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다문화가정, 추석에 외롭지 않도록

부천원미署 외사자문협의회, 쌀 후원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4 14: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다문화가정 추석에.jpg


부천원미경찰서(서장 경무관 홍기현)와 외사자문협의회(회장 김현기)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문화 120가정을 선정하여 쌀10kg, 120포(총 3,840,000원 상당)를 후원했다.

 

김현기 외사자문협의회 회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실직, 해고 등 어려움이 가중된 상황이지만 민속 명절인 추석을 맞아 다문화가정에 다소나마 위로가 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이번 후원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물품 전달행사 등을 하지 않고, 정부의 재래시장 활성화와 부천원미경찰서·강남시장 업무협약에 따라 다문화 관련 기관을 통해 쌀 교환권을 받은 다문화가족이 해당 상점에서 물품을 개별 수령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홍기현 서장은 “외사자문협의회는 올 5월에도 이주민들이 자칫 코로나로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300만원을 적시에 지원한 사실이 있는데, 이번 추석에도 다문화가정에 아낌없는 지원을 해줘 감사하다”며 “이주민들이 심리적 안정과 유대감을 갖고 한국사회에서 행복하게 살기를 바란다. 부천지역 이주민을 위한 후원 활동을 꾸준히 실천해 가는 외사자문협의회 모든 회원들의 노고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부천원미경찰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소외계층을 돌아보고 체류 외국인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이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관련 단체 및 기관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18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문화가정, 추석에 외롭지 않도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