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2(화)

GG(경기도)
Home >  GG(경기도)  >  민간단체

실시간뉴스
  • 이민정책, 정부와 연구단체, 민간의 파트너십 강해질까?
      이민정책연구원(원장 정기선)과 (사)함께하는다문화네트워크(이사장 신상록)는 지난 9월 17~18일 연구원 8층 소회의실에서 ‘이민정책?이민법 열린강좌’를 진행했다.   이민자 관련 민간단체 종사자 및 개인활동가를 대상으로 한 이번 강좌는 이민정책과 관련해 올바른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종사자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민정책연구원은 민간활동가 대상 교육수요조사(2019년 7월~8월)를 바탕으로 이날 강좌를 개설했다.   이번 강좌는 민간활동가의 이민정책과 이민법의 유기적인 이해를 돕기 위해서 ‘이민정책전문연구자’, ‘이민법전문가’, 그리고 ‘현장전문가’의 경험과 지식을 담은 수준 높은 6개 강연으로 구성했다.    17일 오전에는 정기선 원장이 직접 나서 이민정책의 이해에 대해 강의했으며 오후에는 조영희 박사가 이민정책과 지역, 신상록 이사장이 이민정책과 거버넌스 방안에 대해 강의했다.   18일 오전에는 석동현 법무법인 대호 변호사가 이민정책과 국적법의 관계와 쟁점, 오후에는 김영근 이민정책연구원 부원장이 출입국 관리법의 이민정책적 쟁점, 곽재석 한국이주동포정책개발연구원장이 재외동포법 시행 20년의 평가에 대해 강의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앞으로의 외국인정책은 정부와 민간, 연구의 상호 보완적인 파트너십이 중요하다. 이러한 점에서 이번 개최된 열린강좌는 정부, 연구, 민간 각각의 관점과 경험을 토대로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졌다”며 “앞으로도 이민정책연구원은 열린 강좌를 정기적으로 개설하여 체계적인 민-관-학 정책환류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송하성 기자 
    • GG(경기도)
    • 민간단체
    2019-10-03
  • 한국이라는 마을공동체 속 이주민들은 어떻게 살고 있나요?
        ㈔아시아문화연구원(원장 김용국)은 지난 8월 22일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2019 2회차 민주시민포럼 ‘마을공동체, 낯선 목소리에 귀 기울이다’를 개최했다. 김용국 원장은 기조발제를 통해 “여태껏 한국 사람은 북방계 민족의 후예라는 착각 속에서 살아왔는데 실은 베트남과 대만 사람과 유전자가 75~80% 일치하는 남방계 민족”이라며 “최근 베트남 땀흥마을에 다녀왔는데 장례문화, 무속 등 유사한 문화가 많아 놀랐다. 공동체는 서로 다름을 존중하며 유사성을 발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경기도와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아시아문화연구원이 공동 주최 주관한 이날 포럼에서는 오경석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 소장이 좌장을, 윤종준 성남학연구소 상임위원과 정혜실 이주민방송 MWTV 대표, 송하성 경기다문화뉴스 대표, 한상준 수원중부경찰서 협력관이 각각 발제자로 나섰다. 윤종준 상임위원은 한국사에서 귀화인의 흔적을 통해 다문화사회가 갑작스럽게 찾아온 것이 아님을 밝힘과 동시에 21세기 마을공동체가 극복해야 할 혈통주의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정혜실 대표는 지난해 12월 유엔인종차별철폐위원회의 권고를 기반으로 이주노동자, 난민, 미등록 이주민, 외국인 여성 등 다양한 이주민들에 대한 제도적 차별 문제를 제시하며 우리 모두 이주민임을 상기시켰다. 송하성 대표는 부모의 이혼으로 한국을 떠나야만 했던 다문화가정 자녀의 사례를 통해 정상가족의 폭력성과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이주배경 아동·청소년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켰다.송 대표는 “부모의 이혼으로 가족이 해체되면서 엄마가 일을 하기 위해 자녀를 친정인 외국으로 보내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한국 국적의 아이들이 외국에서 한국문화와 말을 잊어버린 채 살아가는 일이 없도록 다양한 방안이 강구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상준 협력관은 이주민과 관련한 경찰의 업무소개를 통해 “경찰의 의무는 국민의 생명·신체 및 재산의 보호인데 그 국민에는 이주민이 포함되어 있다”고 강조했다.종합토론에서 임순이 문화관광해설사는 “이주민 문제에 대한 접근은 보편적 인권 차원에서 이루어져야만 구별 짓기 갈등에서 벗어날 수 있음을 알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현장에서 경험한 일화 등을 바탕으로 한 열띤 토론도 이어졌다. 한편, ‘2019 민주시민포럼 : 공동체를 지탱하는 힘’ 3회차 포럼 ‘지속가능한 내일의 세계시민’은 다음달 19일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이지은 기자
    • Local-East
    • 수원
    2019-09-10

실시간 민간단체 기사

  • 이민정책, 정부와 연구단체, 민간의 파트너십 강해질까?
      이민정책연구원(원장 정기선)과 (사)함께하는다문화네트워크(이사장 신상록)는 지난 9월 17~18일 연구원 8층 소회의실에서 ‘이민정책?이민법 열린강좌’를 진행했다.   이민자 관련 민간단체 종사자 및 개인활동가를 대상으로 한 이번 강좌는 이민정책과 관련해 올바른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종사자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민정책연구원은 민간활동가 대상 교육수요조사(2019년 7월~8월)를 바탕으로 이날 강좌를 개설했다.   이번 강좌는 민간활동가의 이민정책과 이민법의 유기적인 이해를 돕기 위해서 ‘이민정책전문연구자’, ‘이민법전문가’, 그리고 ‘현장전문가’의 경험과 지식을 담은 수준 높은 6개 강연으로 구성했다.    17일 오전에는 정기선 원장이 직접 나서 이민정책의 이해에 대해 강의했으며 오후에는 조영희 박사가 이민정책과 지역, 신상록 이사장이 이민정책과 거버넌스 방안에 대해 강의했다.   18일 오전에는 석동현 법무법인 대호 변호사가 이민정책과 국적법의 관계와 쟁점, 오후에는 김영근 이민정책연구원 부원장이 출입국 관리법의 이민정책적 쟁점, 곽재석 한국이주동포정책개발연구원장이 재외동포법 시행 20년의 평가에 대해 강의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앞으로의 외국인정책은 정부와 민간, 연구의 상호 보완적인 파트너십이 중요하다. 이러한 점에서 이번 개최된 열린강좌는 정부, 연구, 민간 각각의 관점과 경험을 토대로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졌다”며 “앞으로도 이민정책연구원은 열린 강좌를 정기적으로 개설하여 체계적인 민-관-학 정책환류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송하성 기자 
    • GG(경기도)
    • 민간단체
    2019-10-03
  • 한국이라는 마을공동체 속 이주민들은 어떻게 살고 있나요?
        ㈔아시아문화연구원(원장 김용국)은 지난 8월 22일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2019 2회차 민주시민포럼 ‘마을공동체, 낯선 목소리에 귀 기울이다’를 개최했다. 김용국 원장은 기조발제를 통해 “여태껏 한국 사람은 북방계 민족의 후예라는 착각 속에서 살아왔는데 실은 베트남과 대만 사람과 유전자가 75~80% 일치하는 남방계 민족”이라며 “최근 베트남 땀흥마을에 다녀왔는데 장례문화, 무속 등 유사한 문화가 많아 놀랐다. 공동체는 서로 다름을 존중하며 유사성을 발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경기도와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아시아문화연구원이 공동 주최 주관한 이날 포럼에서는 오경석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 소장이 좌장을, 윤종준 성남학연구소 상임위원과 정혜실 이주민방송 MWTV 대표, 송하성 경기다문화뉴스 대표, 한상준 수원중부경찰서 협력관이 각각 발제자로 나섰다. 윤종준 상임위원은 한국사에서 귀화인의 흔적을 통해 다문화사회가 갑작스럽게 찾아온 것이 아님을 밝힘과 동시에 21세기 마을공동체가 극복해야 할 혈통주의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정혜실 대표는 지난해 12월 유엔인종차별철폐위원회의 권고를 기반으로 이주노동자, 난민, 미등록 이주민, 외국인 여성 등 다양한 이주민들에 대한 제도적 차별 문제를 제시하며 우리 모두 이주민임을 상기시켰다. 송하성 대표는 부모의 이혼으로 한국을 떠나야만 했던 다문화가정 자녀의 사례를 통해 정상가족의 폭력성과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이주배경 아동·청소년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켰다.송 대표는 “부모의 이혼으로 가족이 해체되면서 엄마가 일을 하기 위해 자녀를 친정인 외국으로 보내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한국 국적의 아이들이 외국에서 한국문화와 말을 잊어버린 채 살아가는 일이 없도록 다양한 방안이 강구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상준 협력관은 이주민과 관련한 경찰의 업무소개를 통해 “경찰의 의무는 국민의 생명·신체 및 재산의 보호인데 그 국민에는 이주민이 포함되어 있다”고 강조했다.종합토론에서 임순이 문화관광해설사는 “이주민 문제에 대한 접근은 보편적 인권 차원에서 이루어져야만 구별 짓기 갈등에서 벗어날 수 있음을 알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현장에서 경험한 일화 등을 바탕으로 한 열띤 토론도 이어졌다. 한편, ‘2019 민주시민포럼 : 공동체를 지탱하는 힘’ 3회차 포럼 ‘지속가능한 내일의 세계시민’은 다음달 19일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이지은 기자
    • Local-East
    • 수원
    2019-09-10
  • ‘메콩강 경제권 진출’ 3자 협약
      경기도주식회사(대표 이석훈)가 6일 오후 베트남 현지 유통·수출입 기업인 ‘비씨아이엔티(BC INT)’, ‘골드스타 비나(Gold Star Vina)’와 3자 협약(MOU)을 체결하고, 도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롯데호텔 호치민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경기도주식회사 이석훈 대표, 비씨아이엔티의 이기성 대표, 골드스타 비나의 히우(Hieu) 대표 등 내·외빈 20여 명이 참석했다. ‘비씨아이엔티’는 베트남 전역에 직영 및 가맹점 등 60개 이상 매장에 한국 상품을 공급하고 있는 오케이마트 지주사이며, ‘골드스타 비나’는 베트남 현지에서 유통과 수출입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체다. 협약체결 3개 기관은 도내 중소기업들의 베트남 및 메콩강 경제권 판로 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특히 경기도주식회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도내 중소기업들의 베트남 및 메콩강 경제권 진출을 위한 유통망 및 전시관 구축, 마케팅 및 세일즈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경기도주식회사가 동남아시아 최대 블루오션인 베트남 등 메콩강 경제권 국가 진출을 위해 현지에 설치 중인 ‘경기도 우수 중소기업관’과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을 연계, O2O(Offline to Online) 형식의 역직구(전자상거래를 통한 수출)를 활성화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관련, 올 9월 중 베트남 하노이에 현지사무소를 구축하고, 현지 주요 상권에 60여 개의 ‘경기도 우수 중소기업관’을 연내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 GG(경기도)
    • 민간단체
    2019-08-19
  • 외국인건강보험제도, 외국인 의료 사각지대 내몰아 건강불평등 심화할 것
        지난 7월 16일 시행된 외국인 건강보험 제도가 많은 외국인주민을 의료 사각지대로 내몰고 건강불평등을 심화할 것이란 지적이 나왔다.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소장 오경석)는 지난 7월 18일 ‘외국인 의료문제와 지역사회’라는 주제로 안산글로벌다문화센터에서 ‘제2차 민관협력 정책네트워크 포럼’을 개최했다.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는 민관협력 거버넌스와 다양한 네트워킹을 바탕으로 외국인주민의 인권 실태 파악 및 개선안 마련을 위해 정기적으로 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이날 포럼은 이애란 (사)한국이주민건강협회 희망의친구들 사무처장이 발제를 맡았다. 이 사무처장은 발제에서 외국인주민의 건강권 문제와 의료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통계와 자료를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이행해야 할 다양한 이주민 보건 관련 정책이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주민에 대한 의료서비스는 의무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이주민을 위해 이행해야 할 보건 관련 서비스는 보건의료기본법과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외국인을 포함한 모든 국민에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며 성별, 나이, 민족, 종교 등을 이유로 차별해서는 안된다.또한 모자보건법과 의료급여법에 따라 결혼이민자와 난민 등에 대해 최소한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또 외국인근로자건강관리지침에 따르면 외국인근로자는 거주 지역 보건소에서 결핵이나 에이즈 등에 대한 무료 검사가 가능하다. 보건소에 따라 주중 또는 주말 무료 진료가 가능하며, 미등록 아동에 대한 무료 예방 접종이 가능하다. 임산부를 대상으로 무료 검사와 철분제도 제공된다. 이러한 서비스가 필요한 이주민은 거주하고 있는 지역 보건소에 문의하여 도움을 받으면 된다. 외국인근로자 등 소외계층을 위한 의료지원서비스도 시행되고 있다. 1회 500만원 범위 내의 입원부터 퇴원까지 발생한 총 진료비의 90%를 지원하고, 10%만 본인이 부담하면 된다. 임산부의 산전 진찰에 따른 검사의 경우, 보건복지부 고시에 의한 요양급여 대상 검사와 초음파 검사를 지원한다. 18세 미만 자녀의 외래진료 또한 지원된다. ◆국내 이주민의 주요 의료문제이러한 의료 지원에도 불구하고 국내에 거주하는 이주민들은 내국인보다 의료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사각지대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애란 사무처장이 밝힌 국내 이주민이 처한 주요 문제점은 ▲병원에서 증상설명이나 치료과정을 이해하는 데 어려운 의사소통 문제 ▲건강정보와 의료체계에 대한 정보 부족 문제 ▲지원기관에 대한 정보와 연계 어려움 문제 ▲치료비 부담 ▲간병 문제 ▲만성질환 관리 문제 ▲한국사회 적응과 관련된 정신건강문제 등이 있다. 이애란 사무처장은 “여러 문제점 중 가장 어렵고 취약한 것은 가족들의 협력이 필요한 정신건강 상의 문제”라며 “이주민들이 한국사회 적응 과정에서 다양한 정신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가족의 이해와 지원은 미흡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주민 건강보험 개정 문제점지난 7월 14일 개정된 이주민 건강보험 제도의 문제점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건강보험제도 개정과 관련하여 이애란 사무처장은 ▲의료사각지대 확산 ▲비노동 이주민 의료보장성 취약 ▲의료접근성 저하 ▲건강불평등 심화 ▲사회적 비용 증가 ▲체류 불안정 등의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전까지는 난민 등과 내국인과 동일하게 지역의료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했으나 건강보험제도 개정에 따라 난민들은 회사에 취업해 직장의료보험에 가입하지 않으면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없다. 그러나 한국어를 잘 하지 못하는 난민들이 직장에 취업해 건강보험 혜택을 받는 것이 현실적으로 더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이애란 사무처장은 “정부는 외국인에게 높은 건강보험료를 징수해도 대부분 이를 납부할 것으로 기대하지만 내지 못하는 외국인이 계속 증가할 것”이라며 “이번 개정은 외국인들을 건강보험 제도 밖으로 밀어냄으로써 의료 사각지대를 확산시키고 건강 불평들을 심화하는 결과를 초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역할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 이주민 건강권 보호를 위해 이애란 사무처장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먼저 중앙정부는 보편적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종합적인 이주인 보건의료정책을 수립이 시급하다. 지금이라도 국가인권, 외국인정책기본계획에 이주민 보건의료정책 관련 구체적인 정책을 반영해야 한다.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가 이주민 건강정책을 수립하고 차별적인 건강정책이 개선되도록 해야 한다. 특히 소득에 관계없이 의료보험료를 책정한 것은 이주민들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은 것으로 개선이 필요하다. 또한 현행 사회보험 적용을 강화해 산업재해 다발 사업장에 대한 이주노동자 고용 제한 조치를 시행하고 관리감독도 강화해야 한다. 이애란 사무처장은 “지방정부도 다양한 지원에 나서야 한다. 의료 통번역 지원은 물론 다국어 건강정보센터를 운영함으로써 건강 정보 접근을 보장해야 한다”며 “이주민이 건강한 사회가 한국인도 살기 좋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이주민 지원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강선영 기자
    • GG(경기도)
    • 민간단체
    2019-08-06
  • 为移民妇女暴力侵害咨询所全国5个所开设
    最近发生在全南灵岩的越南移民女性家庭暴力事件引起了很大冲击。    根据2017年国家人权委员会的实况调查,结婚移民女性遭受的家庭暴力包括语言虐待(81.1%),强迫韩国式生活方式(41.3%),暴力,生活费未支付等。 甚至禁止外出或访问本国或被抢走身份证的事例也很多。   离开家乡,只相信丈夫而移居到陌生韩国的许多移民女性,反而因丈夫的暴力和虐待而饱受折磨,但因语言障碍得不到帮助而感到惋惜。   对此,女性家族部出面保护移民女性。 韩国在全国增设5个"暴力受害移民女性咨询所"(仁川,大邱,清州改所,下半年在全南预定+1处8月追加选定),供移民女性咨询家庭暴力,在韩国生活,滞留等综合问题。 咨询所提供母语咨询,翻译,联系有关部门等有针对性的咨询和临时保护服务。    为保护和援助遭受暴力侵害的移民女性,在全国设有28个休息场所。 移民女性休息场所是暂时保护家庭暴力,性暴力,性交易等受害移民女性及同伴儿童,通过医疗,法律援助,治疗恢复项目,提供居住,职业培训等保护人权及自立支援的地方。   为了保护移民女性,设施的位置和设施内部等也彻底保密,移民女性可以放心地生活,不用担心二次伤害。   移民女性遭受家庭暴力侵害时,可以拨打DANURICALL中心电话(☎1577-1366)以母语获得帮助。 即使不是移民女性,因家庭暴力,性暴力,性交易等需要紧急救助,保护或咨询的女性也可以拨打女性紧急电话(☎1366)接受帮助。   1366电话是365天24小时营业,对受害者提供第一次紧急咨询,医疗机关,咨询机关,法律救助机关,保护设施等联系服务。 365天24小时都可以通过KAKAOTALK进行咨询。   如果难以得到移民女性咨询所或休息处的支援,即使去各地区的多文化家庭支援中心也可以得到积极的帮助。   多文化家庭支援中心支持移民女性的稳定定居和夫妇间的沟通,支持社区早期适应及社会经济自立。 婚姻维持时间在1年以上,未满5年的移民女性可以参加多文化家庭支援中心的教育。   教育课程包括多文化理解教育,夫妻教育,双语环境营造教育,人权教育,综合项目教育等5个课程,共10次20小时,帮助移民女性尽快适应韩国社会。 강선영 기자  
    • Multi-Lang
    • 중국어
    2019-08-06
  • “이주 다문화의 국제 동향과 추이, 경기도에서 고민해요”
        경기도(도지사 이재명)와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소장 오경석)는 지난 6월 4일부터 5일까지 1박2일간 양평군 블룸비스타에서 ‘2019 경기도 민관합동 연찬회’를 개최했다. 이주 다문화 관련 최신 동향을 살펴보고 한국의 이주정책 동향에 대해 알아보는 이번 연찬회는 관련 공무원, 도내 7개 외국인복지(주민)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종사자 등 8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경기도는 외국인·다문화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강의를 듣는 이번 연찬회를 통해 종사자들이 전문성을 제고하고 더 나은 이주 다문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윤지영 경기도 가족다문화과장은 “이번 연찬회를 통해 경기도와 중앙정부의 다문화 정책에 대해 배우고 함께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며 “더불어 여유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일상의 스트레스를 풀고 힐링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경석 소장은 참가자들을 일일이 소개한 뒤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는 민관 협력 거버넌스와 다양한 네트워킹을 바탕으로 인권과 다양성이 삶의 문화로 활성화되는 다문화 인권친화적인 지역사회 형성에 이바지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연찬회에서는 먼저 박미형 유엔국제이주기구(IOM) 서울사무소 소장이 ‘이주민지원 활동의 국제동향과 지역사회’에 대해 강의했다. 박 소장은 ▲이주의 종류와 원인 ▲국제이주추세 ▲전세계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인도적 위기 ▲지속가능발전목표와 이주 등에 대한 새로운 통계와 정보를 제시해 참가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박미형 소장은 “강제이주와 비정규이주, 착취, 학대, 이주자 구금과 반이민 정서 등 전세계적인 이주의 흐름을 무시하고 박해하는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며 “이주자에 대한 국제사회와 국가의 책임을 명시하게 될 최초의 국제문서인 ‘이주를 위한 글로벌 컴팩트’의 23개 목표가 온전히 이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후 차용호 법무부 외국인정책과장의 ‘외국인정책 현안과 과제’ 강연도 진행됐다.차 과장은 한국 사회가 직면한 이민정책의 다양한 문제와 어려움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차용호 과장은 “1990년에 1만명에 불과하던 국내 체류 외국인은 2018년 237만명을 넘어서며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 “그러나 불법체류 외국인 증가, 제주 예멘 난민 유입 후 불법체류 등 외국인에 대한 국민 정서 악화, 무사증 폐지 요구 등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다음날인 5일에는 2020년 사업 논의, 공동체를 건강하게 만드는 힘과 차이 등에 대한 논의와 강의가 이어졌다. 이날 연찬회는 좀처럼 한자리에서 만나기 어려운 경기도의 이주 다문화 관련 공무원과 기관, 단체 관계자들이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토론과 의견을 나누는 소중한 자리로 기억됐다.송하성 기자
    • GG(경기도)
    2019-07-05
  • “이주 다문화의 국제 동향과 추이, 경기도에서 고민해요”
          경기도(도지사 이재명)와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소장 오경석)는 지난 6월 4일부터 5일까지 1박2일간 양평군 블룸비스타에서 ‘2019 경기도 민관합동 연찬회’를 개최했다. 이주 다문화 관련 최신 동향을 살펴보고 한국의 이주정책 동향에 대해 알아보는 이번 연찬회는 관련 공무원, 도내 7개 외국인복지(주민)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종사자 등 8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경기도는 외국인·다문화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강의를 듣는 이번 연찬회를 통해 종사자들이 전문성을 제고하고 더 나은 이주 다문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윤지영 경기도 가족다문화과장은 “이번 연찬회를 통해 경기도와 중앙정부의 다문화 정책에 대해 배우고 함께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며 “더불어 여유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일상의 스트레스를 풀고 힐링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경석 소장은 참가자들을 일일이 소개한 뒤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는 민관 협력 거버넌스와 다양한 네트워킹을 바탕으로 인권과 다양성이 삶의 문화로 활성화되는 다문화 인권친화적인 지역사회 형성에 이바지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연찬회에서는 먼저 박미형 유엔국제이주기구(IOM) 서울사무소 소장이 ‘이주민지원 활동의 국제동향과 지역사회’에 대해 강의했다. 박 소장은 ▲이주의 종류와 원인 ▲국제이주추세 ▲전세계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인도적 위기 ▲지속가능발전목표와 이주 등에 대한 새로운 통계와 정보를 제시해 참가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박미형 소장은 “강제이주와 비정규이주, 착취, 학대, 이주자 구금과 반이민 정서 등 전세계적인 이주의 흐름을 무시하고 박해하는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며 “이주자에 대한 국제사회와 국가의 책임을 명시하게 될 최초의 국제문서인 ‘이주를 위한 글로벌 컴팩트’의 23개 목표가 온전히 이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후 차용호 법무부 외국인정책과장의 ‘외국인정책 현안과 과제’ 강연도 진행됐다.차 과장은 한국 사회가 직면한 이민정책의 다양한 문제와 어려움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차용호 과장은 “1990년에 1만명에 불과하던 국내 체류 외국인은 2018년 237만명을 넘어서며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 “그러나 불법체류 외국인 증가, 제주 예멘 난민 유입 후 불법체류 등 외국인에 대한 국민 정서 악화, 무사증 폐지 요구 등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다음날인 5일에는 2020년 사업 논의, 공동체를 건강하게 만드는 힘과 차이 등에 대한 논의와 강의가 이어졌다. 이날 연찬회는 좀처럼 한자리에서 만나기 어려운 경기도의 이주 다문화 관련 공무원과 기관, 단체 관계자들이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토론과 의견을 나누는 소중한 자리로 기억됐다.송하성 기자
    • Hot Issue
    • 기획
    2019-06-19
  • 参加婚礼要给多少礼金呢? 多文化家庭生活信息 写礼金信封的法律和金额总整理
        在韩国有各种活动礼金。在没有这种文化的国家的多文化家庭或者有相似的文化的家庭也不知道要给多少钱礼金,会使多文化家庭感到惊慌。下列是关于是有礼金的整理。   1.容易写混淆的礼金信封的方法。 如果想在正式的婚礼上,需要传达祝贺的心意的话,在礼金信封上用汉字写贺词就可以了,在礼金信封的前面写贺词,在礼金信封的后面写上名字就可以了,可能有同名异人,有需要的话,也可以一起填写所属公司。虽然每个结婚场合都准备了礼金信封,准备好的信封大部分都没有写贺词,这时可以用'祝结婚','祝崋婚','祝盛展','祝聖婚','贺议'等贺词。给新郎礼金信封时写'祝结婚',给新娘礼金信封时写'祝崋婚'的贺词,现在不分新郎新浪都一样用。   2.礼金金额为什么是单数呢? 一般给礼金的时侯,3万.5万.7万.10万元等单数金额中,很苦恼该给多少。这时,为什么要给单数金额呢?这可以在阴阳五行的理论里找到答案,根据阴阳五行表示,单数是阳,双数是阴,阳代表好的意思,阴代表不好的意思,长的月都是以单数组成的,还有,单数在传统社会上是不相配的数字,所以单数有永远维持的意思。那么10万元是双数,为什么可以呢?像10万元一样的数字是代表很充满(很圆满)的数字,就例外了。   3.礼金金额多少合适呢? 5月是婚礼最多的月,像礼金一样的祝贺费,很多人会觉得有些负担,特别是刚刚参加工作的年轻人,很苦恼该给多少礼金。通过舆论调查,韩国갤럽이真对全国成人,以1.003名为对象,询问最近每次婚礼给的礼金金额,结果是'5万元'和'10万元'各占46%.43%,'20万元'.'30万元'各占1%。按这样平均数据来看,在1994年是2.8万元,在2013年是6万元,2019年现在婚礼礼金平均金额是7.7万元。那么礼金要给多少呢?给礼金的时候,一般根据自己的交情决定金额。只是认识但不经常联系的话,3万就可以了,如果关系很好,有亲戚关系的话,从10万元开始,按条件给20万元.30万元也很多。这是按一个人标准统计的,一般情况下,如果有子女一起参加的话,考虑餐费要多给一些。 권수현 기자  
    • Multi-Lang
    • 중국어
    2019-06-05
  • 다문화가족의 한국생활, 어떻게 도움을 받을 수 있나요?
      처음 한국에 온 다문화가족은 다양한 어려움을 겪습니다. 언어와 문화 차이에서 오는 힘겨움은 말로 표현하기 어렵습니다. 다문화가족의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와 한국 정부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경기다문화뉴스는 다문화가족이 한국생활에서 궁금해 하는 내용 일부를 정리해 번역해서 제공합니다. -전화로 법률상담을 하고 싶습니다. 도움을 받을 수 있나요? “다누리콜센터(1577-1366)에서 대한변호사협회와 연계해 매주 화요일(주1회) 전화, 면접을 통해 변호사 법률상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경기도에는 수원시에 ‘다누리콜 수원’이 따로 있어서 이곳에서 전화상담 및 법률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031-257-1841혹은 1577-1366로 전화하면 사전 신청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성남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도 일부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국어를 잘하지 못합니다. 약국에 약을 사러가거나 병원에 가서 진료 받을 때 한국어로 상황을 설명해야 하는데 어렵습니다. 도움을 받을 수 있나요? “다누리콜센터(1577-1366, 혹은 다누리콜 수원)로 전화주시면, 해당언어 상담원이 의사 또는 약사 분께 통역하여드립니다. 특히 경기도에는 각 다문화가족지원센터마다 ‘다문화가정 서포터즈’를 운영하고 있어서 한국생활에서 겪는 다양한 어려움을 선배 결혼이민자들이 돕고 있습니다. 병원이나 약국에 갈 때 서포터즈가 함께 가서 친절하게 도와줄 수 있습니다. 성남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문의해 보세요” -다문화가족 자녀도 보육료 지원을 받을 수 있나요?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만 0~5세 다문화가족 자녀도 동일하게 보육료를 지원 받으실 수 있습니다. 단, 종일반 혹은 맞춤반에 따라 보육료는 차등지원 됩니다. 자세한 사항은 보건복지콜센터(129) 또는 거주지역 읍면동 주민센터로 문의해주세요” -자녀 양육수당은 얼마를 받을 수 있나요?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가정에서 영유아를 돌보는 경우 양육수당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단, 자녀가 어린이집, 유치원, 종일제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아야 합니다. 상세 내용은 복지로 홈페이지(www.bokjiro.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보건복지콜센터(129) 또는 거주지역 읍면동 주민센터로 문의해주세요” -결혼이민자가 자녀를 출산했습니다. 자국 출신의 출산 도우미가 있나요?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 교육을 받은 다문화가족이 출산도우미로 나서서 활동을 한 적이 있으나 현재는 운영되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정부에서는 소득수준에 따라 한국인 산모, 신생아 도우미를 파견해주고 있습니다. 지역별로 운영 현황이 다르므로, 자세한 사항은 관할 보건소에 문의해 주세요.  -귀화하지 않은 다문화가족입니다. 이사를 하면 신고를 해야 하나요? “외국인의 경우 집을 이사했을 때(체류지 변경) 14일 이내에 사는 곳의 시군구의 장 또는 관할출입국외국인청에 전입신고를 해야 합니다. 신고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다만 귀화해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면 이사를 한 뒤 동주민센터에 가서 전입신고만 하면 됩니다”이지은 기자
    • Information
    • 생활정보
    2019-05-28
  • “한국의 다문화정책, 지방도시가 앞장 선다”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정기회의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회장도시 구로구)가 제8차 정기회의를 지난 4월 23일 수원에서 개최했다.25개 회원도시 단체장과 실무자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행사는 염태영 수원시장, 임병택 시흥시장, 이계삼 포천시 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원시 노보텔에서 열렸다. 1부에서는 ‘다문화사회에서 상호문화사회로의 전환’을 주제로 직무교육이 펼쳐졌다. 각 회원도시의 정책 우수사례도 전시됐다. 2부 정기회의에서는 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이성 구청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지난달 8일 실무회의를 통해 상정된 외국인 다문화가족 정책수립 관련 지자체 의견수렴 강화 등 14개 정책 실무안건에 대한 토론과 의결이 이어졌다. 염태영 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다문화가족은 각 도시의 자산이지만 정책을 펼치는데 어려움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가 결성된 것”이라며 “코리안드림을 이루기 위한 이주민들의 노력을 이웃으로써 수원시도 적극적으로 돕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성 구청장은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는 시장이 아닌 실무진 중심으로 운영되는 유일한 전국회의”라며 “지방정부와 중앙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눈 앞에 닥친 다문화사회를 대비하고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지역사회 다문화가족 정책의 중요성을 절감하고 있다”며 “시흥에서 자라고 성장하는 다문화가족 자녀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시장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을 최선을 다해 실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계삼 포천 부시장은 “박윤국 포천시장께서 회의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꼭 참석할 것을 당부하셨다”며 “이주민을 포용해야 나라도 지역도 발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가 주최하고 수원시와 서울 구로구가 공동 주관한 이날 정기회의에는 3월 8일 열린 실무회의에서 상정된 외국인·다문화 정책 관련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지자체 설립 외국인주민지원시설 국가관리시스템 도입(구로구) ▲가족통합 지원센터 기능 강화(구로구) ▲외국인 아동 보육료 지원(안산시) ▲외국인주민 홍역 면역력 확보(안산시) ▲외국인주민 긴급지원(수원시) 등의 안건이 가결됐다. 2012년 창립된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는 문화다양성을 기반으로 한 지역사회의 통합, 발전을 위해 회원도시 간 의견을 교류하고 해결방안도 공동 모색하고 있다. 2019년 현재 전국 25개 지자체가 가입해 다문화 지원 정책 논의 등 지역사회 다문화·외국인주민을 위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송하성 기자
    • Central
    • 민간단체
    2019-05-27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