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2(토)

“어려움에 처한 외국인주민 지원 수원시가 나서요”

수원시, 정기적으로 이주민 상담활동가 사례회의 개최 눈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5 18: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jpg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지난 6월 19일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외국인주민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사례관리 회의를 열었다.

외국인주민이 많이 거주하는 도시가 적지 않지만 정기적으로 외국인주민만을 위한 상담 사례회의를 개최하는 곳은 손에 꼽는다. 수원시는 수 년 전부터 외국인주민을 위한 상담 사례회의를 개최해 왔다. 

이날 회의에는 이주욱 다문화정책과장을 비롯해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의 사례관리 담당자 10명이 참여했다.

수원시는 외국인주민 중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례관리 대상자를 각 센터를 통해 발굴하고 정기적으로 사례관리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먼저 시정소식 안내 및 각 센터 홍보자료가 전달됐다. 수원시 및 각 센터에서 하는 활동들을 공유함으로써 참여를 독려하고 더 원활한 프로그램 진행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다.

이후 4월중 사례 관련 추진상황이 보고됐으며 6월 중 이주민 상담활동가 상담사례 발표 및 토의가 진행됐다.

이날 새롭게 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된 이주민은 과거 국내에서 불법체류한 뒤 자신의 여권으로는 국내 재입국이 어렵게 되자 다른 사람의 여권으로 한국에 입국한 경우다. 이후 내국인과 결혼해 국적까지 취득했으나 다른 사람의 여권으로 국적을 취득한 사실이 출입국관리 당국에 발각돼 국적을 박탈당했다.

이 사례에 대해 이날 회의에서는 수원출입국외국인청과 다누리콜센터 수원, 이주민 전문 변호사 등을 통해 상담을 진행하고 가능한 법률적 지원이 있는지 찾아보기로 했다.

문제는 이러한 사례가 드물지 않다는 것이다. 다른 사람의 명의를 도용해 여권을 만드는 것이 가능한 일부 국가에서 이러한 일이 발생하고 있으나 출입국 단계에서 들통 나는 일이 적지 않다. 그러나 여러 가지 안타까운 사정에도 불구하고 실정법을 위반한 것이 명백해 도움을 얻기가 쉽지 않다.

날 회의에서는 임금 체불 후 협박을 당한 외국인주민 사례에 대한 지원상황을 점검하기도 했다.
이날 사례회의에 대해 이주욱 수원시 다문화정책과장은 “어려움에 처한 외국인주민을 발굴해, 긴급지원 대상여부를 검토하고, 민간자원도 연계 지원하는 것은 다문화시대에 꼭 필요한 행정 업무 중 하나”라며 “외국인주민이 수원에서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송하성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려움에 처한 외국인주민 지원 수원시가 나서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