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경기부지사 외국인노동자 한파예방 농가점검

따뜻한 나라 출신 외국인노동자, 한국 추위 적응토록 배려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28 11: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사진1.jpg

<사진 경기도>

 

경기도가 본격적인 겨울철을 앞두고 도내 농촌지역 외국인노동자 등 주거취약계층의 한파피해 예방을 위해 현장점검에 나섰다.

 

그 일환으로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23일 오전 고양시 덕양구 소재 농가를 방문해 외국인노동자 한파피해 예방 현장 점검을 벌이고, 농가 차원의 각별한 주의·관리를 당부했다.

 

베트남, 캄보디아 등 비교적 따뜻한 나라에서 온 외국인노동자들의 경우, 한국과 같은 겨울추위를 느껴본 적이 없어 적응에 어려움을 겪거나 한파대비가 부족해 한랭 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다.

 

이에 이한규 부지사는 이날 저체온증, 동상과 같은 한랭질환 예방을 위해 체온유지를 위한 따뜻한 옷과 물을 준비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따뜻한 장소를 마련해야 함을 농가에 당부했다.


또한, 여름철 방치해 놓은 난방시설의 작동여부, 고장 등을 사전 점검해 미리 정비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아울러 상호 간 건강상태를 관찰하고 고혈압, 당뇨 등 한파에 취약한 민감군을 미리 파악해 건강상태를 수시로 확인할 수 있도록 농장주의 지속적인 예찰활동 및 사업장 관리를 부탁했다.

 

이 밖에도 한국문화와 한국어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노동자들의 주거환경과 건강상태를 수시로 살펴, 추위를 건강하게 이겨낼 수 있도록 적극 힘써달라는 뜻도 함께 전달했다.

 

도는 그간 외국인노동자의 건강권 및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외국인고용 사업장에 자가진단키트를 배부하고 코로나19 백신접종을 독려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최근에는 겨울철 한파대비 농촌지역 외국인노동자 피해예방을 위한 영상회의를 열고, 시군 및 관련부서에 한랭질환 증상 및 상황별 응급조치 요령 등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관심과 활동을 당부하기도 했다.

 

아울러 올 한해 외국인노동자들의 임시 거주 시설인 ‘쉼터’ 19곳을 대상으로 열악한 환경을 개선하고자 생활공간 개선, 노후전기시설 설비·보수, 방역물품 제공 등의 지원을 펼친 바 있다.

 

이 밖에도 외국인노동자 숙소 실태조사와 더불어 농어촌 외국인노동자 주거모델 개발을 위한 정책연구를 진행하고, 범정부 TF 구성 등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건의한 바 있다.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한파 등 재해로 인한 피해는 내·외국인 상관없이 찾아올 수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며 “도내 외국인노동자들이 한파 피해 걱정 없이 건강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적극 관심을 갖고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송하성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43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부지사 외국인노동자 한파예방 농가점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