을 때 모든 빚을 없애주는 제도입니다. 개인회생과 파산은 법원의 판결을 받아야 합니다.  실제로 지난 2019년 기준, 9,612명의 도민들이 총 13,687건의 상담을 제공받았습니다. 또한, 개인 파산 465건, 개인회생 66건, 신용회복 164건 등 총 695건(1,419억원)에 대한 채무 조정을 지원 받을 수 있었습니다.도움을 받고 싶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경기도민이라면 누구나 상담을 받을 수 있는데요. 상담 신청 방법은 아래와 같습니다. 온라인으로 경기도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상담을 하거나 방문상담을 예약할 수 있습니다. 또한 경기도 콜센터와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를 통해 전화상담 및 방문상담 예약이 가능합니다. ☎경기도 콜센터 031-120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1899-6014자료 경기도의회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3-04
  • “공정이 3.1운동의 진정한 완성”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제101주년 3.1절을 맞아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 3.1운동의 진정한 완성”이라고 밝혔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는 3월 1일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수상자 등 800여 명을 초청해 ‘독립의 함성에서 공정한 세상으로’라는 슬로건으로 제101주년 3.1절 기념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대응단계가 ‘심각’으로 상향되고 도내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행사를 전면 취소했다. 대신 이 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독립유공자 및 가족에게 감사를 표하고 도민에게 3.1절 메시지를 전했다. 이 지사는 “3.1운동으로 선열들께서 이루고자 했던 새 세상은 부당한 대우를 받는 사람 없이 누구나 공평한 기회를 누리는 ‘공정한 세상’이라고 확신한다”며 “그렇기에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것은 3.1운동의 진정한 완성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독립운동을 하면 삼대가 망한다’는 자조적인 목소리는 여전히 우리 사회가 불공정하다는 것을 방증하고 있다”면서 “불공정이 굳어져 상식처럼 통용되는 사회는 미래가 없다”고 역설했다. 이 지사는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따라야 한다”며 “나라와 공동체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존경하고 우대하는 것이 상식인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부족하나마 존경의 마음을 담아 독립유공자와 유족 의료비 지원 한도를 폐지했다”며 “앞으로도 애국지사와 국가유공자분들께서 자부심을 느끼실 수 있도록 예우를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지사는 3.1운동의 정신으로 코로나19 사태를 잘 극복하자는 메시지도 전했다. 그는 “101년 전 그날, 독립을 선언한 건 단지 민족대표 33인만이 아니었다”며 “지위와 성별, 나이를 막론하고 역사에 이름 한 줄 남기지 못한 수많은 선열께서 조선의 독립을 위해 목소리를 높였다”고 말했다. 이어 “3.1운동의 정신은 4.19 민주화운동, 5.18 광주 민주화운동, 87년 6월 항쟁을 지나 촛불 혁명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지고 있다”며 “위기 앞에 너나 할 것 없이 단결했던 정신은 변함없이 발휘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는 코로나19 위기 앞에서 우한 교민들을 따뜻하게 품어주신 이천시민들의 마음으로 빛나고 있다”며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단결된 힘으로 코로나19 사태도 반드시 잘 극복할 거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송하성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3-03
  • 기존 주택 전세임대 3천가구 공급
    경기도시공사(사장 이헌욱)는 저소득층 주거 안정을 위해 ‘기존 주택 전세 임대’ 3천 가구를 공급하기로 하고 이달 26일부터 3월 3일까지 입주자 신청을 받는다고 4일 밝혔다. 기존 주택 전세 임대 사업은 입주자로 선정된 사람이 원하는 주택을 물색하면 공사가 기존 주택의 소유자와 전세 계약을 체결하고 저렴한 임대료로 재임대하는 제도다.  대상 주택은 국민주택규모 85㎡ 이하 단독, 다가구, 다세대, 연립, 아파트, 주거용 오피스텔이다. 가구당 지원한도액은 9천만 원으로 입주자 부담금 5%를 제외하면 최대 8천550만 원까지 전세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임대 기간은 2년이며 최대 9회 재계약으로 20년간 거주할 수 있다. 신청 대상은 도내 31개 시군에 거주하는 무주택 가구 구성원으로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한부모가족,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100% 이하 장애인, 주거 지원 시급가구,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50% 이하, 고령자 등의 자격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거주지 주민센터에서 신청을 받으며, 입주 예정자는 신청 접수일로부터 3개월 이후 공사 홈페이지(www.gico.or.kr)에 게시하거나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경기도시공사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200호 확대한 올해 공급물량을 포함하면 공사의 전세 임대 세대 수는 총 1만3천여 호로 예상된다. 도민의 안정적인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주거복지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 GG(경기도)
    • 경기도청
    2020-02-26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