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2(토)

7월 1일 부천시 광역동 출범, 지역특성 반영한 시민밀착 행정

다문화가족 지역정보, 36개 동→10개 행정복지센터와 28개 주민지원센터 운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5 14: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7월 1일.jpg
 
부천시가 2016년 전국 최초로 3개 구청을 폐지한 데 이어 오는 7월부터는 36개 동(洞)을 10개 광역동으로 통합해 운영한다. 동별로 중복된 기능을 줄이고 남는 인력을 보건, 복지 등에 투입해 현장행정 수요에 신속히 대응한다는 취지다.

광역동 시행으로 건축신고, 도로관리, 청소 등 각종 생활민원이 원스톱으로 신속하게 처리되며 보건복지서비스가 확대돼 편리해진다. 남는 동 청사 공간은 주민을 위한 문화·복지·자치공간으로 활용된다.

▶ 시민 곁으로 더 가까이…지역특성 반영, 시민밀착 행정서비스
부천시는 지난 2016년 3개 구청을 폐지하고 동의 기능을 강화해 10개 행정복지센터와 26개 일반동 체계로 전환했다. 이러한 과도기적 행정체제(시-행정복지센터-일반동)를 완전한 2단계 행정체계(시
-광역동)로 바꿔 시민 편의와 행정효율을 높이기 위해 광역동을 시행한다.

광역동은 행정체계를 현장 중심형으로 전환해 현장공공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현 행정복지센터 권역 내 2~4개의 동 주민센터를 1개의 광역동으로 전환해 공무원 증원 없이 보강되는 인력 90명을 주민생활에 직결되는 현장행정에 투입한다.

10개 광역동(행정복지센터)에는 복지, 인허가 등 235개의 시청 사무를 대폭 이관해 ‘작은 구청’의 기능을 하게 된다.

▶ 생활민원, 복지, 건강서비스까지 원스톱 제공
광역동 체계 도입의 가장 큰 장점은 신속한 민원처리에 있다. 10개 행정복지센터는 시청에서 이관한 사무를 포함해 주민자치, 도시재생 활성화, 인허가 등록·신고, 청소, 환경, 보안등 관리, 도로 보수 등 주민밀착형 업무를 수행한다.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으로 복지기능은 더 강화된다. 복지·간호 방문전담인력을 배치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강화하고 10개 광역동 주민자치회 전환에 따라 개별 특성에 맞는 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행정복지센터의 100세 건강실에서는 만성질환·대사증후군 관리, 치매검진 및 우울증 검사, 의료비 지원, 금연 사업 등 원스톱 건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행정기구 개편에 따른 시민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기존의 동 주민센터는 주민지원센터로 전환해 주민등록 등·초본 발급, 인감증명서 발급, 어디서나 민원 등 제증명 발급과 복지민원상담, 의료급여관리, 보훈 등의 복지서비스를 유지한다. 다만 전입신고, 인감 신규 및 변경신고, 대형폐기물 접수는 관할 광역동에서 처리하며 ‘대형폐기물 배출 전화신고제’가 시행되어 전화 한 통으로 간편하게 대형폐기물 배출신고를 할 수 있다.
송하성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7월 1일 부천시 광역동 출범, 지역특성 반영한 시민밀착 행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