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8(화)

박승원 시장, 현장에서 답 찾다

박승원 시장, 현장에서 답 찾다 우리동네 시장실, 소통의 시간 많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6 11: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승원.png

 

“현장중심의 행정으로 시민들과 현장소통을 강화해 나가겠다” 민선7기 출발과 함께 박승원 광명시장이 강조한 말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으로 주요 현장 및 사업장을 방문해 주요 현안과 민원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찾고 있다.


■ 현장 소통시스템 구축, 우리동네 시장실 운영

현장소통 행정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우리동네 시장실”이다. 우리동네 시장실은 박승원 광명시장이 18개 동 행정복지센터를 직접 찾아가 하루 동안 현장에서 시민들과 만나 소통의 시간을 갖는 것이다.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1월까지 △광명1동 △학온동 △광명2동 △소하2동 △광명3동 △소하1동 △광명4동 △하안4동 △광명5동 △하안3동 △광명6동 △하안2동 12개 동에서 우리동네 시장실을 운영했으며 내년에 6개 동을 방문할 계획이다. 

 

우리동네 시장실이 열리는 날이면 박승원 광명시장은 각 동에서 분주한 하루를 보낸다. 아침 일찍부터 동장으로부터 현안사항을 보고 받고 지역현안 관련 현장 방문, 학교 방문, 취약계층 가정방문, 경로당 방문, 주민들과의 대화 등 주민 한사람이라도 더 만나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바삐 움직인다. 


■ 시민 의견 하나하나에 귀 기울여

첫 번째 열린 광명1동 우리동네 시장실에서 박승원 시장은 고물상을 방문해 폐지 줍는 어르신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박 시장은 일자리 참여 어르신들과도 이야기를 나누고 주머니가 많은 조끼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반영해 주머니가 달린 조끼를 지급했다.

 

학온동에서는 한 어르신이 보건소와 거리가 멀고 노인인구가 많은 학온동 특성상 출장 독감예방접종을 요청했으며 이를 반영해 보건소에서 출장 예방접종을 완료하기도 했다.

 

또한 광명2동 경로당 식탁, 의자 교체와 광명3동 빛고을 경로당 김치냉장고 교체 의견을 반영해 즉시 조치함으로써 어르신들의 불편을 해소했다.

 

광명시는 열 두번의 우리동네 시장실을 열어 109건의 건의사항을 수렴했으며 이중 82건을 처리했다. 도로보수, 주차단속, 교통, 도시재생 관련 민원이 많았으며 시는 시민이 제안한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계획이다.


■ 시민 불편 해소 위해 현장 곳곳 방문

광명3동에서 박 시장은 광명2배수펌프장을 방문해 펌프장 아래 돌출된 철구조물이 미관을 해치고 있는 것을 보고 벽화로 꾸밀 것을 지시했다. 또한 목감천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해 고수부지에 꽃길을 조성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학온동에서는 노리실마을 광명·수원 고속도로 교각 밑을 방문해 주민들의 여가 생활을 위한 다목적 운동장 설치를 지시하고 노인정 옆 게이트볼장을 둘러보고 노후된 시설물 교체를 지시했다.

 

소하2동에서는 52사단 군부대 주변 단독필지 40동 마을 주변을 방문해 쓰레기 무단투기 해결책을 함께 고민했다. 이밖에도 메모리얼파크, 광명전통시장,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 지역, 어린이공원 등 관내 곳곳을 찾아 시민불편 사항이 없는지 살폈다.

태그

전체댓글 0

  • 123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승원 시장, 현장에서 답 찾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