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2(수)

박옥분 의원, 성평등 조례 개정안 가결

경기도, 성평등 실현기반 마련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25 20: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도 성평등.jpg
 
박옥분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2)이 발의한 「경기도 성평등 기본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16일 상임위에서 가결되었다.

박 의원은 “「양성평등기본법」에 따른 양성평등 참여를 효율적으로추진하기 위하여 도내 공공기관 및 기업 내에 성평등위원회를 설치 운영토록 하여 실질적 성평등 실현 기반을 마련할 필요성이 요청되고 있다”며 조례개정의 취지를 밝혔다.

조례의 주요 내용은 성평등위원회를 설치하는 공공기관 및 사용자의 정의를 규정하고 공공기관 및 사용자의 성평등위원회 설치·운영을 규정함과 동시에 성인지 결산서 작성의 근거와 기금의 존속기한에 관하여 규정하는 것이다.

박 의원은 “상위법에 따른 지방자치단체에서의 성평등 정책의 실질적 실현을 위해 새롭게 정의 규정을 정비하고, 공공기관에서의 성평등 및 기업체에서의 성평등 실현 촉구를 위해 성평등위원회 설치 유도 및 이에 대한 지원을 규정하였다”며, “이번 조례 개정이 공공기관 및 기업체에서의 성평등에 대한 인식 정비와 함께 실질적 성평등 실현 및 확산을 위한 발판으로 작용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경기도의 성평등 사회 실현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박옥분 도의원이 발의한 「경기도 비인가대안학교 등 학생 교복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도 지난 10일 상임위에서 가결됐다.

박 의원은 “경기도교육청의 「경기도 학교 교복지원 조례」가 중학생에 이어 일반 고등학생에게도 교복을 지원할 수 있도록 일부개정됨에 따라, 일반 고등학교 입학생과 마찬가지로 경기도 비인가 대안학교 고등학교 입학생에게도 교복을 지원하여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할 필요성이 요청되었다”며 조례개정의 취지를 밝혔다.
송하성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옥분 의원, 성평등 조례 개정안 가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