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8(월)

편리성과 가성비를 갖춘 스토리지 호잇박스 2020년도 출시

설치와 사용이 쉬운 스마트한 대용량 클라우드 스토리지 ‘Hoitbox(호잇박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24 01: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01.png

 

㈜호아이티(대표 김의섭)는 설치와 이용이 쉬운 대용량 클라우드 스토리지(cloud storage) ‘Hoitbox(호잇박스)’를 개발, 내년 출시를 앞두고 있다. 

 

김의섭(32) 대표는 ‘컴퓨터공학’ 전공자로 스토리지 서버 관련 컨설팅 회사를 거쳐, 컴퓨터 셋톱박스, 스마트폰 지문인식 모듈개발 엔지니어로 일했다. 경력을 바탕으로 지난 2018년 ㈜호아이티를 설립, ‘Hoitbox(호잇박스)’를 만든 개발자이다. 

 

김대표는 “전공자가 아닌 일반인 누구나 손쉽게 자신의 정보를 저장, 공유할 수 있는 대용량 클라우드 스토리지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라고 제품 개발 이유를 설명한다. 전문가의 비전문가를 위한 친절한 접근. 그것이 호잇박스를 만들게 한 동기였다.

 

‘Hoitbox(호잇박스)’는 블루투스(Bluetooth) 페어링과 와이파이(WiFi)만 설정되면 설치가 완료된다. 14cm(가로) X21cm(세로)_x10cm(높이)의 기본(1~8TB) ‘Hoitbox(호잇박스)’에 스토리지 박스만 추가하면 최대 24TB(terabyte)까지 데이터 확장이 가능한 스택커블 (stackable: 적층식) 제품이다. 참고로 24TB는 2시간 길이의 영화를 6,000편까지 저장할 수 있는 크기. 

 

이는 소규모 기업들이 비즈니스를 위해 자료를 수집하거나 공유할 때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저장 공간으로 적은 비용으로 IT 플랫폼 구축이 가능하다.

 

요즘은 초등학생부터 노년층까지 전 국민이 스마트폰 사용자이다. 이 스마트폰에 저장된 데이터를 관리하기 위해 많은 사람이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에 정기 이용료를 내고 있다. 

 

‘Hoitbox(호잇박스)’는 이러한 정기 이용료 없이 최초 한 번의 제품 구입만으로 대용량 스토리지를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는 10TB의 자료를 5년간 사용한다고 가정할 때 기존 제품 사용에 비해 연간 160만 원 이상의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Hoitbox(호잇박스)’의 또 다른 장점은 스마트폰의 사진과 영상 파일을 자동으로 동기화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사용하던 스마트폰을 새로운 스마트폰으로 교체 시에도 기존 스마트폰의 데이터를 새로운 스마트폰으로 쉽게 옮길 수 있다. 말 그대로 접근성과 가성비를 고루 갖춘 스마트한 제품이다. 

 

김 대표는 완제품 출시를 위해 현재 ‘Kickstarter(킥스타터)’를 통해 크라우드펀딩(Crowd funding)을 진행 중이다. Kickstarter는 세계 460여 개 크라우드 펀딩 업체 중 가장 큰 미국의 대표적인 서비스 업체. 2020년 1월 초까지 목표금액이 달성되면 2020년 8월, 세계 각지의 투자자들에게 미리 주문한 완제품이 배송될 예정이다. https://hoitbox.com/kickstarter 이곳에 들어가면 현재 진행 중인 ‘Hoitbox(호잇박스)’의 제품 내용을 볼 수 있다.


청소년 때부터 인터넷을 사용해 정보기술(IT)에 능통하다는 밀레니엄 세대 스타트업 기업인 김의섭 대표. 

 

시장의 흐름과 요구에 민감한 김 대표의 자체 기술로 개발한 ‘Hoitbox(호잇박스)’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2020년 여름이 기다려진다. 

 

윤정아 객원기자, 아이랜시 대표 

 

image02.png

태그

전체댓글 0

  • 849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편리성과 가성비를 갖춘 스토리지 호잇박스 2020년도 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