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6(수)

방과 후 초등생 돌봄 ‘다함께돌봄센터’ 2호점 개소

9~19시 운영, 다양한 학습지원, 다문화가족도 찾아보세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9 22: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방과 후.jpg
 
용인시는 7일 기흥구 구갈동 힐스테이트 기흥 아파트에서 방과 후 초등학생들을 돌보는 장소인 ‘다함께돌봄센터’ 2호점을 열었다.

이는 학교 돌봄교실만으로 부족한 돌봄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가 마을 단위로 설치하는 두 번째 돌봄센터다. 직장을 다니는 결혼이주여성이라면 낮에 아이들을 돌봐주며 공부도 시키고 다양한 활동도 하는 다함께 돌봄센터가 주변에 있는지 꼭 찾아보자.

이날 개소식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입주자대표회, 입주민, 학부모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백군기 시장은 “초등생 자녀를 둔 맞벌이 부부가 마음 놓고 일에 집중할 수 있도록 시가 직영하는 돌봄센터를 비롯한 모든 가용자원을 활용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 이선영씨는 “아파트 단지에 돌봄센터가 생겨 마음놓고 직장에 다닐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기흥역을 중심으로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생기면서 급격히 늘어난 학생들의 돌봄 공백 해결이 시급했는데 시가 도와줘 감사하다고 입을 모았다.

아파트 내 기존 DVD룸 노래방을 리모델링한 센터 2호점은 84.7㎡규모에 숙제나 독서를 할 수 있는 공부방과 놀이 영화관람 신체활동을 하는 활동실로 구성됐다.
방학 기간엔 오전 9시부터, 학기 중엔 오후 1시부터 오후 7시까지 문을 열며 6~12세의 초등생 25명까지 이용할 수 있다. 소득에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으나 아파트 입주민에게 70%까지 우선 입소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이곳엔 용인시가 채용한 전문 돌봄교사 3명이 상주한다. 시는 모든 프로그램을 도서관, 평생학습센터, 자원봉사센터와 연계해 운영하는데 이를 위해 학부모와 대학생을 대상으로 재능기부자를 상시 모집한다.
한편, 용인시는 2022년까지 돌봄센터를 46개소까지 확충해 초등생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할 방침이다.
송하성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과 후 초등생 돌봄 ‘다함께돌봄센터’ 2호점 개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