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금)

안산시, 전국 최초 ‘다문화 외국인가구통계’ 개발

다문화가구. 외국인주민 정책수립 토대 및 기초자료로 활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9 18: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안산시 전국.jpg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통계청의 2019년도 지역통계 표준매뉴얼 개발사업 시범도시로 선정돼 경인지방통계청과 함께 전국 최초로 ‘다문화. 외국인가구 통계’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다문화 외국인가구통계’는 관내 거주 다문화가구 및 외국인 주민을 대상으로 조사해 올 12월까지 개발 결과를 공표할 예정이며, 2020년부터 안산시 다문화 외국인가구 통계를 시민에게 공개한다.
개발이 완료되면 전국 지자체들도 안산시와 통계청이 개발한 다문화 외국인가구 통계를 작성, 2021년부터 통계 서비스를 시작한다. 다문화 외국인가구 통계는 향후 2년 주기로 작성한다.

안산시는 통계청의 인구 가구 주택DB, 경제활동/사업체 DB, 지역통계 생산용 DB와 교육부, 고용노동부,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이 보유한 자료를 연계 활용해 인구 가구, 인구동태, 경제활동, 일자리, 복지, 건강, 교육, 사회의식 등 8개 분야, 80여 개의 통계지표를 개발할 방침이다.

안산시는 이번 통계는 증가하고 있는 다문화가구 및 외국인주민에 대한 인식변화, 일자리 창출 및 교육서비스 등의 인프라 형성과 관련해 이들에 대한 정책수립의 토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안산시는 2009년 다문화특구가 지정돼 운영 중이며, 전국 기초지자체 가운데 가장 많은 1만여 다문화가구가 거주하는 특징으로 인해 다문화 외국인가구 통계를 개발하게 됐다. 그간 다문화 외국인가구 관련 지자체 단위의 국가승인통계는 전무했다.

안산시 관계자는 “전국 최초로 개발하는 다문화 외국인가구통계는 외국인 주민들의 현실과 어려움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통계 결과를 바탕으로 다문화가구와 외국인주민 관련 정책 수립에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전국 최고의 외국인 밀집 거주지역으로 100여 개국 8만6천여 명의 외국인이 내국인과 조화롭게 공존하며 각국의 다양한 문화가 살아 숨 쉬는 대한민국 다문화 중심도시다.
김영의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산시, 전국 최초 ‘다문화 외국인가구통계’ 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