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28 11: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사본 -KakaoTalk_20211119_151550987_21.jpg

<사진 용인시외국인복지센터>

 

용인시외국인복지센터(센터장 김용국)는 지난 11월 19일 용인서울병원과 지역사회 외국인 주민 의료 지원 확대 및 통역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앞으로 △지역사회 외국인 주민의 의료지원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 개발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의료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확대 △외국인 주민 진료를 위한 통역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용인서울병원은 이번 협약 이전부터 용인시에 거주하는 내외국인 주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지역사회에 이바지해왔다. 도농복합산업 구조가 특색인 용인시에서 2002년 6월 개원한 용인서울병원은 한결같은 생명존중 이념으로 인술을 펼쳐왔으며 의료의 사회 환원을 목표로 진료 봉사를 넘어 의료 기술 향상과 의학연구 분야에서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

 

협약기관인 용인시외국인복지센터는 2020년 7월 용인시에서 설립한 외국인 주민 지원 기관으로써 통역 상담실, 직업 교육 프로그램, 한국어 교육 프로그램, 무료 노무 상담, 무료 정신 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용인시에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의 생활편의에서 코로나 방역 지원에 이르기까지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용인시외국인복지센터는 내국인과 외국인 간 유무형의 장벽을 허물고 다름을 존중하는 평화로운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이제남 용인서울병원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같은 지역사회 주민인 외국인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외국인 주민들에게 도움을 줄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김용국 용인시외국인복지센터장은 “코로나19로 내외국인 모두 힘든 시기를 지내고 있다. 한국어에 능숙하지 못한 외국인들은 복지 의료 영역에서 더 많은 장애물과 마주하게 되는데 이번 협약을 통해 의료지원 혜택과 통역 불편 해소가 조금이나마 나아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76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용인시외국인복지센터 용인서울병원과 업무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