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이번 추석은 수원에서 안전하게 이주민 추석 문화체험 키트 마련

이번 추석은 수원에서 안전하게 이주민 추석 문화체험 키트 마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01 16: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469633_376789_161.png

©수원시제공


코로나19가 명절 분위기도 바꾸고 있다. 우리나라 최대의 명절로 대이동이 이뤄지던 추석이지만 이번 2020년에는 달라져야만 하는 상황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추석 연휴 기간이 방역 관리에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고향 방문과 여행 등의 이동을 최소화할 것을 호소하고 있다.

 

수원시 역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대책이 포함된 ‘2020 추석 연휴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이 되도록 준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 2020년 추석은 ‘이동 자제’가 대세

 

염태영 수원시장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난 15일 “‘집콕’을 당부드린다”고 코로나19 수원시 대응 944보를 통해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SNS에 게시된 글을 통해 염태영 시장은 “지난 5월 초 연휴 직후 클럽발 감염이 시작됐고, 7~8월 여름휴가와 집회는 수도권 대유행의 도화선이 됐다”며 “명절이 전국 대확산의 기폭제가 되어서는 안 되며, 감염병 사태를 완전히 꺾어낼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시민들에 당부했다.

 

특히 ‘최소한의 이동이 방역의 기본’이라는 전제하에 수원시는 명절이면 수만 명의 성묘객이 몰리는 수원시연화장에 추모객 분산을 위한 사전 예약제를 도입했다.

 

연휴 기간을 포함한 10월15일까지 한 시간당 45가족으로 입장을 제한해 일일 최대 1800명의 추모객을 받고, 제례단을 폐쇄하고 실내 음식물 섭취를 금지해 추모객 거리두기를 강화한다.


◇ 취약계층 따뜻한 명절 위한 빈틈 없는 대책

 

소외된 이웃들이 따뜻하게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도 빼놓을 수 없다. 연휴 기간 중 끼니를 걱정해야 하는 수원지역 노숙인들을 위해 수원역 광장 정나눔터에서 3개 단체가 5일간 무료급식을 제공한다.

 

 특히 무료 급식을 이용하는 노숙인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킬 수 있도록 무료급식 장소에 거리두기 스티커를 부착해 방역관리를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뿐만 아니라 추석 명절 기간 중 결식아동이 없도록 급식을 제공받는 아동들을 적극적으로 확인하고, 이들이 단체급식소 및 일반음식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연휴 기간 급식 제공이 가능한 이웃 주민과 부녀회, 종교단체 등 아동과 연계 가능한 자원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또 외국인과 다문화가족이 송편만들기, 전통 장 만들기 등 추석 명절 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긴급물품 키트를 지원해 훈훈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86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번 추석은 수원에서 안전하게 이주민 추석 문화체험 키트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